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word
1,000+ Views

大家觉得这个是什么颜色?!

现在国外的网络上热议的一个问题!! 1. 白色/金色
2. 蓝色/黑色

你觉得是什么颜色??
出处:buzzfeed

看成白色+金色的人,是这样看的
看成蓝色+黑色的人,是这么看的
大家怎么想呢?
7 Comments
Suggested
Recent
最近被这个刷屏刷得得了白金蓝黑不分症了
哇靠,我怎么看也白+金呢!真的有人看出蓝+黑吗?
很想知道看到白金是什么感觉…真神奇
请问是怎么看到白金的………………我眼都快看瞎了还是看不出
哇塞,我一开始看这个图是蓝加黑~~刚刚看又是金+白了!!!!好神奇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我的吃货男友日常,比你的吃货女友震撼多了!!
我的吃货男友日常,比你的吃货女友震撼多了!! 最近一打开微博,首页都被“男友坚持8年为吃货女友写日记”的微博刷屏了。看完真是佩服这个女同胞,不过我想说,我的吃货男友比你震撼多了!!! 咱们第一次见面是在教室的走廊。那时,刚上高二,我被分到文科重点班。走到新教室报到的时候,我看到一条壮汉倚着走廊栏杆聊电话,他讲电话的内容我至今还记得,“老板,麻烦开个大桌,我们班一半的男生都要来”……后来我才知道,我们班只有8个男生。 那时候,我是地理科代表。晚修的时候,地理老师让我们默写中国地图。收作业的时候,我看到这货的作业本竟然是这样的…… 我们学校一到中午时间,吃饭的人特别特别多,为避免排长队,很多同学都有“冲饭堂”的习惯。有一次,我们在8楼上美术课,下课铃一响,我们浩浩荡荡的冲饭堂队伍立即涌出教室,冲向楼梯,就在这个千钧一发的时刻,他竟然在楼梯拐角处跌倒了。他的好哥儿们华哥见状,立即回头去扶他,但是趴在地上的他却迅速把饭盒交给华哥,喊道:“华哥别管我,先帮我打饭!”他当时那副英勇的模样,用这个表情来形容真是太太太贴切不过了~ 自从跌倒后,那货就只能拄着拐杖行走了,但是每次冲饭堂的时候,他一个拄拐杖的比我们用跑的还快。 我高中的时候,早餐特别喜欢吃热狗,每次在小卖部买了热狗后,小卖部阿姨都会帮我热热狗。我每天早上买早餐都会遇上他,他总是比我先到小卖部。他跟小卖部的阿姨特别熟,他每天早上都会从家里带包子回来,让小卖部阿姨帮他热,他那好几个包子真是叮了好久好久,我排在他后面等得可不爽呢。 但奇妙的是,我们就是在那时候的每早一遇好上的。 有一次上完体育课,我让他帮我买饮料,没想到他竟然帮我买了纯牛奶!!!而且包装盒还被他重新设计一番! 我不太喜欢喝纯牛奶,但是钱都已经花了就不能浪费,我勉为其难地吸了一口………………我去!原来是柠檬茶!!我…………当时真想一巴掌刮过去!!! 高考后,我们相约考上同一所大学,虽然我们不同班,但是我们加入了同一个关于美食的社团——食尚社。有一次社团搞聚会,我们俩负责买零食。我们刚从超市买完,一出来就下倾盘大雨,好不容易走到车站,结果等了大半小时都没等到公车,于是我们决定搭计程车回学校。在车上,他把手绕到我背后,我以为他要搂着我,我就顺势挨在他肩上,原来他只是想…… 有一次,他破天荒地请我去看3D大片,噢,忘了说,那两张电影票是他参加大胃王比赛第5名的奖品。我们买了一大桶爆米花进去了影厅。那时候是冬天,我那天穿得比较单薄,我对他说了一句“冷死姐了”,话音刚落,他让我先拿着爆米花,自己把卫衣脱下来,把卫衣有帽子的一边摆到正面,又穿回去,然后接回我手中的爆米花,把它全部倒进帽子里,还沾沾自喜地说:“爆米花拿着多辛苦啊,你看我这样是不是很方便?”我…………当时真想一巴掌刮过去!!! 去年他回老家过年,我特别想他,于是给他发了条语音:你知道吗,思念是一种病。然后他秒回我一句:思念怎么变成饼了,我记得以前是水饺来着。我:…… 从此以后,我再也不敢说我想他了。 等他从老家回来,我带他去我家见父母。妈妈做了他最喜欢吃的炒饭。他一看到炒饭,大喜,马上拿起盘子和汤匙盛,然后……不说了,没想到网上还有跟这情景一毛一样的神图↓↓ PS:以上故事纯属虚构。
영국의 괴이한 급식
영국의 요리사 제이미 올리버.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요리 실력과 스타성으로 영국 미디어를 사로잡으면서 돌풍을 일으킨 남자입니다. 특히 그냥 대충대충 제대로 보지도 않으면서 음식 썰고 양 맞춰서 만들어도 만들어 놓으면  엄청난 요리가 나오는 건 그냥 보고 있어도 무슨 요리 만화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국내에서도 케이블 TV 등에서 팬이 많을 겁니다. 그런데 사실 영국이란 나라는 식생활이 그렇게 발달한 나라가 아닙니다. 뭐 영국의 대표 음식이라는 피쉬 앤 칩스가 실제로 먹어보면 더럽게 맛없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는 사실이기도 하지만... 전 이 나라가 그렇게까지 망가져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특히 급식이 문제입니다. 급식 얘기하면 한국 급식도 개판이지 않느냐 하시는데 영국의 급식은 최종보스에 가까운 압박감을 자랑합니다. 요리사로서 그 급식 상태를 개선하기 위해 몸소 뛰어드는 TV 프로그램이 영국에 방영됐고 국내에도 온스타일 채널에도 방영되었습니다. (제목의 스쿨디너가 그 프로그램) 이 프로그램 정말 처절합니다. 눈물이 납니다. 재방송하면 꼭 보시기 바랍니다. 정상인이 이상한 세계에서 고뇌하고 시달리는 것 같습니다. 글이 길어지니 줄이겠습니다. 먼저 사건의 발단은 이렇습니다. 영국은 학교 급식비에 예산이 적어서 식단도 매우 괴상한 것들만 나옵니다. 그리고 그 급식을 먹어온 20대가 무려 중풍등 성인병이나 원인을 알 수 없는 괴질로 마구 죽어가고 있다 그리고 현재 이 급식을 먹고 있는 아이들은 식단의 지나친 섬유소 부족으로 인해 2주일에 한 번 화장실을 간댑니다. 아니 대체 뭘 먹길래... 그래서 저 아이들이 먹는 식단이 뭔지 나열하자면 닭껍질과 쓰다남은 닭살 + 대량의 조미료 + 지방을 넣어 만든 치킨 너겟을 그냥 튀겨줍니다. (너겟 시식하는 올리버. 레알 식단이 저게 끝임) 무슨 튀기고 나서 기름도 안 뺐는지 기름이 넘쳐 흐릅니다. 더군다나 무슨 소스같은 것도 없습니다. 그냥 저거만 덜렁 줍니다. 그럼 아이들은 미친듯이 먹습니다. 그 외엔 샌드위치를 줍니다. 그냥 치즈 하나 덜렁 끼워서 양상추? 캐첩? 그런 최소한의 것 조차도 없습니다. 그리고 더욱 괴상한 음식이 있는데 마시멜로우 같은 걸 튀겨 줍니다. 참고로 저걸 뭘로 만들었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저런 것들이 매 식단 나오고 전국적으로 애들이 먹고 있습니다. 가장 제대로된 걸로 보이는게 감자튀김 뿐입니다. 무슨 식단이 그 욕먹는 맥도날드 햄버거만도 못한 저질 음식으로 도배가 됐군요. 자 그럼 영국 아이들은 저 급식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가 맛있게 먹습니다. 그것도 저것만 먹습니다. 다른 제대로된 요리를 해줘도 안 먹습니다.  심지어는 치킨을 튀겨줘도 저 괴이한 너겟을 찾습니다. 저런 걸 먹으니 천식등에 시달리고 화장실을 2주에 한 번가지... 심지어는 감자 튀김을 그렇게 좋아하는 놈들이 감자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릅니다. 그런 거 안가르치고 뭐했습니까 가정이나 선생님들이나... 제이미가 저 인간답지 않은 아이들에게 인간다운 급식을 먹이겠다고 도시하나를 대상으로 급식을 개혁합니다. 그것도 일류 요리사들이 만든 특급 레시피로 만든 건강 식단을 줍니다. 허브로 맛을 낸 닭다리 구이에 스파게티에 민치 미트볼같은 제대로된 음식들을 와아 저런 걸 급식으로 주면 매일이라도 먹습니다 진짜. 그런데 급식 첫날 폐기율 99% 이 정신나간 애들이 일류 요리사가 해준 요리를 전부 버린 겁니다. 끝까지 저 너겟을 찾습니다. 심지어 한 아이는 저 요리를 부모에게 시켜 강제로 먹이자 그 위에 토해버립니다. 이 비상식적인 놈들이 나중에 가서는 예전 급식을 달라고 데모까지 합니다. 제이미가 막 미치려고 합니다. (급식이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자 점심시간에 나가서 감자튀김 사먹는 아이들) 그런데 여기서 또 상식외의 상황이 벌어집니다. 주방 아줌마들이 예전 급식은 튀겨서 주기만 하면 됐는데 이 레시피는 너무 힘들다며 도저히 견딜 수 없다는 겁니다. 애들이 먹고 죽건 말건 힘들어서 못하겠다고 합니다. 제이미가 아무리 설득해도 버티기는 하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심지어는 막 울기까지 합니다. 아니 당신들은 또 왜그래... 애들이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인데... 제이미의 입에서 욕이 튀어나오기 시작합니다. (전 저 사람이 욕을 그렇게 할 줄은 몰랐습니다.) 심지어 또 영국 언론은 "제이미의 미친 시도. 그런 짓 해서 어디다 쓰니 메롱?" 이라는 신문 기사를 써서  제이미가 눈물까지 흘립니다. 그래도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 급식비도 줄이고 주방 아줌마들을 돕기 위해 취사병까지 끌어들이고 감자가 어떻게 생긴지도 모르는 아이들을 위해  음식에 흥미를 가지게 하기 위해 특별 교육 플랜도 짜서 시켰습니다. 충격 요법으로 아이들이 먹는 치킨 너겟등이 어떻게 만들어지나 직접 보여주기도 합니다. (딸기아이스크림? ㄴㄴ 치킨너겟 반죽사진) (과정 보여주니까 애들 기겁하면서 너겟 버리고 닭다리 집어듬;;) 그리고 매우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뭐 그럭저럭 애들이 정상적인 음식을 먹게 됐습니다. 거기다가 급식을 바꾼지 얼마 안되어서 놀라운 일이 생깁니다. 아이들의 천식등 이상증상이 단기간에 놀랍게도 다 사라진 것입니다. 학자들은 식단을 바꾸는 것만으로는 그렇게 빨리 효과가 없다고는 하지만 바꾸기 전 식단이 저 모양이니까 그렇지... 하지만 이 식단을 계속 유지하고 전국적으로 실시하려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부탁해 봤지만 계속 거절당합니다. 정부의 돈을 그런 곳에 막 쓰기 힘들다고 합니다. 가는 곳마다 담당이 아니라며 거절합니다. 급식비를 줄여서가도 힘들다고 합니다. 이건 무슨 애들이랑 어른들이 짠 것도 아니고... 최후의 수단으로 제이미는 교육부 장관을 자신의 가게로 초청해 아이들이 먹는 저질 음식을 먹여 충격을 준 뒤 예산을 더 따내려고 합니다. 마침내 교육부 장관에게 그 치킨너겟과 마쉬멜로우 튀김을 주고 먹이며 급식의 심각성을 강조하는데.. 이미 그 교육부 장관 절반은 먹었습니다. 그것도 맛있는 듯한 표정입니다. 뭐야 당신 ...... 어쨌든 설득을 해서 예산을 늘려준다는 약속을 받았습니다. 제이미는 매우 기뻐했습니다. 그런데며칠 뒤 교육부 장관이 바뀌었습니다. ..... 그럼 설득한 저 사람은 대체 뭐지... 거기다 그 바뀐 장관도 급식은 예전 그대로 .....그렇게 이 프로그램은 허무하게 끝....... 아 어딜가나 교육부 장관이란 저런 사람들이구나... 하는게 뼈저리게 느껴집니다.. 그래도 방송 이후에 어떻게든 학부모들의 탄원을 받아내 총리에게 직접 전달해 그제서야 영국 급식이 바뀌었습니다. 이게 겨우 작년에서야 바뀐 일입니다. (...) 저 비상식적인 일을 정상적으로 바꿔 낸 제이미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아 한국 급식은 꽤나 괜찮은 거였구나... ㅊㅊ: 인터넷 어딘가 애들 먹는건데.... 인간적으로 음식가지고 장난치지 말자;
펌) 강대국 미국과 다른 선진국 한국의 우선순위에 놀란 세계
작년에 기억 나시나요, 2프로 국가들이요. 트럼프는 나토 국내 총생산의 2%를 나토방위비에 내는 국가를 따로 점심에 초청합니다. 이른바 세계 외교 역사에 "2 percenters"가  출현하는 순간이었습니다. 트럼프가 세계를 이익의 기준으로 구분하면서 이익이 새로운 세계질서로 등장하고, 그 결과는 여기저기서 생겨 나기 시작했습니다. 호주에 큰 산불이 났는데, 세상은 그냥 관망합니다. 그 어느 나라도 국가차원에서 구조의 손길을 보내지 않았습니다. 결국 지구는 이렇게 슬픈 세상이 되는 걸까요. 코로나 위기 속에서 한국이 돋보입니다. 아시아에 선진국이 있구나. 한국이 생산한 진단키트와 방역 시스템 자료가 필요해진 국가들이 급하게 한국의 대통령을 찾기 시작합니다.  "알고 있는 건 그냥 알려줄 수 있는데, 진단키트가 충분히 생산되지 않아 일단 줄서라, 우선순위 정해서 줄게" 우선순위가 도대체 뭘까? 2프로 세상에 사는 국가들이 궁금해 합니다. 그런데 이게 뭐죠. 1. 자그마치 70년 전에 있었던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에 참여한 국가들  2. 한국인의 귀국 항공편을 지원해 주었던 선한 국가들 3. 평소에 "의리" 를 가지고 한국과 장사한 국가들 할아버지가 한국전쟁에 참여했던 콜롬비아와 이디오피아는 생각지도 못한 좋은 소식에 환호를 하고, 대통령이 어깨를 으쓱하며 자랑질을 해댑니다. "우리 할아버지가 한국을 구하려고 싸웠다". 진단키트를 받으려고 보내는 항공편에 한국교민을 태워 보냈던 모로코도 원하던 것을 받습니다. "인간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은 보상을 받는다". 트럼프가 2프로로 무너뜨린 세계 보편선을 선진국 한국이 회복시킵니다. 역시 이익보다 의리를 지켜야 더 큰 보상을 받는다는 것이죠. 아무래도 미국이나 중국보다는 인류의 미래를 위해서 한국이 리더 역할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그런데 자신을 구하러 달려온 의료진에게 지불할 수당도 지급하지 않는 미통당의 대구시장. 자신을 구해줬는데, 은혜를 갚는 대신 비루하게 만드네요. 선거가 이렇게 중요합니다. 대구시민 여러분, 이번에는 믿습니다. 출처 클리앙 덧) 하지만 안타깝게도 3월 시장 직무수행 지지도는 대구 시장이 1위네요... 이거 뭐 정말 어떻게 해야 할 지...
What is Vingle?
When I was a kid, I had a friend who loved baseball. Every time I think about him, I always just picture him talking about baseball. He always told me who won the game, how he got this really cool star player’s memorabilia, and why this player was so great. He went on and on, but no matter how long he talked about baseball, his eyes always had this twinkle that you couldn’t help but love. A few years ago, I started scuba diving. Before my first dive, so I spent countless hours researching and thinking about what it would be like. But all that research didn’t matter, because as soon as I dived, nothing mattered. It was so much better than any picture, any video, or anyone could have hoped to describe. There I was, playing with fishes, watching my air bubbles, and it hit me: I was never supposed to be here, but look at me now. It was a sense of freedom and bliss that I have never before felt. Since then, I have become a scuba diving mania, and find myself always trying to share the sensations, the sights, and the beauty of scuba diving to anyone who would listen. Then one day, one of my friends told me that whenever I talked about scuba diving, I have this little twinkle in my eyes. At that moment I realized, I had become my childhood friend. Everyone has that one thing that for no reason whatsoever, we absolutely love. It is the one hobby, collection, game, or call it whatever you want, that no matter how tired or stressed you are it always makes things better. It can be an activity like a sport or a game, or an object like a car or geeky device. It can even be an actor, or a rock band. We all have something that no matter what always makes us happy. We get happy talking about it, sharing thoughts about it, and even meeting others who love it as much as we do. Now that I think about it, my friend and I are just like everyone else. We all want to share our passion with others. We, the Vingle staff, are a group of people gathered from 10 different countries to build an international playground that transcends all borders. We want to help people both connect, and enjoy talking about their passions. Your passion is the life of the party! Enjoy the par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