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iZeewoo
5,000+ Views

[Herald] 알고쓰자! 일상 속 프랑스어 (브랜드편)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일상 속 브랜드들! 알고보면 프랑스어인 경우가 많은데요. 생활 속에 숨겨진 프랑스어들을 깨알 같이 알아보고 주변에 깨알 지식 자랑도 해 보시길 바랍니다!
※ 사진을 한장씩 넘기시면서 보시길 바랍니다.

※ 위 컨텐츠는 프랑스어부터 세계 7개국어를 배우는 '대구 헤럴드외국어학원'과 함께합니다.
Mr. Herald 공식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herald1983 Mr. Herald 공식 블로그 : http://blog.naver.com/mrherald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프랑신 데카르트
여러분 다들 아시는 철학자 르네 데카르트에 대한 전설이 하나 있다. 일단 그의 가족 얘기부터 하자. 전체적으로 인생이 그리 밝지만은 않았던 그는 네덜란드 살 때 여자친구를 한 명 사귄다. 오늘의 주말 특집, 데카르트의 딸. 그때까지, 그러니까 만 38살 먹을 때까지 독신이었던 그는 하숙집의 하녀와 눈이 맞는다. 그녀의 이름은 헬레나 얀스 판 데르 스트롬(Helena Jans van der Storm). 아예 다른 집에서 그녀와 함께 살기로 한 데카르트는 행복한 나날을 보낸다. 공식적으로는 당시 데카르트의 시녀가 헬레나였다. 그들은 딸도 하나 가졌다. 그 딸의 이름은 프랑신(Francine)이었다. 1635년에 태어난 프랑신을 데카르트는 끔찍이 귀엽게 여겼다. 상당히 늦자식이었으니 당연했을 것이다. 다만 환경도 환경이니 데카르트는 아이를 고향인 프랑스로 데려가 교육시키고자 마음 먹는다. 그런데 아이가 그만 성홍열에 걸려 1640년 사망해버렸다. 그래서 부부 관계도 아마… 데카르트는 헬레나와 계속 같이 살다가, 1644년 헬레나가 다른 남자에게 시집가는 걸 봐야 했다. 축의금을 두둑하게 준 데카르트는 마음을 먹는다. 딸을 닮은, 움직이는 인형을 하나 만들겠다고 말이다. 여기서부터는 정말 전설의 시작이다. 사진에서 보듯 데카르트는 “인간”에 대한 탐구를 했던 인물이다. 그래서 그는 정말 그럴듯한, 닮은 로봇을 하나 만든다. 어차피 데카르트는 인간을 정신과 분리된 하나의 기계로 간주하지 않았던가? 그래서 그는 상자를 하나 만들어서 그 인형을 넣어서 여행을 다닌다. 뭔가 교고쿠 나츠히코(京極夏彦)의 소설 교고쿠도 시리즈(京極堂シリーズ) 중 망량의 상자(魍魎の匣)가 생각나실 수도 있을 텐데(실제로 비슷한 장면이 등장한다, 더 이상은 스포일러), 한 번은 스웨덴 여왕 크리스티나(참조 1)의 부름을 받아 강연과 과외를 위해 스웨덴으로 떠난다. 역시 밥먹고 살려면 강연이다. 하지만 배를 타고 가다가 악천후를 만났고, 선원들은 데카르트를 의심했다. 1인 독방에 있으면서 저녁마다 누군가와 대화를 나눴기 때문이다. 도대체 저 방에 무엇이 있을까? 어떤 사태가 닥치든 사람들은 희생양을 찾게 마련이다. 그들은 데카르트의 방과 가방을 뒤지고는 프랑신을 만난다. 프랑신은 그들에게 웃으며 인사를 하고 말을 걸었다고 한다. 여기에 겁이 질린 그들은 프랑신을 바다에다 집어 던져버렸다. 그랬더니 거짓말처럼 날씨가 좋아져서 데카르트는 스웨덴에 당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데카르트는 다시 한 번 딸을 잃었다. 그때문에 그는 스웨덴에 간지 1년만에 폐렴으로 사망(암살설도 있기는 하다, 크리스티나 여왕과 관련이 있다). 여기에 대한 이야기는 강민수(!) University of Missouri–Saint Louis 사학과 교수의 논문(참조 2)에 나와있다고 하는데, 논문 전문을 읽어보지는 못 했다. 여기저기 산개한 논문 인용문을 봤을 뿐이다. 물론 데카트르가 실제로 살아 움직이는 태엽장치(그는 생전에 태엽장치를 좋아했다고 한다) 로봇을 만들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의미하는 게 있다. 불쾌한 골짜기(uncanny valley)로 많이 알려진, 로봇에 대한 일반적인 두려움이다. 사실 ‘두려움’까지 갈 것 없다. 우리들 인간은 언제나 뭔가의 우연한 이미지가 우리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고 느끼고 있으니까. 가령 아멕스 카드의 아래 광고를 보시라(참조 3). 그래서 우리가 그 심연을 오랫동안 들여다본다면, 심연 또한 우리를 들여다보리라는 말(Und wenn du lange in einen Abgrund blickst, blickt der Abgrund auch in dich hinein, 니체 “선악의 저편/Jenseits von Gut und Böse”)도 나왔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북해 어디엔가 떨어져 있을 프랑신의 인형에 대해 들었는지, 18세기 프랑스인들은 인간보다는 오리(Canard de Vaucanson, 참조 4)를 먼저 내세운다. 모이를 주면 소화시켜서 대변으로 배출시키는 로봇이다. 뭐든 귀여운 것부터 만들어야… -------------- 참조 1. 이 여왕님의 일생이 또한 드라마 감이기도 하다. 물론 이미 수많은 미디어가 그녀를 다뤘다. 가령 그레타 가르보가 주연으로 나왔던 영화, Queen Christina (1933): https://en.wikipedia.org/wiki/Christina,_Queen_of_Sweden 2. THE MECHANICAL DAUGHTER OF RENE DESCARTES: THE ORIGIN AND HISTORY OF AN INTELLECTUAL FABLE(2017년 11월): https://doi.org/10.1017/S147924431600024X 3. American Express Commercial - Sad Things and Happy Things(2009년 10월 3일): https://youtu.be/TQk7Zh-dXCk 4. https://fr.wikipedia.org/wiki/Canard_de_Vaucanson
4개국어 능통 '손미나'가 말하는 나만의 공부법을 창조하기 (프랑스/영어공부 포함)
언어 공부 및 자신을 성장시키는 방법에 대해 정말 잘 설명하고 있는 명강연 개인적으로 정말 와닿는 구절이 많았네요 강연에 대한 간략한 설명은 아래와 같지만, 직접 꼭 들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 손미나 전 아나운서는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을 공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나만의 공부법을 창조하라"고 조언했다. 그가 몸소 실천했던 공부법은 '배우고 싶은 언어를 내 생활 속으로 끌어오기'다. 마치 외국에 온 것 마냥 하루종일 외국어를 듣고 읽고 말하다보면 어느새 입과 귀가 트인다. 손미나는 4년 전 책을 쓰기 위해 떠난 프랑스에서 이같이 공부했다. '봉주르'밖에 기억이 나지 않았다는 그는 "하루 24시간을 무조건 프랑스어에 귀를 열었다"고 말했다. 무슨 내용인지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프랑스어 TV와 라디오를 내내 틀어두고 들었다. 여러번 반복돼 귀에 익은 말은 계속해서 따라했다. 모르는 단어는 프랑스 친구들에게 물어봤다. 이때 친구들로부터 배운 단어나 표현을 끊임없이 반복해 사용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친구들에게 처음 배운 표현이 길에 사람이 한 명도 없다는 의미의 '고양이 새끼 한 마리도 없다'였는데 그때부터 사람이 많거나 없거나 '고양이 새끼가 한 마리도 없어'라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에는 가정법을 배워야지' 결심했다면 일주일 동안은 계속해서 가정법 문장을 말하고 다음주에는 명령어만 말하는 식으로 반복에 반복을 거듭했다. 그는 "거짓말 같이 들리겠지만 몇달이 지나 TV 뉴스를 보는데 프랑스어를 알아듣고 있더라"며 "지금 멈춰있는 과정을 견디지 못하면 실력이 올라갈 수 없다. 기적 같은 순간을 맞을 수 없다"고 밝혔다. 손미나는 외국어공부를 운동에 비유하며 "매일 조금씩 무식하게 공부하라"고 말했다. 하루이틀 운동했다고 몸짱이 되지 않듯이 매일 꾸준히 공부해야 외국어실력이 올라간다는 것이다. 그는 또 언어와 더불어 그 나라의 영화, 드라마, 음식, 소설, 역사 등 문화를 함께 배우면 더 빨리 이해하며 배울 수 있다고 조언했다. 물론 외국어공부가 늘 재밌고 쉬웠던 건 아니다. 그는 "프랑스어에는 과거형만 20가지나 된다"며 "정말 화가 난다. '너네가 이런 언어를 배우니까 성격이 이 모양이지' 생각한 적도 있다"며 웃었다. 힘든 순간을 이겨낼 수 있었던 힘은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대학생 관객들에게 전하는 마지막 메시지로 "꿈을 설정하라"고 전했다. "직업이 아니라 무엇을 할 것인지 목표를 설정하라"는 그는 "무엇을 하겠다는 목표가 있어야 고통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손미나의 목표는 "앞으로 언어를 3, 4개 더 배우는 것"이다. 그는 "나이가 들어서는 아이들에게 외국어가 얼마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주는 창구인지 알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북유럽의 흔한 지하철역.jpg
(“Secret Hell” – Solna Centrum) 스웨덴의 수도인 스톡홀름의 지하철, 어떤지 상상해 보셨나여? 우리가 아는 지하철들은 뭐 요렇고 저렇고 조런 그런 뭐 그런거잖아여 ㅋㅋㅋㅋ 근데 스톡홀름은! 다르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우?! 그래서 지금부터 보여드리려구 해여 ㅋㅋㅋㅋㅋㅋ (“Vines” – T-Centralen) "세계에서 가장 긴 갤러리"라는 별명까지 있을 정도로 지하철역들 하나하나가 뭐 조각, 또는 그림, 또는 모자이크, 뭐 설치 미술 등등의 작품들로 꾸며져 있다고 하는데여! 긍까 지하철역 자체가 기냥 예술이라는거!! +_+ 총 100개의 지하철역들 중 90개가 넘는 역들이 이렇게 꾸며져 있대여. 무려 150명이 넘는 작가들이 참여를 했다고 ㄷㄷㄷ (“Duvbo” – Duvbo) 지금 보여드릴 것들은 그 중 극히 일부입니다 +_+ 나머지는 직접 가서 확인해 보시져 ㅋㅋㅋㅋㅋ “Free Bird” – Tekniska Högskolan “Green With Envy” – Kungsträdgården “Heaven Beside You” – Solna Strand “Stockholm Stonehenge” – Skarpnäck “Under The Rainbow” – Stadion “Tron” – Huvudsta “A Cold Day In Hell” – Solna Centrum “Dodecahedron” – Tekniska Högskolan 사진 출처 어때여 어어어엄청나져? 진짜 1/10도 안봤는데 벌써 ㅎㄷㄷ 지하철 구경만 해도 한참이겠어여 부럽다 스웨덴은 항상 부럽기만 하다 젠장 부러워서 넘나 부러운것 ㅠㅠㅠㅠㅠㅠㅠㅠ
분위기 甲인 프랑스 여배우들
마리옹 꼬띠아르 1975년생 현재 나이 40살 프랑스 배우 중 현재 가장 잘 나가는 여배우가 아닐까 싶음. 마흔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예쁘죠? 걍 예쁨. 이거 보니 러블리까지 함. 이 세상 혼자 살아라. 소피 마르소 1966년생 현재 나이 49살 80년대 우리나라 책받침 사랑을 독차지 했던 소피 마르소 언니. 예쁜것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후덜덜하쟈냐 심지어 초딩때도 분위기 쩔었쟈냐 멜라니 로랑 1983년생 현재 나이 32살 '잘 있으니 걱정 말아요' 라는 영화에서 보고 천사 강림한 줄 알았음. 나도 다음 생애엔 이런 얼굴로.. 아멘 언니 나도 알라뷰 레아 세이두 1985년생 현재 나이 30살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레아햏. 굳이 말하지 않고 눈빛 만으로 사람을 제압할 것 같쉬먀. 헉 소리 나네예. 남자친구한테 이렇게 쳐다보면 미..미안해 소리 바로 나올듯ㅋㅋㅋㅋㅋㅋㅋ 록산느 메스퀴다 1981년생 현재 나이 34살 뭐야 이 새로운 언니는.. 세상은 넓고 미인은 많다. 그지같은 세상. 스테이시 마틴 1991년생 현재 나이 24살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져있지 않은데 프랑스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에요. 아 깜놀 님 인형인줄. 좋겠슈 예뻐서. 샤를로뜨 갱스부르 1971년생 현재 나이 44살 저한테는 이 언니가 프랑스 분위기 미인 1등이긔. 이 언니의 포스는 그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긔. 정석 미녀는 아니지만 제 눈엔 최곱디다.
11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