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oolcoool
10,000+ Views

그 여자는 왜 몸매가 좋을까?

가끔씩 신은 억울하게 같은 음식을 먹는데도
그여자는 안찌고 같은 여자인데도.. 저만 찐다능 또르르를.....
그냥 믿거나 말거나지만 .
미국 건강잡지 헬스에서 '몸매가 좋은 사람들의 습관'을 이야기 했다네요
◆왔다갔다 오도방정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
따로 운동을 하지 않아도 평소 움직임이 많은 것이 그여자의 비법...!!
활동이 적은 사람보다 하루 평균 350칼로리 이상을 더 소모하는 경향이 있으니;;;
앉아서 일을 하다가도 수시로 몸을 일으키고,
전화나 생각을 할 때는 자리에서 일어나 걸어다니고
자주 몸을 움직이면 칼로리 소모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창의적인 생각을 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만성질환의 위험률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시도 가만히 있지말아야겠음...!!!!!!!!+_+
◆ 집중!!!+_+/ 음식에 집중!!! (산만하게 식사하지 않는다)
날씬한 사람도 음식에 관심이 많은 친구들을 볼 수 잇다. 하지만 그여자의 비법은 식사를 할 때 온전히 먹는데 집중하며 맛을 음미하는 것!!!
과식이나 폭식을 하는 사람들은 딴짓하면서 군것질을 하는 습관이 있다고 해요....
(내 이야기같다능..)
성인이 된 이후 과식을 하는 원인은 이처럼 음식 자체에만 집중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데
실질적으로 식사에만 집중하는 습관을 들이면 평균 300 칼로리 정도 식사량이 줄어든다는 연구논문이 있다고 하니 믿어봐야겠음!!.
갑작스럽게 습관을 고치기는 힘들므로
가장 식사량이 많은 시간 때부터 음식에 집중하는 훈련을 해나가는 것이 좋다고 해요.
집중!!!+_+/ 음식에 집중!!!
◆돈낭비 살짝 예쓰! 온니 건강! (낭비보다 건강을 먼저 생각한다)
엄마들이 살이 찌는 원인 중 하나는 아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먹는 습관이라고 하져
마미가 맨날 "너 땜에 살찐담서 뭐라뭐라 하시는데;;;;"
이처럼 버려진 음식이 환경을 오염시키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가급적 음식낭비를 막아야 하지만
뱃속에 들어가면 자신의 몸을 오염시키는 꼴이 되는 법...
따라서 배고플 때만 먹고 배가 차면 남아있는 음식이 아깝더라도 먹지 않아야 한다고 하네여!!.
◆ 좋아하는 음식만 먹긔!! (선호하는 음식을 분별한다)
살이 쉽게 찌는 사람들의 특징 중 하나는 특별히 좋아하지 않는 음식도 양껏 먹는다는 점이래염. 배가 고프기 때문에 먹는 것이 아니라 정서적인 공허함을 채우기 위해 음식을 먹게 된다는 것이다라는데... 말리지마.. 내가 먹는게 아니야.. 내 마음이 먹는거지...라면서 드립을 쳤는데;;;
이러한 음식은 아무리 먹어도 만족감을 채우기 어렵다고해요...
날씬한 사람들은 평소 선호하는 음식과 그렇지 않은 음식을 분별해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음식은 굳이 먹지 않는다는데 진짜임?
날씬이들 말좀 해보셈!
앞으론 좋아하는 음식만 딱 먹기
팥빙수가 먹고싶으면 팥빙수를 먹고
파스타가 먹고싶으면 파스타를 먹는것으로 고우!
왜냐면 파스타 먹고 싶은데 아스크림 먹으면... 그거먹고 파스타 먹으러가는 모습이
발견되니깐요.....^. ㅠ
화이팅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말기암 환자 "말려도 '개 구충제' 먹겠다, 지푸라기라도…"
복용 후 경과, 기록으로 남기는 국내 말기암 유튜버들 '펜벤다졸' 품귀현상…"말기암 부모님께 구해드리고 싶다" 의료계 "사람대상 임상시험 결과 없다…심정 알지만 복용 멈춰야"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항암치료의 고통은 죽음의 공포보다 심했다. 나는 잃을 게 없다. 펜벤다졸(개 구충제)에 대한 공식적인 임상시험이 없으니 개인적으로라도 임상시험을 하겠다." '개 구충제'로 말기 암이 완치됐다는 해외 사례가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면서 보건당국이 부작용을 우려했지만, 말기 암 환자들의 '지푸라기라도 잡겠다'는 절박한 심정을 막지는 못하고 있다. 앞선 지난달 4일,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유튜브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말기 암 환자였던 미국인 조 티펜스(60대)는 2016년 말 소세포폐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암세포가 간과 췌장, 위 등 전신으로 퍼져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한 후 암세포는 말끔히 사라졌다고 한다. 해당 내용이 국내 말기 암 환자 온라인카페, 블로그 등에서 화제의 중심에 서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설명자료를 발표하고 "'펜벤다졸'은 인간 대상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로,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말기 암 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런 보건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펜벤다졸의 '품귀현상'은 지속되고 있다. 펜벤다졸이 말기 암 환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지푸라기'를 넘어 '막연한 생존의 끈'이 된 것이다. 지난 4월 직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는 유튜버 A씨는 2주전 '펜벤다졸' 공개임상시험을 선언했다. 이후 총 4개의 치료경과 영상을 업로드했는데, 9일 업로드한 영상에서 그는 "직장암 통증이 사라졌다. 지난 5일부터 5일째 진통제를 투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어 교육이 주 콘텐츠였지만, 담도 말기 암 판정을 받으면서 투병일기를 올리고 있는 유튜버 B씨는 1주일 전 펜벤다졸 복용을 선언했고, 7일 업로드한 영상을 통해 자신의 종양표지자 검사, 백혈구 수, GOT·GPT, 빌리루빈 수치 등을 공개하며 검사 수치가 전반적으로 좋아졌다고 했다. 이외에도 3주째 매주 3일씩 펜벤다졸 250밀리그램과 비타민E를 복용한다는 네티즌부터 자신의 부모님이 말기암 환자임을 밝히며 펜벤다졸을 구하고 싶다는 네티즌까지, 당분간 온라인에서 펜벤다졸 구매 열기는 지속될 전망이다. ◇ "환자들 심정 이해하지만, 전문가로서 복용 권고 못 해" 의료계는 말기 암 환자와 그 가족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공식적인 인간 대상 임상시험 결과가 없는 만큼 전문가로서 '펜벤다졸' 복용은 권고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A씨가 복용 후 통증이 가라앉았다고 한 것과 관련해 김대하 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고려의대 졸업, 내과)는 "펜벤다졸의 암성 통증(암에 의한 통증) 관련 학문적 근거는 없다. 펜벤다졸 관련 연구가 모두 동물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인간의 항암치료 근거는 물론 암성 통증 연구결과도 당연히 없는 것"이라며, "혹시 펜벤다졸이 암의 진행을 늦춰 통증이 줄었을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보기엔 A씨가 밝힌 복용기간이 너무 짧다"고 했다. B씨가 밝힌 종양표지자 검사 등의 수치개선과 관련해서는 "암의 병세를 살필 때 화학적 검사결과를 참고할 수는 있지만, 수치는 단기간에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 펜벤다졸로 인한 호전이라고 단정 짓기는 힘들다"면서 "약물복용 후 혈액검사 수치 호전은 환자의 종합적 상태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대하 이사는 펜벤다졸을 현재 '항암신약후보 물질' 정도로 볼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펜벤다졸이 사람을 위한 약은 아니지만, 낮은 근거 수준(동물실험, 개별적 증례 등)의 호전 사례들이 많이 보고되면, 사람을 대상으로 잘 설계된 임상시험을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항암신약후보 물질도 가혹하고 엄격히 설계된 시험을 통해 검증된다. 신약후보물질 5천~1만 개 중에서 실제 시판까지 가는 것은 1개 정도로 검증과정에서 어떤 변수가 나올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환자들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을 이해한다.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아 무엇이라도 해보고 싶다는 것이 환자와 가족들의 생각일 것"이라며, "현재 환자가 개인적으로 약을 구해 먹는 것을 전문가 단체가 현실적으로 모두 막을 순 없지만, 펜벤다졸의 근거 수준은 현재 매우 낮다는 것을 거듭 밝힌다.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들은 반드시 주치의와 상의하고 주치의 인지 하에 복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