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달콤한 유혹
동남아시아에 주로 분포하는 ‘네펜데스’라는 아름다운 꽃이 있습니다. 이 꽃은 조롱박처럼 생긴 특이한 모양을 가지고 있고 주로 곤충을 잡아먹는 식충식물입니다. 움직이지 못하는 꽃이 벌레를 잡아먹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꽃의 입구 부분에 꿀과 비슷한 액체가 묻어있는데 여기서 달콤한 냄새가 나기에 벌레들이 스스로 모여듭니다. 감미로운 향기에 취해 꽃잎에 몰려들어 꿀을 먹는 순간 액체의 마취성분으로 인해 벌레는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하고 꽃 안쪽으로 미끄러지게 됩니다. 이때 꽃잎은 문을 닫고 독한 소화액을 내뿜어 곤충을 녹여버려 소화시킵니다. 심지어 꽃 안에는 촘촘한 가시가 돋아있어 한번 꽃 속으로 빠지면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습니다. 3초 기억력이라 불리는 물고기도 미끼임을 알더라도 덥석 물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달콤한 유혹 앞에서 아무 의심 없이 덥석 물어버리다가 화를 당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유혹은 언제나 경계해야 합니다. 만약 이길 수 없다면 피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다른 사람이 유혹을 받아 쓰러진 곳이면 당신도 그 자리에서 쓰러질 수 있다는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두라. – 오스왈드 챔버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유혹#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내가 꿈꾸는 세상
대한민국에서 존경받는 위인의 순위를 꼽는다면 언제나 부동의 1위를 굳건히 지키시는 분은 바로 세종대왕입니다. 세종대왕은 武(무)가 아닌 文(문)으로 나라를 다스리고 언제나 백성의 어려움을 굽어살폈습니다. 백성들이 더 편한 생활을 하도록 한글을 창제하셨고 과학과 문화를 발전시켰습니다. 그리고 두만강 압록강에 4군 6진을 개척해서 조선의 영토를 넓혔으며 대마도 정벌을 통해 왜구의 침입을 막기도 했습니다. 백성을 내 몸같이 아끼고 사랑하고, 그들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신 그 행보를 알기에 시간이 흐른 지금도 존경을 표하는 것일 겁니다. 예전에 한 드라마에서 세종대왕의 애민 사상을 잘 표현했던 대사가 있습니다. “꽃은 꽃일 뿐, 뿌리가 될 수 없다고 했는가. 난 뿌리가 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또한 왕족과 사대부의 어떤 이도 뿌리가 될 순 없다. 나라의 뿌리는 거리 곳곳을 가득 채우는 저 백성들일 것이다. 하지만, 난 꽃이 되진 않을 것이다. 나는 뿌리를 기르는 거름이 될 것이다. 난 거름으로서 뿌리를 강하게 키우고자 우리의 소리를 담은 글자를 만든 것이고 그렇게 백성이라는 든든한 뿌리와 함께 조선이라는 꽃을 피울 것이다. 이것이 나의 답. 나 이도가 꿈꾸고 이룰 조선이다.” 백성을 내 몸같이 사랑하고, 그들의 마음을 헤아려주는 지도자. 우리는 그런 세종대왕의 마음을 알고 있기에 여전히 그분을 존경하고 있습니다. 가까운 가정에서부터 실천해 보세요. 성군 같은 가장, 그 가장에게 교육받은 성군 같은 자녀들까지.. 그렇게 넓혀가다 보면 세종대왕 같은 지도자, 당신이 그 주인공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내가 꿈꾸는 태평성대란 백성이 하려고 하는 일을 원만하게 하는 세상이다. – 세종대왕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성군#지도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봉준호 감독이 꼭 보라고 강추한 영화 35편
인디와이어에서 그동안 봉준호 감독이 강추한 영화들 35편을 새로 업데이트하여 정리하여 보도 --------------------------- 똑바로 살아라 (스파이크 리 감독) 행복한 라짜로 (앨리스 로르와커 감독) 펄프 픽션 (퀜튼 타란티노 감독) 아사코 1 & 2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아귀레, 신의 분노 (워너 허조그 감독) 400번의 구타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 나라야마 부시코 (기노시타 게이스케 감독) 존 말코비치 되기 (스파이크 존스 감독)  비정성시 (허우샤오센 감독)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화니와 알렉산더 (잉마르 베르히만 감독) 서바이벌 게임 (존 부어만 감독) 파고 (에단 형제 감독)  대탈주 (존 스터지스 감독)  하녀 (김기영 감독) 붉은 살의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 이어도 (김기영 감독) 인생은 향기로워 (마이크 리 감독) 롤라 몽테스 (막스 오필스 감독)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감독)  지구에 떨어진 사나이 (니콜라스 로그 감독)  유전 (아리 에스터 감독)  내쉬빌 (로버트 알트만 감독)  사이코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  성난 황소 (마틴 스콜세지 감독)  러시모어 (웨스 앤더슨 감독)  세컨드 (존 프랑켄하머 감독)  더 씽 (존 카펜터 감독)  다가올 세상 (윌리엄 카메론 멘지스 감독) 악의 손길 (오손 웰스 감독)  언컷 젬스 (사프디 형제 감독)  복수는 나의 것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  공포의 보수 (앙리조르주 클루조 감독)  웬디와 루시 (켈리 라이카트 감독)  조디악 (데이빗 핀처 감독)  출처ㅣ익스트림 무비
카카오페이지 상반기 결산 BEST 작품
❤ 카카페 상반기 결산 부문 별 베스트 ❤ ㅡ 💛가장 많은 열람을 기록한 회차💛 ㅡundefinedundefined 웹툰) 세이렌 소설 원작 제목은 악당과 계약 가족이 되었다 입니다 나여시 소설 연재하던 시절부터 보던 작품이라 기쁩니다 1화 약 225만뷰 ㅡ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회차🧡 ㅡundefinedundefined 웹툰) 어게인 마이 라이프 7화에 댓글 7259개 ㅋㅋㅋㅋ ㅡ 💚하루에 연참을 가장 많이 한 작품💚 ㅡundefinedundefined 소설) 무인 이랑 하루에 100편 연참ㅋㅋㅋㅋㅋ ㅡ 💙제목이 가장 긴 작품💙 ㅡundefinedundefined 소설) 마력이 0.06인 내가 스킬레벨만으로 최강 헌터가 되어 새총의 위대함을 증명한 건에 대하여 50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람들 풀네임 검색 포기 ㅡ 💜상반기 결산 베스트 BL 부문💜 ㅡundefinedundefined 웹툰) 용이 비를 내리는 나라 일명 용비국 진수련 사하라 모두 만만찮은 씌앙럼이죠 비엘입니다 ㅡ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댓글💟 ㅡundefinedundefined 소설) 데뷔 못하면 죽는 병 걸림 일명 데못죽 ㅋㅋ 작가 본인이 쓴 댓글이 카카페 좋아요 최다 댓 당첨 작가 백덕수 ㅡ 🖤한 작품에 가장 많은 댓글을 남긴 유저🖤 ㅡundefinedundefined 소설) 닥터 최태수 작품 내내 총 4786개 댓글 작성한 독자 보유 ㅋㅋㅋㅋㅋ 작가가 선물 줘랔 ㅋㅋㅋ ㅋㅋㅋ ㅡ 💔카카페에서 가장 많은 작품을 열람한 유저 💔ㅡundefinedundefined 혼자 6573개 열람 ㅋㅋ ㅋ ㅋ 출처 데못죽 며칠동안 보다가 오늘 소설 다 읽었어 재밌더라.... 지금 다시 처음부터 읽을까 고민 중
돌고래가 인간에게 전한 메세지.jpg
돌고래와 교류하는 시도는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초반 6년간은 초음파 해석을 맨 먼저 고려하였으나, 초음파 해석방식은 한마디로 초고난이도의 방식이며 추후 기술발전에 따라서 향상될것으로 드러났다. 그래서 아직은 초음파 직통역은 아주 제한적일수밖에 없다. 알고보니 더 쉬운방법은 돌고래에게 문자를 가르쳐서. 자판으로 서로의 문법을 교류하는 방법이 사용되었다. 돌고래에게 문자와 각종 메세지를 가르친 그 결과. (그림그리는 돌고래, 태국의 코끼리가 그리는 지시성 그림이 아니라 자신이 배운 문자를 스스로 적고 있는 작업이다.) 인간이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자신만의 싸인을 문자로 부탁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미국 네셔널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가 자신의 의사를 키보드로 타이핑하는 동영상. 놀라운점은 촬영자가 서있는 유리창이 밖에서 안으로 볼수 없는 거울이라는 것이며 모니터가 달려있는 방향이라는점이다. 한마디로 모니터에 제대로 문자가 타이핑 되었는지 확인하려고 고개를 돌린다는 것... 교류한지 초반 영상이라 아직은 서툴지만 지금은 많이 진보되었을것이다. 최근 인지과학자인 다이아나 라이스(Diana Reiss)는 돌고래와 소통하기 위해 휘파람이나 이상한 동작대신에 물속에서 키보드와 심벌을 넣어주고 실험을 했다. 그리고 돌고래들에게 이 키보드를 통해 요구하는 행동을 가르쳤는데 그들의 요구사항이 문자로 전달되는 전율적인 연구결과를 도출했다. 수중키보드 연구는 세계 여러나라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이때 돌고래의 요구사항은 어느순간까지 단순했지만 그중 제일 의미있는 메세지가 과학자들에게 전달되었다. 키보드라는게 초보적인 기구이기도 했고 소통의 한계가 있어 상당히 서툰내용이었지만 의미를 바로잡은 진짜 내용은 바로 "당신들(인간)의 정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였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