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ogh7672
5,000+ Views

Boys Noize - XTC (MMM Remix)

제 스승님 덕분에 알게된 곡. Boys noize를 알긴 알았어도 제대로 알진 못했었는데 제 스승님 덕분에 제대로 알게된 아티스트입니다. 요즘에 이런 테크노 많이 듣고있는데 중독성 쩌네요. 우리나라도 어서 이런 장르들이 인기있어져야 할텐데 말이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G-Dragon (지드래곤) - 너무 좋아 (I Love It) (feat. Zion.T & Boys Noize)
네 입술과 향기가 좋아 너의 긴 다리와 짧은 치마 좋아 You see that? 눈이 가는 엉덩이 (I love it) 나도 모르게 또 손이 가는 허리 (ooh I like it) 가는 발목이 하이힐 위에 하루 종일 baby Could you be my lady (cuz I know you want it) 이건 클럽 아님 bar sky lounge sky high 캐주얼 말고 더 dress up해 멈추지 말고 계속해 Rose dom p cigar 따고 흥분돼? 아님 말고 Party like met gala 우린 노는 물이 달라 네 눈빛과 말투가 난 좋아 너의 긴 머리와 코 끝에 점 좋아 나는 좋아 You see that? 눈이 가는 엉덩이 (I love it) 나도 모르게 또 손이 가는 허리 (ooh I like it) 가는 발목이 하이힐 위에 하루 종일 baby Could you be my lady (cuz I know you want it) 지금이 몇 신지는 또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아 내가 누군지는 뭘 하는지는 물어보지 말아 girl 그냥 이렇게 즐기다 집에 가버리면 돼 서로 비밀로 묻어놓고 네 까만 스타킹 (너무 좋아) 네 빨간 립스틱 (너무 좋아) 네 야한 미소 (너무 좋아) 네 모든 것이 (너무 좋아) 그녀의 입술과 향기가 좋아 ye 너의 긴 다리와 짧은 치마 좋아 너무 좋아 대체 넌 어디서 왔니? 왜 지금 나타났니? 어쩜 그리도 완벽한지 널 보면 늘 감격하지 너무 밝아? 조명을 줄일게 잘 봐, 나 끼 좀 부리게 선녀와 나무꾼 보다는 숙녀와 난봉꾼 네 눈빛과 말투가 좋아 너의 긴 머리와 코 끝에 점 좋아 너무 좋아 지금이 몇 신지는 또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아 내가 누군지는 뭘 하는지는 물어보지 말아 girl 그냥 이렇게 즐기다 집에 가버리면 돼 서로 비밀로 묻어놓고 YEAH GATTA LOVE IT BROUGHT YOU BY GD BOYS NOIZE, ZION T AND YOUR GIRL 너무 좋아
규정되지 않은 그들 : 보수동 쿨러
일 할때 유튜브를 켜놓고 그냥 흘러가는 대로, 재생되는 영상들의 음악을 듣는다. 보통은 그냥 귀에 꽂아놓고 뭔 노래가 나오는지 1도 신경쓰지 않지만, 어느날 한 밴드의 노래가 귀에 팍! 하고 꽂혀버렸다. 다들 그런 경험이 있지 않나? 그냥 버릇처럼 음악을 틀어놓고 다른 일을 하다가 멜로디나 가사가 갑자기 확 꽂히는 순간. 나는 그걸 음통사고라고 한다. 음악에 치여버린거지 교통사고 처럼 퍽쿵ㅇ쾅!! 암튼 그 노래의 주인공은 '보수동 쿨러'였다. 보수동쿨러는 2017년부터 부산에서 활동하고있는밴드다. 밴드 이름은 보컬 주리가 보스턴쿨러라는 칵테일 이름을 보수동쿨러라고 잘못 이해했는데, 단어가 주는 느낌이 좋아 밴드이름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멤버 중 누구도 부산광역시 중구 보수동과는 큰 관련이 없다고 한다. - 나무위키 그 날 내 귓구녕에 내려친 천둥은 바로 이 노래 '죽여줘' (노래 제목임) 전에 소개했던 에이치 얼랏처럼 빡신 밴드는 아니지만 보수동 쿨러는 눈이 번쩍 뜨이게 한다. 곡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깔려있는 기타 리프가 정말 예술이다. 도입부에서 부터 와 오졌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곧이어 나오는 베이스가 또 복병이다. 간만에 쫄깃한 베이스를 만나 하던 일을 멈추고 영상을 뚫어져라 봤지 껄껄 어젠 아무것도 하질 못했네 하루 종일 담배만 물고 있었네 나는 너를 떠 올려 보곤 했었지 그런 어제들이 늘어 가고 나는 숨겨야 하는 것들이 늘어 가고 그대 나를 죽여줘 그대 나를 죽여줘 내가 가지 못하게 내가 가질 수 없게 내가 커지지 않게 보컬도 넘 좋았다 따흐흑 무심하게 내뱉는 허스키한 목소리... 살짝 끝을 긁는 것도 너무 좋다.... 우후우~ 할때는 또 얼마나 맑은지...... 노래를 한번만 들어도 떼창이 가능한 파트다. 보수동 쿨러의 공연은 얼마나 재밌을지 상상도 안된다. 나 왜 서울? 나 왜 안 부산? '0308' 이라는 이 곡은 보컬의 독백으로 시작된다. 내용은 이러하다. 삶은 누구에게나실험이고 중독의 연속이다. 그 중독으로부터조금 멀어지는 실험을 해보자. 무언가를 깨트리는 것은경계를 부풀리는 새로움을 전해줄 것이다. 익숙함으로부터 멀리 벗어나는 건쉽지 않겠지만 인정하자. 살아가며 우리가 배운 건영원한 것은 없다는 거 아닌가? 곡의 전개방식이 조금 낯설고 적응이 안될 수 있지만, 싫어할 수 없는 트랙이다. 독백이 끝나고 이어지는 hook 부분은./. 뭐랄까 소나기가 지나가고 맑은 하늘을 만나게 되는 기분? 정말 말 그대로 숨이 탁 트이는 느낌이다. 역시나 인간 멘솔같은 보컬 주리님의 보석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 멜랑꼴리함 속에서 피어나는 명랑함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우리는서로를 비춰봐 우리는끝이 없을 거야 온스테이지에 올라온 마지막 '목화' 거리를 헤매어 너를 찾아 "너의 삶이 내게 있어" 눈을 맞춰 날 완성시켜줘 "정말로 원한다면" 요즘 날씨에 진짜 쫀떡궁합이다. 찰떡으로는 표현이 안돼. 건조하고 서늘한 바람이 불어와 자켓의 앞섶을 여미는 느낌의 노래? 뭔 개소리냐 싶겠지만 들어보시라. 내가 말하는 이야기가 뭔 뜻인지 알 수 있을테니.. (코쓱) 이 곡은 특히나 서브보컬 구슬한님의 목소리가 아주 돋보인다. 부드러운 목화솜처럼 주리님의 보컬을 감싸주는 그의 보.이.스. 걍 뭔가 아련해 그리고 역시나 엄청난 존재감의 베이스와 작살나는 기타톤 나처럼 기타톤에 치여 죽은 자의 영혼이 이 곡 주위를 떠다닙니다. 이거 분명 실제로 공연가서 들으면 소름 와다다다닫 돋는 곡일거라 생각한다. 아니 빼박임 백타 소름오지는 곡일듯.. 전주에서 베이스 둥둥 탁! 들어가는 그 순간 오줌 지릴 가능성이 오만프로다. 물론 나도 안지 얼마안된 밴드지만, 모두가 보수동 쿨러를 알고 그들의 음악을 들어봤음 좋겠다. 빈티지하지만 느껴보지 못한 새로움으로 반짝거리는 그들. 이 좋은 걸 나만 알 수 없어.. 보쿨 앨범내줘.. 더 열심히 일해줘.. 다작해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