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jslee
10,000+ Views

폴 매카트니가 49년 만에 서는 전설의 무대, 부도칸(武道館) 이야기

작년 폴 매카트니의 내한공연 취소를 크게 아쉬워하는 팬들이 많으셨을 것 같습니다. 저도 일본 공연 티켓을 사 놓고 한참을 설레여하다 공연 당일 공연장까지 가서 공연 시작 예정시간 직전에야 취소가 결정돼 발길을 돌리는 악몽같은 일을 겪었습니다. 심지어 일본에서의 공연 장소는, 지금은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가스미가오카 국립 육상경기장이었습니다. 예정대로라면 폴은 1964년 도쿄올림픽이 열렸던 이 경기장에 서는 마지막 아티스트로 기록될 예정이었죠. 실망도 실망이지만, 전 세계의 팬들이 폴의 건강을 걱정하게 한 작년의 해프닝이 있은 후로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건강을 회복한 폴은 약속한대로 4월 한국과 일본에서 재공연을 갖기로 했습니다. 국립경기장은 이미 철거 중인지라 새로운 무대로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홈구장, 도쿄돔을 낙점했습니다. 관중 수용능력만으로 따지자면 요코하마스타디움 같은 월드컵 경기장도 있지만, 역시 도쿄돔은 인기 아티스트들만에게 허락된 무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죠. 도쿄 시내에서 접근하기도 수월한 편이고요. 아티스트의 인기를 가늠하는 척도 중 하나가 관중 동원력이라고 한다면, 큰 공연장일 수록 이를 입증하기 쉬울 겁니다. 아래는 도쿄를 비롯한 관동 지역 주요 공연가능 시설(평상시 운동경기 용도로 사용되는 경기장 포함)과 관중 수용 가능 수(그라운드까지 객석으로 사용할 경우)입니다. 가스미가오카 국립 육상경기장 : 8만명 (2014년 5월 폐장) 요코하마스타디움 : 7만5000명 도쿄돔 : 5만5000명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 5만명 사이타마슈퍼아레나 : 3만7000명 그리고 인기 아티스트들이 즐겨 서는 무대로는 수용 가능인원 1만5000명이 채 안 되는 일본부도칸(武道館)이 있습니다. 폴 매카트니는 이번 일본 투어에서 이 무대에 섭니다. 1966년 비틀즈의 첫 일본 공연 이래 49년 만입니다. 부도칸은 ‘무도관’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일본 전통무예의 진흥을 위해 세워진 경기장입니다. 1964년 도쿄올림픽 당시 공식 종목으로 채택된 유도 경기장으로 사용되기 위해 건설됐습니다. 때문에 올림픽이 끝난 후 비틀즈가 이 무대에 오르게 되자 일부 보수인사들은 ‘무술인의 성지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반발을 하기도 했습니다.(지금도 살아있다면 자다가도 이불을 걷어 찰 일…)


어쨌거나 당시 비틀즈의 부도칸 공연은 일본에서 사회적 현상을 일으킬 정도였습니다. 동시에 부도칸은 역사적인 콘서트 무대로 자리잡게 됐습니다. 이후에도 1968년 일라이 브라더스, 1972년 딥퍼플, 1975년 퀸 등 전설적인 해외 뮤지션들이 부도칸을 찾았습니다. 부도칸은 항상 무대 중앙 천장에 대형 일장기를 게양해 두고 있는 일본 전통무예 경기장이고, 매년 도쿄대학의 입학식이 열리기도 하는 지극히 일본적인 장소입니다만, 동시에 해외 아티스트들의 상륙 거점이라는 이중적 면모를 갖고 있는 셈입니다.

이러한 부도칸의 역사는 일본 내 아티스트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가수나 밴드들에게는 부도칸에서 단독 공연을 하는 게 성공을 위한 통과의례가 됐습니다. 여기에는 아무에게나 공연장을 대여해주지 않는 부도칸 특유의 자존심도 한 몫 합니다. 아무리 수많은 공연을 거쳐 온 아티스트들도 첫 부도칸 무대에 오르면 감격의 눈물을 쏟아내는 일도 적잖게 있습니다. 무명시절부터 응원해 온 밴드가 부도칸에 서는 건 팬 입장에서도 가슴이 벅차오르는 일입니다. 부도칸에서 공연을 한 아티스트는 대기실에 걸린 색종이에 사인을 하는데, 100번 이상 공연을 한 아티스트는 금색 종이에 사인을 하는 게 허락된다고 합니다. 현재까지 금색 종이 사인은 야자와 에이키치, 마츠다 세이코, 후지이 후미야 3명 뿐입니다. 저도 부도칸에서 열린 콘서트를 수 차례 찾은 적이 있습니다만, 사실 음향시설이나 구조가 그리 훌륭한 편은 아닙니다. 아무래도 설계 당시 콘서트 등의 이벤트를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비틀즈의 1966년 공연 당시에는 소리가 전혀 들리지 않는 좌석도 있었을 정도라고 하니까요. 그런데 ‘아무리 악조건이라도 부도칸에 오르고 싶다’는 아티스트가 끊이지 않았기 때문에 아이러니하게도 부도칸에서의 음향기기 설치 노하우가 개선을 거듭했고, 결과적으로는 일본 전역에서 열리는 공연장 음향시설이 부도칸의 노하우를 활용하게 되면서 전반적인 공연 수준이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후 도쿄돔을 비롯해 일본 전역의 주요 도시에 돔구장이 들어서면서 이제는 5대돔 투어(도쿄,삿포로,오사카,나고야,후쿠오카) 클리어나 요코하마스타디움 매진이 새로운 성공의 좌표로 여겨지기도 하지만, 일본의 방악/양악 역사에서 부도칸의 의미는 결코 퇴색되지 않고 있습니다. 폴 매카트니가 무려 반세기 만에 부도칸 무대에 오르기로 한 것도 이를 입증합니다. 저는 1년을 다시 기다린 끝에 다음달 폴의 도쿄돔 공연에 갈 예정입니다. 4월 28일 열리는 폴의 부도칸 공연은 너무나도 가고 싶지만 티켓이 당첨될 확률은 극히 낮을 것 같습니다. 그에 앞서 티켓값이 엄청납니다. SS석은 10만엔에 달하니까요. 그 외 좌석도 4만~8만엔입니다. 단, 25세 이하에 100명에게만 추첨으로 판매하는 C석은 2100엔에 불과합니다. 이 가격은 1966년 비틀즈 공연 당시 A석 요금과 같은 금액이라고 합니다. 저는 안타깝게도 25세는 한참 전에 지난지라… 폴은 “부도칸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돼 기쁘다. 이곳은 내게 언제까지나 소중한 추억의 장소”라고 했습니다. 부디 올해는 무사히 공연을 치르시기를.. ㅠㅠ 폴 매카트니 일본 공연 공식사이트 http://outthere-japantour.com/
비틀즈의 1966년 당시 일본무도관 공연 티켓
3 Comments
Suggested
Recent
한국에도 요즘 번화가에 폴 매카트니 콘서트 포스터가 덕지덕지 ㅋㅋ
아...부도칸......
@chloe070607 여기는 포스터 인심이 박해서 한 장 뜯어오지도 못하네요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꽃보다 페퍼톤스🌸 BUT꽃 PICNIC FESTIVAL
주말에는 라이프플러스벚꽃피크닉페스티벌을 다녀 왔습니다. 꽃을 보러? 아니죠. 꽃보다 페퍼톤스 아니겠습니까. 페퍼톤스를 만나고 왔단 말이지요 헤헤 *_* 자. 거두절미하고 인사를 하는 페퍼톤스 이장원을 따라해 보시죠 "라이프 플러스 벚꽃 피크닉 페스티벌!" 두번은 쉽지만 세번은 발음하기 힘든 '라이프플러스벚꽃피크닉페스티벌'. 여의도 벚꽃 축제 현장의 한 복판에서 펼쳐 졌습니다. 무대에서 티켓부스까지 도보 15분 실화? 아무 생각 없이 무대쪽으로 갔다가 티켓부스까지 15분 걸어갔다 와야해서 공연 전 이미 왕복 30분을 걷고 앓아 누울 뻔... 덕분에 꽃구경은 제대로 했다 싶겠지만 이미 감기몸살 기운으로 헤롱대고 있었는걸요. 벚꽃이 정말이지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지만 아시잖아요. 꽃보다 페퍼톤스. 내 눈과 마음 속엔 페퍼톤스를 담을 공간만 두고 나갔기 때문에 벚꽃 사진은 요것만 담아옴... 눈에 벚꽃을 담을 겨를이 없었단 말입니다 헤헤. 그럼 본격적으로 후기를 시작해 볼까요오? 입장부터 넘나 사이 좋은 둘을 보세요.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네 진짜. 뉴히피제너레이션으로 꿈처럼 시작합니다. 정말 아름다운 봄이로군요! 감기 몸살 기운이 으슬으슬 목구멍을 간지럽혔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펩톤을 보는 동안은 씻은 듯 나았습니다. 아니 세상에 이렇게 효과 좋은 감기약이 어디 있나요? 비타민이 진짜 따로 필요가 없네. 그러니까 영상에서 들리는 앓는 소리는 아파서가 아니라 너무 좋아서... 물론 리허설 때는 따로 입장했습니다 (비밀) 이전 팀까지는 없던 연기 무대효과가 계속 해서 자욱하게 깔렸고, 시야가 흐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페퍼톤스를 볼 때 항상 개안하는 경험을 하는데요, 이번엔 개안의 기적을 겪기도 전에 뿌려진 연기로 펩톤이 흐리게 보여서 좌절. 왜죠. 왜 나와 펩톤 사이를 가로막는거죠 연기따위가? 연기가 깔리니까 뭔가 타는 냄새가 나는 것 같기도 해서 '언니, 어디서 타는 냄새 안나요? 내 마음이 타고 있나 봐요!' 드립도 날려 보았습니다 헤헤. 속상한 기분은 드립으로 치유한다. 그리하여 첫곡은 '카우보이의 바다'. 올해 야외는 처음이니까 쬐끔 찍어 봤어요. 너무 짧은가 싶어 더해보는 미장원 오빠의 봄같은 사진.jpg 아이 고와라. 우째 이렇게 봄처럼 웃죠? 설레게... 어우 이 사진 진짜 스무번은 더 봤는데 자꾸 봐도 또 설레네요 ㅠㅠㅠ 그리하여 다음은 '긴 여행의 끝'. 언제나 설레는 노래지 않겠습니까. (이쯤되면 대체 뭐가 안 설레는 건지) 두곡을 마무리하고 그렇게 기다리던 멘트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후후. 저는 펩톤이 노래하는거 보는 만큼 말하는거 보는 걸 좋아하거든요(가끔은 더 좋아함). 웃겨서 뒤지겄어 진짜 토크쇼 한번만 해주면 소원이 없겠다... 물론 한번 해주면 또 소원이 생기겠죠 한번 더 해달라고... 아까 맨 처음에 보여드렸던 영상 속에서처럼 인사를 하고, 라이프플러스벚꽃피크닉페스티벌을 되뇌이고 난 후 쌀쌀해 지는 날씨에 여느때처럼 드립을 날려 줍니다. '페퍼톤스와 함께라면, 그 곳이 바로 여름이죠.' 암요. 함께라면 제 마음도 항상 용광로처럼 불 타 오릅니다 선생님! 페퍼톤스에게 언제나 고마운 내 마음을 알아채기라도 한 듯 'THANK YOU'를 들려 주네요. 진짜 항상 너무 고맙다 정말 ㅜ.ㅜ 내 낙이 되어줘서 정말 고마워요 ㅠㅠㅠㅠㅠ 봄날에 당연히 선곡될거라 생각했던 '스커트가 불어온다'를 흩날리는 꽃잎들 너머로 들으니 어찌나 행복하던지. 선생님 여기가 바로 천국인가요...? 두곡을 불렀더니 따뜻해 진 것 같다고 말을 하려다 갑자기 불어대는 강풍에 급히 사과를 하고(어디다?) 건강에 유의하라는 말을 덧붙여서 또 귀여워... 벚꽃이 생각보다 강인한 것은 이미 이름에 그럼에도 불구하고(But)를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추운 날씨에도 굴하기 않고 꽃을 피워내는 거라는 아재개그를 날렸지만 그것 조차 귀엽잖아요 But꽃이라니... 이런 아재개그 이르케 귀엽게 하는 사람 어디서 봤어요? 난 못 봤어 이장원이 처음이야 부르다 보면 한번은 꼭 틀려서 신나서 꼭 찍게 되는 노래 Fast지만 요즘엔 틀리는 날이 드물어서 또 시무룩하게 하는 노래랍니다. 틀릴 때 짓는 표정이 진짜 귀엽거든요. 근데 이 날도 못 봤네 아쉬워... 이 다음은 역시나 봄에 꼭 맞는 노래 '청춘'이었는데요, 제가 또 눈에만 담았는지 찍지를 않았네요 그려. 그래서 청춘같은 신제품 오빠의 사진으로 대신 합니다. 아니 이 엄청난 노이즈 속에서도 우째 이리 소년미 넘치나요. 이 청량함이 39세에서 나올 수 있다니. 매번 감탄하고 갑니다. 콧물 가득 머금은 목소리까지 더해져서 소년미는 진짜 신재평이 최고야. 아 이 날은 추워서 콧물 훌찌럭대며 노래를 한지라 더 더 코맹맹이 목소리여서 너무 좋았더랬어요. 진짜 너무 좋아 그 목소리 ㅠㅠㅠㅠㅠㅠㅠㅠ 마지막은 모두에게 들려주고 싶은 곡, '행운을 빌어요' 항상 이 부분은 꼭 찍으려고 노력하거든요. 21세기의 어떤날에서 오늘 날짜를 외치는 부분과 행빌에서 '행운을 빌어요'라고 미장원오빠가 읊조리는 부분은 제 최애 파트. 라고 쓰고 보니 이 날은 21세기의 어떤날이 없었군요! 어쩐지 뭔가 아쉽더라. 같이 외쳐줘야 기운이 난단 말이에요. 그걸 외치려면 아직 한달 가까이 남았는데 어떻게 기다린담... 이라고 생각하실 분들을 위해 여기까지 카드를 써 봤습니다. 여러분, (이장꾸오빠가 말했듯) '아름다운 봄이에요.' 아니 근데 진짜 뷰민라까지 어떻게 기다리죠...? ㅜ.ㅜ 덧) 이왕 찍은 것 올리는 게 안 올리는 것 보다는 훨씬 나으니까 괜히 두고 가보는 리허설 영상 몇개입니다. 헤헤. 영상이 마구 마구 흔들리는 건 제 마음에 지진이 났기 때문이에요. 펩톤이 내 마음을 흔들었으니ㄲ... 헿 리허설도 마냥 좋습니다 리허설도 마냥 좋습니다 2 리허설도 마냥 좋습니다 3
현재 한국에 항공모함 팔고 싶은 영국.jpg
퀸 엘리자베스급 항공모함 영국이 7만톤급 대형 항공모함 2척을 지었습니다. 이제 우리도 다시 항공모함 대국이다! 영국님이 유럽 연합에서 탈퇴했습니다. 브렉시트로 경제가 어려워졌습니다. 지금 재정이 말이 아니네...! 돈이 궁하니 항공모함 2척이나 굴리진 못 하겠다..... 항공모함 팔 데가 없나? 프랑스는 차기 항공모함 개발을 시작합니다! 이봐, 프랑스! 우리 브렉시트로 예산 쪼들리는데 우리 항공모함 1척만 사라! 우리가 항모를 못짓냐 전투기를 못 만드냐? 굳이 완제품 사야하나? 어어.. 설계도만 팔아라! 4,000억원에 살게 알았어.. [4,000억원에 프랑스에게 함모 설계도를 팔았습니다.] 프랑스님이 PA-2(porte-avions 2) 항공모함 사업을 시작합니다. 좋았어, 설계도 씹고 뜯고 맛보고 프랑스형 항공모함에 다 녹여넣어야지 그래도 재정은 여전히 어렵다! 코로나 판데믹으로 전세계 경제가 마비됐습니다. 영국 경제가 지금 진짜 말이 아니네.....! 1척이라도 팔아야겠다. 한 편 한국은 일본이 꼴받게 하네? 중국이 꼴받게 하네? 러시아도 독도에 비행기 보내고 난리네? 안되겠다. 항공모함을 도입해야겠어! “항공모함이 왠말이냐!” “항공모함은 좋지만 경항공모함이 뭐냐? 대형으로 지어라!” (갑론을박) 어우~ 잡음이 너무 심하네.. 경항모불가론이 계속 대두되고 있어! “항모만 지으면 뭣하냐! 중일보고 만드는거라며! 마하3 이상의 초음속 미사일로부터 항모 보호할 무기도 없는데 항모를 왜 만드냐!” 하지만 국제분쟁이 났을 때, 우리나라의 해양 주권을 대변할 전력은 항공모함 뿐이다. 말라카해협에서 한국이 필요로 하는 모든 석유와 에너지가 온다! 그리하여 4만톤급 1척을 짓는다. 2033년에 실전배치 예정이다. 뭐? 한국이 항공모함을 도입해? 대형 항공모함을 원하는 목소리가 많아? 설명회를 열어보자! 한국아, 한국아! 우린 지금 재정이 어려우니 니들이 우리 항모 렌탈하고 너흰 귀중한 대형 항모경험과 기술을 얻고 윈윈하는게 어때? 많이 기술이전해줄게 대형 항모랑 경항모는 화력 자체가 달라! 어때 콜? 흠.. (현재진행형이다.) 출처 : 도탁스 그리고 방문판매하러 5월에 출항했죠 지브롤터 해협, 수에즈 운하, 말라카 해협을 거쳐서 한국엔 8월말 도착 예정이라고 합니다. 부산으로 입항한다고 하는데 실제로 한번 보고싶긴 하네요 핳핳
백신 공급 관련 보고서(PIIE, '21.6.7)
월요일은 상큼하게 보고서로 시작하시죠.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적 업적 중 하나를 말하라면 아이러니컬하게도, 코로나19 상황에서 발동했던 "워프 스피드 작전/Operation Warp Speed"라 할 수 있겠다. 현재 미국의 광범위한 백신 접종을 가능하게 했던 것도, 트럼프 정부가 그야말로 광폭적인 행보를 통해 백신 개발을 지원했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백신 접종의 확대 그 자체는 바이든 정부의 공이라 해야 하겠지만 말이다. 다만 바이든 정부나 트럼프 정부나 하나같이 의존하는 법률이 하나 있다.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DPA)인데, 이 법률을 발동한 덕분에, 미국 내 제약회사들은 안전하게(?) 물자를 확보할 수 있었다. 바로 저 "안전하게"라는 표현을 잘 생각해 보셔야 한다. 백신 개발 재료나 설비 확보는 그야말로 제로섬 게임이기 때문이다. 저 "안전하게"라는 표현은, 미국 내 백신 관련 회사들이 설비와 재료를 먼저 확보할 근거를 제공하는 DPA 때문에 말한 것이다. 즉, 이것이 백신(혹은 백신관련 제품)의 실질적인 수출제한 혹은 수출금지를 구성할 여지가 대단히 높았다. 물론 미국이 명시적으로 수출제한/금지를 발동한 적은 없었고, 조사를 해 보니 실제로도 발동하지는 않았지만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이 아래 보고서(참조 1)의 주제다. 백신 제조는 크게 두 단계로 나뉜다. (1) 원료/백신 생산(Plants to manufacture drug substance/product)과 (2) 마감/출하(Plants to fil/finish)이다. 당연히 "둘 다" 중요하다. 문제는 각 단계에서 단계별로 필요한 설비와 원재료, 마감에 필요한 유리나 냉동/냉장, 등등(주사도 중요하지만 여기서 빼겠다)이 필요한 상황에서 설비와 원재료 확보가 과연 가능하냐에 있다. 그리고 조사를 해 보니, 인도측(주로 Serum)이 주장했던 것처럼 설비와 원재료 확보가 과연 DPA 때문이었느냐...하니 그것 때문은 아니고 세계적으로 많지 않은 백신 제조사들(참조 2)이 모두 다 설비/원재료 확보 경쟁에 뛰어들었기 때문에 세계적인 수요 확대/공급 미달 현상이 있었다. 조사의 주된 대상은 관련 원재료를 생산하는 미국의 Merck Millipore와 Cytiva/Pall(참조 3), Thermo Fisher, ABEC 등이었다. 그렇다고 DPA의 영향이 없었다고 보기도 좀 뭐하기는 하다. 미국은 2020년 여름부터 DPA를 발동하여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생산설비를 두 곳(Emergent BioSolutions과 Catalent) 세웠었다. 이 때부터 DPA를 통해 설비와 원재료가 무한정에 가깝게 생산설비에 제공됐기 때문이다. 물론 여기만 원재료를 요구하지 않았을 것이다. 보고서에는 안 나오지만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는 심지어 한국에서도 생산된다. 게다가 노바백스가 등장을 했으니 앞으로도 한동안은 계속 설비/원재료 부족현상이 지속될 것 같다. 그래서 무엇이 필요하냐, 투명한 정보에 근거한 주요국들간 협조이다. 왠지 모르게 공자님 말씀같아 보이기는 하지만, 백신 생산이 실제로 이뤄지고 있고, 그게 또 기업 수가 우후죽순 많지는 않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정보 공유가 가능한 일이다. 정보 공유가 가능하다면? 여기저기 자원 배분도 가능하다는 얘기다(이 부분은 정부 개입이 필수적일 듯 하다). 요는, "워프 스피드 작전"을 범세계적으로 발동하자는 의미다. G-7 회담이 계기인지는 좀 불확실하지만 미국과 EU는 3월부터 서로 백신 공급 부문에서 협력하고 있는 듯 하다(참조 4). ---------- 참조 1. PIIE의 채드 본은 영상회의로만 만나봤었는데, 실없는 농담을 좋아하는(...) 좋은 분이다. 코로나19와 통상정책 관련해서는 작년부터 발군이다. 그의 보고서는 꼭 챙겨보는 편. The US did not ban exports of vaccine supplies. But more help is needed.(2021년 6월 7일): https://www.piie.com/blogs/trade-and-investment-policy-watch/us-did-not-ban-exports-vaccine-supplies-more-help-needed 2. 가령 짤방의 출처인 아래 AFP 기사는 유럽 내 백신 원재료 생산지/최종제품 생산지로 나눠서 보여주고 있다. 이들도 인도 Serum의 설비/원재료 확보 경쟁사(!)들이다. 여담이지만 벨기에 법원의 EC vs. AstraZeneca에 대한 최근 사전적판결에 대해서는 할 말이 좀 있는데 그건 다른 주제다. EU asks for big penalties against AstraZeneca over dose delays(2021년 5월 27일): https://ednh.news/eu-asks-for-big-penalties-against-astrazeneca-over-dose-delays/ 3. Cytiva의 경우 "워프 스피드 작전"을 통해 2020년 10월 3,100만 달러를 보조금으로 받았다. 목표는 12개월 내 메사추세츠 설비를 확대하고, 유타의 설비도 똑같이 만들어내는 것", 그 외 DPA를 통해 설비와 원재료 우선 확보권을 얻었다. 4. EU seeks closer cooperation with US on vaccine supplies(2021년 3월 6일): https://www.politico.eu/article/eu-us-covid-vaccine-cooperation/
최고의 비틀즈 노래는 무엇?
이제는 정말 지겨울 만큼 이름을 들어온 그룹 비틀즈. 20대의 젊은이들에게는 아니 40대 이하의 사람들에게는 태어나기 전에 해산을 한 전설적인 밴드로, 단 7년의 기간 동안 13장의 앨범을 발표한 지금으로는 상상하기 힘든 엄청난 활동을 보인 신화적인 존재, 비틀즈.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름을 알지만 그들의 음악은 예스터데이나 렛잇비 정도만 아는 게 현실이다. 좀 좋아한다는 사람이 베스트 앨범 한 장정도 가지고 있는 정도가 보통인데, 그래서 일반적인 사람들이 모르는 비틀즈의 명곡도 많이 있다. 비틀즈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진짜 비틀즈의 음악만으로 순위를 정한다면 어떤 노래가 최고의 노래일까? 비틀즈의 정규 앨범 13장의 음악을 차트화 해서 저명한 음악잡지 롤링 스톤이 발표 했다. 100위까지 발표 했지만 사정상 Top10만 다뤄보겠다. 10.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존 레넌과 폴 메카트니라는 투 탑만 생각했던 비틀즈라는 그룹에 조지 해리슨이 각성하면서 만든 명곡 “While My Guitar Gently Weeps”은 일대 충격이었다. 비틀즈의 각개전투 앨범 화이트 앨범에 실린 이 곡은 이후 조지 해리슨이라는 인물의 활동에 큰 등불이 되었던 곡이다. 09. Come Together 비틀즈의 실질적인 마지막 앨범인 [Abbey Road]에 실린 곡. 제목이야 Come Together이고 노래 가사도 같이 하자는 내용 같지만 결국 마지막이 되었다. 08. Let It Be [Abbey Road]보다 먼저 녹음되었지만 그 후에 발매 되어서 비틀즈의 디스코그라피의 가장 마지막을 장식하는 앨범 [Let It Be]에 실렸던 대표 곡. 국내에서도 비틀즈의 대표곡 중 하나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다. 07. Hey Jude 68년 발매한 싱글 “Hey Jude”는 당시 발매 되었던 정규 앨범인 화이트 앨범에는 실리지 않은 곡이다. 7분 넘는 대곡이었지만 마지막 인상적인 후렴구와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고 미국에서 무려 9주나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하면서 빌보드에서 선정한 올타임 베스트 싱글에서 10위를 차지했다. 폴 메카트니가 작곡한 이 곡은 재미있게도 존 레넌의 아들을 위한 곡이다. 06. Something “While My Guitar Gently Weeps”에서 터진 조지 해리슨의 포스는 마지막 앨범 [Abbey Road]에서 유종의 미를 보여주는 곡 “Something”을 만들어냈다. 조지 해리슨 곡 중 최초의 1위 곡이다. 05. In My Life 비틀즈가 아이돌 밴드에서 진정한 음악가로 선언한 앨범 [Rubber Soul]에 실린 곡. 앨범에 실린 곡들 중에 싱글을 발표한 곡이 없지만 한 곡 한 곡 이전 작들에 비해 무게감과 완성도가 높았고 그 중 “In My Life”는 “Norwegian Wood”와 함께 많은 사랑을 받은 트랙이다. 04. Yesterday 설 명 필 요 없 음 03. Strawberry Fields Forever 67년 앨범 [Magical Mystery Tour]에 실렸던 트랙이다. 신은 그들에게 음악을 주고 영화를 빼앗았다 라는 말이 나올 만큼 OST로 제작된 [Magical Mystery Tour]는 성공했고 영화는 실패했다. 후기 앨범치고는 지명도가 낮은 앨범이지만 곡만큼은 역시나 명불허전이다. 02. I Want to Hold Your Hand 63년 발표한 싱글 “ I Want to Hold Your Hand”는 톱10안에 유일하게 들어간 초기 시절의 음악이다. 이건 음악적인 완성도 보다는 비틀즈라는 밴드의 탄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곡이라서 라는 생각이 든다. 노래가 나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다만 음악적인 무게감면에서는 지금까지 언급된 곡과는 많이 차이를 보인다. 01. A Day in the Life 드디어 나왔다. 비틀즈를 논할 때 그리고 록 역사를 이야기할 때 항상 최고의 앨범으로 뽑는 1967년작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에 실린 마지막 곡 “A Day in the Life”는 최고의 앨범의 마지막 곡으로 실리기에는 완벽한 트랙이다. 매우 실험적인 트랙이라 대중성 면에서는 좀 약하지만 음악적인 무게감면에서 지금도 이에 필적할만한 트랙을 찾아보기 힘들다. 모든 곡이 다 끝난 다음 맨 안쪽 골에 들어간 효과음의 무한 반복은 CD세대나 디지털 음원 세대는 절대 누릴 수 없는 LP의 영원함이다. [출처] 최고의 비틀즈 노래는 무엇?|작성자 헬로준넷 the source of / Hellojunenet web (KOREA) information web youtube - http://www.youtube.com/hellojunenet blog - http://blog.hellojune.net moremusic - http://www.moremusic.co.kr facebook - http://www.facebook.com/moremusic.co.kr2 HelloJune.Net - http://www.hellojune.net twitter - http://www.twitter.com/hellojun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