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nchio
1,000+ Views

레진코믹스가 400억 회사가 된 이유

“확장성, 퀄리티, 타이밍, 성공적”, 레진코믹스가 400억 회사가 된 이유 맨 손에 쥔 만화 계약서 40장으로 시작했는데, 2년이 안돼 400억 짜리 회사가 됐다. 성숙한 독자들을 위한 만화를 서비스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이하 레진)‘ 이야기다. 작년 한 해 레진의 매출은 100억을 훌쩍 뛰어넘었다. 웹툰으로 100억을 벌었다. 민음사의 재작년 매출이 168억 원이었다는 점을 상기해보면 세상의 변화가 철렁 와닿는다. 이제 사람들은 책장에 꽂을 수 없는 디지털 컨텐츠에 기꺼이 돈을 지불한다. 콘텐츠는 무료로, 수익은 광고로 뽑아내는 게 당연시됐던 국내 실정에서, 레진과 같은 디지털 서커스단이 탄생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퀄리티, 확장성, 타이밍. 세 가지 키워드로 정리해보았다. 1. 탄탄한 스토리텔링, 트랜스 미디어 전략 통한 폭넓은 확장성 2. ‘작가주의’ 시스템 통한 철저한 콘텐츠 퀄리티 관리 3. 비즈니스에도 중요한 건 타이밍, 정부 정책 기조와의 적합성 최고수익-최고조회수 웹툰은 모두 19금 로맨스 물이다. 애초에 ‘성인들을 위한 웹툰’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나왔기에 당연한 결과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포갓레인저(액션 판타지), 히어로왈츠(판타지 로맨스)등과 같은 다른 장르의 콘텐츠도 인기를 얻고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