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liasantos10
100+ Views

A Man's Note of Love for His Father during the Storm

A Toms River, N.J., man who didn't think he would survive Sandy's storm surge, broke into a stranger's house and left a farewell note asking her to "tell my Dad I love him." The note reads: "Who ever reads this I'm DIEING — I'm 28 yrs old my name is Mike. I had to break in to your house. I took blankets off the couch. I have hypothermia. I didn't take any thing. A wave thru me out of my house down the block. I don't think I'm going to make it. The water outside is 10ft deep at least. There's no res[c]ue. Tell my dad I love him and I tryed get[t]ing out. His number is ###-###-#### his name is Tony. I hope u can read this I'm in the dark. I took a black jacket too. Goodbye. God all mighty help me." Thankfully the letter writer, identified only as Mike, was reunited with his father, Tony. And both will have a lifetime to retell his tale of survival. This is heartwarming, and it's great to know they survived..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I Went To The Most Haunted University In The USA
When we think of ghost stories we think of bumps in the night, voices, shifting objects and light flickers. When I think of ghost stories, I think of Ohio University. OU is the oldest University in Ohio, and is home to several terrifying legends. Athens, Ohio houses The Ridges (a formerly bonkers insane asylum where they practiced the art form of "Ice Pick" lobotomies EEK), five cemeteries that form a perfect pentagram around the center of campus, and Wilson Hall (a haunted classroom building that used to be a dormitory. Many students heard the screams of a student who committed suicide there in the 1970's). The paranormal activity touches every person that attends OU. It doesn't matter if you're a teacher or student. Somehow, the ghost stories become real. I remember checking in to Ewing Hall on Ohio University's glorious South Green as a lowly freshman. It's the perfect college setting, full of bustling students going to class, people playing Frisbee and catch on the green. A few months into college I remember waking up in the middle of the night to a loud thumping noise above me. I turned over and forgot about it, because it was probably the person above me. Then, I remembered I lived on the 4th floor. [Here I am in my haunted room, Freshman year of college] That was my first encounter with a ghost my friends and I later named Chester. I ended up moving out of that room later in the semester because one opened up next to my friends on the other side of the floor. Chester ended up slamming doors and knocking things over, groaning in the night loud enough for everyone to hear, but he never did anything too spooky. When I moved across the floor to the other side, I thought I had rid myself of Chester the ghost. People on the other side of the floor heard furniture moving around...things being knocked over, screaming from inside my now empty room. We ended up unlocking it with our R.A. and noticed that things had been moved around. The matress was off the bed and the desk had been flung three feet from where I had left it. Chester wasn't happy that I had left. A few days passed and I hadn't heard from my ghost friend. I guess he didn't want to make the trek across the floor to visit me. And that was a good thing. Sophomore year I was in the building next to Ewing...Wray Hall. Herman returned, moving things, flickering lights and stomping violently on the ceiling. I remember yelling "Chester STOP!" and he would. He wasn't exactly friendly, but didn't hurt me any either. Though my personal ghost story might not scare you, these legends from OU's campus definitely will. Let's start with The Ridges. I mentioned that it was a mental hospital, insane asylum not unlike what you saw in the second season of American Horror Story. Some of the Ridges campus is used as a Kennedy Center for Art, but most of it lies abandoned. Though the grounds are lush and green there is something wicked in the air. You have to drive up a steep-ass hill to get to The Ridges. It sits atop an appalachian giant overlooking the busy Ohio University campus. You can see it from almost anywhere. It's a hulking structure, mostly post-victorian with bars all over the windows. As soon as you set foot anywhere near it, you can feel the haunting presence of its ghosts. Trust me. After the great mental health collapse of the early 1900's The Ridges turned into a nightmarish place where patients were treated with electro-shock therapy, ice baths and ice-pick lobotomies (you know, that thing that happens to McMurphy in One Flew Over The Cuckoo's Nest). Essentially they jammed an ice pick through your eye socket and into your brain to "alleviate pressure" and make you a "normal" person. It ended up killing lots of people and leaving the ones that survived totally brain dead. Several freaky things happened at The Ridges before its doors were shut forever. December 1st of 1978, a patient named Margaret Schilling vanished. According to legend she was playing hide and seek with some nurses. They got distracted and stopped looking for her. She was gone for over a month, until her body was found in her room by a maintenance worker in January of 1979. The fact that someone died at the Ridges isn't too creepy, considering it was a primitive mental hospital, but this is: A stain was left on the floor of her room. And after countless bleachings and cleaning attempts the stain would re-appear. The Journal of Forensic Sciences studied the stain and revealed that it was indeed the result of human decomposition. Margaret was left there for 5 weeks. And every time someone tried to remove the mark, it came back, furthering the proof that she was haunting the grounds of the place she was left to die in. The asylum has a cemetery attached to it as well to act as the burial grounds for the patients that were admitted through the court system who had no friends or family to cover burial costs. My senior year of college I shot a short film with some Film studies graduate students in this cemetery. It was one of the most harrowing experiences of my life. There was definitely bad energy all around. Walking through the cemetery, you can see the unmarked graves. People who died without a name...nobody to mourn them. The cemetery in this picture above is elevated, hidden above the grounds. Some of the stones are marked with flags for veterans who came from the Athens area, but most of them are unmarked. Blank. Nothing. [A tour of the TB ward at The Ridges.] The Tuburculosis Ward at The Ridges is by far the scariest part. This was where the most violent and disturbed people would be quarantined. Most of the They ended up tearing it down my Sophomore year of high school due to a number of things, but I think it's because it was too haunted to be kept standing. There was lead based paint everywhere, broken windows and people kept breaking into it and hurting themselves. It's like Pet Sematary up in there...if you go in, you're cursed forever. [The staff of Brick Beats Magazine at OU in front of the TB ward, hey...I'm in the middle!] So of course, I went there. Being the idiot that I've always been, I was intrigued by the antique structure and the haunted, terrifying lore attached to it. I took some of my friends, who were all working for this music magazine I had become the co-Editor-In-Chief of freshman year. We took some pictures for an issue up there. And man...just looking up at that building...the memory of it gives me the chills. This was shortly before it was torn down. On the way up, one of our cars got stuck, we ended up hearing a lot of screeching and rattling and yes...there were open windows covering us in paranormal fear. I never went back. While i could go on for years about how scary The Ridges is, I'd better move on...to the final tale I'll tell. The most haunted point on campus is Wilson hall. It lies in the center of a "pentagram" created by five cemeteries surrounding the campus. See that star in the middle? That's West Green, a major spot for dormitories and a hub for kids on campus. [Wilson Hall was featured on SyFy's "Scariest Places on Earth". Room 428 is referred to as "Satan's Dormitory"] Room 428 of Wilson hall is the most haunted place in all of Athens. A young man died there in the 1970's, his death was never ruled a suicide or a murder. It was just left unsolved. A young female student died in room 428 later, after allegedly practicing some occult rituals there. She used the room's "dark energy" to practice some kind of witchcraft that enabled her to leave her body through her spirit. People call it "astral projection". She also contacted the dead. According to legend, the girl died violently in the room, smearing her own blood on the walls. Apparently all of the dark spirits in room 428 drove her her to kill herself, but we'll never know. Wilson Hall was built on an Indian Burial ground...that may be the reason for all of the paranormal activity and deaths. School officials closed it off and turned it into a boiler room, but screams and horrific sounds could still be heard. The building is still a dormitory. Athens, Ohio was voted the 13th most haunted place in the world. THE WORLD. I haven't thought about these legends, these hauntings that occured at my alma matter in a while. And with Halloween coming up it's no surprise that they're on my mind. You may not believe in ghosts, but if you ask any Ohio University Bobcat? I'm sure they do.
9 Beautiful Places To Travel Without Leaving The States
Most people get bit by the travel bug at some point in their life. What sucks is that being a world traveler can cost a lot of money. Then you have to take time off of work, which costs you money, fly everywhere which costs you time, and deal with currency exchange which can cost you a ton! But just because you can't fly off to an unknown continent doesn't mean you can't travel! Using budgettravel.com I have chosen for you the most amazing places to visit state side. Now start planning your trip already, you aren't getting any younger! The Grand Canyon Every single person who has ever been to the Grand Canyon always says that their pictures can't even capture its beauty, which is crazy because look how beautiful that picture is! My friend just went there and said that little river flowing through the canyon is actually bigger then a football field....if that gives you any idea how HUGE it actually is. Lake Tahoe In beautiful, warm Cali Tahoe could be another world. The waters are clear, bright blue and anything we all ever crave out of a tropical retreat....except you can still drink the water! Yellow Stone National Park A park full of natural wonder, you can spend weeks just exploring the wildlife. This park is full of beautiful flowers, hot springs and wild animals to make you feel like you have just stepped into a forest untouched by humans (yet still feel safe). Also the park contains the largest active geyser in the world that erupts all the time! Redwood Forest Cali isn't just all beaches and sun bathing. The Redwood forest is one of the most magical places on earth and it will defiantly make you feel small. Just look at the difference between the full gown man and the redwood trees. Now picture that surrounding you. Jackson Hole, Wyoming Breath taking in both the winter and the summer, Jackson Holes Teton Mountain Range makes me want to move there right now! Amazing for skiing and hiking the little town lights up like Time Square in the night. Big Sur, California Driving along the coast of this mountain range gives you all the best views of the beautiful Pacific Ocean! There are places to camp, dine, hike or just stop your car and enjoy the view and the salty breeze on your face. Time Square NYC From someone who lives here, I almost forgot to add in Time Square, however it most defiantly is a sight worth seeing in your life. Especially at night when everything is lit up. Expect to always have your eyes facing towards the sky as the lights and sky scrapers attack your eyes in the best possible way! Then go check out some more of NYC, like central park and governors island. Antelope Canyon Arizona Pretty sure this picture speaks for itself. Walking though these canyons must be jaw dropping, with waterfalls and bright colors and Dr. Seuss like rocks its no surprise people put this on their bucket list! Couples have even gotten their wedding pictures taken in the canyon! The Beartooth Highway in Montana Get in touch with nature walking around these mountains! Full of wild flowers, butterflies and other amazing wildlife it is hard not to get butterflies while looking at this picture! I can't imagine what it would be like in person! Girdwood, Alaska I had to put Alaska on this list because to many people think of this jaw dropping state as unlivable. With perfect snow covered trees and a silence that can actually be heard (weird right?), winter here is almost worth the cold. And in the summer the lakes and rivers are perfect for fishing and swimming and the mostly untouched land really makes you feel like humans haven't ruined everything yet.
[펌] 따뜻한 등킨도나쓰의 세계
도넛하면 보통 미국을 떠올릴 텐데 실제로도 미국은 도넛을 존나 좋아하는 나라다 오죽하면 국가 도넛의 날National Doughnut Day까지 있을 정도임. 보통 6월 첫째주 금요일이다. 이날이 되면 등킨도나쓰를 비롯해서 미스터 도넛이나 크리스피 도넛 같은 전미 도넛 가게가 무료로 도넛을 푸는 부러운 날이다  근데 생각해보니까 좀 웃기지 않냐 어쩌다 국가 도넛의 날 같은게 생겼을까 그게 뜬금없이 전쟁이랑 관련있음 1차머전 시기의 일이다 좃같지 않은 전쟁이 어딨겠냐만 1차머전은 진짜 개좃같은 전쟁이었는데 1차머전을 가장 괴롭게 만든 두 가지 중 하나는 참호였고 하나는 먹을 것이었음 진짜 전세계가 이 좃같은 전쟁 때문에 기아에 시달렸는데 영국에서는 사람 먹을 음식도 없다고 100만이 넘는 애완동물을 모조리 살처분한 적도 있었다. 저번에도 언급했지만 독일은 말할 것도 없고 그야말로 다리 달렸으면 책상도 끓여먹던 시절이다 배고픔이랑은 거리가 멀어보이는 갓메리카도 예외는 아니었음 좀 배부른 소리지만 딴 나라 군인들이 배가 고파 뒤질 지경이었다면 양키 병사들은 맛이 없어서 뒤질 지경이었다 본진이 바다 건너편에 있으니 먹을 수 있는 거라곤 바다 건너온 통조림 밖에 없는데 통조림은 보통 맛이 없단 말이야 순무에 순무 발라 처먹던 독일 얘들이 본다면 배가 불러 터졌다고 쌍욕을 퍼붓겠지만 미군 나름대로는 심각한 문제였다 먹는 즐거움마저 강탈당한 군바리들의 사기가 좋을 리가 없지 그리고 그중에서도 미군이 가장 먹고 싶어하던 음식이 바로 등킨드나쓰였음 안 먹던 놈들이면 몰라도 먹던 놈들이면 그 괴로움을 참기 어렵다. 도나쓰... 존나게 맛있고 둥그런 설탕 듬뿍 도나쓰... 돈 존나 많은 양키들인데 그냥 주면 안 됨? 싶겠지만 도넛이란게 전쟁터에선 만들기 힘든 물건이잖아 튀김기랑 오븐도 있어야되고 그 구하기 힘든 설탕도 필요하고 뭣보다 양키 윗대가리들은 병사들이 밥만 먹으면 됐지 과자까지 챙겨먹일 생각이 전혀 없었음  부식 대우 개씹인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네 드나쓰 금단 현상을 일으킨 양키들이 허우적대는 모습을 안타깝게 본 사람들이 있었으니 바로 구세군 대장이었던 '에반젤린 부스'였음 구세군 대장이었던 에반젤린 부스는 전선을 열심히 돌아다니면서 양키들을 돌봤는데 이 과정에서 드나쓰 타령을 하던 장병들의 하소연을 듣게 된다 헤드샷맞고 머리통이 도넛이 되기 전에 도넛을 먹고 시퍼요 훌쩍거리는 부상병들의 신음소리를 들은 에반젤린 부스는 그날도 달려가서 양키 윗대가리들한테 딜을 건다 얘들 도넛 먹여도 됨? 당연하지만 전폭적인 지원 따위는 없었다 니가 알아서 해 수준의 데면데면한 허가만 얻어낸 에반젤린은 자원봉사자들 모집했는데 그 당시 기준으로 봐도 참 어메이징한 조건이었다 * 무급으로 도넛 만들 사람 구함 * 근무지는 최전방 * 독가스로 뒤질 수도 있으니까 방독마스크 들고 올 것 * 총맞아 뒤질 수도 있으니까 권총 챙겨 올 것 * 폭탄 맞아 뒤질 수도 있으니까 헬멧도 쓰고 올 것 근데 놀랍게도 이런 헬조건에도 불구하고 11명이나 되는 자원봉사자들이 몰려왔는데, 더 놀라운건 전부 젊은 여성들이었다 그 중에 제일 어린 사람은 스텔라 영이라는 꼴랑 16살짜리 소녀였다 이들이 바로 오늘날까지도 유명한 야전취사부대 '도넛걸'들이다 스텔라 영 이렇게 리볼버로 무장하고 헬멧 쓰고 밀가루 봉지를 등쳐맨 도넛걸들은 바로 최전선으로 달려간다 최전선으로 달려간 이유도 존나 상여자스러웠는데 후방에서 만들어서 식어빠진 도넛을 먹여봤자 통조림이랑 뭐가 다르냐는 것이었다 참호 속에 처박혀서 벌벌 떠는 양키들에게 방금 구운 도넛을 먹여주기 위해 언제 총알이 날아올지 모르는 최전방 참호로 간 거임 프랑스 전선의 최전방에서 반쯤 무너진 오두막을 발견한 도넛걸들은 여기를 '에반젤린 부스 헛'이라 이름 붙이고 처음으로 도넛을 만들기 시작했다 양키 윗대가리들의 원조가 거의 없는 자원봉사자 부대인지라 제대로 된 요리도구도 하나도 없었음 첫날에는 제일 기초적인 밀대랑 냄비조차도 없었다 그래서 주변에서 주워온 걸로 반죽을 만들어서 튀겼는데, 밀대로는 포탄 탄피랑 빈 우유병을 써서 반죽을 밀었고 냄비 대신 쓰고 있던 헬멧을 벗어서 기름을 튀겼음 워낙 열악한 환경이라 한 번에 만들 수 있는 도넛이 겨우 7개 밖에 안 됐지만 근데도 하루종일 잠도 안 자고 도넛을 만든 결과 첫날에만 중대 하나를 먹이고도 남을 도넛을 만들어냈음 머나먼 엘랑스 땅까지 와서 개고생하던 양키들에겐 축복이 따로 없었다 에반젤린 부스 헛으로 구름처럼 양키들이 몰려들었음 이렇게 도넛걸들의 전설적인 활약이 시작되는데 폭탄으로 부엌이 날아가도 총알이 쏟아져도 최전선을 떠나지 않고 계속해서 따끈한 도넛을 만들어냈다 첫날에는 150개의 도넛으로 시작하더니 이틀째부턴 300개를 넘어섰고 어느샌가 자원봉사자들이 점점 더 늘면서 하루에 2500개의 도넛을 만들어내면서 전 전선에 도넛을 배달하기 시작함 양키들은 최전방에서도 등킨드나쓰를 만들어먹는다는 소문이 퍼지니까 양키들이야 당연히 신나고 순무에 순무 발라 처먹던 독일인들은 비참해지는 쏠쏠한 효과도 누렸음 이걸 극대화하기 위해서 양키 윗대가리들은 도넛걸들을 프로파간다 용도로도 써먹었음 1차머전 당시의 양키 신병을 '도넛보이'라고 불렀을 정돈데 당연히 전쟁 나감=도넛 먹음으로 받아들여질 정도로 도넛걸들의 활약이 유명했기 때문임 아무튼 처음에는 16살 여중생과 11명의 소녀들로 시작했던 도넛걸들은 전쟁 말이 되자 250명이 넘든 대부대로 커졌고 전쟁이 끝나는 날까지 쉬지않고 도넛을 생산했음 이들의 헌신을 기리기 위해 미국에선 딴 나라에서 보면 웃기게 보이는 국가 도넛의 날을 만들게 된 것임 이 때만든 드나쓰는 대충 이런 형태였다고 한다 갓메리카답게 설탕 듬뿍 들어간 거 보소 [출처 -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
홍콩 바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된 소녀에 대한 이상한 이야기
이번에 홍콩 앞바다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소녀의 이름은 진언림 (광동어 발음:천얀람, 보통화 발음:천옌린) 15세 중학생이고 최근 홍콩 범죄인인도법안 반대 시위부터 적극적으로 시위에 참여하는 학생이었음. 수영선수였는데 바다에서 나체의 익사체로 발견되었고 소녀의 지갑이나 신발 등 소지품이 학교에 남아있는 이상한 점에도 불구하고 홍콩 현지경찰에서는 자살, 익사라고 함 홍콩 현지에서는 경찰에 대해 타살은 물론 성폭행 의혹 까지 하고 있는 상황임. 한국뉴스에서는 소녀가 19일부터 실종되어 실종 사흘만인 22일 변사체가 발견되었다고 하는데 사실 실종신고가 들어온것이 19일이고, 지난 8월31일, 경찰이 지하철 Prince Edward 역에서 정차중인 열차에 타고 있던 시위대 및 시민을 무차별 폭행한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고 그 날 실종된 것이라 함. 실제로 그날 홍콩경찰은 해당 역을 폐쇄하였고, 그곳에서 경찰에게 폭행당한 시위대, 시민이 어디로 갔는지 지금까지도 아무도 모르는 상태임. 현재 홍콩에서는 그날 실종된 사람들의 가족들은 경찰을 믿을 수 없어서 실종신고조차 하지 않는 경우가 더 많다고함. (실종신고 했다가 어딘가에서 변사체로 발견되었다고 연락 오는 경우가 더 많으니까) 이런 상황에서 며칠전부터 홍콩의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9월 21일에 올라왔던 글이 이슈가 되기 시작함. 이 글은 홍콩의 한 네티즌이 9월 21일에 자기가 꾼 꿈에 대해 쓴 글임. <번역> 꿈을 하나 꿨는데(진짜꿈) 꿈속에서 나는 즐겁게 캠핑을 하고 있었음. 그때 갑자기 한 소녀가 나타났는데 그 소녀는 자기가 경찰한테 살해당했다고 나에게 도와달라고 부탁했음. 소녀는 자기의 이름을 알려줬는데 중간글자는 기억이 잘 안나고 陳(혹은 程) X 藍(혹은 琳) 이었음. [陳과 程의 발음은 각각 천, 청으로 유사하고 藍과 琳의 발음은 람으로 성조까지 똑같은 이름에 자주 사용되는 한자] 내 생각에 성은 陳이 맞는것같음. 소녀는 검정색 뿔테안경을 쓰고 있었고 검은색 외투에 속에는 하얀색 옷을 입고있었음. 아마 중학교 교복인것 같기도하고. 소녀는 자기가 옛날에 엄청 뚱뚱했는데 운동을 많이해서 지금은 날씬하다고 했음. 나는 소녀를 따라 어떤 곳으로 갔는데 그곳에는 부서진 바위들이 있었고, 옆에는 고가다리가 있었음. 그리고 지하에 기차역 플랫폼 같이 생긴 넓은 공간있었는데, 거기에는 검정색옷을 입은 남자 시체가 있었고 아직 죽지는 않은 하얀색 옷을 입은 남자도 있었음. 그리고 그 지하공간에는 기둥들이 많이 있었고, 특이한 건 기둥의 바닥이 아니라 천장쪽에 주춧돌이 있었음. 거기는 경찰이나 군사시설 같았는데, 왜냐하면 내가 그 소녀를 따라갈때 그곳을 지키는 사람이 수류탄을 차고 있었던걸 봤고 내쪽으로 총을 쐈었음. 나는 그 소녀에게 "너는 831(8월31일에 있었던 대규모 시위)에 san uk ling 구치소에 잡혀온거냐?"라고 물어봤음. *新屋嶺(san uk ling) 구치소 - 중국 선전과 홍콩 경계부근, 선전으로부터 불과 1.5km정도 밖에 떨어지지않은 홍콩 북부 외곽에 위치한 구치소 그러자 그 소녀는 "그 사람들이 나를 발견했다" 라는 말을 하고 사라졌고 나도 꿈에서 깨어났음. 이게 그냥 예지몽인지 개꿈인지 모르겠는데 혹시 陳X琳아니면 비슷한 발음의 이름 가진 사람을 아는 사람 있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 꿈에 대한 글은 9월 21일에 올라옴. 이후, 9월22일 홍콩 앞 바다에서 신원 미상의 시체가 발견되는 사건이 일어나고 며칠전에서야 그 시체가 陳彥霖(천얀람) 진언림 학생인것으로 신원이 밝혀졌음. 그리고 신원이 밝혀진 후에 위의 글에 나온 소녀에 대한 묘사가 피해자 진언림 학생과 너무나 유사해서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데 실제로 사람들이 진언림 학생의 인스타그램에서 수영을 시작하기전 뚱뚱했던 어린시절의 사진을 찾아내기도 했음. 개인적으로는 인상착의나 중학생, 뿔테안경 뭐 이런 점 보다도 꿈속에서 소녀가 알려준 이름이 거의 일치한다는 점이 너무 소름끼침. 이름 세글자를 다 맞춘것도 아니고 한자 여러개를 추측했는데 맞출수도 있는거 아니냐, 뭐가 소름끼치냐 라고 할 수도 있는데 일단 꿈에서 들었다는 이름, 陳(혹은 程) X 藍(혹은 琳) 을 보면 陳과 程은 상당히 비슷한 발음임. 광동어로 각각 천, 청 인데 한국식으로 따지자면 정씨와 전씨 정도의 차이 라고 할 수 있음 근데 성조 때문에 그거보다 더 비슷한 발음임. 그리고 藍(혹은 琳), 이 마지막글자는 진언림의 실제이름인 霖, 이 글자와 한자만 다르고 발음, 성조 까지 완벽하게 일치함. 이건 개인적인 추측인데 저 글을 썼던 글쓴이가 중간글자 彥을 못들은 것도 이 "언"자는 광동어에서 발음은 "얀"인데 성조가 매우 낮아서 거의 그냥 저음 허밍으로 "음"하는 수준임. 그래서 아마 잘 못들었을 수도 있을 것 같음. 그리고 광동화는 성조가 9개로 보통화보다 가능한 발음이 훨씬 많음. 이런걸 생각해보면 그냥 단순히 우연한 일이라기엔 좀 무리가 있는것 같아서 나는 더 소름이 끼침. (글자로는 좀 다르게 적었지만, 실제 광동어 발음으로는 피해자 학생의 진짜 이름과 거의 비슷하게 적었다는 말. 우리나라 식으로 예를 들어 보자면, 만약애 실제 이름이 정은임 인데, 그걸 정(혹은 전)x임 이라고 글에 적은것이 됨. ) 어쨌거나 이 글로 인해 그 홍콩 커뮤니티에서는 소녀의 영혼이 나타났다...라던가 뭐 이런걸로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이었음. 그런데 그 글을 본 어떤 사람이 새로 글을 올림. 꿈을 꿨다는 글쓴이에게, 니가 꿈에서 본 지하공간이란게 이렇게 생긴것이냐 라고 물어보는 내용. 그러자 처음 꿈 글 작성자가 나타나, '정확하게 일치하는것 같다'라고 댓글을 남겼고, 그에 대해 해당사진을 올려준 글쓴이는 "이런 장소는 白虎山(백호산)근처에 있다, 그쪽을 찾아봐라" 라고 조언을 해주고 사라짐. 뭔가 알고있는것 같은 뉘앙스를 풍기면서... (참고로 위 사진은 홍수에 대비한 시설로 평시에는 진입이 통제되는 피난시설이라함) 그래서 해당 커뮤니티의 사람들이 그쪽 지역을 찾아보기 시작했는데 놀라운 것을 발견했음. 백호산이라는 지역은 중국과 홍콩의 경계지역임. 쉽게 말하면 국경정도 됨. 일단 구글 지도를 먼저보면... 여기, Pak Fu Shan Operational base. 구글맵에는 경찰서라 되있는데, 거의 군사기지인것 같음. 저 회색선이 중국과 홍콩의 경계고, 중국홍콩이 연결되는 것처럼 보이는 도로는 오른쪽에 있는 "루모샤로드"밖에 없는거를 잘봐두셈. 아래는 백호산 작전 기지 사진. 거의 뭐 우리 GP나 GOP 느낌이 나는데, 경찰시설보다는 군사시설에 가까운듯. 이 앱은 자전거타기, 걷기 이런거 운동거리나 운동량 같은걸 GPS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측정하는 헬스관련 앱임. 이 앱의 사용자 지도에 앱 사용자들이 다니는 길을 표시하고 있는거. 여기서 주목해야될건... 파란색으로 칠한 이 부분. 이부분은 아까 구글지도에서 보다시피 도로가 없음. 그런데 저 도로가 없는 지역이 Strava앱내에서 사용자가 지나다닌 루트로 표시되고 있음. 위 위성 사진에서 볼수 있듯이, 지상에서는 빨간선처럼 직선으로 이동이 불가능한 지형임. 그래서 지금 홍콩 네티즌들은 저것이 중국과 홍콩이 연결되는 알려지지 않은 땅굴 같은 지하통로일거라고 추측하고 있음. 만약에 그렇다면, 홍콩시위 진압하던 경찰들이 실제 홍콩경찰이 아니라는 의혹들도 저 지하통로로 중국 공안이나 군인을 몰래 들여왔다고 한다면 설명이 되는것. (실제 시위당시 찍힌 사진에 나온 군번으로 조회해봤을때, 성별이 일치하지 않았다거나 했던 사건들이 여럿 있었음) 이미 알려진 육로로 중국 공안을 대놓고 진입시키면 전세계적으로 보는 눈이 많아 부담스러우니까 알려지지 않은 지하통로를 이용해 공안이나 인민군을 몰래 홍콩으로 들여온뒤 홍콩 경찰로 위장시켜 시위 진압에 이용했다는 의심. 그래서 지금 해당 커뮤니티에서는 꿈속의 소녀가 말한 시위자 처형장소를 찾으려고 하는 분위기라고 함. 근데 또 동시에 그런 장소라면 아무도 모르게 죽게될 수도 있으니까 두려워하는 분위기도 있고. 제일 무서운 사실은 아직도 진언림 학생외에 그 장소에서 처형되고 있거나 처형을 기다리는 시위자들이 있다는 거 아닐까... 추가내용으로는 진언림학생 자살당한거 관련해서, 경찰은 사인을 자살, 익사라고 발표했음. 그리고 사람들은 부검해봐야하는거 아니냐 라는 여론이 있었는데 소녀의 엄마가 이틀만에 화장해버렸다고함. 진언림학생은 아빠는 없고, 엄마랑은 평소에 관계가 나빴다고함. 그리고 엄마의 애인이 현직경찰. 그리고 저 사실은 글쓴이가 저 학살 가담자인데 양심에 너무 찔려서 예지몽 꿨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고 다른 IP로 자기가 쓴 글에 다른 사람인 척 백호산 지명을 알려준 일종의 내부고발이 아니겠냐고 합리적으로 의심하는 여론도 있다고함 세줄정리 1. 시체로 발견된 소녀가 발견되기 전 어떤 네티즌의 꿈속에 나타남. 2. 꿈속의 묘사를 근거로 군사기지로 보이는 시설과 중국-홍콩을 연결하는 지하통로를 발견함 3. 현재도 시위자들이 알 수없는 군사시설에서 처형되고 있고 해당 지하통로로 중국 군대, 공안이 투입되고 있을 수 있음 (ㅊㅊ - 인스티즈)
조정석 리퀴드 파운데이션 23호
진짜 재미있게 봤었던 드라마 <질투의 화신>ㅋㅋㅋㅋㅋㅋ 나리= 공효진 / 화신 = 조정석인데 극중에서 조정석이 유방암 수술을 받았고, 원래 공효진 싫어했는데 좋아하게 되어서 혼란스러운 와중에 공효진에게 심술부리다가 아이스크림 맞는 장면임ㅋㅋㅋㅋㅋㅋ 나리: 꺼지긴 누구더러 자꾸 꺼지래요? 내 집 코앞까지 이사온 건 기자님인데 왜 나더러 꺼지래?? 꺼질거면 기자님이 꺼져요 기자님이 좀 꺼져주시면 안돼요? 나리: 아니 그 집 이사온 거 아니면 그냥 빨강이네 어디 저기 더 가까운데로 딴 데로 구하시면 안돼요? 아니 꼭 그 집이어야 되는거 아니잖아요 기자님 화신: 니가 뭔데! 내가 살 집 여기 살아라 저기 살아라 참견하는데 내가 너랑 살 집 구하냐? 나 혼자 살 집 구하는데 니가 왜 이래라 저래라야 나랑 같이 살거 아니면 내가 구하는 집 좋다 싫다 토달지마 알았어? 징한 이화신 안 꺼지고 또 옴 화신: 그리고 내 눈 앞에서 알짱대지마 내 눈 앞에 띄지도 마 내 눈 앞에 사라져버려 달나라로 이민을 가든 별을 따러 위로 올라가든 구름 위로 올라가든 그냥 사라져버리라고 제발 좀!! 화신: 말도 시키지마! 아니 보기 싫다면서 자꾸 찾아오는 이화신 찐이상한 사람;; 싸움 구경하던 애기 : 헉,, 리퀴드 파운데이션 23호 싸우다가 아이스크림 집어 던지고 갑자기 유방암 수술한 가슴 구경함ㅋㅋㅋㅋ 나리: 기자님 자주 먹으면 안 되는데 그냥 어쩌다 먹는건 괜찮대요ㅠㅠ 딸기맛? 바닐라맛? 바닐라 싫어? 그냥 이거랑 똑같은 초코맛으로 살까? 에? 기자님? 미안해요ㅠㅠ 뒤돌아 가는 이화신.. 화신: 허... 저렇게 귀여울 수가... 미쳤어 아이스크림 쳐맞고도 공효진이 너무 귀여워서 힘든 조정석... 도라이 캐릭터... 이 날 이후로 이화신 파데짤 생성 (출처 : 인스티즈)
3 Ways To Get Your Wanderlust Fix On A Budget
For people who don't feel right when their feet have been on the same soil for too long, you understand the hold wanderlust has over you. Looking up flight prices, addicted to hostel world, and the map on your wall is marked with every place you NEED to go to has you feeling all types of pent up and claustrophobic when you are home bound. So you also understand the horror of being landlocked not because you lack a sense of adventure, but because money doesn't grow on trees and neither does time off. However, never fear, because there are some ways to get that wander lust fix in-between trips. 1. Plan weekend trips to places you've never been before. I know leaving the country always seems so much better than staying in your own, but you need to toss that notion aside. Each country has something mysterious, amazing, and shockingly new that you are doing yourself an injustice by not traveling it. Start planning mini trips to states, or your countries equivalent of a state, (I'm from the US clearly haha), and go! It costs a lot less plus going somewhere totally new will feel awesome! 2. Do something you've never done before! Make your current home seem more exciting by doing something you have never ever done before. Adventure is everywhere, you just have to be willing to look! Go rock climbing the town over from you or google the nearest sky diving place. Take a hike on a trail you've never been on or even go camping with friends if you are to use to the city landscape. Mixing up life at home by making your own adventures can help you get a little dose of that travel feeling to remind you that the world truly can be yours. 3. Go out to eat at an authentic restaurant you never tried before. Wander lust is all about new experiences, so if you want to go to India, find a truly authentic Indian restaurant to lose yourself in for a meal. Food is one of the greatest parts about travel, so if you are really tight on a budget, one meal could get you your fix. Just make sure you do some research first to make sure your place can really sell you the culture you wished you were submerged in. Just remember, keep saving and take the plunge, travel is always worth it.
층 있는 말차라떼 보신 적 있나요?
카페에서 시원한 카페라떼나 바닐라라떼를 주문 했을 때 우유와 커피층이 분리되있는걸 보신 적 있을 거예요. 저어 마셔야 하는 사소한 단점이 있지만 그 층분리가 묘하게 음료가 이뻐보여서 괜히 음료를 받을 때 기분이 좋아지곤 해요. :-) 하지만 말차라떼, 또는 녹차라떼가 층분리 되있는걸 보신 적 있나요? SNS에 검색해봐도 말차라떼는 대부분 이미 다 섞여있거나 말차가 아래 깔려있고 우유가 위에 떠있는 것이 많았어요. 오늘은 이 말차라떼의 말차를 우유 위에 띄워서 이쁘게 층분리 하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일단 말차를 준비 할께요! 따뜻한 물과 말차를 넣고 잘 섞어주세요. 물에 말차를 풀어주는 과정을 격불 이라고 해요. 말차를 담는 차완, 말차를 풀어주는 차선이 있어야 하지만 저는 없이 때문에 컵과 거품기를 사용 했습니다. 물과 말차의 양은 계량 하지 않고 넣고싶은 만큼 넣었어요. 말차가 살짝 꾸덕해서 설탕 시럽과 같은 묵직함이 느껴질 정도로 만들었습니다! 컵에 우유를 담고, 다른 것 없이 말차만 넣어볼께요! 컵에 들어가자마자 밑으로 가라 앉아버리네요. :/ 이렇게 가라 앉아버리는 이유는 우유의 무게감보다 말차의 무게감이 더 묵직해서 랍니다. 입 안에 남는 여운이 강하고 목넘김이 묵직할 수록 무게감이 강하다고 하는데요. 물과 우유를 비교하자면 물은 꿀떡꿀떡 넘어가는데 우유는 꿀떡꿀떡 넘어가지만 묘하게 입 안에 남는 느낌이 있어요! 여기서 물은 무게감이 약한 편이고, 우유는 강한 편이예요. :) 물에 잘 풀어낸 말차가 우유보다 무게감이 강해서, 밑으로 다 내려 앉아버리는 거예요! 그럼 이 무게감 있는 말차를 우유 위로 띄우는 방법은? 우유를 더 무게감이 강하게 만들어 버리면 되는 거죠! 우리가 자주 접하는 시럽들을 보면 대체적으로 설탕시럽보다는 과일퓨레가 더 꾸덕 묵직하고, 과일퓨레보다는 연유나 초코소스가 더 묵직해요. 이 무거운 연유를 우유에 섞어줄께요. 그럼 우유에 한 층 더 무게감이 더해질 거예요! 잘 섞어준 다음 말차를 다시 부어보면... 우유 위에 살짝 뜨긴 하지만 여전히 가라 앉아버리는 양이 더 많아요. :( 그렇다고 여기에 연유를 더 많이 넣으면 과하게 달아지는데.... 이럴 때 방법은 말차가 내려가지 못하게 완충제를 넣어주는게 좋아요. 제가 아는 유일한 완충제, 바로 얼음! 컵에 우유를 조금 담고 연유를 넣어주고 격하게 섞섞! 완충제 역할을 할 얼음을 많이 넣어주신 다음 말차가 들어갈 공간을 제외하고 우유를 부어주세요. 여기서 말차를 바로 넣는건 금지! 연유와 섞인 우유는 컵 하단에 깔려 있기 때문에, 말차 넣기 전에 한 번 더 섞어주세요! 오........ 절대 내려가지 않는 말차!! 연유+우유로 말차보다 묵직한 베이스 + 완충제 역할을 해주는 얼음 덕분에 층 있는 말차라떼가 완성 됐어요! 물론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가라앉긴 하지만 완전히 가라 앉지 않아요. 그리고 열심히 저어줬음에도 불구하고 잘 풀리지 않은 말차가 동동 떠다니지만... 섞여있는 것 보다 먹음직 스러워 보이지 않나요? :D 이 방법으로 말차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음료의 베이스를 층분리 시킬 수 있어요. 한 때 SNS에 열심히 올라오던 오레그랏세도 이런 방법으로 만들면 되고, 이 말차라떼 위에 에스프레소 샷을 올려도 올라갈 거예요. 에스프레소는 100퍼센트 물이라서 정말 잘 뜨거든요.(라떼에 커피 처럼!) 어릴 때 과학시간에 설탕물로 층 만들던 그 느낌, 아시죠? 홈카페에도 적용 가능한 킹갓 과학의 힘이였습니다. 이상 이과생이였습니다. https://youtu.be/WueyFP67gxo 음료 마실 때 꼭 저어드세요. 젓지 않고 그냥 마시면 말차의 텁텁 어택을 정통으로 맞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