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i
1,000+ Views

타우린이 풍부한 제철 맞은 < 주꾸미 초무침> 만들기

제철 음식만 한 보양식도 없는데요~
제철 맞은 봄의 보양식 '주꾸미 초무침' 드셔보세요!^^
▶ 레시피 다운받기 : http://goo.gl/fjS0i5
#오리는뒤뚱~
#주꾸미초무침 #주꾸미요리 #주꾸미레시피 #봄철레시피
reci
3 Likes
9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잘보고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북] 안동역 & 봉정사 & 용문 좋은연
새로 생긴 안동역도 잠시 들려 봄 진성님 노래 가사가 전시 되어 있을지 몰랐음 ㅎㅎ 하회마을 가고 싶어 안동 왔는데 비가 부슬부슬 내려 봉정사로 변경 안동역 역사 안 출입구 봉정사 출발~~!! 안동 둘러보기는 처음 봉정사 까지 오르기 참 좋은 거리 주차를 하고 표 구매 불교 건축의 전시장과 같다는 말을 들어 기대하며 올라 감 비가 내려 들어가 보지 못 하고 멀리서 사진만 찰칵 정자 옆으로 바위틈으로 물이 흘러내리고 여름에 더워 식히며 산새소리 들으며 쉬지 않았을까 생각해 봄 이 자리에 얼마나 머물며 세월을 흘러 보냈을지 생각하게 된다. 석가모니가 득도 하며 대웅전 천정밑 벽면에 단청으로 부처님을 그렸다고 들었음!! 신라고찰!! 난 이 오래된 것들의 세월의 시간을 높이 산다 그리고 꼭 손 대어 인사한다 두 청년은 건축한 전공인지 한참을 건축물에 대해 서로 의견을 주고 받아 옆에 사진찍으며 재밌게 들음!! 보통의 절에 용 그림은 삼조룡이라고 발가락을 3개만 그릴 수 있다고 한다 봉전사에 있는 용은 오조룡이다 발가락이 5개 있다고 한다 보수 하지 않고 그대로임이 보인다 낡고 색이 바래 까매졌다 단청색료를 인도에서 수입해서 칠했다고 천정 그림에도 하나하나 단청이 있고 127개의 글자가 있다 절 지킴이.어찌나 순하던지 있는지도 몰랐음 다 둘어 보고 내려가는 길 산새소리와 물소리로 힐링 타임 그리고 다시 예천으로와 외삼촌과 사촌 만나 추천하는 집으로 이동 연근!!뭐지!! 난 연근 엄청 좋아함 무튼 기대감에 간판 보고 와~~시골스럽다 생각하고 들어감 200그램에 만원 싸다 고기는 문경약돌 돼지 쓰신다고 돼지고기의 퍽퍽함이 없도 껍때기 마져도 질긴감이 없더라 이 집의 비법 연근 가루를 뿌여 구우면 연기다 나지 않는다고 신기방기 진짜 연기 안남 하지만 냄새는 감당해야 됨 ㅎ 돌판부터가 맘에 드는 집 셀프바에 버섯과 연근이 따로 있음 같이 구워 먹다니. 신세계다!! 상차림 새우젓이 소스인 집 소금장도 요청하면 따로 줌 마무리 냉면 숨은 맛집!! 고기 넘 맛나서 5명이서 10인분 먹었다 ㅎㅎ
낮삼
낮삼이 뭐냐구요? 그냥 대낮에 베란다에서 구워먹는 삼겹살이 낮삼입니다 ㅋ 어버이날 음식 준비하느라 수고했다고 와입이 베란다에서 삼겹살 구워먹는걸 허 해줬답니다. 와입이 캠핑 테이블에 세팅을 해주셨습니다. https://vin.gl/p/3706651?isrc=copylink 반은 수육을 하고 반은 오늘 궈 먹을겁니다. 냉동실에 있던 고기를 미지근한 물에 설탕을 넣고 해동해서 먹을겁니다. 15분 정도 해동했던것 같아요. 아따 생삼겹처럼 보이네요 ㅋ 파 아니죠. 네, 달래 맞습니다. 마트갔다가 조만간 삼겹이랑 같이 궈 먹으려고 데려왔는데 시간이 빨리 왔네요 ㅎ. 지난달인가 안싸우면 다행이다에 쯔양이 나왔을때 달래를 삼겹살이랑 같이 구워서 먹는게 왜그리 맛나 보이던지요. 그래서 오늘 해먹어봤는데 와우 강추 강추... 대낮에 베란다에서 아이들이랑 음악 들으면서 달래삼겹에 와인 한잔하니 꼭 캠핑온것 같네요. 와입은 오늘도 요거트로 점저를 해결하시네요. 와 근데 저 삼겹 남길줄 알았는데 다 해치웠어요 ㅋ 삼겹이랑 달래 꼭 한번 같이 궈 드셔보세요. 맛있어요. 낮술이 저녁으로 이어집니다 ㅎ. 구미호 릴렉스 비어 삼겹살 먹고 마시니 상큼한 레몬향이 더많이 느껴지네요. 예전에 후배집에서 구미호 IPA 맛본적이... 어번 래빗 바이젠은 좀 싱거운데요. 음, 뭐랄까 라거 + 바이젠 느낌이랄까... 아, 일욜 대낮부터 시작해서 맥주까지 마셨는데도 아직 해가 안떨어졌네요 ㅋ
아보카도 비빔밥
아주 잘 후숙된 아보카도에요 ㅎ 코스트코에서 한망에 6갠가 들어있는걸 사서 엇그제 아보카도 회로 술안주로 호로록 먹었어요 아보카도 회라는게 그냥 잘 후숙된 아보카도를 회긴장+와사비에 찍어먹는건데요 ㅎㅎ 아주 맛났어요 ㅋㅋ 이번엔 명란과 함께 비빔밥을 해먹으려구요 파치 명란 1키로를 주문했어요 파치는 생산중에 좀 찢어지고 터진 것들인데요 그냥 집에서 먹을거라 저렴한 파치로 구입했습니다 ㅎ 소분해서 얼려놓고 드시면 좋아요 1키로에 12900원 이더라구여 아주 옆구리가 찢긴것도 있고 살짝 터진것도 있는데 괜찮아보이는게 반정도네요 ㅎ 어차피 껍질을 벗길거라 괜찮아요 반을 숑 갈라서 씨앗을 빼냅니다 ㅎ 저 씨앗을 키우시는 분들도 계시던데 ㅎㅎㅎ 싹이 나는 애들도 있더라구요 신기신기 혼자 먹을거라 반은 냉동실로 ㄱ ㄱ 아보카도는 자른후 갈변됩니다 자른 아보카도는 냉동실로 ~ 아직 후숙전 딱딱한 아보카도는 호일로 한번 감싸서 냉장실에 두고 두시기 이틀전에 꺼내서 후숙해 드시면됩니다 김자반을 넣어야하는데 ;;; 없어서 그냥 싸먹기로 했어요 ㅋ 간단한 점심으로 딱입니다 참기름 살짝 넣었어요 지난 주말에 토마토 씨앗을 발아 시켜보려고 키친타월 위에 뿌리고 물을 적셔놨습니다 금동이가 열심히 뿌렸어요 이거 토마토 아닌데 이러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살짝 꼬리가 나온 애들이 보여서 흙으로 옮겨 심어놨어요 ㅎㅎ 다이소에서 바질씨앗도 있길래 바질도 따로 심었어요 토마토와 바질이라 ~~~~ 피자를 집에서 해먹을수 있을까요!!!!! ㅎㅎㅎㅎ 두근두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