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ac
10,000+ Views

LeeSsang - 내 몸은 너를 지웠다

리쌍의 숨겨진 명곡 백번이상 들었는데도 들을때마다 설레고 공감되는 ... 내 몸은 너를 지웠지만 내 몸은 너를 기억한다 LeeSsang - 내 몸은 너를 지웠다 그대입술 그대향기 이제는 모든게 지겨워지고 외로움에 몸부림치던 밤도 조용히 잠이 드는데 그대라는 사랑이란 지독한 그림처럼 멀어져 가고 우린 서로 모르는 사람처럼 각자의 길을 향하네 내마음은 너를 지웠다고 생각했다 너의 웃음 소리가 들리지 않아도 하루가 외롭고 심심하지 않았고 나한테 투정부리는 사람도 없어서 피곤한 일도 줄었으니까 우리의 이별은 찜찜하고 서운하지 않을 만큼 완벽했다 다른놈과 키스하는 니모습을 상상해도 아무렇지 않을 만큼 또 매일 같이 부르던 애칭이 어색해져 본명을 부를 만큼 그렇게 내맘속에서 너를 지워냈다 하지만 비가와서 세상이 축축히 젖고 내 기분도 뭔가 야릇해질때 혹은 술에 취해 끓어오르는 성욕을 주체하지 못할때 내몸은 습관처럼 너를 찾아갔다 그리고 너역시 기다렸다는 듯이 나를 반겼다 구름같은 침대 위에서 우린 아직도 사랑하고 있는것처럼 키스를 하고 서로의 옷을 벗겼고 내입술과 가장 잘 맞는 너의 입술에 키스를 하며 내손에 가장 익숙한 너의 가슴을 만지며 철길위에 차단기가 올라가듯 나는 흥분되어갔다 내 이마 위에서 진한 땀이 너의 얼굴로 떨어진다 그대라는 사랑이란 지독한 그림처럼 멀어져 가고 우린서로 모르는 사람처럼 각자의 길을 향하네 그대 입술 그대 향기 이제는 모든게 지겨워지고 외로움에 몸부림 치던 밤도 조용히 잠이 드는데 밤이 지나고 서로 등을 돌리며 급하게 바닥에 버려졌던 옷들을 주워입으며 우리는 다시 어색한 사이가 된다 그리고 서로를 사랑하지 않는걸 확신한다 다시는 보지 말아야지 다짐을 하며 한동안 모르는 사람처럼 지낸다 하지만 비가오면 술에 취하면 우린 다시 서로를 찾았다 일년을 넘게 내마음은 너를 잊었지만 내 몸은 너를 잊지 못했다 우주보다 아름다웠던 우리 사랑이였는데 한때 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했던 너였는데 외로운 밤을 채워주던 사이가 되어버린 것이다 하지만 불행인지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이젠 우린 완벽한 남남이다 세상이 비에 젖어도 외로운밤 술에 취해도 더이상 내 몸은 너를 찾지 않는다 속정만이 남았던 끈질겼던 우리의 인연은 끝이났다 나는 너에게서 너는 나에게서 완전히 벗어났다 눈물 한방울 나지 않는 완벽한 이별인데 왜이렇게 슬프게 느껴지는 걸까 잘가라 내가 사랑했던 사람아 잘가라 나를 사랑해준 사람아 그대 입술 그대 향기 이제는 모든게 지겨워지고 외로움에 몸부림 치던 밤도 조용히 잠이 드는데 그대라는 사랑이란 지독한 그림처럼 멀어져 가고 우린 서로 모르는 사람처럼 각자의 길을 향하네
cpac
.
9 Likes
7 Share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nayou2439 지나치게 솔직한 가사죠 ....
너무나 사실적인 가사..
성인남녀면 공감 가는 가사곡 인데 나쁘지 않은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