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word
1,000+ Views

大家觉得这个是什么颜色?!

现在国外的网络上热议的一个问题!! 1. 白色/金色
2. 蓝色/黑色

你觉得是什么颜色??
出处:buzzfeed

看成白色+金色的人,是这样看的
看成蓝色+黑色的人,是这么看的
大家怎么想呢?
7 Comments
Suggested
Recent
最近被这个刷屏刷得得了白金蓝黑不分症了
哇靠,我怎么看也白+金呢!真的有人看出蓝+黑吗?
很想知道看到白金是什么感觉…真神奇
请问是怎么看到白金的………………我眼都快看瞎了还是看不出
哇塞,我一开始看这个图是蓝加黑~~刚刚看又是金+白了!!!!好神奇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我的吃货男友日常,比你的吃货女友震撼多了!!
我的吃货男友日常,比你的吃货女友震撼多了!! 最近一打开微博,首页都被“男友坚持8年为吃货女友写日记”的微博刷屏了。看完真是佩服这个女同胞,不过我想说,我的吃货男友比你震撼多了!!! 咱们第一次见面是在教室的走廊。那时,刚上高二,我被分到文科重点班。走到新教室报到的时候,我看到一条壮汉倚着走廊栏杆聊电话,他讲电话的内容我至今还记得,“老板,麻烦开个大桌,我们班一半的男生都要来”……后来我才知道,我们班只有8个男生。 那时候,我是地理科代表。晚修的时候,地理老师让我们默写中国地图。收作业的时候,我看到这货的作业本竟然是这样的…… 我们学校一到中午时间,吃饭的人特别特别多,为避免排长队,很多同学都有“冲饭堂”的习惯。有一次,我们在8楼上美术课,下课铃一响,我们浩浩荡荡的冲饭堂队伍立即涌出教室,冲向楼梯,就在这个千钧一发的时刻,他竟然在楼梯拐角处跌倒了。他的好哥儿们华哥见状,立即回头去扶他,但是趴在地上的他却迅速把饭盒交给华哥,喊道:“华哥别管我,先帮我打饭!”他当时那副英勇的模样,用这个表情来形容真是太太太贴切不过了~ 自从跌倒后,那货就只能拄着拐杖行走了,但是每次冲饭堂的时候,他一个拄拐杖的比我们用跑的还快。 我高中的时候,早餐特别喜欢吃热狗,每次在小卖部买了热狗后,小卖部阿姨都会帮我热热狗。我每天早上买早餐都会遇上他,他总是比我先到小卖部。他跟小卖部的阿姨特别熟,他每天早上都会从家里带包子回来,让小卖部阿姨帮他热,他那好几个包子真是叮了好久好久,我排在他后面等得可不爽呢。 但奇妙的是,我们就是在那时候的每早一遇好上的。 有一次上完体育课,我让他帮我买饮料,没想到他竟然帮我买了纯牛奶!!!而且包装盒还被他重新设计一番! 我不太喜欢喝纯牛奶,但是钱都已经花了就不能浪费,我勉为其难地吸了一口………………我去!原来是柠檬茶!!我…………当时真想一巴掌刮过去!!! 高考后,我们相约考上同一所大学,虽然我们不同班,但是我们加入了同一个关于美食的社团——食尚社。有一次社团搞聚会,我们俩负责买零食。我们刚从超市买完,一出来就下倾盘大雨,好不容易走到车站,结果等了大半小时都没等到公车,于是我们决定搭计程车回学校。在车上,他把手绕到我背后,我以为他要搂着我,我就顺势挨在他肩上,原来他只是想…… 有一次,他破天荒地请我去看3D大片,噢,忘了说,那两张电影票是他参加大胃王比赛第5名的奖品。我们买了一大桶爆米花进去了影厅。那时候是冬天,我那天穿得比较单薄,我对他说了一句“冷死姐了”,话音刚落,他让我先拿着爆米花,自己把卫衣脱下来,把卫衣有帽子的一边摆到正面,又穿回去,然后接回我手中的爆米花,把它全部倒进帽子里,还沾沾自喜地说:“爆米花拿着多辛苦啊,你看我这样是不是很方便?”我…………当时真想一巴掌刮过去!!! 去年他回老家过年,我特别想他,于是给他发了条语音:你知道吗,思念是一种病。然后他秒回我一句:思念怎么变成饼了,我记得以前是水饺来着。我:…… 从此以后,我再也不敢说我想他了。 等他从老家回来,我带他去我家见父母。妈妈做了他最喜欢吃的炒饭。他一看到炒饭,大喜,马上拿起盘子和汤匙盛,然后……不说了,没想到网上还有跟这情景一毛一样的神图↓↓ PS:以上故事纯属虚构。
아프간 여성들이 부르카 대신 전통의상 입은 모습 챌린지 중인데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탈레반 재집권 후 니캅 등을 착용하라는 압박에 맞서 형형색색의 아프간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며 저항운동을 시작했다. 트위터에는 #DoNotTouchMyClothes(내 옷에 손대지 마) #AfghanistanCulture(아프간문화)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아프간 여성들이 화려한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아프간 전통의상은 눈까지 다 가리는 '검은 부르카'와 눈만 내놓고 전신을 가리는 '니캅'과 다르게 화려하고 다양한 무늬와 밝은 색상이 돋보였다. 온라인 저항운동은 아프간 아메리칸대학교에서 역사학 교수로 일했던 바하르 자랄리 전 교수가 주도했다. 자랄리 전 교수는 12일 친 탈레반 집회에 참석한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며 "아프간 역사상 이런 옷을 입은 여성은 없었다. 이것은 아프간 문화와는 완전히 이질적"이라며 "탈레반의 선전으로 왜곡되고 있는 아프간 전통의상을 알리기 위해 내 사진을 올린다"고 적었다. 그는 초록색 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모습을 올리며 "아프간의 진짜 얼굴을 보여주자"고 말하며 다른 이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진짜 너무 아름답고... 저쪽 동네 여성 전통 복식 첨 보게 되어서 더 맴아픔 ㅜ 저렇게 찬란한 문화 양식 다 두고 대체 언제부터 좆도 근본 없는 니캅, 부르카가 전통 된거임 그렇게 부르카가 좋으면 좋아하는 사람이나 처입기 운동 하지 왜 괜히 애먼 여자들한테 뒤집어 씌워 해연갤펌
3년 동안 강화한 왕권이 끝까지 강했던 조선의 왕
정조 -  할아버지 영조대왕께 왕좌를 물려 받은지 4년, 할아버지 3년 상이 끝나서 그런지  슬슬 대신들이 신경 긁네... 대신들 - 전하! 오늘 올라온 상소문 입니다! 어서 살펴보시고 명을 내려 주십시오! 이 상소는 무엇이오? 내 분명 이 안건에 관한 결정을 이미 하였거늘! 임금의 잘못이 있다면 쓴 소리를 하는 것이 신하의 도리! 부디 통촉하여 주시어... 쓴소리? 잘못? 좋소! 그럼 다시 써 오시게 네? 아니, 거기 이미 상소문이 있는데 왜 다시 써오라는 말씀 이신지... 문장이 다 틀렸어 네? 문장이 다 틀려요? 푸흡! ㅋㅋ 이거 누가 적은 상소문임?? 시경에서 취했다는 부분의 글은 여기 쓰는게 아닌데? 주자의 뜻 위에 만들어진 나라에서 경전의 말을 틀리다니ㅋㅋ 누구임?? ㅋㅋ ..... ㅋㅋㅋ 경전을 공부하여 나라를 운영해야 하는 자들의 수준이 이러니 뭘 하겠냐? 오늘은 공부나 하자 정승들 밑으로 점심 시간 지나고 경연이나 참여하도록! (하씨...  개 쪽팔리네) (경연 중) 정조 - 아니지! 해화만맥 이라 함은 만가지 복을 받을 좋은일 한가지를 말하는데 만가지 일이라니! 경복궁 이름 지을 때도 취한 경전 구절 아닌가! 대신들은 유학자란 자들이 이것도 모르나? 대신들 - ..... 아니 왜들 벙어리 처럼 있으시오ㅋㅋ 임금이 가르침을 받는 자리인 경연인데 말이 없으시면 어쩌란 말이오ㅋㅋ (....이 새키 티베깅 쩌네) ㅋㅋㅋ 거참! 말들 없으시니 점심 경연은 여기까지 하고 4시간 뒤 저녁 경연에서 봅시다. (또 한다고??) 전하! 공부의 뜻이 있으신건 좋으시지만 건강을 해칠까 두려워.... 아냐 아냐 나 건강해 대신들이 공부해서 올 동안 활쏘기랑 무예나 연습하고 있을께 임금이 무예를 중시 하시다니! 무예는 잡기에 해당하는..... 경연과는 다르신 언변이시구만. 아까 경연에서도 말을 그리 잘하지 그랬어? ..... (~~~~~얼마 후~~~~~) 이번 안건은 통과하면 안되는데 혹시 반대 상소문 올리실분? (눈치 게임 시작) 진짜 이거 통과되면 안돼요! 상소 적으실분 없어요? (나이 들었다고 경연 덜 끌려가는 정승들) 적었다가 문장이라도 하나 틀리면 개쪽 당하고 경연가서 갈굼 당하는데 누가 나서겠나.... 그냥 포기하고 편해 지게나 .... 우리 신진 사대부! 자존심이 있지 그리는 못한다! 다들 모여 봐! 개 쩌는 상소문 간다!!! ㅋㅋㅋㅋㅋㅋ 야, 이 상소문 적은 사람 누구냐ㅋㅋㅋ 이 놈 주자학 경전을 공부한거 맞냐ㅋㅋㅋ (....ㅈ됐네) 점심 시간 까지 정승 밑으로 경연장에 모여 있어라 주자학 참교육 간다! (ㅠㅠ 무서워서 뭘 하질 못하겠네) ㅋㅋㅋ (출처) 아 상소 올리고 싶으면 공부하고 오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