BooktissierLee
4 years ago10,000+ Views
옥상 베란다에 내놓은 허브 화분에서 3년 만에 빨간 꽃이 피었다. 활짝 피기까지 몇 주일이 걸렸다. 처음에는 꽃망울이 생기더니 날마다 꽃이 하나둘씩 피어나며 계속 이어졌다. 그동안 유디트는 한네스와 만나는 횟수를 줄이려고 했다. 한네스는 하루에 다섯 번 이상 만나기를 원했지만 유디트는 만남을 한두 번으로 제한하고 싶었다. 너무 자주 만나면 그만큼 매력이 반감될 것 같아서였다. 너무 자주 보면 몸짓이나 얼굴 표정을 식상해하다 차츰 할 말이 없게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들었다. 어떤 꽃을 선물하는 게 좋을지 고민하거나 쪽지, 이메일, 문자메시지에 쏟아붓던 정성과 한 자 한 자 어떤 단어를 써야 할지 고민하던 것이 ‘굿 모닝’과 ‘굿 나잇’ 등... 간단한 안부만 주고받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걱정 때문이었다. 다니엘 글라타우어의 <영원히 사랑해> 중에서 . . . 사랑에 관계하는 호르몬 1. 아드레날린 : 두근거림 (번지점프시 나오는 호르몬과 동일, 이녀석때문에 불안감과 사랑의 감정을 헛갈리기도 함) 2. 도파민 : 쾌감 (강력한 자연 마약, 코카인 등 마약류를 통해서도 활성화됨) 3. 페닐에틸아민 : 콩깍지 호르몬 (마약 성분인 암페타민과 비슷, 내성이 있어 3년 이상 지속되기 어려움, 이성마비) 4.엔돌핀 : hormone in bed(모르핀보다 진통효과 200배, 뇌 마약으로 아편과 비슷) 5. 옥시토신 : 정서적 친밀감(여성에게 주로 작용, 극치의 만족감) 이것 말고 더 있겠죠? 사랑은 이렇듯 만나는 횟수보다 이런 호르몬의 작용으로 기간이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마약에 내성이 있듯 이 호르몬도 내성이 생겨서 호르몬은 비슷한 양으로 분비되지만 느끼던 감각은 떨어지게 됩니다. 내성이 떨어지면 더 큰 자극을 원할 것 같습니다.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것도 이런 자극 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초반에는 가능하면 덜 보여주는 것이 좋을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계속 내가 변해야 합니다. '새로워지는 나'만한 자극은 없을테니까요. 그렇지만 사랑을 호르몬으로 이루어진 '자연과학의 기준'으로만 보게되면 참 슬픈일이 벌어집니다. '이제 호르몬 분비가 끝났으니 헤어지자~~^^' 이런 멘트가 ㅜㅜ 가능하겠죠. 그래서 사랑에도 '윤리나 책임감'같은 것을 들이댑니다. 그렇다고 사랑을 책임감으로만 볼 수도 없는 일입니다. '내 인생 책임져!'(대한민국에서는 공식적으로 1993년부터 없어진 멘트입니다.) 이건 어떨까요? 조금 서로 부족하게, 그래서 욕망을 조금씩 덜 채워주는 일. 속도를 조절하는 일. 그래서 내성이 생기지 않고 사랑에 대해 책임을 묻지않게 해야하지 않을까요? 사랑은 부족할 때 더 많은 행복감을 더 오랜 시간을 갖습니다. 북티셰 생각 -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8
Comment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