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hd36002
1,000+ Views

소리.

말이 간다.. 그냥 말이 가고있다.. 지천명처럼 흐르는 물줄기에. 담을수 없는 그릇에 님이란 님을 담으며.. 소리없는 소리에 그리움을 건네준다..
comhd36002
2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