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inbed
10,000+ Views

특히 꿈이 없는 엄마들에게 추천합니다.

"엄마는 커서 뭐가 되고 싶어요?"
아이가 물었습니다.
순간 황당했습니다.
그리고, 뭐라고 대답해야할 지
모르는 제 자신이 당황스러웠습니다.
우리 엄마는 뭐가 되고 싶었을까요.
엄마인 당신은 앞으로 뭐가 되고 싶은 걸까요.
혹은,
당신의 아내의 꿈은 무엇일까요.
아이 키운다고, 일을 한다고, 살림한다고
나름대로는 바쁘게 열심히 살았지만
정작 '꿈'이 무엇이었는지, 아득하기만 엄마들.
분명, 우리 엄마에게도 꿈을 꾸던 시절이 있었을 겁니다.
분명, 엄마가 된 나에게도 꿈이 있었습니다.
분명, 당신의 아내에게도 꿈이 있을 겁니다.
화가, 직장인, 연예인, 선생님, 아나운서, 간호사...
하지만 많은 엄마들이 '꿈'이라는 단어를
아이에게만 한정시킬 뿐, 자신에게 대입시키지 않습니다.
<꿈>
몇 안 되는 미래형 명사.
처음엔 '꾸다'라는 동사와 붙어 지내지만
꾸다, 꾸다, 꾸다, 꾸다 반복하여 주문을 외우면
어느새 '이루다'라는 동사와 붙어 있다.
-생각을 뒤집는 인생사전 101중에서
여기 18명의 엄마들이 있습니다.
이름 석자만 말해도 누구나 알만한
각자의 분야에서 성공했다는 이른바 '알파맘'들입니다.
과연, 그 알파맘들은 아이들을 키우며
어떻게 주문을 외웠을까요.
그 주문의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한 아이의 엄마'인 박경림 씨가 엄마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육아와 결혼, 일과 가족 사이에서
그들이 고민하고 분투하고 외로워하던 이야기와
스스로 자신의 길을 찾았냈던 노하우를 들었습니다.
우리 엄마들의 꿈이 궁금하시다면,
내 꿈이 무엇이었는지 가물거리신다면,
엄마로 지내며 꿈을 꾸지도 못할만큼 지쳐있다면,
우리 아내에게도 꿈이 있었을까, 궁금하다면
이 책을 추천합니다.
누구보다 '꿈이 없는 엄마'에게 강추합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지금,
한번 생각해보세요.
"엄마는 커서 뭐가 되고 싶어요?"
라고 묻는 아이에게 뭐라고 대답할지.
보러가기 > http://me2.do/xbCz1i3R
관련 책 더보기 > http://goo.gl/rCgciN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도 늘 꿈을 꾸고 뭐가 되고 싶은지를 고민하면서 살아요~~ ^^ 그러니 일도 육아도 너무 즐거워지더라고요
꿈이없으면..스스로에 대한 자존감도 낮고, 위에분 말처럼 자꾸 다른것에 집착하게 되지요, 엄마들 꿈 가지세요~
공감되네요.
꿈이없는 엄마들은 자녀에게 집착하게 되거나, 우울증에 걸리거나 하더라고요.. 다들 꿈을 가집시다
엄마들도 아빠들도 꿈을 잃지 마시길.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로울때 사람을 만나지 말자.
외로울때 사람을 만나지 말자. 인간은 외로운 존재이다. 혼자서 살수는 없다. 그래서 외로우면 사람을 찾게 된다. 남자는 외롭다면서 여자를 찾는다. 여자는 외롭다면서 남자를 찾는다. 그것이 나쁘거나 잘못된 것은 아니다. 그런데 외롭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홀로 딛고 일어서지 못한 부족한 심리상태를 말한다. 내가 스스로 자립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를 받쳐줄 누군가를 찾게 된다. 상대방에게 의지, 집착, 기대게 된다. 상대방이 참고 끝까지 버텨주면 그마나 외로움이 사라지는것같지만 귀찮아하거나 잘 받아주지 않으면 또다시 외로움병을 얻게 된다. 마약중독처럼 외로움중독에 빠져버린다. 사실 외로움의 또다른 이름은 나약함이다. 외로움의 또다른 이름은 자기외면이다. 홀로 되는 두려움에 빠진 어린아이의 심리상태와 같다. 깊은 외로움에 빠진 사람은 사람을 찾는다. 사람을 통해서 잠시 위안을 얻지만 그 또한 새로운 외로움에 대한 중독일 뿐이다. 외로움은 달래는 것이 아니다. 외로움은 극복의 대상이다. 내 삶을 온전히 기댈수 있는 존재는 없다. 이 세상에 그 어느누구도... 내가 외롭다고 해서 자꾸 사람을 찾는 것은 나의 외로움이 줄어들기는 커녕 더욱더 커질뿐이다. 또한 나의 지나친 외로움 때문에 상대방은 자신의 갈 길을 가지 못하게 된다. 왜 엄마들이 육아 스트레스(우울증)가 있겠는가? 아기가 온전히 기댈수 있도록 자신을 내려놓고 희생하기 때문이다. 이는 이 세상 그 무엇보다 위대한 무조건적인 사랑이다. 그런 아름다운 희생이 요구되는 행위를 엄마가 아닌 타인에게 요청하는 것이 과연 맞다고 생각하는가? 이는 애초에 불가능하다. 사람을 통해서 외로움을 채우려고 하지 말자. 그러는 사이 내 자신을 잃게되고, 내 주변 사람을 지치게 만든다. 서로 돕고 도우며 사는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그래야 한다. 그러나 최소한 스스로 홀로 딛고 일어서야 한다. 그래야 함께 손잡고 이 세상을 걸어갈수 있다. 그것이 건강한 인간관계의 시작이다. 내가 외롭다는 것은 기댈수 있는 누군가를 찾으라는 무의식의 신호가 아니다. 내가 외롭다는 것은 내 자신을 의지하면서 홀로 딛고 일어서라는 무의식의 신호이다. 그래야만 더이상 외로움이라는 중독에 빠지지 않는다. 외로울때 내 자신과의 만남을 준비하자. 배가 고프면 밥을 먹어서 배고픔을 채워야 한다. 마음이 고프면 내가 나에게 사랑을 줌으로써 마음의 배고픔을 채워야 한다. 내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외로운 것이 아니라, 내가 나를 외롭게 만든것이 아닐까? 왜 내가 나를 사랑해주지 않으면서 남들에게 사랑을 받으려고 구걸하는가? 외로울때 사람을 만나지 말자. 알콜중독자가 술로 마음을 달래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겠는가? 그럴수록 내 자신과의 소중한 시간을 갖자. 나를 만나야 한다. 그러면 더이상 타인을 통해서 외로움을 벗어나려고 발버둥을 치지 않아도 된다. 사랑찾아 삼만리 사람찾아 삼만리 평생 중심없이 정처없이 떠돈다. 이제는 나를 먼저 찾아요.~^^ By: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2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2 공, 지름, 돌대, 곧은금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해(1951년) 펴낸 ‘셈본 6-1’의 58쪽, 59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58쪽 첫째 줄에 ‘바로 옆’이 나오고, 둘째 줄에 ‘바로 위’가 나옵니다. 이 말은 요즘 책에서뿐만 아니라 나날살이에서도 쓰는 말이라 다들 익으실 것입니다. 이렇게 옛날 배움책과 요즘 배움책에서 두루 쓰고 있고 ‘직측면’, ‘직상’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배우는 아이들 자리에 서서 어떤 말이 더 쉬운 말인가를 생각해 보면 바로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섯째 줄에 아주 반가운 말이 보입니다. 바로 ‘공’이라는 말입니다. 사람들이 갖고 놀기 좋아하는 ‘공’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요즘 배움책에는 ‘구’라고 나오기 때문에 많이 낯설게 느껴질 것입니다. 하지만 앞에 풀이에 나오는 ‘고무공’처럼 우리가 쓰는 말 가운데 ‘축구공’, ‘야구공’, ‘배구공’처럼 ‘00공’의 짜임으로 된 말이 많습니다. 그리고 나날살이에서도 ‘고무구’, ‘축구구’, ‘야구구’, ‘배구구’라고 하지 않는 것도 잘 아실 것입니다. 옛날 배움책에서 ‘공’을 쓴 것도 이런 까닭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곱째 줄에 ‘지름’이 나옵니다. 아직 ‘직경’이라는 말을 쓰는 사람이 많지만 요즘 배움책에서도 ‘지름’이라고 해서 좋습니다. 다만 ‘반지름’이라는 말에서 보듯이 한자말 ‘반’과 비슷한 뜻을 가진 ‘가웃’이란 말이 쓰이지 않은 것이 저로서는 많이 아쉽습니다. 말모이 사전에 보면 ‘되가웃’은 ‘한 되 반쯤’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지만 ‘가웃’을 따로 떼어 ‘반’과 같은 뜻이라는 풀이는 없네요. 하지만 앞에 있는 하나치(단위)의 반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알았으니 이 말의 뜻을 좀 더 넓혀서 ‘가웃지름’처럼 쓰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59쪽 여섯째 줄과 일곱째 줄에 걸쳐 나오는 “공의 부피를 재어 보자. 어떻게 재면 좋겠느냐?”는 두 월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 좋았습니다. 그 다음 줄에 나오는 ‘셈한다’는 말도 반가웠지만 열셋째 줄에 나오는 ‘돌대’라는 말이 짜장 반가웠고 또 기뻤습니다. 요즘 배움책에는 안 나오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낯설어 할 수 있지만 바로 보자마다 무슨 뜻인지는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거의 모든 분들이 ‘회전축’이라고 배웠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도 다 아실 것입니다. 왜 이렇게 쉬운 말을 두고 굳이 ‘회전축’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게 되었는지 생각하면 할수록 안타까운 마음이 커집니다. 마지막 줄에 나오는 ‘곧음금’은 ‘직선’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앞서 알려드려서 다들 잘 아실 거라 믿습니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를 때라고 했던가요? 우리 아이들의 앞날을 생각해서 쉬운 말을 찾아내고 더 나은 말로 다듬어서 쉬운 배움책을 만드는 일에 힘과 슬기를 모았으면 좋겠습니다. 4352해 더위달 열이레 삿날 (2019년 7월 17일 수요일) ㅂㄷㅁㅈㄱ.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37
5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