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 Views

사람도 나무처럼 일 년에 한 번씩 죽음 같은 긴 잠을 자다가 깨어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깨어나 연둣빛 새 이파리와 분홍빛 꽃들을 피우며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면 좋을 것 같았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中-
2 Likes
4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똑같은 생각해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