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4 years ago5,000+ Views
미국 하버드대학에는 길이를 모두 합치면 92km에 달하는 서고를 갖춘 도서관이 있다. 하버드대학을 대표하는 와이드너도서관에는 전 세계에 48부 밖에 없는 구텐베르크 성경을 비롯해 도서 소장본만 500만 권이 넘는다. 물론 하버드대학 안에는 와이드너를 포함해 92개에 달하는 도서관이 있다. 보유 서적 전체를 합치면 1,700만 권에 달한다고 한다. 하지만 캠브리지 캠퍼스에서 48km 가량 떨어진 거리에 위치한 하버드 저장소(Harvard Depository)는 외부에도 별로 알려져 있지 않은 장소다. 이곳은 도서관이라기보다는 아마존 창고에 가깝다. 총 면적은 1만 8,581m2에 달한다. 이 거대한 서고에는 도서와 영상, LP와 테이프, 책자 등을 포함해 하버드대학 도서관이 소장한 장서 중 상당 부분에 해당하는 900만 개가 있다. 콜드 스토리지(Cold Storage)는 이런 하버드대학의 알려지지 않은 서고를 소개하는 다큐멘터리다. 이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곳은 하버드 메타랩(metaLAB)이다. 메타랩 소장인 제프리 슈내프(Jeffrey Schnapp) 교수는 인간도 물건을 다룰 때에는 기계의 일부가 되어버린 셈이라고 말한다. 책이 도착하면 치수를 측정하고 이에 맞는 컬러 스티커를 붙인다. 산 중화 처리를 한 상자에 넣어서 크기 순으로 정렬한 다음 바코드를 붙이고 서가에 넣는다. 이 과정은 사람이 탑승한 지게차가 맡는다. 책까지는 최단 거리 알고리즘을 이용해 움직이게 되며 모든 걸 레이저 스캐너로 기록한다. 실내는 어둡고 항상 영상 10도를 유지하고 있다. UV필터를 곁들인 형광등 불빛이 켜지는 건 선반에서 책을 꺼낼 때 뿐이다. 하버드 저장소는 사람이 아니라 기계가 이해할 수 있도록 디자인한 곳이다. 슈내프 교수는 지금 도서관은 변혁의 과도기에 있다고 말한다. 이젠 기술이 사람과 책 사이의 거리를 좁혀준다. 책이 도서관 밖으로 대출되던 시대에서 이젠 그냥 스캔되는 존재가 된 것. 도서관은 디지털 스캔을 통해 거대한 서버가 되어가고 있다. 하버드 저장소는 이런 도서관과 책을 되돌아볼 수 있게 해주고 있다. 다큐멘터리 전체 동영상은 이곳( http://librarybeyondthebook.org/cold_storage/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ld Storage Teaser Trailer( https://vimeo.com/96124198 ) from metaLAB(at)Harvard( https://vimeo.com/metalabharvard ) on Vimeo( https://vimeo.com ).
0 comments
Suggested
Recent
3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