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dongbang
4 years ago100,000+ Views

데님 도트치마 만들긔

표백제로 표백은 해봤어도..
표백제로 도트 치마 만들기는 처음 봐요
막 표백기능 때문에 데님치마가 색 바래진않을까 걱정했는데
그렇진 않네요. 그리고 어려울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엄청 쉬움!!!

여기서 쓴건 흰색 셔츠에 뭐 묻었을때 사용하는 '표백 펜'이라고 할 수 있어요
시중에는 bleach pen이라고 있어요 구매하실수 있음!

준비물!

- 검은색 데님치마
- 자
- 블리치 펜
- 면봉
만드는 법을 알려드릴게요
치마를 가지런히 놓고 점으로 선을 그어주면되요 (ㅇ_ㅇ대박 쉬움)
치마에 그리기 전에 종이에다 한번 연습하면서
일정하게 그리는 방법을 익히세요!!
치마에 점을 그릴때 자를 놓고 (사진참고!)
1인치 정도 간격으로 점을 그려주세요
실수로 너무 크게 그리거나 삐져나온 부분은 면봉을 사용해서 지워줍니다
그러면 이런 상큼한 도트치마 완성~~~
날 더 따뜻해지면 입고 봄처녀 코스프레하기 딱 좋을듯 !!
18 comments
Suggested
Recent
디른 무늬도 가능하겠군요~😊
아 저도 만들어보고 싶어요 >-< 존 정보
@810Jin 검은치마 아니더라도 이쁠것같아욤 ㅎ_ㅎ
어우 이뽀요.
신기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스키노 x 심즈 19 봄, 여름 캡슐 컬렉션 제품군
키치한 제품군 다수 모스키노(Moschino)의 기발한 행보는 계속된다. H&M에 이은 차기 협업 파트너는 생활 시뮬레이션 비디오 게임사 심즈(The Sims). 미래지향적인 3D 열풍에 발맞춰 모스키노 x 심즈 캡슐 룩북은 가상 현실을 테마로 연출되었다. 화려했던 90년대 패션으로의 귀환을 여실히 드러냈으며, 심즈의 대표적인 8가지 캐릭터에 제품군을 입혀 더욱 신비하고 키치한 매력을 뽐냈다. 픽셀 그래픽으로 구현한 스웻류, 볼드한 무드를 장착한 액세서리류도 컬렉션의 ‘하이 에너지’를 이어가기도. 제품군은 4월 13일 모스키노 홈페이지(moschino.com)에서 발매될 예정이다. 업데이트 인기 시뮬레이션 게임인 심즈로부터 영감을 얻은 모스키노와 심즈의 19 봄, 여름 픽셀 캡슐 컬렉션 제품군을 공개한다. 심즈를 상징하는 아이콘들의 특징을 모스키노 쿠튀르 컬렉션에 접합시켜 재창조한 제품군은 심의 상태를 알려주는 플럼밥 아이콘 패턴의 스윔수트부터 프리져 버니 휴대폰 케이스, 그리고 유니콘 라마 티셔츠까지 폭넓은 카테고리를 띄고 있다. 픽셀화된 디자인을 선보인 이들의 픽셀 캡슐 컬렉션은 한정판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전 세계 모스키노 매장과 모스키노 웹사이트(moschino.com)에서 바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성분까지 챙기는 '깐깐보스' 임보라의 꼼꼼한 야외 선케어 TIP!
봄과 함께 찾아 온 <팔로우미11> 요즘 같이 야외 활동하기 좋은 날씨에 더 꼼꼼하게 챙겨할 건 모다?!! 바로, 썬케어 죠! 민낯 같이 자연스럽지만 할 건, 다 한다는 임보라의 썬케어 메이크업! 지금부터 주목해주세요! (얼른봐요현기증난단말이에요) 오래 기다린 갓퍼플언니 임보라의 꿀 팁 공유 타임~!  우와~~~ 갓퍼플이다!! (얼마 만에 보는 퍼플언니 민낯이야...ㅠㅠ♡) 선크림을 365일 하루도 빼놓지 않고 바른다는 보라 ('기초의 마지막 혹은, 색조의 시작이랄까...?) 시작하자마자 띵언 남겨주시는 갓퍼플 님ㅋㅋ 안 바른다고하면 아주 호~온 날 것 같은 희진언니의 질문ㅋㅋㅋ  당연! 팔로우미11 MC들은 챙겨 바르고 있지요~ 모두들 아시죠? 건성피부+ 민감성피부 = 보라 피부  보라의 선크림 고르는 기준, 저도 무척 궁금한데요 ^.^? 보라's 선크림 고르는 노하우.1 -화장품 성분을 확인할 수 있는 어플을 이용해  주의 성분이 없는 제품을 선택한다. 보라's 선크림 고르는 노하우.2 -메이크업이 밀리지 않게 촉촉하지만, 유분기가 적은 제품을 선택한다. 이 두가지를 충족시키는 선크림을 발견했다는 보라 에센스 타입의 선크림이라, 촉촉하고 발림성이 아주 좋다고 해요! ( 발림성. 선크림이 갖춰야 할 미덕 아니겠읍니까?) 목에도 부지런히 선크림을 바른다는 보라 팔로우미10에서도 유독 신경쓰던 목 주름 관리여전하네요ㅎㅎ (오늘도 퍼플언니에게 배워야 할 것이 이렇게나 많아요^.^ 허허) 자, 본격적으로~ 보라's 데일리 메이크업 STEP.1 -얼굴 전체에 선크림을 바른 후, 햇빛에 노출되기 쉬운 부분은 덧 바른다. (덧발라도 밀리지 않는 선크림 선택하는 것이 포인트!!)  희진언니 생각 = 내 생각 ^.^ (선크림만 발랐을 뿌닌데... 피부가 완성되어 버렸네??) 아이브로우 키트로만 눈썹을 그린다는 보라 보라's 데일리 메이크업 STEP.2 -케이크 타입의 아이브로우를 이용해, 눈썹의 빈 부분을 가볍게 채워준다. 보라's 데일리 메이크업 STEP.3 -무거운 파운데이션 보다는 가벼운 제형의 CC쿠션을 얇게 올려,  자연스럽게 잡티를 커버한다. 보라's 데일리 메이크업 STEP.4 -칙칙해 보이는 부위에는 컬러 베이스를 발라서, 피부톤을 밝혀준다. - 여기서 잠깐! 믿고 보는 갓퍼플언니의 꿀 팁! - 그린 컬러 베이스 - 홍조 있는 붉은 피부 퍼플 컬러 베이스 - 노랗게 뜨고 칙칙한 피부 핑크 컬러 베이스 - 혈색 없고 칙칙한 피부 (다들 필기 했죠? 넘어갑니다~) 보라's 데일리 메이크업 STEP.5 -립은 손가락 끝을 이용해 가볍게 발라준다. 민낯 메이크업이지만, 포기할 수 없는 뷰러 장전! 보라's 데일리 메이크업 STEP.6 -뷰러로 컬링한 속눈썹에 투명 마스카라를 발라, 고정력을 높인다. 이렇게! 보라의 자외선 걱정없는 민낯 메이크업 완성! 뭐지? 얼굴에 조명을 켠 것 같은 이 느낌? 기분 탓인가...♡ -밖으로 나간 보라- 잘 먹은 화장 덕분에 오늘도 미모갱신 성공이네요^.^!! '따라와! 보여줄게. 너의 예쁜 모습을♡' SNS 소통형 뷰티 라이브 팔로우미11! 더욱 더 알찬 내용으로 찾아올게요! 팔로우~미!
거짓말처럼 출시된 브랜드 이색 아이템 모음
Editor Comment 매 시즌 변하는 계절만큼이나 매 시즌 새로운 아이템을 선보이는 많은 브랜드들. 의류면 의류, 잡화면 잡화, 리빙이면 리빙. 카테고리마다 선도하는 브랜드가 난무하지만 더 이상 패션과 뷰티 그리고 리빙 섹션의 카테고리를 분류하는 게 무색할 정도로 경계가 허물어졌다. 의류만 고집하던 브랜드에서 잡화는 물론 스테이셔너리까지 다채로운 컬렉션을 전개하고 있기 때문. 그중에서도 매년 이색 아이템을 선보이며 최강자에 오른 몇 가지 브랜드만 꼽아봤다. 집중해서 보다 보면 소유욕을 자극할 아이템. 지금부터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Part 1. Street brand 슈프림 긴 말 필요 없이 넘버 원. 이색 아이템계의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 브랜드는 단연 슈프림(Supreme)이다. 몇 피스 안 되는 의류 컬렉션 라인보다도 훨씬 더 적은 수량으로 이색 아이템을 출시하고 있기 때문에 발매와 동시에 늘 품절을 기록할 정도. 새빨간 슈프림 로고를 더하기만 해도 아이코닉한 자태를 뽐내는 제품군은 그릇, 필기류를 비롯해 물안경, 사다리, 반창고, 멜로디언, 소화기, 인체 해부 모형까지. 도대체 왜 만들었을까 하는 의문을 자아낼 정도로 다양하다. 베이프 슈프림의 뒤를 잇는 두 번째 주인공은 베이프(bape)다. 카무플라주 패턴과 고릴라 로고를 상징으로 선보이는 베이프는 특히 이 로고와 패턴 플레이로 아이템을 장식하는 사례가 많다. 그중에서도 유독 운송 수단과 연관된 협업 컬렉션을 많이 전개하기도 했는데, 카모 패턴을 뒤덮은 벤틀리(BENTLEY), 마세라티(MASERATI), 스즈키(SUZUKI), 에어버기(AIRBUGGY) 유모차가 그것이다. 실제 운행 가능한 모델도 한정으로 출시하고 있다니, 브랜드 마니아들의 취향을 그대로 저격한 대목이다. 더불어 탁구채, 티포트 세트, 무선 충전기 등도 보유했는가 하면, 최근에는 다가올 어린이날을 기념해 바비와의 협업을 발표하기도 했다. 안티 소셜 소셜 클럽 러블리한 핑크 컬러를 모든 컬렉션에 녹여내는 안티 소셜 소셜 클럽(Anti Social Social Club). 이색 아이템에도 주로 이 컬러를 활용하는 점이 주목할 부분이다. 위의 두 브랜드에 버금갈 정도로 다량의 컬렉션을 보유한 건 아니지만, 문구류를 비롯해 자동차 휠, 방패 등 독특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의 컬렉션이 더욱 기대되는 브랜드다. Part 2. Luxury brand 샤넬 샤넬(CHANEL)의 이색 컬렉션이 두각을 나타내던 건 스포티즘 열풍이 한창 뜨겁던 시기부터였다. 흑백 테니스 라켓부터 패들 보드, 요가 매트와 쿠션, 최근에는 스케이트보드까지. 활동성 있는 스포츠와 연관된 컬렉션을 한 두 피스씩 출시 해온 것. 럭셔리 브랜드의 최강자답게 가격 또한 만만치 않은데, 테니스 라켓의 가격은 약 190만 원, 패들 보드는 무려 2,340만 원, 요가 매트와 쿠션은 각각 약 770만 원과 약 1,030만 원 선으로 어마어마한 가격대를 자랑한다. 운동은 장비 발이라고 했는데, 샤넬 장비를 쓰려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격이 될 듯. 루이비통 루이비통(Louis Vuitton) 컬렉션은 좀처럼 가늠할 수가 없다. 탁구채, 당구공, 향초, 공인구 가방 등 예상할 수 있는 범주를 넘어서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기 때문. 그중에서도 제일 신기했던 건 루이비통 모노그램 패턴 가죽 케이스를 입은 색연필이다. 100만 원대를 호가하는 이 제품은 40가지의 컬러로 구성되어 있으며, 금속 하드웨어 링으로 완성한 잠금장치로 감각적인 디테일을 갖췄다. 미대생이라면 한 번쯤 써보고 싶은 욕구를 자극할 듯. Part 3. Jewelry  오프 화이트 오프 화이트(Off-White™)는 어패럴만큼이나 독특한 액세서리 라인을 갖췄다. 버질 아블로식 위트를 발휘해 출시한 제품군은 오프너를 연상케 하는 네크레스와 키 체인, 집게 등을 꼽을 수 있다. 혁신적으로 재창조해낸 그의 루이비통에서도 이런 위트를 담은 액세서리 라인을 엿보게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기도.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65
18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