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ink
10,000+ Views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위기를 기회로 바꾼 이남자의 매력

요즘 불금이라 불리는 황금같은 금요일이면 어김없이 저녁 9시45분 TV 앞에 앉게 된다. 마치 뭐에 홀린 좀비처럼. 내가 기다리는 것은 예쁜 걸그룹이 아니다. 차승원이다. <최고의 사랑>의 터프한 차승원이 아니라 빨간 고무장갑에 국자를 든 차승원이다.
주부도 아닌데 그가 만들어 내는 김치에 해물짬뽕에 막걸리에 탄성을 지른다. 지난 주에는 해물찜에 이어 말도 안되는 화덕에서 빵까지 구워냈다. 도대체 못하는게 뭐야?!
처음 차승원이 삼시세끼 어촌편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접했을때 훼손된 이미지를 위해 고된 방송 프로그램에 뛰어든다 생각했다. 지난 연말 무한도전에 나와 유재석과 탄광에서 극한알바를 했을 때도 같은 생각이었다. 누구처럼 아무일 없다는 듯 슬쩍 나오는 것이 아니라 생고생을 하며 시청자 앞에 나서겠다는 깊은 그의 의도라 생각했다.
그런데 이건 너무 잘한다. 어찌 지금까지 요리신공을 숨겨왔을까 신기할 정도다. 고기가 없으면 없는대로 어묵탕을 만들고, 해물이 없으면 없는대로 해물찜을 뚝딱 만들어 낸다. 나PD를 당황시킬 만큼 이서진의 삼시세끼와 다르지만 그에 시청자들이 열광하고 있다. 이건 나PD의 힘이 아니라 차승원의 힘이라 봐야 옳다.

대박 시청률, 차줌마로 제2의 전성기를 맞다

장근석이 구설수로 빠지며 삐걱댄 첫 회에 벌써 시청률 9%를 넘었다. 편집이 난무했던 방송분이 지나고 차승원-유해진-손호준으로 완전체를 이루자 시청률은 10%를 넘어 고공비행 중이다.
지난주 예능 방송 시청률을 살펴보면 20일 금요일 13.3%를 기록 동시간대 <정글의 법칙>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1위 <아빠를 부탁해>와도 0.2%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다음날 21일 토요일의 왕좌 <무한도전> 13% 보다 높은 수치이다. <응답하라 1994>가 세운 tvN 역대 최고 시청률(11.9%)도 이미 전주에 갈아치웠다.
비록 방송 한 편이지만 분명 차승원은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그것도 지금까지 한번도 보지 못한 완벽주부의 모습 차줌마로 말이다. 사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승승장구 했던 그였지만 최근 슬럼프가 온 것이 아닌가 의심하는 시선이 많았다.

아들 노아로 인해 시련이 있었지만 차승원은 주저앉지 않았다. 비켜서지 않았고 진심으로 맞섰다. 그리고 위기를 기회 삼아 삼시세끼로 다시 일어섰다. 이런 생각을 해본다. 어쩌면 지금 차승원이 받고 있는 인기는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사람 차승원에게 시청자들이 보내는 응원인지도 모른다. 전문 읽기 >> http://whiteink.kr/1554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요리천재
담생엔 차승원이랑 유해진이 부부로 만났으면 ㅋㅋ
@yoon woosoon 정말 군침돌며 봅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차승원 현역 모델 시절의 입지
현대적인 마스크에 모델중에서도 키가 컸고 돋보였다고함 (188cm) 차승원은 19살에 친구 오디션따라 갔다가 캐스팅되서  (현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한테 캐스팅- 교복입은 차승원 뒤로 아우라가 보였다고함) 고은경대표 인터뷰 : 후배양성은 1989년부터 했는데 첫 제자가 차승원이었다. 차승원 씨는 내가 아카데미에서 근무할 때 친구와 같이 왔다.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교복을 입고 왔다. 너무 멋있었다. 당시 차승원 씨만 보였다. 처음에는 자긴 그런 것 (모델) 모른다, 안 한다고 했다. 그런데 내가 너는 타고난 모델이니까 일주일 동안 고민해보고 와라 했다. 그런데 3일 만에 왔다. 1년은 고생하고, 그 다음부터 승승장구하며 지금의 위치까지 올랐다. 현재는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차승원캐스팅한분)랑 차승원이랑 같이 모델 키우는데 힘쓰고 있음 (연기수업도해주고) 19살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함. 그리고 95년 쯤 부터 전성기라고 할 정도의 인기를 누림 1995년 모델라인'95 베스트 드레서상, 한국패션사진가협회 올해의 모델상, 한국모델협회 올해의 모델상 1995년 제12회 베스트 드레서 시상식 모델상 1996년 한국패션협회 올해의 남자모델상 1997년 모델센터주관 Adieu Fashion Festival'97대상(패션부문) 1999년 제16회 코리아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 차승원은 27일 오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해 “최고 전성기가 지금인가?”라는 질문에 “안 띵똥!”이라 대답했다. 차승원은 “97년도에 모델 생활할 때가 전성기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가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이 ‘원톱’이었다. 제가 생각하기에도 그랬고, 사람들이 인정하기에도 그랬다. 그 땐 라이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때 당시엔 "남자모델 = 차승원" 이라고 할 정도로 모델하면 생각나는 아이콘? 같은 느낌이였다고 함. 그리고 보통 모델출신배우들의 특유의 이미지도 있고, 키가 너무커서 감독들이 별로 안좋아하기도해서 모델이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하기 힘든데 차승원이 최초로 (런웨이)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한 이례적인 케이스★ 그래서 모델출신 배우들이 롤모델로 많이 언급함 (홍종현 이수혁 김우빈 모델 한혜진 등등 ) 키가 커서 세트장 천장이 나오니까 감독님이 안좋아하셔서 후다닥 앉아서 찍는 경우가 다반사 그리고 런웨이도중에 눈물을 한방울 또르르 흘리는 등의 쇼맨쉽이 뛰어났다고 함 90년대 현역 모델시절 차승원 (가운데 오토바이에 앉아있음) 97년도에 은퇴식(모델이 은퇴식한다는 건 대단한 일이라고 함 ) 하고 연기자로 전향. (김혜수토크쇼 같은거 보조mc 하면서  외모랑 다르게 말도 재밌게하고 해서 인기 많았다고함 ) 현재는 모델시절부터 한 약속으로 패션위크 송지오 쇼에만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 서고있음 미남 아이돌과 함께 걸어도 존잘 존멋 뿜뿜 (오른쪽 빅뱅 탑) 이 외모로 어떻게 모델을 안할수가 있었을까요ㄷㄷ 탑모델 하려고 태어난것처럼 멋있네요 차승원, 그대는 햅격~!!!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