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n
4 years ago10,000+ Views
경영권을 두고 넥슨과 갈등을 빚고 있는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의 지분 일부를 인수하며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엔씨는 3,803억 원 규모 넷마블 주식 2만9,214주를 취득한다고 16일 공시했다. 넷마블 총 발행주식(26만8,889주)의 9.8% 수준으로, 엔씨는 이에 따라 방준혁 의장(35.88%)-CJ E&M(35.86%)-중국 텐센트(28%)에 이어 넷마블 4대 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업계에서는 이번 행보가 엔씨의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을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엔씨 측이 직접 밝힌 지분 인수 배경이 ‘게임사업의 시너지 효과 창출’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모두의 마블’ 등에 힘입어 업계 3위까지 급부상한 넷마블과 협력을 통해 모바일게임 경쟁력에 힘을 보태려는 의도라는 것. 실제 김택진 엔씨 대표는 지난해 ‘지스타’ 당시 “뛰어난 인재 확보 등을 통해 모바일게임 개발력 강화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엔씨가 자사 최대주주인 넥슨과의 경영권 분쟁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넷마블에 손을 내민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재 협업을 요구하고 있는 넥슨을 견제하기 위해 넷마블을 ‘파트너’로 선택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넥슨 측은 최대주주 입장에서 회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분 인수가 사전 협의나 소통 없이 이뤄졌다는 점을 지적하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