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ll88
1,000+ Views

[고민상담]이별 후 여자는 일부러 다른 남자를 만나는가

Q. 상황 생략하고 그냥 질문할게요.. 여자들은 전 남자친구가 여친이 생기면 자신도 남자친구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 더 커지는 것 같던데.. 이건 나도 행복하다는 걸 보여주겠다는 심리 같은데..   이 상황에서 제가 그 여자랑 사귀면.. 그 여자는 절 이용하는 건가요? 그렇게 사귄 후에 이 여자가 절 좋아하게 된다면 전 이용당했다고 말할 수 있는 건가요? 사실 저에겐 이런 상황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전 남친과 심하게 다툰 후 저에게 무언의 사귐 압박을 당했었고..(지금 말고 1년 전) 이번도 좀 비슷한 상황 같아요.. 그런데 이번 기회의 여자는 예쁘고.. 평소의 저로서는 만나기 힘든 여자가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사실 제가 좋아한다는 표현을 조금 했었고.. 그녀도 알고 있습니다. 현재 취업준비로 바빠 조금 소원.. 1달 정도.. 갑자기 연락..)   여자분들에게는 이 심리에 대해 묻고 싶고.. 남자분들에게는 지금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당신이라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해요 내 친구는 기회라고 하던데.. 이런 상황이 조금 탐탁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니 주제를 알아야 하는걸까..)   내가 그리 잘난 남자는 아니지만.. 그리 못난 남자도 아닌 것 같은데.. 왜 전 이런 상황에 빠지게 되는 걸까요? A. 드릴말씀이 참 많지만, 일단 현 상황에서 질문자님에게 필요한 말씀만 드릴게요.   평소의 질문자님으로서는 만나기 힘든 여자분이라고 하셨죠? 님이 그렇게 느끼시면 아마도 님의 심미안이 특이한 케이스가 아니시라면 다른 남성들도 똑같이 느낄 여자분입니다.  즉, 다른 남자들이 봐도 매력적인 여자분일 것이라는 이야기 이죠.   사실 이건 원시시대때 부터 현대까지 이어져 오는 일종의 생태계 같은 원리인데, 남녀관계에 있어서 선택권은 항상 여자에게 있어 왔습니다. (전제 정권의 왕 등 특이케이스는 제외하자구요 ^^)   사귀고 나서는 여러가지 경우의 수가 있을수 있겠지만, 어쨌든 선택권의 칼자루는 주로 여자가 쥐고 있습니다.  주변의 남녀관계 등을 미루어 잘 생각해 보시면 아마 이해가 가실 텐데, 들이대는건 주로 남자가 하고 여자는 그에 대한 선택권이 있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일정수준의 매력도를 지닌 여성이 있다면, 일반적으로 여러명의 남자들이 들끓습니다. 만일 여성이 싱글상태라면 그 중에 자신에게 가장 잘 맞다고 생각하는 남성을 '선택'하게 될것이고, 싱글이 아니라 할 지라도 (아시다시피 싱글이 아닌 여자에게도 들이대는 남자들이 꽤 있죠) 여자에게는 그 남자들을 '선택'할지 말지의 선택권이 존재합니다.   그래서 제가 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이 여자분이 정황적으로 봤을 때, 님을 이용하려는 걸수도 있습니다. 그 사실을 부정할 필요는 없지요.  하지만 여자들이 억지 춘향이도 아니고 굳이 일부러 맘에도 없는 사람이랑 만날 이유도 없지요.  그런 면에서 굳이 님이 자격지심을 가지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되구요. 질문자님도 충분한 매력을 지녔기에 상대 여자분이 알게 모르게 호감을 표현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앞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일정 수준의 매력도만 지니기만 해도 한 여성에겐 이런 저런 남자가 이런 저런 핑계로 꼬입니다. 하물며, 평소의 질문자님으로써는 만나기 힘들다고 느낄 정도의 매력을 지닌 여자분이라면요? 타이밍상 그 여자분이 조금 더 질문자님이 다가가기에 아주 좋은 상황에 놓여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이는 타이밍 상의 문제일뿐 어차피 만나게 될 사람들은 어떻게든 만나게 된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더 많은 매력자료는 http://magnian.com http://m.cafe.naver.com/magnetworld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제자 나는 솔로 빌런 리뷰.gas
방송보고 너무 짜증나고 빡돌고 화가나서 식힐겸 열심히 캡쳐떠서 리뷰해봄... 이남자는 영철(44세/무직,고졸,전 부사관출신직업군인) 공포심을 느끼는 오늘의 주인공 정자(28세/치위생사) 데이트를 가기전 남자1(초등교사),남자2(공기업남)에게 친절하게 취향을 물어보는 정자. 영철(44세)은 솥뚜껑만한 손을 휘두르며 너하고싶은 대로 다 해주는 이해심많은 상남자 연기를 해본다. 망가지는 분위기... 정자는 세명의 남성에게 선택받아서 더욱 노력하고 싶다. 그런 정자의 마음을 다독여주는 남자2(공기업남) 영철(44세)는 급발진을 해본다. 분위기는 더더욱 나락으로... 깨알 디스를 해보는 공기업남. 초등교사는 아무런 말이없다. 정자는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숟가락으로 맥주뚜껑을 따며 재롱잔치를 해본다. 영철(44세)이 갑자기 60년대 제스츄어를 하며, 70년대 의성어를 외친다. 그렇다. 정자는 외모도 이쁘고 성격도 다정하고 남의말에 잘 웃어주는 누가봐도 인기 많은 스타일이다. 깨알디스를 또 해보는 공기업남, 네이버 아주머니들에게 인기가 만점이다. 방송에 출연한 본인의 포부를 말해보는 정자. 그녀는 함께 출연한 사람도 제작진도 전부 행복하길 원한다. 그러나 그건 꿈이었다. 갑자기 삔또가 돌아버린 영철(44세). 정자에게 따지기 시작한다. 술을 좀 마신 상태이다. 수줍게 본인이 원하는 이상형을 말해보는 정자. 단어하나로 미친듯이 말꼬리 잡으며 물어뜯는 영철. 분들이든 분이든 당신은 그 안에 속하지 않는것을 모르고 있다. 단호히 대답해보는 정자. (이때 방송패널들도 도대체 뭔 개소리냐고 영철에게 짜증내기 시작) 갑자기 극딜을 박아버리는 영철. 이시점에서 분위기는 이미 나락으로 가버리고 지옥행 소개팅 프로그램에 나왔는데 그걸가지고 왜 재냐고 묻는다. 이들은 만난지 2일밖에 안됐다. 지가 직진을 하든 말든 어쩌라고? 좌회전 우회전 유턴도 제발 해라. 정자가 방송에 나왔으니 즐겁게 다른분들과도 데이트하고 짝을 찾아보라고 하자 갑자기 정자에게 죄책감을 심어주며 니탓이야 너때문이야를 시전한다. 질투심을 유발하기 위해 노력해보는 영철 질투심 유발 작전을 써보는 영철. 정자는 당연히 아무렇지도 않고 제발 그러길 원한다. ... 정자에게 윽박지르면서 지가 원하는 대답하기를 강요하는 영철(44세) 정자는 단호하게 상관없다고 말한다. (존나 속시원) 정자 : 왜 나한테만 지랄이냐 여자에게 죄책감을 심어주려고 다그쳐보는 영철. 후회 안해? 후회 안하지? 너 마지막 기회다? 너 후회할껄???? 이런걸 시전해본다. 드라마를 봤나보다. 정자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려고 하는 영철(44세) 여자에게 죄책감을 심어주며 믿음을 깼다고 세뇌시킨다. 애초에 이들은 믿음이 생길 껀덕지도 없고 만난지 2일 되었다. 대답을 강요하는 영철. 손을 휘두르며 목청을 높여본다. 공기업남이 보다못해 여자를 감싸주지만 이미 삔또 돌아버린 40대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내여자 내가 팬다는데 니가 왜 끼어드느냐고 하는 영철. 다른 남자들의 표정은 이미 썩을 대로 썩어있다 이어서 계속 여자를 공격해보는 영철. 감히 본인 심기에 거슬리는 말을 한 정자를 호되게 몰아치고 있다. 너때문에 본인의 기분이 안좋다고 정자에게 죄책감을 심어준다. 본인 감정기복을 한껏 표출하며 알아서 기라고 해보는 영철(44세) 정자는 공포에 질려 죄송하다고 싹싹 빌어본다. 본인이 정자에게 듣고 싶었던 모범 답변을 말해주며 세뇌시켜보는 영철. 그는 정자가 질투해서 본인에게 다른여자 만나지 말라고 하기를 바랬던 것이다. 답을 미리 정해두고 쳐물어봤는데, 그대답이 아니라서 심기에 거슬려 빡친것이다.. 정자는 졸지에 이 남자에게 믿음을 주지않고 신뢰감을 배신해버린 천하의 썅년이 되었다. 정자에게 설교를 늘어놓으며 너의 잘못된 점을 교육해주는 영철(44세) 너는 지금 틀렸다 잘못했다 다 니탓이다 라고 열심히 세뇌해 본다. 너는 사실 지금 가슴으론 나를 원하는 것 아니냐는 뉘앙스를 풍겨본다. 한마디로 머리로 계산적으로 남자를 재고 따지지 말고 나같은 존나 멋진 상남자 직진남에게 오라는 소리인것이다. 결국 정자는 대성통곡하며 데이트를 마무리한다. 방송보고 너무 화가나서 리뷰쓰면서 화를 식혀봤네. 나는 솔로 화이팅! 출처 으 뭐야 일부러 빌런을 하나 집어넣은 걸까요 뭐하는 사람이야ㅠㅠㅠ
처음으로 책을 만들어봤습니다.
글을 읽고 쓰면서 책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나의 이야기가 찍힌 활자의 선을 따라 위로받을 수 있는 책을 말입니다. 아직 부족한 수준이라 컨셉진에서 진행하는 에세이 프로젝트를 통해 책을 만들어봤습니다. 매일 한 가지 키워드를 주고, 24개 이상의 글을 작성하면 책 한 권을 만들어서 배송해줍니다. (가격 10만원) 쓴 글 중 일부를 발췌해서 같이 이야기 나눠보려 합니다. https://missioncamp.kr/916046637/?idx=2 담백한 작가 소개입니다. 지향하는 것이 담긴 짧은 문장이 나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직업: 생계를 유지하기 위하여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따라 일정한 기간 동안 계속하여 종사하는 일. 직업에 쌓인 채 살아가는 사람을 봅니다. 자신의 적성과 능력까지는 모르겠지만,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직업이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합니다. 직업 위에 생이 있습니다. 어떤 키워드일지 짐작 가시나요? 답은 '애장품'이었습니다. 당신의 애장품은 무엇인가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랑을 알게 해준 애인을 생각하며 쓴 글입니다. '관계'를 떠올렸을 때, 유일하게 웃음 지을 수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을 처음 살게한 사람은 누구인가요? '인간이 살려고 만든 게 예술이지 않을까?'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책 속 한 문장, 노래 속 그 가사, 그림을 보며 흘린 눈물이 나를 살게 하니까요. 예민하여 일상이 피곤하고 힘들지만, 그렇기에 보고 들으며 느낄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습니다. 이를 녹여 글에 담아 온난한 형태로 만드는 삶을 살고자 오늘도, 살아냅니다. 투박하고 부족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젠가 제 이름을 밝히며 책을 낼 수 있기를 소망하며 검은달과 함께 잠을 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