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시] 비밀 화원 by 박근호 작가님
오늘, 제가 애정하는 박근호 작가님 전시를 다녀왔어요. 매 번 일찍 끝나버리는 전시가 아쉬웠다며 심야전시를 기획하셨어요. 전시장소: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35-5번지 2층 시간: 평일 오후 5시-12시 / 주말 오후1시-12시 발권 마감 저녁 11시 반 관람료: 5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작가님이 간단히 전시 설명을 해주시고 그 사항이 기재되어 있는 편지도 주세요. 이 사진은 두 번째 방문 때 찍은건데 기념으로 사이에 넣었어요ㅎㅎ 위대한 개츠비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이번 전시는 문을 열고 들어오면 은은한 향과 빛이 공존하고 빗소리가 들리며 봄을 한가득 품고 있는 꽃들로 가득해요. 곳곳에 놓여있는 편지 속에는 작가님의 글들이 담겨 있어요. 안아줘 우리, 나 자신을 챙기며 살아가요 당신의 마음 속 끝까지 헤엄치고 싶어요 사랑을 위해 마련하는 시간 아무도 몰라주는 것 같지만 여기 나 한 사람은 알아요 구석 한 편에 구기거나 지우거나 묻어두고 싶은 마음, 생각을 적어서 던질 수 있어요. 나중에 소각시켜 주신다고 해요. 그래서 저도 열심히 적어 툭 하고 던져놓고 왔어요. 낙화한 채 말라가는 잎들과 생을 머금은 꽃들 그리고 바람 꽃과 관련된 영상도 상영중인데 진짜 좋았어요. 오롯이 나로서 이 감성에 흠뻑 빠질 수 있었거든요. 분홍빛 꽃들이 흩날리고 떠나야 할 때를 아는자의 뒷모습 이런 남자라면......그 어떤 말도 필요없죠.. 이 영상은 매 봄마다 보는 것 같은데 볼 때마다 웃음짓게 되네요. 마지막으로 이 엽서들은 실제 판매중인 엽서들을 뜯어 놓으신 거예요. 작가님이 직접 쓰신 글과 교토에 가서 찍어오신 사진들로 엮어져 있어요. 15,000원에 구매(카카오페이 결제) 가능합니다. 저 이 글 너어어어무 좋아요. 우리 같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요. 이상 심야전시 였습니다. 19일까지 하신다고 하니까 시간 되시는 분들은 꼭 꼭 가보시길 추천드려요. 집으로 돌아가는 길, 마음의 온도는 적정 이상일 거예요.
내가 겪은 설레는 썰알려드림
(좀 편하게 반말로 쓸께요!) 안넝 빙글러들아 내가 오늘 좀 설렜던 썰들좀 풀어볼께 편하게 봐줘 오늘은 내가 채육대회를 하는 날이었어 그래서 체육대회의 메인이라고 볼수있는 계주를 어찌저찌해서 내가 뛰기로 결정이 된거야 근데 내 썸남도 계주를 뛴데 그래서 뭔가 썸남한테 내가 잘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는 생각과함께 여러 종목이 끝나고 드디어 계주를 하는 시간이 온거야(짝남이 엄청 순둥순둥하고 날서지않은 잘생긴 얼굴임) 조금 떨리는 마음이 있었는데 그때 썸남이 나보고 "00아 다치지만말고 뛰어줘 나도 열심히 해볼께" 이러는거임ㅠㅠㅠㅠㅠ존나 부끄러워서 얼굴빨개지고ㅠㅠㅠㅠ하ㅠㅠ(참고로 썸남이 2번째로 뛰는거고 3번째가 내가 뛰는거야) 이제 딱 계주 첫번째 친구가 지나고 짝남차례가 왔어 짝남이 열심히 뛰고 이제 나한티 바톤터치를 할려고 손을 내밀었다?근데 하필이면 다른남자애가 내 짝남을 밀치고 뛰는거임;;;그래서 짝남이 나랑 부딪히고 짝남 휘청거리고 나는 뒷통수부분쪽으로 넘어지려고하는거임...근데 그때 짝남이 휘청거리는 와중에 내 허리 받혀주면서 존나크게 "아씨 내새끼 다칠뻔했잖아!!!!!"이러는거임 그래서 짝남덕분에 안넘어지고 열심히 뛰었다?(내가 넘어지려고할때 내앞으로 2명이 추월했던상황임)근데 진짜 극적으로 내가 내앞에있던 한명 재치고 다른애한테 바톤터치를 해주고 그 애가 결국 한명을 추월해서 우리반이 결국 계주를1등을 했어 그러고 이제 쉬는시간이 주어졌는데 짝남이 나한테 뛰어와서 먼저하는말이 내 팔잡으면서 울상인 표정으로 "어디다친데없지??ㅠㅠ너 다친줄알고 진짜 걱정됐단말이야ㅠㅠㅠㅠ"이러면서ㅠㅠㅠㅠ 짝남은 진심으로 나 걱정하는건데 나는 짝남이 너무 기여워서 웃어버린거야 그러니까 짝남이 "ㄴ..너 함부로 다치면 혼낼거야"이러고는 삐져서 가려는거야 그래서 내가 어떻게해서 달래서 얘기를 하는데 얘가 갑자기 진지해지더니 하는말이 "00아...나 진심으로 할말이 있는데...나는 너가 친구로서 반하기도했지만 내가 너를 여자로서 사랑해도 됄까?"이러는거야 와....진짜 그때 심장 멎음ㅠㅠ(님들아 가장중요한건 하필이면 짝남이 머리를 뒤로 한번 싹 훑은 머리가 그렇게 섹시한거있지ㅠㅠㅠ)사실 나도 걔한테 마음이 있었거든 그래서 오늘부터 사귀게됨❤심지어 걔가 내가 사겨본애들중 나한테 제일 매너있고 나를 위해주는 애인것같아서 나도 잘해주고있어ㅎㅎ 하여튼 여기까지 내기준으로 설레는 썰을 풀어봤어 긴글읽어줘서 고맙고 내가 푼썰이 재밌었다면 좋아요좀 눌러줘
10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