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star9
5,000+ Views

찡(4)

거울아 거울아 세상에서 누가 잴 멋지니?
Hanstar9
4 Likes
1 Share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심장 멎을 거 같다ㅜㅜ 어째 저리 귀엽지ㅜㅜ
귀욤아. 그래도 넌 니 모습이 비치는구나. 형은 거울을 보면 왠 오징어가 비친단다.
뭘 알고보는듯~♡♡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댕댕이 집사가 냥냥이 집사에게 '스크래처가 뭐에요?'
최근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지만,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반려인의 대부분은 강아지를 키웠습니다. 그래서 강아지만을 키워온 반려인에게는 고양이에 대해 모르는 게 한둘이 아닐 텐데요.  [읏차. 긁자 긁어 오예] 댕댕이 집사 중에는 고양이용 가구점이 따로 있다는 말에 "고양이용 가구가 있어?" 하고 놀라는 분도 은근히 많습니다. 특별한 용품이 필요 없는 댕댕이 집사에게 '고양이용 가구'가 생소하게 들리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그중 한 가지가 바로 고양이 가구가 발톱을 긁는 가구인 스크래처입니다. 스크래처는 왜 필요할까요? 댕댕이들 집사들은 주목해주세요. 발톱을 갈지 않으면 가슴이 콩닥콩닥 불안해 먼저 사냥에 있어 댕댕이와 고양이의 차이를 알 필요가 있습니다. 입을 주로 사용하는 댕댕이들과 달리, 고양이들은 두 앞발로 사냥감을 낚아채거나 공격하는 데 아주 유용하게 사용합니다. 즉, 야생에서는 발톱이 날카로울수록 생존에 유리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반대로 생각하면, 뭉툭한 발톱은 야생에서 생존하는 데 매우 불리합니다. 고양이들은 이러한 이유로 발톱을 끊임없이 갈며 날카롭게 유지하죠! [현기증 난다 벅벅벅] 스크래처 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아무런 준비 없이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주변의 책장이나 의자가 고양이 발톱 자국으로 망가지는 걸 보게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용하는 가구를 보호하고 고양이의 습성을 유지하기 위한 고양이 가구가 스크래쳐이죠!  고양이들이 스크래처를 안 쓰면 어떡해? 고양이가 스크래처를 사용하지 않고 계속 다른 가구를 망가트리면 어떡하지 하고 고민하는 분도 계실텐데요. 그럴 땐 당연히 가장 매력적인 스크래쳐를 준비해주어야 합니다.  고양이 입장에서 매력적인 스크래쳐란 무엇일까요? 바로 발톱이 잘 박히는 스크래처입니다. 발톱이 잘 박히면 긁는 고양이도 시원한 느낌이 들겠지요? 종종 시중에서는 아크릴 고양이 스크래처를 판매하기도 하는데, 발톱이 박히지 않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즉, 고양이가 망가트리는 가구보다 발톱이 더욱 잘 박히는 스크래처를 준비해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일 거예요. [셋 셀 동안 스크래처 사와라 집사야] 기타 및 주의사항 영역을 표시하기 위해 스크래처를 하며 발바닥 냄새를 묻히기도 합니다. 또, 덩치를 커 보이게 하기 위해 높은 곳에 발톱 흔적을 남기기도 하죠. 사진 찍을 때 우리가 까치발 드는 것처럼요. 그리고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발톱 가는 것을 억지로 막는 것입니다. 발톱을 가는 것과 마킹은 고양이의 자연스러운 본능이자 습성이므로 막기보다는 매력적인 스크래처를 사주는 것이 필수입니다.  이제 어느 정도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집단폭행 당하는 보호자를 본 핏불 '저것들이...'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에서 가장 오래 지낸 개들입니다.  다른 개들과 사람들만 봐도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순한 댕댕이였지만, 핏불이라는 이유만으로 항상 사람들에게 외면받아 왔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녀석들을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보호자 로버트 씨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를 찾은 로버트 씨는 자신을 향해 엉덩이를 격하게 흔드는 두 댕댕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 그 자리에서 입양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요? 하하! 세상에서 제일 순한 녀석들일 겁니다." 그런데 얼마 전, 로버트 씨네 집에 낯선 남성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그가 차고 문을 연 순간 덩치 큰 4명의 강도가 달려들어 그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후, 차 키를 요구했고 로버트 씨는 다친 얼굴을 감싸며 집안에 차키가 있으니 가져가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고 강도들이 집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문을 연 순간! 엘라벨과 레이디버그가 쏜살같이 튀어나와 쓰러져있는 로버트 씨를 둘러싼 후 매섭게 짖어댔고, 순식간에 덩치 큰 핏불을 눈앞에서 마주한 강도들은 허겁지겁 뒤돌아 그대로 도망가버렸습니다. 강도들이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자 그제야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쓰러진 로버트 씨 곁으로 다가와 상처를 핥으며 걱정해주었습니다. 로버트 씨는 SNS에 자신이 겪은 일을 공유하며 폭행당한 얼굴을 올렸습니다. "제 반려견들이 강도에게 폭행당하는 저를 구했습니다." 사실, 로버트 씨가 SNS에 이번 일을 공유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 출신이에요. 항상 사랑에 목마르고 또 받은 사랑만큼 돌려줄 줄 아는 아이들이죠. 핏불은 자신의 보호자에 대한 사랑이 가장 강한 아이들입니다. 보호소에는 아직도 많은 핏불이 쓸쓸히 남겨져 있어요. 입양에 관심을 가져주세요." 핏불은 보호소에서 입양률이 가장 낮은 견종 중 하나입니다.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항상 사나운 개, 투견 등으로 등장하며 사람들에게 안 좋은 선입견을 심어줬기 때문이죠. 공격성이 강한 핏불까지 옹호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다만, 공격성이 전혀 없고 순한 대부분 핏불도 미움을 받고 있다는 것인데요. 로버트 씨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통해 핏불에 대한 열린 마음을 조금이나마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