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OST계 귀하신 몸, 케이윌
‘엇, 이 목소리 케이윌 아냐?’ 드라마를 보다 이런 생각을 했다면 그 드라마는 분명히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거나, 최소 높은 화제성을 자랑하는 작품일 가능성이 높다. OST계의 귀하신 몸, 케이윌이니까. 케이윌이 이번에는 KBS '태양의 후예' OST '말해! 뭐해?'에 목소리를 담았다. 시청률 30%에 육박하는 초대박 드라마에 '또' 등장한 것이다. 알고 보면 케이윌만큼 OST에 '빠삭한' 사람이 없다. 탄탄한 가창력이 뒷받침되니, 서정적 발라드부터 미디엄 템포의 팝 장르까지 자유자재로 부를 수 있다. 오랜 연륜(?)으로 감정 조절하며, 음악으로 드라마의 감동을 극대화 시켜주기도 한다. 지난 2005년 처음 OST를 불렀고, 10여 년이 넘는 오랜 기간 강자의 위치를 지키고 있다. '믿고 듣는' 케이윌, OST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 추억 소환하게 만드는 그 노래 한 소절 들으면 '아, 그 때 그랬지'하게 되는 노래들이다. '별에서 온 그대', '용팔이', '리멤버-아들의 전쟁'(SBS), '최고의 사랑', '맨도롱 또똣'(MBC)까지, 드라마 좀 봤다는 사람들은 아는 그 작품에 케이윌이 있었다. 2011년, ‘최고의 사랑’의 OST ‘리얼러브송’을 불렀다. 서정적인 멜로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미디움 템포의 곡이다. '그대 없이 살수 없어요 힘들고 아파도 괜찮아요' 라는 가사가 강한 인상을 남겼다. 2014년, '유 아 마이 데스티니(You are my destiny)'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 ‘별에서 온 그대’ OST ‘별처럼’은 케이윌이 불렀다. 마음을 전하지 못하고 망설이는 남자의 심정을 담은 곡이다. ‘피노키오’ OST ‘하나뿐인 사람’을 부르면서는 폭발적인 감성을 표현했다. 극중 최달포 (이종석 분)와 최인하 (박신혜 분)의 가슴 아픈 사랑을 노래한 테마곡인데, 피아노와 기타 선율이 애절하게 어우러졌다. 2015년, ‘용팔이’ OST ‘내게 와줘서’도 있었다. 한여진(김태희 분)을 향한 용팔이(주원분)의 강한 믿음을 담은 곡이었다. 제주도의 낭만적인 기운이 담긴 ‘맨도롱또똣’ OST ‘땡큐(Thank U)’도 케이윌의 목소리로 불렸다. 청춘 남녀의 러브라인이 잘 담겼다. 2016년, ‘리멤버 -아들의 전쟁’ OST ‘시리다’를 빼놓을 수 없다. 이별 후 느껴지는 그립고 아픈 마음을 표현했다. '감성보컬'인 케이윌의 목소리와 특히 잘 어울렸다는 평이다. # 제목 지분 제일 많은 단어는 '사랑' 은근히 이 제목이 저 제목인 듯 헷갈리는 건, 같은 단어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케이윌이 불렀던 OST 중에는 '사랑'으로 시작하는 제목이 유난히 많았다. 2007년, ‘산부인과’ OST ‘사랑까진 안돼요’. '사랑' 시리즈의 첫 번째 노래다. 2009년, ‘찬란한 유산’ OST인 ‘사랑은 벌이다’. 마침표까지 찍어야 할 것 같은 문장형 제목은 이렇게 자리를 잡게 되고. 2012년, ‘더킹 투 하츠’ OST ‘사랑이 운다’. 사랑까지는 안됐는데, 사랑으로 벌을 받고 이번엔 울었다. 같은 해, ‘청담동 앨리스’ OST ‘사랑은 이렇게’를 불렀다. 이렇게 다음 OST 제목에 궁금증을 남겼다. 2012년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아랑사또전’ OST 제목은 ‘사랑은 그대다’였다. 나름 해피엔딩이다. # 의외의 OST, 이것도 불렀다고? 우리가 아는 것이 다가 아니다. 케이윌의 스펙트럼은 넓고 방대했다. 2005년, ‘이 죽일 놈의 사랑’ OST ‘꿈’이다. 케이윌이 데뷔(2007년)하기도 전 불렀던 노래로 팬들에게는 큰 의미가 있는 곡이다. 2006년, '귀여니'를 기억한다면 최소 30대! 과거 인터넷 소설 붐을 불러일으켰던 귀여니의 소설 ‘신드롬’ OST 앨범에서 ‘바보처럼’을 불렀다. 2007년, 박신양이 '파리의 연인'(2004)에서 "애기야 가자"라는 유행어를 만든 후 선택한 작품이 바로 ‘쩐의 전쟁’이었다. 그만큼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다. 케이윌은 OST ‘혼자 지는 달’을 불렀다 . 2008년에는 ‘대왕세종’ OST ‘소원’도 불렀다. 사극에서도 통하는 목소리로 인정 받은 셈. 2010년, ‘대물’에서 주인공 서혜림(고현정 분)이 발전해가는 모습을 표현한 OST ‘태양’을 불렀다. 폭발적인 가창력을 불 같이 쏟아냈다. 2013년, 출연은 못했어도 노래는 불렀다.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OST인 ‘메리 유(Marry You)’다. 올해는 좋은 일이 많이 생기길! 마지막으로, '태양의 후예' OST '말해! 뭐해?'다. 1회부터 극에 삽입돼 관심을 받았던 곡.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이 커져버리자 스스로에게 고백하라고 재촉하는 재치있는 가사가 특징이다. 케이윌이 가요계와 인연을 맺은 건 지난 2003년 코러스 활동을 시작하면서부터 였다. 당시 비, g.o.d, 김종국, 동방신기, 플라이투더스카이 등의 코러스로 서며 가수의 꿈을 키웠던 케이윌. 이후 2007년 정규 1집 '왼쪽 가슴'으로 데뷔했고 10여 년이 지나 지금의 위치에 올랐다. 코러스에서 신인 가수로, 이제는 가요계와 OST를 주름 잡는 대표적인 남성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한 케이윌의 다음 스텝은 무엇일까. 무조건 대박이겠지 말입니다.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임영진기자 plokm02@news-ade.com
평양 공연에서 북한측이 절대 불허했던 아이돌 노래....jpg
신화 - 너의 결혼식 (미쳐버린 아주버님) 당초 '퍼펙트맨'이랑 '너의 결혼식' 두곡을 부를 예정이였는데 가사를 본 북한 관계자가 사상이 불손하여 입에 담기 망측할 정도 라면서 절대로 안된다고 했다함 --------- 난 너를 처음 본 순간부터 움직일 수 없었어  숨을 쉴 수조차 없었어  왜 너를 이제야 만난 건지  하필 내 동생의 결혼식에서  신부가 된 너를  이제 나는 어떡해야 하나  내가 찾던 꿈의 이상형을 난 이제 보고 말았어  난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겠지 아냐 만족해  안 돼 모든 순간 그녈 보는 게 내겐 악몽일거야 하지만 피할 수도 없는걸 내겐 첫사랑인걸  시간을 돌리고 싶어 단 몇 일만이라도 Do you loving me and come with me  영화 ’졸업’ 같은 일이 생길까 나에겐 그런 용기가 없어 난 축하 해줄수도 없었어  그 대신 내가 너를 가졌던 걸 상상도 해 Tonight  내가 찾던 꿈의 이상형을 난 이제 보고 말았어  난 그저 바라볼 수 밖에 없겠지 아냐 만족해  안 돼 모든 순간 그녈 보는 게 내겐 악몽일거야 하지만 피할 수도 없는걸 내겐 첫사랑인걸  용서받지 못할 감정도  널 향해 터질듯한 내 온 가슴도 혼자만의 사랑 같은 착각 속에 빠진 것은 아닐까  난 두려워 가슴이 폭발할 정도로 뛰는 심장박동 최고 속도로 어차피 내게 다른 길은 없어 오직 난 한길로 모든게 끝이라 해도  시간을 돌리고 싶어 Love me 그녀가 날 보고 웃잖아  난 그녀 뒤에 설 수 밖에 없지만 행복해요  그녀만큼 날 흔들어 놓을 수 있는 사람 없으니깐 oh yeah  지금 이 순간도 나를 견딜 수가 없을 것 같아  그녀의 옆자리에 서고 싶었어 참을 수 없이  지금 이 순간도 지나버리면 돌릴 수가 없겠지  난 매일 미쳐가고 있겠지 그녀는 알지 못한채  내가 찾던 꿈의 이상형을 난 이제 보고 말았어  난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겠지 아냐 만족해 안 돼 모든순간 그녈 보는 게 내겐 악몽일거야 하지만 피할 수도 없는걸 내겐 첫사랑인걸 출처: 더쿠 미친 시숙의 노래 ㅠ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 심지어 저 노래 작곡 작사를 친형제가 했다고ㅠㅠ ㅋㅋㅋㅋㅋ 작사가 아마 형제 중 동생이었던가 했던걸로 아는데 ㅋㅋㅋㅋㅋㅋㅎㅎㅎㅎㅎㅎ 이 노래를 주제로 예전에 어떤 예능에서 토론했던 적도 있는데... 상상만 한거니 괜찮다 vs 이미 마음속으로 죄를 지었다 선넘었다 ㅋㅋㅋㅋㅋ + 평양 공연 당시 신화의 퍼펙트맨 무대를 본 관객들의 표정 모음 흐규ㅜㅜㅠㅜㅠㅠㅜㅜ 내가 다 민망..
2분 50초 동안 옷 14벌 갈아 입은 나연.jpg
트와이스 나연 첫 솔로곡인 POP 뮤비 셀 수 없이 많은 착장에 눈호강을 하던 원덬은 대체 모두 몇벌을 입은 건지 순수한 궁금증에 캡쳐를 하게 되는데.... 춤동작이 크고 화면 전환이 많은 편이라 나연이나 댄서들 표정이 엄하게 캡쳐됐을 수도 있는데 양해바람 1. 블랙 체크 2. 올 화이트 (뮤비에서 제일 등장 시간이 긴 듯한 의상, IM NAYEON으로 제작한 목걸이가 포인트) 3. 루이비통 로고의 핑크+레드 롬퍼 (팔에 찬 루이비통 미니백이 포인트인 듯ㅋㅋ) 4. 레트로+키치 무늬 쓰리피스 (옷과 맞춘 컬러풀한 네일&머리핀이 포인트) 5. 올레드 쓰리피스 (옷과 맞춘 립 컬러가 포인트, 나중에 윗옷 없이 크롭 민소매만 입기도 역시 뮤비 등장 시간이 긴 의상) 6. 쉬폰 코사지 드레스 (보랏빛 헤어피스+포인트 안무를 강조해주는 검지 장갑이 포인트) 7. 하트 무늬 오프숄더 드레스 (목에 건 하트? 입술? 모양 목걸이와 크로쉐 리본이 달린 모자가 포인트) 8. 나비 스팽글 탑 + 술이 달린 핫팬츠 9. 커다란 장미 장식이 달린 화이트 투피스 (골드빛 허리 장식+시스루 레이스 스타킹이 포인트) 10. 미니 드레스 위에 퍼+실크 소재 가운 (허벅지까지 감은 듯한 힐 스트랩이 포인트 11. 블랙 레이스 포인트의 핫핑크 투피스 (리본 머리띠+얼굴에 쓴 버드케이지 페이스 베일이 포인트) 12. 리본 포인트 블랙 브라렛 + 핫핑크 팬츠 (핫핑크 토시와 블랙 부츠가 포인트) (tmi 11번과 같은 의상인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포인트가 달라서 번호 분리함) 13. 옐로 + 스카이블루 리본 코르셋 원피스 (tmi 제대로 캡쳐하기가 힘들고 디테일이 잘 보이는 화면이 없어서아쉬움) 14. 올블랙 탑 + 스팽글 핫팬츠 + 레이스 스타킹 (앞머리에 장식한 주얼리와 볼드한 반지들 포인트) https://youtu.be/f6YDKF0LVWw 아 지촤 뮤비보고 너무 예뻐서 당장 퍼왔쟈나여 여돌덕후는 운다고여ㅠㅠㅠㅠㅠㅠ 넘무 예쁘잖아!!!!!!!!!!!!
잔나비 소곡집 ll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잔나비, 최정훈의 목소리는 참 감미롭죠. 소곡집, 2년만이네요. 여름가을겨울 봄… 집에서, 오후에, 주로 창밖을 바라보면서 만든 곡들이에요. 산뜻하고 기분 좋은 앨범을 만들어 보고 싶었어요. -잔나비 최정훈- 1. 레이디버드 사진기를 들고 눈에 보이는 그대로를 죄다 찍어서 간직하고 싶은 날이 있잖아요. 그런 어떤 날의 이야기입니다. 곡은 금방 써놓고도 제목을 못 붙여서 며칠 가만히 있다가 레이디버드라는 영화를 보고 기분이 좋아져서 그냥 가져다 썼어요. 2. 초록을거머쥔우리는 3집 수록곡 밤의 공원이라는 곡에 썼던 구절이에요. ‘초록을 거머쥔 우리는 여름으로!’ 제가 써놓고도 마음에 들어서 한 번 더 쓰고 싶었어요. 어느 봄날 한강공원 어디쯤에 가만히 누워보면 들 법한 한가로운 생각을 담았습니다. 3. 여름가을겨울 봄. 왜 봄은 항상 계절의 처음에 있을까요? 우리는 왜 애써 피운 꽃을을 떠나보내야하고 현실을 직시해야 할까요? 봄이 지나고 꽃이 지고 그것이 숙명이라면 나는 봄이 여생의 마지막이길 바래요. 4. 슬픔이여안녕 어릴 적 엄마 품에 안겨서 유람선을 탄 기억이 있던가요? 반대편 유람선을 바라보면서 손도 흔들고 그랬겠죠? 슬픔이 오고 가는 모습이 꼭 그 반대편 유람선에 타고 있는 사람들 같았어요. ‘저봐 손을 흔들잖아. 슬픔이여 안녕-‘ 기분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