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hash
100,000+ Views

드라마와 영화로 외국어 공부를 해야 하는 이유 & 구체적인 활용법

...앞에서 세 편에 걸친 포스팅을 통해 기존의 외국어 학습 방법이 비효율적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제가 제시하는 대안은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외국어를 배우기! 입니다. 그렇다면 왜 영화, 드라마를 보면서 어학 공부를 해야 할까요? 우리가 모국어를 어떻게 익혔는지를 생각해보면 이유는 간단합니다. 우리는 한 번도 학원에 가서 우리말을 배우지 않았습니다. 주변에서 들려오는 한국말들을 듣다 보니 어느 순간 말을 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외국어도 같은 방법으로 학습이 가능합니다. 우리가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아이였을 때도 이런 식으로 언어학습이 가능했다면 지금도 가능한 것은 당연합니다. 어학 연수를 가면 외국어가 빨리 느는 것도 바로 모국어를 배울 때와 비슷한 환경이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영화, 드라마를 이용해서 영어, 중국어 등의 외국어를 배우면 어떤 점이 좋은지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처음 글부터 봤는데 유용하고 공감가는 내용이 많네요~ 좋음 글 감사합니다. 다음 글 기대할게요 ㅎㅎ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빠른 업데이트도 부탁드려요ㅎ 영어공부해보려구요!! ㅎ ㅎ
알고는 있지만... 쉽지않다는...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생활영어] 1주일만에 5킬로를 빼는게 가능할까?
■ 하루한문장 Is it possible to lose five kilos in just one week? 1주일만에 5킬로를 빼는게 가능할까? *lose[동사] : 잃다(빼다) 상대방에게 다이어트가 가능한지 물어볼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표현 Is it possible to ~ ?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Is it possible to ~ ? ~ 하는 게 가능할까? *possible[형용사] : 가능한 ■ 패턴예문 1. Is it possible to live without money? 돈 없이 사는게 가능할까? *live[동사] : 살다 *without[전치사] : ~ 없이 2.  Is it possible to get tickets for the game? 그 경기의 입장권을 구하는게 가능할까? *get[동사] : 구하다, 얻다 *tickets[명사] : 입장권, 표 3. Is it possible to please everyone? 모두를 기쁘게 한다는게 가능할까? *please[동사] : 기쁘게 하다 *everyone[대명사] : 모두, 모든사람 4. Is it possible to love two people at the same time? 동시에 두 사람을 사랑하는게 가능할까? *please[동사] : 기쁘게 하다 *at the same time[숙어] : 동시에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204
두뇌에 좋은 음식들
▶블루베리=많은 종류의 베리는 산화방지제와 염증에 대항하는 화합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신시내티대학의 연구결과 블루베리는 특히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 2012년에 진행된 간호사들의 건강연구에 따르면 블루베리를 섭취할 경우 인지능력의 저하를 평균 2년간 늦춰준 것으로 분석됐다. ▶포도=신시내티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가벼운 인식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포도 주스를 마시게 한 결과 학습능력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단기 기억력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의 동물실험에서도 포도 첨가물이 비슷한 효과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바나드는 "일주일에 블루베리나 포도를 3회 정도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고구마=이 식품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사는 것으로 알려진 일본 오키나와 사람들이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다. 오키나와 사람들은 늙어서도 정신건강이 매우 좋은 것으로 전해진다. 고구마의 베타카로틴 성분은 두뇌를 보호하는 산화방지제 기능을 한다. '알츠하이머 저널'에 게재된 연구논문에 따르면 베타카로틴 성분이 비타민C와 함께 치매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중간 사이즈의 고구마 1개에는 14밀리그램의 베타카로틴이 들어있는데, 이는 하루 필요량의 2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바나드는 전했다. ▶아몬드=산화방어막의 필수 파트인 비타민E가 풍부하다. 네덜란드에서 55세 이상의 성인 5400명을 대상으로 10년 간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E를 섭취할 경우 알츠하이머 및 다른 형태의 치매에 걸릴 가능성을 25% 낮춰주는 것으로 돼 있다. 바나드는 "아몬드는 고칼로리 식품으로 아몬드 1개는 7칼로리를 함유하고 있다. 하루에 한줌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시금치=엽산을 함유해 두뇌기능을 강화시킬 수 있다. 네덜란드에서 3년간 50세에서 70세 사이의 성인을 상대로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엽산 첨가물을 섭취한 경우 기억력이 향상되고 사고력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바나드는 "하루에 2~3번 시금치를 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엽산은 건강한 세포와 유전물질을 형성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로맨틱 유럽, 뷔르츠부르크
지난번에 올린 유럽4개국에서 뷔르츠부르크를 처음 들어보신 분들이 계셔서 소개하려 합니다. :-) 뉘른베르크와 가까운 곳에 있는 뷔르츠부르크(Würzburg). 주변이 포도밭으로 둘러쌓여 경관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독일에서 일했던 선배한테 소개받고 갔던 곳인데, 한 번 다녀오면 왜 여길 추천하는지 알게 됩니다. 독일 로멘틱가도의 시작점이기도 합니다. 아래서 바라보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저녁쯤 페스퉁성에 올라가서 바라보는 야경이 정말X10000000 좋아요. 넉놓고 해지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뷔르츠부르크에 가면 레지던츠 궁전에도 가보세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되어 있는 곳입니다. 게다가 뷔르츠부르크에는 100년 전통의 빵집이 있습니다! 굳이 찾으려 하지 않아도 보일거에요. 그렇게 큰 도시가 아니라... :-) 예쁘고 맛있어 보이는 빵이 많습니다. 그 중에 가장 먹음직스러운 딸기케이크! 정말 달고 맛있었어요! 여기는 추천하고 싶은 맛집 '폰타나'입니다. 이탈리아 음식점인데, 이탈리아에서 먹었던 파스타보다 더 맛있었다는... 사람이 많아서 줄도 서야 했습니다. 영어 메뉴판이 없는게 단점이지만 그래도 관광객들이 몰려있는것 보면 그만큼 유명한가봐요. 친구와 반했던 폰타나 샐러드! 원래 채소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이 샐러드를 먹고 샐러드에 대한 개념이 바뀌었습니다. 따로 테이크아웃해서 숙소가서 또 먹을 정도로 맛있었어요 :-) 뷔르츠부르크에서 반드시 해봐야 할 것 중 하나가 '와인들고 다리에서 야경보기' 입니다! 사진이 흔들려서 잘 못나왔지만, 분위기가 정말 근사합니다. 다리 앞에서(뷔르츠부르크에서 유명한 다리는 하나에요) 와인을 살 수 있어요. 유리잔은 대여한 것이라 꼭 반납해야 합니다. 포도밭이 유명한 곳이라 와인이 저렴하고 맛이 좋아요:-) 독일에 가게 되면 뷔르츠부르크는 꼭 들려보길 바랍니다!
[생활영어] 사라랑 탐이 결혼한다는게 정말이야?
■ 하루한문장 Is it true that Sarah and Tom are getting married? 사라랑 탐이 결혼한다는게 정말이야? *get married[숙어] : 결혼하다 어떠한 일에 대해서 사실인지 물어볼 때 쓸 수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표현 Is it true (that) ~ ?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Is it true (that) ~ ? ~ 하는 게 정말이야? ■ 패턴예문 1. Is it true that there's a quiz in English? 영어 쪽지 시험 본다는게 정말이야? *quiz[명사] : 시험, 퀴즈 2. Is it true that you aren't going on the field trip? 너 현장 학습 안 간다는게 정말이야? *field trip[숙어] : 현장학습 3. Is it true that women are more attracted to bad boys than nice guys? 여자는 착한 남자보다 나쁜 남자에게 더 끌린다는게 정말이야? *attract[동사] : 마음을 끌다 *than[전치사] : ~보다 4....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205
JLPT/JPT 고득점자가 말해주는 일본어 공부방법!!!!!!!!!
뒤늦게 구입한 마스다미리의 '수짱'시리즈 내가 일본에 있었던 12년도에 이미 일본에선 열풍이였고 서점에서 표지를 본적은 있었다. 그때 샀으면 좀더 저렴했으려나. 내용은 가벼운것 같지만 곰곰히 생각하게 하는 그런내용이다 난 주인공과 일체가 되어 읽을수 있었다. 같은 나이대라 그런가봐. 흑흑 ---------------------------------------------------------------------------------------------------------- http://blog.naver.com/akoing <----저의 블로그 아직 부족한 실력인데도 몇몇분들이 포스팅 언제하냐고 기분좋은 압박(!)을 주셔셔 드디어 정리한 내용을 올리게되었다.(사실 포스팅한다고 한지 3개월,,) 어디까지나 개인의 공부방법이니 참고만 하셨으면 좋겠다. 절대적인 방법이 아니니까요. (저는 JLPT N1 만점과 JPT900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1)단어만 모여있는 단어장과는 이별하라. 아마 한자때문에 머리아픈 학생들이 많을거라 생각한다. 나 중학교때 한자과목이 컴퓨터로 대체되었다. 그래서 나는 일본어 공부를 하면서 한자를 접하게 되었다. 보통 공부 할때 단어장 만드는데 난 일본어도 마찬가지고 토익공부 할때도(참고로 토익은 800점이다) 단어장 같은걸 본적이 없다. 토익공부때는 어쩔수 없이 토익보카를 사기는 했지만 그 단어를 다 외워야 한다 생각하니 정말 공부가 하기 싫었다. 특히 한자는 그게 그거 같애. 처음에는 한자에 익숙해지지가 않아서 때려치고 싶었다. (예->功와攻 둘다 '공'자다.하지만 첨에 시작할땐 구분이 전혀 안갔어.이런게 수두룩해.아마 공부해본 사람은 알겠지) 단어장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그 과정을 반복하기 싫어서 나는 항상 '문장속에서 단어를 암기'했다. 단어만 외우면 정작 독해할때 의미가 이루어 지지않는 경우가 많다. 문장과 함께 단어를 보는 과정을 꾸준히 하다 보면 ​단어의 의미와 문장구성력도 같이 키울수가 있다. 여기서 중요한것은 모르는 단어와 구절 문법은 모조리 형광펜으로 표시를 한다. 단어의 경우는 뜻뿐만이 아니라 읽지못하는 경우에도 무조건 형광펜 표시를 하라.시간날때마다 하려고 노력하는 천성인어인데 나는 저렇게 모르는 부분에 표시를 한다. 저기서 끝내면 안되는거 알지? 의미를 꼭 확인해야 한다. 나의경우는 메이쿄사전이나 고지엔(전자사전), 혹은 일본야후를 통해 확인한다. 그리고 복습을 잊지 않는다. 다음날 보면 저게 무슨뜻이고 어떻게 읽는지 까먹거든. 모르는 단어 형광펜 체크-> 의미및 요미카타 확인 ->복습->그냥봐도 의미를 알때까지 다시보기. ​이 과정을 반복하는게 나의 단어및 독해 공부이다. 이렇게 여러번 해도 못읽거나 모르는 단어는 따로 노트에 적어둔다. 천성인어는 초급자에게 추천하지 않는다. 어려워서 좌절만 하고 공부 때려치게 된다. ​본인이 관심있는 분야의 기사를 찾아하는걸 추천(일본야후에 가서 아사히신문이든 마이니치든 검색해보길 추천) 나는 처음 소설로 공부를 했었다. 요시모토 바나나의 '키친' 그냥 무작정 일서로 구입해서 모르는 단어 동그라미 쳐서 알때까지 사전찾아 읽고 읽고 읽었다. ​ ​ 그게 요아래 사진​↓ 하도 읽고 읽어서 찢어지고 더러워 졌다. (결국 소장용으로 한권 더 삼) 지금은 다 읽을수 있는 단어인데도 처음 초급자일때는 정말 까마득했다. 거의 전페이지가 체크투성이 사실 시험공부를 위해서라면 소설보다는 기사를 추천한다. 기사에서는 시험에 출제되는 한자들을 자주 접할수 있기때문에 시험을 목적으로 한다면 기사를 읽는게 나을거 같다. 사실 이렇게 하다보면 독해공부는 별도로 할 필요가 없다. 이 자체가 독해공부이기 때문이다.​ ​ ​ ​2)교재는 여러권 사지 말고 자신에게 맞는 한권으로. ​지금은 있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처음 JLPT를 공부했을때 봤던 책은 당시 유명했던 '능시족보'였다. 난 그거외엔 교재를 사지 않았다. (단, JPT모의고사 문제집은 많이 샀다) 댓글로 나에게 교재를 추천해달라고 하는 분들이 있는데 특별한 문제집이란 없는거 같다. 각자 레벨에 맞는 교재가 분명 있기때문에 내가 모르는 상태에서 추천은 어려울 뿐더러​ 난 서점 갈일도 없어서 문제집에 관해선 전혀 모른다.​ 요즘은 교재들이 정리가 잘 되어 있기때문에 직접 서점에 가서 자기가 공부하기 편하겠다싶은거 골라라. 나같은 경우 빽빽한거 보면 공부하기 싫어지기 때문에 최대한 간결하면서 알찬(?)거 골라서 했다. 한자/문법/청해 요정도 각각 한권으로 되어있는거 사도 좋을거 같다. 단 모의문제집은 여러권 사서 풀어보는게 좋은거 같다. 특히 JPT의 경우는 방대한 양을 공부해야 하므로 모의문제집을 많이 풀어보고 또 당연히 틀린건 오답노트를 만들어야 한다. 너무 틀려서 만들 엄두가 안난다고 하면 뭐 안 틀릴 만큼 공부하는 수 밖에 오답노트는 내가 어떤 유형의 문제에서 틀리는지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험전에 그거 하나 들고가서 살짝만 봐도 정말 많은 도움이 된다. 나의 경우는 열심히 만들어 놓은 오답엑기스를 분당 모 고등학교에​서 시험보고 두고왔다. 가지러 가기 귀찮아서 안가기도 했지만 엄청 아까비,,, 3)추가 정보 ​어떤 공부를 하던지 기본은 가장 중요하다. 언어에서 가장 기본은 바로 단어이다. 정말 진부하지만 단어를 많이 습득하기 위해선 많이, 자주 보는수 밖에 없다. 초급수준일때 나는 한자는 눈으로 외웠다. 가뜩이나 모르는 단어를 손으로까지 쓰려고 하니 정말 하기 싫더라. 그래서 한자를 눈으로 최대한 기억하려고 했다. 그러다 보니 부수들이 미묘하게 다른 단어에서 매번 틀리는 것이였다. 그래서 그 뒤로는 안보고 쓸수 있을정도로 직접 손으로 익히는 연습을 했다. (하기는 싫었다,,) ​시험을 코 앞에 둔 사람은 눈으로 최대한 익히는것이 도움이 될것이다. 그리고 일본어를 좀더 진득하게 하고 싶다면 직접 노트에 써봐라. 나는 아직도 천성인어를 한번씩 노트에 다 써보는 작업을 한다. 그만큼 외국어는 끊임없이 보고보고 봐야한다. 내가 말한대로 문장과 같이 단어를 익히면 독해공부도 되면서 문장에서 접속사나 조사나 문법들이 어떻게 쓰이는지 저절로 공부가 된다. 사실 이 과정만 익숙해지면 문법따로 단어따로 독해따로 할 필요가 없다. 만약 긴 문단을 매번 공부하기 벅차다면 문제집에서 나오는 짧은예문들로 연습을 해보고 양을 늘려가면 좋을거 같다. ​ 일본어 공부를 당황하지 말고 뽝​ 이것으로 나의 공부방법은 끄읏♡ http://blog.naver.com/akoing (블로그에 오시면 더 많은 이야기를 읽을수 있어요)
1년만에 일본어 듣기 정복작전
1. 일본어가 좋아졌다. 왜? 묻지 마시라. 애니 오타쿠였던 암흑기는....아무튼 애니메이션이든 드라마든 한국어 자막 없이 보고 싶었다. 그리고 일본 사람들을 만나서도 꿀리고 싶지 않았다. 2. 오타쿠 + 계획맨 오타쿠는 계획맨이었다. 매일 10분 단위까지 철저하게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실천했다. 물론 70% 성공률로. 지금 생각하면 정상적인 사람이 할 짓은 아닌 것 같다. 그렇지만 후회하지는 않는다. 지금도 계획이 좋은 걸 어찌하리... 3. 몰아치기 시청 + 폭풍 듣기 주말에는 일본 드라마 10~11편(대체로 한 시즌)을 몰아치기 시청했다. 덕분에 눈은 오덕눈이 되어갔다. 그리고 드라마의 음성을 mp3로 추출해서 들었다. 양치질 하면서, 해우소에서, 버스/지하철에서, 걸어다니면서. 그랬더니 신기한 일이 생겼다. 어느 순간부터 드라마의 장면이 떠오르고, 어떤 대사를 할 지까지 외우게 되었다. 4. shadowing ....쉐도윙 들리니까 앵무새처럼 말도 따라하기 시작했다. 곤니찌와를 시작으로 좀 더 어려운 말까지 따라하게 되었다. 신기했다. 뭔가 일본어의 벽을 하나 점령한 것 같은 희열이 느껴졌다. 지금은 알게 되었지만, 그게 shadowing이라고 하더라. 나중에는 드라마를 보면서도 연습했다. 5. 깨달음. 노력은 결실을 낳고, 배신을 하지 않는다. 1년 동안 그 짓(?)을 하고, 꼭 1년 후에 일본 유학을 갔다. 아직도 생생한데, 날 배웅나온 사람을 못 찾아서 한 시간을 헤맸다. 결국 카운터(?)에 가서 나는 일본이 처음이고 일본어를 전혀 못하니까, 사정이 이러이러하니 배웅나온 사람 좀 방송해달라고 했다. 나름 유창한 일본어로. 내가 이런 얘기하니까 쑥쓰럽지만, 그 때 다시 한 번 희열을 느꼈다. 일본인과 직접 얘기한 게 두 번째인데, 그 사람이 하는 얘기가 다 들렸기 때문이다. 당황스러운 상황이었지만 그 때 느꼈다. 아~! (적어도 외국어에서만큼은)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구나. 여러분도 1년 동안 1만시간 이상 들으면 외국어가 들릴 날이 올 것이다. 그 날이 내일이길 기원드린다.
4개국어 능통 '손미나'가 말하는 나만의 공부법을 창조하기 (프랑스/영어공부 포함)
언어 공부 및 자신을 성장시키는 방법에 대해 정말 잘 설명하고 있는 명강연 개인적으로 정말 와닿는 구절이 많았네요 강연에 대한 간략한 설명은 아래와 같지만, 직접 꼭 들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 손미나 전 아나운서는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을 공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나만의 공부법을 창조하라"고 조언했다. 그가 몸소 실천했던 공부법은 '배우고 싶은 언어를 내 생활 속으로 끌어오기'다. 마치 외국에 온 것 마냥 하루종일 외국어를 듣고 읽고 말하다보면 어느새 입과 귀가 트인다. 손미나는 4년 전 책을 쓰기 위해 떠난 프랑스에서 이같이 공부했다. '봉주르'밖에 기억이 나지 않았다는 그는 "하루 24시간을 무조건 프랑스어에 귀를 열었다"고 말했다. 무슨 내용인지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프랑스어 TV와 라디오를 내내 틀어두고 들었다. 여러번 반복돼 귀에 익은 말은 계속해서 따라했다. 모르는 단어는 프랑스 친구들에게 물어봤다. 이때 친구들로부터 배운 단어나 표현을 끊임없이 반복해 사용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친구들에게 처음 배운 표현이 길에 사람이 한 명도 없다는 의미의 '고양이 새끼 한 마리도 없다'였는데 그때부터 사람이 많거나 없거나 '고양이 새끼가 한 마리도 없어'라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에는 가정법을 배워야지' 결심했다면 일주일 동안은 계속해서 가정법 문장을 말하고 다음주에는 명령어만 말하는 식으로 반복에 반복을 거듭했다. 그는 "거짓말 같이 들리겠지만 몇달이 지나 TV 뉴스를 보는데 프랑스어를 알아듣고 있더라"며 "지금 멈춰있는 과정을 견디지 못하면 실력이 올라갈 수 없다. 기적 같은 순간을 맞을 수 없다"고 밝혔다. 손미나는 외국어공부를 운동에 비유하며 "매일 조금씩 무식하게 공부하라"고 말했다. 하루이틀 운동했다고 몸짱이 되지 않듯이 매일 꾸준히 공부해야 외국어실력이 올라간다는 것이다. 그는 또 언어와 더불어 그 나라의 영화, 드라마, 음식, 소설, 역사 등 문화를 함께 배우면 더 빨리 이해하며 배울 수 있다고 조언했다. 물론 외국어공부가 늘 재밌고 쉬웠던 건 아니다. 그는 "프랑스어에는 과거형만 20가지나 된다"며 "정말 화가 난다. '너네가 이런 언어를 배우니까 성격이 이 모양이지' 생각한 적도 있다"며 웃었다. 힘든 순간을 이겨낼 수 있었던 힘은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대학생 관객들에게 전하는 마지막 메시지로 "꿈을 설정하라"고 전했다. "직업이 아니라 무엇을 할 것인지 목표를 설정하라"는 그는 "무엇을 하겠다는 목표가 있어야 고통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손미나의 목표는 "앞으로 언어를 3, 4개 더 배우는 것"이다. 그는 "나이가 들어서는 아이들에게 외국어가 얼마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주는 창구인지 알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1일차 세부 퍼시픽, 1시간이나 연착을 하다.
인천공항이라고 세계 1위 공항이라고 간과했다. 체크인은 철저히 지켰지만 어쩐지 탑승이 늦어지는가 싶더니 무려 1시간이 넘도록 이륙을 하지 않았다. 얼른 떠오르고 싶은 마음은 몰라주는지. 하지만 그 어떤 사람조차도 항의를 하지않았다. 나만 조바심 났을까, 비행기가 어떻게 잘못된거아냐?! 이러고 있는데 사람들이 참 평온하다. 필리핀 사람들의 타고난 국민성이 부럽다. 도착해서도 우리는 전전긍긍인데 느긋느긋.(물론 자기나라니까 걱정 없겠지요.)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 반쯤 도착했었다. 배고파서 공항 웬디스(웬디스가 있다니!)에서 베이컨 버거 세트하나를 사주고-. 심카드를 바로 사지는 않고 일단 숙소로 가기위해 우버를 타고 HAPPY MINGLE HOSUE 라는 저렴한데 평점높은 숙소로 가는데 우버 아저씨가 길을 잘 못든건지 무려 1시간을 넘게 운전했다. 이미 나는 죽을 만큼 피곤함. 호스트와 기사는 게속 전화중이고 기사가 전화를 주는데 스피커폰으로 줬다. 호스트가 “Stupid driver”라고 하는 것을 분명 들었을 것이다… 호스트는 잠에서 깬 몰골로 우리를 반겨줬다. 자신이 사는 듯한 집을 개조한 듯한 숙소도 그다지 안좋다. 에어콘 없음. 헤헤. You get what you pay for 를 실감하는 순간입니다. 숙소 도착했는데 도미토리 아래침대 옆의 아저씨가 냄새가 너무 많이난다. 세상 좋다는 도시 말라가에서 온 안드레.. 진짜, 냄새가, 너무, 많이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나서 반가워요 (with 착해보이는 미소!) 끙.. 일단 자자.
96
3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