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jinne
1,000+ Views

실리콘밸리에서 성공한 한인 창업가 마이클 양의 이야기 - beSUCCESS

산업기술 생태계의 이종분야 간 지식의 통섭과 융합을 모색하는 것을 모토로 했던 테크플러스 2012 포럼이 2012.11.07(수) ~ 11.08(목) 이틀간 열였다. 그곳에서 있었던 많은 강연 중 실리콘밸리에서 성공한 한인 창업가로 소개된 마이클 양의 강연을 소개한다. ------------------------------------------------------------------------------------ 한국 이름은 양민정, 아마 그는 실리콘 밸리에서 가장 성공한, 또 가장 유명한 한인 사업가 중 한명일 것이다. 그는 2000년도에 mysimon.com을 7억불(당시 환율로 1조원)에 매각시켰으며 2004년 become.com의 창업까지 포함해 지금까지 4번의 창업을 이어오고 있다. 36년 전 그의 가족이 실리콘 밸리로 이민을 가던 시절부터 벤처기업을 시작했던 경험을 tech+ adventure섹션에서 공유했다. 마이클 양은 1961년 한국에서 태어났고 가족과 함께 14살에 실리콘밸리의 산 호세라는 곳으로 이민을 가게 된다. 서울의 강남이 오래 전엔 허허벌판이었던 것처럼 실리콘밸리도 그 당시 과수원만 가득한 지역이었다고 한다. 그가 이민을 간 76년도는 애플이 처음 생긴 해였으며, 실리콘밸리의 컴퓨터 산업이 발달하기 시작하던 시점이다. 이민을 갔던 그의 부모님은 영어를 잘 하지 못해 공장과 샌드위치 가게 같은 곳에서만 일자리를 구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마이클 양은 컴퓨터에 관심이 많아 대입에 낙방하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컴퓨터 산업을 꾸준히 공부해 콜롬비아 대학원에서 석사까지 마칠 수 있었다. 하지만 마이클 양은 처음부터 창업에 대해 깊이 생각해오지 않았다. 힘들게 생계를 꾸려오던 부모님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안정적인 삶을 우선시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의 고모부가 한국인 최초로 기업을 나스닥에 상장시킨 장본인이라는 사실은 그를 창업으로 이끈 하나의 이유가 될 것이다. 학교를 졸업하고 난 후에는 실리콘 밸리로 돌아와 컴퓨터 회사의 마케팅과 다양한 분야에서 일을 했고 zerox에서도 오랜 시간 동안 근무했다. 그러던 중 94년도에 기회를 발견하게 된다. 그 당시 처음으로 웹 브라우저가 생겼는데 모든 사람들이 그를 통해 이메일과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잇달아 온라인 쇼핑몰들도 많이 생겨났다. 그런 쇼핑몰들이 생겨나고 있을 때 각 쇼핑몰들 간의 가격을 비교해주는 서비스가 꼭 필요하다는 확신이 들었을 때 그는 창업을 시작하게 된다. 첫 창업은 공동창업자 윤여결(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출신, 와이즈넛 창업자)과 함께 저금해 둔 2만 5천 불로 시작하게 된다. 그 당시 그의 나이 서른 일곱이었다. 그리고 그는 mysimon.com의 성공의 이유를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 좋은 아이디어 - 적합한 시기 - 좋은 팀 - 혁신적인 기술과 상품 - 거대한 시장 - 성공적인 투자유치 - 좋은 타이밍에 매각 이어서 그는 실리콘밸리가 왜 전세계의 이노베이션 엔진으로 끊임없는 혁신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서 두가지 이유를 꼽았다. 그것은 환경과 도전정신이었다. “스티브잡스와 라키디는 컴퓨터 디자인의 천재였고, 빌게이츠도 소프트웨어를 좋아했으며 구글의 창업자들은 아버지가 수학 선생님이었다. 그들은 엔지니어링에 관심이 많이 갈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랐다. 그리고 개성이 강한 미국인들은 뭔가를 계속해서 만들어낸다. 자신이 생각하는 것은 꼭 만들어보고 주변에서 뭐라 한들 실패를 하더라도 계속해서 만들어본다. 이런 시도들이 혁신을 이끌어 내는 문화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국인도 글로벌 성공을 이룰 수 있다며 세상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해 도전하라고 응원했다. “기술혁신과 세계화는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민족은 절대 뒤떨어지지 않는다. 한국인은 열정과 끼가 있고 열심히 하려는 노력도 충분하다. 싸이의 강남 스타일, 삼성과 현대가 글로벌 성공을 하고 있는 것처럼 누구나가 큰 꿈과 열정을 가지고 도전하길 바란다. 하지만 창업의 성공까지의 길은 멀고 힘들며 막연하기도 하다. 에베레스트 산을 오른다는 심정으로 그 산을 정복하기까지 어떤 단계들이 필요하고, 준비해야 할 것인지를 꼼꼼히 챙겨서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길 바란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과하는법 13가지(feat.나쁜아베)
사과하는법 13가지(feat.나쁜아베) 1. 피해자의 말을 진심으로 경청하라. 2. 피해자의 고통을 진심으로 이해하라. 3. 피해자의 정신적 육체적 손실을 보상하라. 4. 피해자가 원하는대로 해줄 생각이 없으면 입도 뻥끗 하지마라. 5. 피해자가 용서해주지 않는한 평생 무거운 마음의 짐을 안고 살아라 6. 사과할때는 중재자 없이 직접 피해자를 찾아가서 무릎꿇고 용서를 구하라 7. 내 마음이 편해지고자하는 사과는 가짜다. 나를 위한 사과코스프레일뿐. 8. 여전히 자기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면 당신은 사과할 준비가 전혀 안됐다. 9. 어설프게 용서하지말자. 쉽게 용서해주면 더큰 괴물이 된다. 10. 사과로 내 마음의 짐을 더는 것이 아니라  피해자가 용서해줄때까지 마음의 짐을 안고 살겠다는 자기반성 참회의 길을 걷는다. 11. 그럴수밖에 없었다는 사람들은 여전히 피해자 탓을 하는 나쁜놈이다. 12. 사과를 하려는 자는 어설프게  몇마디 말로 용서를 구하지 않는다.  그저 묵묵히 행동으로 빚을 갚는다. 13. 이게 다 너를 위한거야 라고 말하거나 내 덕에 좋아진거도 있잖아 라고 말하는이는 사과할 마음이 없는 인간이다. 사과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나쁜아베가 읽어봤으면 하는 글 ^^*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7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