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rgerous
10,000+ Views

부산 화명동 <흥부네 화덕>

불고기샐러드 & 꽈뜨로구스토 화명동 사는 친구 덕에 맛집이라고 알게되어서 간 화덕피자집을 소개하려고 해요- 가게가 새로 오픈한지 그리 오래되지않아 깨끗하고 인테리어도 아기자기해요 특히 알바생들 유니폼이 정말 귀여워욬ㅋㅋ 흥부네 화덕의 특별한 메뉴는 바로 저 꽈뜨로구스토에요! 파스타와 화덕피자를 정말 좋아하는 저는 꽤 여러 가게를 가봤는데요 이렇게 네가지 맛을 볼 수 있도록 나오는 화덕피자는 이곳에서 처음 봤어요! 고르곤졸라부터 마르게리따, 갈릭스노윙, 디아볼라 네가지 맛을 합쳐놓은 피자가 바로 '꽈뜨로구스토'에요 네가지 맛 전부 맛잇더라구요:) 추천 또 추천해드려요- 또 다른 흥부네 화덕만의 특별한 점은 식전에 화덕에서 구운 빵을 꿀과 함께 제공해줘요 비주얼도 그저그렇고, 맛도 처음엔 그냥 밍밍한 맛이 나는데요 먹다보면 자꾸 조금씩 뜯어서 입에 집어넣게되는 그런 묘한 중독성이 있더라구욬ㅋㅋㅋ 그리고 또 하나, 메뉴 주문 시 음료를 천원에!! 이런 음식점은 대부분 에이드 종류 기본 사천원 막 그렇잖아요ㅜ 가격깡패! 그렇지만 흥부네 화덕은 그렇지 않다는거- 기분좋게 일인일잔 원하는 에이드를 즐길 수 있어요ㅎㅎ 포인트 적립은 기본- 피자 테이크아웃 시 20프로 할인은 옵션- 11시부터 3시까지는 좀 더 저렴한 가격으로 런치세트를 즐길 수 있다는거! 친구랑 가도 좋고, 연인과 가도 좋고, 가족끼리 특별한 외식삼아 가기에도 좋은 곳 같아요 뭔가 활기찬 분위기거든요 한가지 더 좋았던 점을 적자면 요즘은 어딜가든 테이블에 띵동! 이 붙어있는데 이곳은 작은 종이 놓여잇어 우아하게 때앵-하고 울려주면 되요 이런 디테일한 부분 덕에 더 기분좋게 식사할 수 있는 것 같아요 :)
gorgerous
8 Likes
1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평 이랑이랑 & 일구이오
이게 뭐지 ㅎㅎㅎ... 막걸리 이름입니다람쥐^^ 올해도 김장은 안했는데 여기저기서 김치를 많이 얻어먹고 있습니다. 오늘도 와입의 지인이 김치를 줘서 떡본김에 제사 지내게 생겼습니다 ㅋ. 아, 요 무우김치는 진짜 설렁탕집에서 나오는 것처럼 넘 맛있더라구요... 딸래미가 백숙타령을 해서 영계백숙이랑 먹어보려구요. 주연이 김친지 백숙인지 ㅋㅋㅋ ㅋ 역시 술이 빠질수가... 백숙과 김치엔 막걸리지 말입니다. 비오는날 마시려고 했는데 눈은 와도 비는 오질 않고... 그냥 마실랍니다. 보시다시피 스파클링 막걸립니다. 이름이 이랑이랑 ㅎ. 호기심에 데려와봤습니다. https://vin.gl/p/2539512?isrc=copylink 복순도가에서 맛봤던 스파클링 손막걸리 생각도나고 해서요... 음, 근데 막걸리가 밍밍합니다. 아들한테 줘도 될만큼 말이죠... 탄산만 많은듯요 ㅋ 죽으로 마무리... 일구이오는 옛날 스탈로 빚은 막걸리라고해서 데려왔습니다. 어릴때 주전자 들고 막걸리 심부름 다닌 기억이 새록새록... 그 막걸리맛이 나더라구요 ㅎ. 요즘 막걸리들은 넘 단데 이 아이는 달지 않아서 그나마 괜찮았습니다... 아, 술에 백숙에 배가 부른데 안주가 없으니 와입이 감자전을 구워왔네요... 김치로 시작해서 오늘 진짜 배터지게 먹었습니다 ㅎ
Shack 버거 & 어반 래빗 라거
와입은 햄버거라고 했지 콕 쉐잌섁을 이야기하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전 햄버거 이야기를 듣자니 급 쉐잌섁이 먹고싶어지더라구요. 엎어지면 코닿을데 있는 맥도날드는 영 땡기지가 않더라구요. 그래서 차를 몰아 서면까지 나갔습니다. 하, 서면도 몇년만인지 참... https://vin.gl/p/2504969?isrc=copylink 서면 삼정타워에 쉐잌섁이 생겼다는 이야긴 들었지만 굳이 나가서 줄까지 서서 먹을 생각은 없었어요. 하지만 요즘엔 웨이팅도 없는데다 시국탓인지 조용한가보더라구요. 서울여행가면 쉐잌섁 두타점은 꼭 들리는 코스였었는데 말이죠 ㅎ. 쉐잌섁은 1층에 있더라구요. 음, 서울엔 무인포스가 없었던것 같은데 여긴 무인포스가 있어서 금방 주문했어요. 하긴 코로나 때문에 설 안간지 1년이 됐으니 그새 시스템이 변했을수도... 영수증을 들고 카운터에 가면 차량등록을 해준답니다. 건너편 스벅엔 테이블을 모두 철수시켰는데 여긴 앉아서 먹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주문해놓고 전 커피 한잔 데려왔어요. 아이들이 기다리고 있는 집으로~~~ 아, 맛있어 보이네요 ㅎ 딸은 감자만 먹어요... 커피랑 마시려니까 와입이 버거엔 맥주지 합니다. ㅋ 인정 인정... 색깔 이쁘죠... 역시 버거랑 같이 먹으니 맛있네요.
영조가 허버허버 먹었던 고추장
<영조 어진>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왕은 하루 5번의 수라상을 받지만 영조는 하루 3번의 수라상만 받고 평생 적게 먹었는데 자신이 늙었는데 병이 없는 건 소식 덕분이라고 말했긔. 당시의 기록을 보면 영조는 차갑거나 기름진 음식은 멀리하고 떡 같은 군것질거리도 좋아하지 않았으며 물에 만 보리밥에 조기 반찬 정도로 담백하게 즐겼긔. <영조-정순왕후 가례도감의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송이(松茸)·생복(生鰒)·아치(兒雉)·고초장(苦椒醬) 이 네 가지 맛이 있으면 밥을 잘 먹으니, 이로써 보면 입맛이 영구히 늙은 것은 아니다." _<조선왕조실록> 영조 44년 7월 28일 계축 4번째기사 그러나 노인들이 그렇듯이 영조도 입맛을 잃었긔. 이때 영조의 입맛을 돋게 해준 음식이 바로 고추장. 영조의 기억 속에 숙종, 경종의 수라상에 맵고 짠 음식이 꼭 올라갔는데 자신도 늙어서 이제 고추장 없으면 밥을 못 먹고요? 이것도 노화의 증거겠죠. <경현당 어제어필 화재첩>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그런데 영조가 허버허버 먹은 고추장은 궁중에서 만든 그저 그런 고추장이 아니었긔. 영조: 지난 번에 올라온 고추장은 존맛이었긔! 신하: 전하, 그 고추장은 궁중에서 만든 게 아니긔;; 영조: ?? 신하: 사실 조종부 집에서 올린 고추장이긔;; 영조: !!!!! 사헌부 지평 조종부(趙宗溥). 바로 그의 집에서 올린 고추장이었긔. 영조 생각에 그는 탕평책에 맞는 사람이 아니었고 실제로 나중에는 당파 때문에 헛소문만 믿고 다른 사람을 탄핵하기도 해요. 썩 그렇게 좋아하는 신하는 아니지만 하지만 고추장은 죄가 없긔. <영조어필-읍궁진장첩>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그 집 고추장이 얼마나 맛있었길래 심지어 조종부가 죽은 뒤에도 조종부의 이야기가 나오면 영조는 고추장에 대해 말하긔. 영조: 조종부 집의 고추장이 찐이었긔! 그리고 조종부는 순창 조씨(淳昌 趙氏)입니다. ㅊㅊ 소울드레서, 아보카도블렌디드 모얔ㅋㅋ 영조 맛잘알ㅋㅋㅋㅋ 엄청난 개연성.. 순창 고추장 최고 쌉인정 ㅇㅇ 아 영조가 밥 위에 계란후라이 딱 올려서 참기름 술술 두르고 고추장 딱 넣어 먹었으면 눈이 번쩍!!!! 벌떡!!!!! 했을텐데 아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