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Extra. 추억이 흐르는 섬. 제주도 - 2
Extra. 추억이 흐르는 섬. 제주도 - 2 오랜만의 등산탓인가 허벅지가 아프다. 발톱도 아직은 미약하게 통증이 남아있다. 그래도 할건 해야지. 버스에 몸을 구겨넣는다. 첫 목적지는 천지연 폭포이다. 천지연폭포는 계곡이 참으로 멋진 곳으로도 유명하다. 주변으로는 아열대성, 난대성의 각종 나무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폭포 아래 물속에는 무태장어도 서식하는것으로도 알려져있다고 한다. 표를 사서 들어가니 후덥지근한 공기가 밀려온다. 조그마한 계곡을 따라 나있는 숲길을 걸어들어간다. 중간중간 징검다리가 참으로 정감이 간다. 얼마간 걷다보니 저 멀리서 물소리가 들려온다. 폭포에 거의 다온 모양이다. 아프리카, 남아메리카에서 보던 거대한 폭포에 비하면 귀엽다. 그래서 더 정감이 간다. 과하지 않고 소박하다. 압도적이지 않고 포근하다. 이곳이 참으로 마음에 든다. 다시 돌아나가는 길. 우리끼리 이야기를 하며 사진을 찍는다. 문득 언제 다시 이런 기회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살짝은 서글프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새연교.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가는 다리라고 한다. 서귀포항의 랜드마크인 만큼 멀리서도 눈에 들어오는 멋진 곳이다. 최남단의 최장 보도교인 새연교는 새섬 산책로까지 연결이 된다. 살짝은 흐린날씨덕에 시원하게 산책하기 좋다. 눈앞에 너른 바다가 펼쳐진다. 점심식사를 해결할 겸 올레시장으로 향한다. 제주도의 특산품과 그것들을 이용한 다양한 먹거리가 넘치는 멋진 곳이다. 군것질을 하다보니 벌써 배가 불러온다. 교수님과 함께 떡볶이와 전을 먹는다. 올때마다 먹는 곳이지만 먹을때마다 맛있다. 시장과 떡볶이는 참으로 잘 어울리는 조합인 듯 하다. 간단히 배를 채운 우리는 오설록 티뮤지엄으로 향한다. 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는 이곳은 다양한 차와 녹차관련 제품을 즐길 수 있다. 박물관 옆으로는 꽤나 넓은 녹차밭과 잔디밭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남기며 쉬고 있다. 참으로 평화로운 풍경이다. 벌써 제주도의 마지막 밤이다. 오늘은 다같이 모여 고기를 구워먹으며 술한잔을 걸칠까 한다. 장을 보러갔던 팀이 돌아온다. 인원이 많아서인가 짐이 양손 가득이다. 팬션에 도착해 각자의 방으로 이동한 뒤 식사준비를 한다. 고소한 고기굽는 냄새와 함께 왁자지껄한 웃음소리가 퍼져간다. 아쉬움이 깔린 웃음소리이다. 마지막날. 오후 비행기인만큼 다들 늦잠을 잤다. 몇몇읜 수영장에서 늦게까지 놀아서인가 눈을 못뜬다. 라면 끓이는 소리와 함께 여기저기서 사람들이 모여든다. 쓰라린 속을 쥐고 공항으로 향한다. 가는 길에 협재해수욕장을 지난다. 에메랄드빛 물빛이 가득하다. 바라만 보고 있어도 마음이 정화된다. 속쓰림도 어느새 사라진듯하다. 이곳에서 마지막 단체사진을 남긴다. 이제 다시 진주로 가면 마지막 수업을 듣고 각자의 실습장소로 찢어질 것이다. 동기들이 모두 모이는건 언제쯤일까. 그날까지 모두에게 좋은일만 가득하길 기원해본다.
서해안 해수욕장 베스트 5 소개
안녕하세요. 여행작가 호미숙입니다. 뜨거운 여름 7월입니다. 코로나가  여전히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여름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찾는다면 역시 여름바다가 아닐까 싶네요. 그동안 호미가 직접 다녀온 서해안 가볼 만한 곳으로 여름 해수욕장 몇 곳을 소개합니다.  충남 보령의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 해수욕장 충남 태안 해수욕장들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전남 무안의 톱머리해수욕장을 소개합니다. 1. 대천해수욕장 대천해수욕장이야 워낙 명소이죠. 글로벌 축제 보령머드축제가 열리는 곳입니다. 주변에 먹거리와 놀거리도 풍성한데요. 2020년 보령머드축제는 온라인으로 대신한다고 합니다. 일전에 다녀온 여행기는 블로그에 상세히 써서 대신 링크로 보내드립니다.  서해안의 장점이라면 해 질 녘의 일몰 풍경과 낙조가 아름다움이 빼어나긴 해요.바닷물도 즐기고 석양도 즐길 수 있다면 최고입니다.  대천해수욕장 즐길거리: 짚트랙, 스카이바이크, 가상현실, 총쏘기, ATV, 카트, 서바이벌 게임, 제트서핑 등 다양합니다.  2. 보령 대천 가볼만한곳 무창포해수욕장 모세의 기적을 볼 수 있는 신비의 바닷길을 경험할 수 있고 해수욕과 갯벌체험을 같이 할 수 있습니다. 주변에 송림이 울창해서 산림욕도 즐길 수 있습니다. 여름에 8-9월 사이에 신비의 바닷길 축제도 열립니다.  충남 보령의 무창포해수욕장에서 정말 행운처럼 우연히 보령시 모델을 만나 멋진 사진을 찍었던 곳이었습니다. 일몰이 아름다운 곳으로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3.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일몰 사진 찍기 좋은 곳  안면도에서 제일 큰 해수욕장으로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맑고 깨끗한 바닷물, 알맞은 수온과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이루어져 해마다 100만 명이 넘는 피서객들로 붐ㅣ는 곳입니다. 물이 빠지면 갯바위가 드러나 조개·고둥·게·말미잘 등을 잡을 수 있다. 오른 편에는 전국에서 낙조로 가장 유명한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가 있어서 연중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는 곳입니다. 여기도 자전거로 일주 때 안면도를 들러 나오면서 다녀온 곳입니다. 꽃지해수욕장의 추억은 아주 오래전 아이들 아빠 살아 계실 때 가족 여행지로 떠났던 기억이 납니다. 아련한 추억으로 남기에 꽃지해수욕장은 이름만 들어도 가슴 아린 곳이기도 해요. 4. 만리포해수욕장, 몽산포해수욕장, 청포대해수욕장 대천해수욕장·변산해수욕장과 더불어 서해안의 3대 해수욕장의 하나로 손꼽히며, 북쪽으로 이어져 있는 천리포해수욕장과 함께 태안해안국립공원의 명소를 이루고 있습니다. 오래전 워크샵으로 갔다가 아주 특별했던 것을 보았어요. 바로 금속탐지기로 쇠붙이, 귀금속 등을 찾는 것을 보았는데요. 그 경험이 아주 기억에 남는 곳입니다.   태안의 몽산포해수욕장도 자전거로 서해안 일주 때 처음 들러보면서 그 뒤로 태안과 인연을 맺어 가끔 가는 곳이기도 합니다.  5.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일몰 사진 찍기 좋은 곳  안면도에서 제일 큰 해수욕장으로 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 맑고 깨끗한 바닷물, 알맞은 수온과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이루어져 해마다 100만 명이 넘는 피서객들로 붐ㅣ는 곳입니다. 물이 빠지면 갯바위가 드러나 조개·고둥·게·말미잘 등을 잡을 수 있다. 오른 편에는 전국에서 낙조로 가장 유명한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가 있어서 연중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는 곳입니다. 여기도 자전거로 일주 때 안면도를 들러 나오면서 다녀온 곳입니다. 꽃지해수욕장의 추억은 아주 오래전 아이들 아빠 살아 계실 때 가족 여행지로 떠났던 기억이 납니다. 아련한 추억으로 남기에 꽃지해수욕장은 이름만 들어도 가슴 아린 곳이기도 해요. 5. 전남 무안의 톱머리해수욕장 간만의 차가 심하여 간조 때면 넓은 백사장이 드러납니다.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한 데다 바닷물도 깨끗해 피서지로 최적입니다. 백사장 뒤로 200년 된 곰솔이 숲을 이루어 해변 경치가 아름답습니다. 지인들과 함께 무안 연꽃 축제 취재하러 갔다가 톱머리해수욕장 쪽에서 하룻밤 보내면서 들렀던 곳입니다. 마침 도착시간이 일몰 시간이라서 솔숲에서 멋진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8751077&memberNo=1275074 서해안 가볼만한곳 여름 해수욕장 추천 베스트 5 #서해안가볼만한곳 #해수욕장추천 #여름가볼만한곳 #해수욕장가볼만한곳 #대천해수욕장 #꽃지해수욕장 #만리포해수욕장 #몽산포해수욕장 #무창포해수욕장 #톱머리해수욕장 #군헌갯벌체험장 #서해안해수욕장 
서울 나들이
딸래미는 본인의 여덟번째 생일을 맞이하야 진즉에 직접 외식할 곳과 메뉴를 지정했습니다. 다른날도 아니고 생일이니 콜! 근데 정작 식당에 오자마자 딸은 유일한 게스트인 친척언니랑 놀이방으로 고고씽하더니 한참후에 내려와 삼겹살은 먹는둥마는둥... 이 식당에 오자고 한 이유는 삼겹살이 아니라 놀이방이었습니다. 머 오늘은 너의 날이니 니 맘대로... 케잌은 배라 버라이어티팩으로다가... 딸은 슈팅스타를 골랐어요. 저는 녹차맛... https://vin.gl/p/3021445?isrc=copylink 비도 촐촐하게 내리고 해서 오늘은 지난번 제주에 이어 서울로 가보려구요 ㅎ. 첫번째는 제가 예전에 일했던 화양동 옆동네 성수동입니다. 성수동 페일 에일 하, 쌉싸름합니다. 진합니다 4.5도 밖에 안되는데 도수가 제법 높은 느낌이... 두번째는 경복궁입니다. 와입이랑 연애할 때도 결혼해서 아이들과도 갔었던 비오는날 가면 더 멋진곳 경복궁... IPA인데도 부드럽습니다. 부드러우면서도 홉의 맛은 또 그대로 느껴졌습니다. 오늘 서울 나들이의 마지막은 남산입니다. 남산에 대한 최근의 추억은 가족들과 왕돈가스 먹으러 간거 ㅋ. 첫맛은 탄산의 톡 쏘는 느낌이 나더라구요. 그담부턴 부드럽게 술술술... 저는 남산에서 복숭아맛을 느꼈습니다. 복숭아가 들어간건 아닌것 같은데 말이죠... 딸래미 생일 덕분에 삼겹살에 맥주에 암튼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사가정 왕십리곱창
사가정 왕십리 곱창 ✔️막창소금구이 1인 10,000원 막창양념구이 1인 10,000원 야채곱창 1인 9,000원 볶음밥 1인 2,000원 솔직히 내입맛엔 야곱보단 막창구이임,,그 중에서도 양념막창이 내입맛이였음 소금막창구이는 꼬옥 기름장 찍어먹어야함 솔직히 시간이 갈수록 질겨지긴 했는데 술이랑 같이 먹으면 역시 질기단생각 안들고 구냥마냥 술안주임 마지막 피날레는 여윽시 볶음밥임 볶음밥바바밥 진짜 맛있움 다음에 또 가면 막창이랑 볶음밥 필수로 먹을집 https://www.instagram.com/p/CCfhn8rlyYE/?igshid=qhiv9n8yh1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