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er0189
10,000+ Views

설문조사로 보는 2015년 설 풍경

내일부터 본격적인 설 연휴가 시작됩니다. 그동안 무거운 기사를 많이 올렸지만 오늘은 즐거운 명절을 맞아 가볍게 읽을 수 있을만한 설문조사 기사들을 모아봤습니다. 귀성길의 지루함을 조금이나마 더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설 시즌이면 가장 궁금해지는 것이 바로 교통상황입니다. 보통 설 전날 오전에 귀성길에 오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올해도 어김없이 설 전날인 18일 오전에 고향으로 출발한다는 답변이 많았습니다. 이번에는 연휴가 길어서 귀경일은 좀 늦춰질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그래도 설 당일인 19일 오후에 귀경한다는 분들이 가장 많았습니다.
고향에 방문하지 않는 사람들 중 42.29%는 그 이유로 '집에서 휴식한다'를 택했습니다. 안타깝게도 명절에도 회사에 출근해야 한다고 답변한 사람도 22.04%나 됐습니다. 해외 여행 또는 국내여행을 떠난다고 답변한 분은 각각 16.43%와 13.23%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설 지출 예상비용을 얼마나 될까요? 사람인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작년보다 9000원 낮아진 평균 35만원을 지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경기가 계속 안좋아진 것이 그 원인이겠죠. 특히 최근 세금은 날로 늘고 물가도 높아지는 추세기 때문에 직장인들의 지갑이 더욱 꽁꽁 얼어붙은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10에 6은 설비용때문에 에 설 연휴가 부담스럽다고 답했습니다. 그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은 부모님 용돈이라고 합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조금 가벼운 기사를 올리려고 했는데 다 마음이 무거워지는 결과들 뿐인 것 같네요. 갤럽에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도 현 사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듯해 안타깝습니다.

다가오는 설 명절이 즐거운 일인지 묻는 질문에 58%는 '즐거운 일'이라고 답했지만 33%는 '즐겁지 않다'라고 답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울 수록 '즐겁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성별 역시 유효한 변수였습니다. 즐겁지 않다고 답한 여성은 남성보다 10%정도 높았습니다. 아직도 명절 준비를 여성이 도맡아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그 원인으로 보입니다만 다행히 남성과 여성간의 격차는 많이 줄었다고 합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위에 링크한 기사를 보면 20대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설이 즐겁다'라고 응답했다고 하는데요. 그들에게도 설이 마냥 즐거운 명절은 아닌 듯 합니다.
약 66%의 대학생들이 이번 설에 가족들을 만날 계획인 가운데 귀향계획이 없는 대학생도 34%나 됐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취업준비(19.2%)였습니다. '집에서 쉬기 위해' '친척들을 뵈는게 부담스러워서'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등의 응답이 차례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들이 가장 듣고 싶어하는 덕담은 '말없는 응원'(30.5%)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위는 '다 잘 될거야', 3위는 '예뻐(멋있어)졌네'라고 하는군요.
빙글에도 취업준비에 힘드신 대학생 여러분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올해부터는 다 잘 될겁니다. 모두 행복한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Dreamer0189
3 Likes
2 Shares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사실 이번에 연휴가 너무 길어서 여행을 가고 싶었지만 돈이 없.........(운다)
대학생들은 말없는 용돈...이 아닐까요?
( ͡° ͜ʖ ͡°) 울애긔, 만희 입버졋네?ㅎ 라고 하면 대학생 친척동상들이 좋아하겠군여! 좋은 뉴스 감사합니다
저도 집에서 휴식..하고 싶은데 올해도 귀향해야할듯ㅠㅠㅠ 고속도로에서 몇시간씩 보낼거생각하니까 벌써부터 짜증나요 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