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lion
10,000+ Views

Dakota&Elle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동생이 키가 더 커서 스트레스 받는데요 ㅋㅋㅋ 귀엽지 않나요?
아이엠샘에 나왔던 그 꼬맹이가...
헉...다코타라면, 우리가 아는 그....?????
못알아볼뻔! 엄청 컸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삶은 계속된다 "나우이즈굿"
우연하게 TV무료영화에 보고 싶었던 영화 '나우 이즈 굿'이 있어서 냉큼 봤다! 밤에 봤는데 허허 허허허허 내 눈물샘을 훔쳐간 영화ㅠㅠ 다코타 패닝, 카야 스코델라리오, 제레미 어바인 등 훈훈한 비줄얼들이 나온다. 이 영화의 여자주인공 테사(다코타 패닝)는 백혈병을 앓고 있다. 우리가 예상할 수 있듯 테사의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정도만 해도 내용은 어리짐작 갈거다. 예전에 포스팅했던 '안녕, 헤이즐'과 비슷한 느낌과 내용이다. 하지만 나우이즈굿 영화는 좀 더 담담하게 스토리를 풀어간다. 처음에 전반적인 흐름은 예상할 수 있어서 나의 눈물샘을 억지스럽게 터트릴거라 생각했지만, 다른 영화들과는 다르게 '어느새'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정말 담담하게 캐릭터들의 슬픔을 또 사랑이라는 감정을 무덤덤하게 풀어간다. 그래서 더 여운이 남았고 마음이 먹먹해진다. 또한, 다코타 패닝이 시한부 연기를 아주 담담하고 솔직하게 풀어나간다. 영화를 보면 아주 자연스럽게 테사에게 또 그 테사 옆에 있는 아빠와 아담에게 감정이입이 되어 보게 된다. 전반적인 영화 스토리도 적지만 내가 느낀 것들 얻은 것들을 같이 공유하고 싶다~ 테사는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들을 리스트에 채운다. 엉뚱하게도 마약, 섹스 ,도둑질 등 비도덕적인 일들이 리스트에 채워졌다. 테사는 친구 조이(카야 스코델라리오)에게 말한다. "죽기 전까지 마지막까지 해보고 싶은 일들이 생겼어." 그러자 조이는 대답한다. "그럼 지금 바로 시작해" . . . 영화 마지막 부분 테사의 나레이션 부분에 이런 대목이 있다. "순간들. 우리의 삶은 순간들의 연속이야. 그 모든 순간들은 끝을 향한 여정이야. 그냥 놔두면 되. 그 모든것들을 흘러가게 그냥 놔둬." "Moments. Our life is series of moments. Each one is a journey to the end. Let them go. Let them all go." 영화 테사를 보면 사랑하게 된 남자 아담을 만나며 자신이 진정 살아있음을 느끼며 그 순간들의 소중함을 깨닫고 살아있음에 대한 감사와 행복을 갖는다. 그리고 테사는 자신이 가진 순간 순간들을 중요시하며 자신이 살아있음을 느끼며 시간을 보낸다. 다른 면의 테사를 보면 시한부 환자답지 않게 강인하고 당찬 모습을 보여준다. 자신에게 주어진 힘든 무게들에 좌절하는 것이 아니라 담담하게 자신에게 주어진 무게를 받아들인다. 테사가 채워간 리스트를 다 성공하진 못하지만 하나하나 완료해간다. 그리고 테사는 죽음앞에서 욕심을 부리지 않는다. 죽기 전 무언갈 더 움켜쥐려고 하는 것이 아니였다. 그저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순간에 기뻐하며 시간을 채워간다. 이 모든 장면들을 합하여 볼 때 나는 배우고 또 많이 반성했다. 우리 모두는 삶의 시작을 향해서 달려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는걸 잊고 있었다. 모든 사람들은 죽음을 향해 달리고 있다. 사람들은 인생의 끝이 어떻게 끝날지 알고 있다. '나도 한줌의 재로 끝날 인생인데 뭐가 두려워서 이렇게 소심하게 살고 있지?' '쓸데없는 미래를 걱정하며 이 순간을 지금 이 순간을 헛되이 버리고 보내고 있지는 않았나?' 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됬다. '뭘 그렇게 많이 가지려 했고 손에서 놓지 않으려 욕심 부렸을까' 그리고 또한 테사의 죽음 전 순간들을 보며 우리가 지금 흔히 알고 있는 세상들의 기준, 부와 명예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과 친구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거 자체가 더 가치있는 시간임을 다시 한번 느꼈다. 그래도 다행히 우리는 아직 살아있다. 지금 흘러가고 있는 이 순간도 나의 삶의 일부분이 될 순간들이다. 언제 끝나게 될지 모르는 인생이니까 괜한 것에 욕심부리지 말고 지금에 최선을 다하며 세상의 눈높이에 내 눈높이를 맞추지 말며 내 소신을 가지고 그렇게 테사처럼 죽음앞에서 당차고 살아 있음을 감사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주었다. 또한, 세상의 것을 손에 쥐는 것보다 사랑하는 이들의 손을 움켜 쥐는 것이 더 따뜻하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두!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너무 한 문장에 많은걸 담아서 복잡해보이지만 허허헣ㅎㅎㅎ 다들 모두 힘내서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지금 힘듬도 과거의 힘듬도 어짜피 인생이 마칠 땐 사라질 것들이니 너무 두려워하지도 조급해하지도 않으며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삶을 두려워 하지 않길! DON'T BE AFRAID 물론 저도ㅎ)
[음악 한마디] 저녁 하늘-에일리
얼마만에 써보는 글인지 뭐라고 운을 떼야할지 망설여질만큼 오랫동안 업데이트를 하지 못했네요. 써놓은 글도, 쓰고 싶은 글도 되게 많은데 사실 이전에 모바일에서 글을 쓸 수 없었던 탓에 본의 아니게 앱으로는 알림 확인이나 관심있는 분야 업데이트만 봤어요. 그러다 문득 끊임없이 울리는 알림 확인도 할 겸 혹시나 해서 봤더니 드디어 카드 작성이 가능해서 바로 올린답니다 :) 오랜만에 소개해드리고 싶은 곡은 실력파 솔로 여가수 '에일리'가 부른 '저녁 하늘' 이예요. 다코타 패닝 주연의 영화 '나우이즈 굿' OST로 쓰이면서 알려진 노래인데요, 실제로 저도 노래보다는 영화 자체를 먼저 알았답니다. 병을 소재로 한 대개의 영화가 가진 진부한 내용이나 성격때문에 보기도 전에 별로일 것 같다고 판단했다가 우연히 감상한 후 노래까지 찾아보며 후폭풍을 겪었다는...★ 뮤직비디오 자체가 영화의 장면들로 구성되어 있기때문에 작품을 먼저 감상하신 후에 본다면 특유의 분위기가 더 감각적으로 표현되는걸 느끼실 수 있을거예요. 아름다운 주인공들의 이야기와 그래서 슬픈, 가치있는 여러 모습들이 노래 후반부로 갈수록 에일리라는 가수가 가진 절제된 파워풀함과 잘 어유러진답니다. 특히나 저는 가사들이 참 와닿았는데요, 누구나 그렇듯 각자가 가진 기억과 시간들, 사람들에 빗대어 감상한다면 감정이 이입되는 것처럼 이런 저런 생각들에 잠겨 들으니 마치 내 이야기를 하는듯 한 문장 한 문장이 가슴 깊이 와닿았어요. 미소와 눈물이 같이 찾아드는 듯한 노래, 저녁 하늘. 자기 전 창문을 통해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들어보는건 어떨까요? 영화의 장면들로 연출된 뮤직비디오 올려둘게요 :)
미국판 설리 '엘르 패닝'의 패션 변천사 보고가죠!
유자언니입니다. 오늘도 함께 여배우 패션을 파헤쳐보시죠. 오늘의 주인공은 172cm의 키에 러블리한 페이스를 갖춰 서양판 설리로 통하는 엘르 패닝! 말레피센트, 슈퍼8,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같은 메이저영화부터 진저와 로사, 섬웨어 등 소규모 인디영화까지 섭렵하면서 헐리우드 최대 기대주로 꼽히고 있는 배우중 한명이죠. 가끔 언니인 다코타패닝빨(??)로 잘나가는거 아니냐는 얘기도 있긴한데 사실상 거의 언니랑 비슷한 시기에 커리어를 시작해 경력이 차근차근 쌓아온 원로배우(???)입니다. 2005~2009 : 세상물정 모를 시기 그 말인즉슨... 온라인에서 쉽게 그녀의 패션흑역사를 찾아볼 수 있다는 얘기죠. 본격적인 배우 인생(?)을 시작한 2005년부터 거슬러올라가봤습니다. ...음... 애니까요. 저도 저 나이땐 무조건 핑크공주풍만을 고집했습니다. 그래도 나름 연예인아가라 그런지 그렇게 혼돈!파괴!망가!같은 패션은 없네요. 2010년 : 라이징스타의 해 마치 심즈에 나오는 어린이 패션을 선보였던 유년기를 지나고 2010년, 소피아 코폴라의 '섬웨어'에 주인공으로 발탁되면서 마치 고치를 뚫고나온 나비처럼 그녀의 패션인생도 새 챕터를 엽니다.(어쩔 수 없는 비유종자라 미안요) 사실 이때도 키로만 보면 거의 성인급이었지만 패션은 나이에 걸맞게 소녀소녀하면서도 너무 유아틱하지 않아서 좋아요. 주로 A라인 드레스로 상큼한 매력을 살림. 이쯤에서 나오는 이 언니(..사실 한참동생이지만)의 잇템! 이 안경 주목하세요.. 2011년 : 디자이너들의 뮤즈가 됐다해 그리고 기세를 몰아 2011년에는 각종 패션잡지 화보를 장식하고 유명패션쇼에 초대받는 것은 물론, 아예 브랜드의 뮤즈가 되기까지..... 이때 찍은 Rodarte 광고가 존예이니 관심있으신분들은 유튜브에 검색 ㄱㄱ 협찬을 많이 받아서인지 어쩐지 몰라도 파파라치 사진에서도 일취월장한 패션감각을 느낄 수 있음 ㅇㅇ 아무래도 다리랑 발목이 상체에 비해 살짝 굵은편이라 커버되는 롱원피스를 애용하는듯. 명품브랜드 모델이 됐어도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있다면 그거슨 안경 2012년 : 패션 사춘기 A라인원피스 샤방샤방한 시기를 지나 뭔가 고혹적인? 어른스러운 거를 시도해보려고 간을 봤떤 시기인것같아요. us매거진에서는 저 세벌을 다 워스트라고 뽑았던데 괜찮아보이는건 저뿐? 약간 화보용 의상같긴해도 저런 옷을 저 정도로 소화할 수 있는 건 엘르밖에 없다고 봐요(팬심가득) 2013년 : 한국방문의 해 2013년에는 딱히 주목할만한 패션변화는 없었으나.. 제이에스티나 홍보차 홍대를 찾았을때 패션이 너무 인상적이라 넣어봅니다. 흔한 마크제이콥스 모델의 스트리트패션.. 그들도 어쩔 수 없는 관광객이었는가봉가.jpg 2014년 : 패션성숙기 머리 갈색으로 염색하고 한층 성숙해진 패션을 보여준 엘르! 화려하거나 소녀스런 드레스대신에 심플한 라인의 드레스를 많이 입었던... 그치만 제가 2014년 최고의 룩으로 꼽는건 미우미우 패션쇼에서 입었던 파스텔코트! 외국인중에서 파스텔이랑 걸리쉬패션이 가장 잘어울리는 듯! 말레피센트 프리미어때 입었던 드레스도 한벌한벌이 다 작품.... 2015년 : 보이쉬의 해 사실 이건 엘르본인의 패션이 아니라 극중캐릭터의 패션이지만 맘에 들어서 넣어봅니다. 나오미 와츠, 수잔 서랜던과 함께 출연한 '어바웃 레이'에서 성전환을 원하는 소녀로 나왔는데 너무 귀엽지않나요? 소녀소녀한것뿐만 아니라 소년소년한것까지 어울리다니... 팬질한 보람이 있어.. ...이제 성불할 수 있을 거 같다.. 재밌게 보셧으면 좋아요, 클립 알죠? 다음에 또 재밌는 글로 찾아뵙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