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tto
10,000+ Views

E SENS - Sleep Tight

보통 주위에서 아직도 이센스를 좋아하냐고 묻는데 전 ing입니다ㅇㅅㅇ 상관없어요 이센스의 인성 보고 좋아하는것도아니고 대마는 마약이라고 생각도안들어서 아하하 다만 독이 의미없는곡이 되버려서 그건좀 안타까울뿐,, 만약 대마때문에 이센스의 목ㅗ리가 안나오게된다면 싫어할지도ㅋㅋ 어쨋든 이센스.에넥도트는 언제나 기대되는 단어인건 확실ㄹ 이번 노래도 역시 비트짱짱 가사짱짱 새벽에들으면 잠못자여ㅜㅜ 수능만 끝나면 난이제 이센스공연장에서 꿀이나빨겟구나햇는데 아 갑자기대마화나네 여튼 그냥들으세요 듣기싫음 안들으셔도되니까 댓글로 뭐라하지마시규 아 근데 노래올리신분이 후반부 고치신거같은데 왜그랫어여ㅠㅠㅠ아진짜그러지말지ㅠㅠ그래서 다른걸로 갖고오고싶었는데 음질은 또좋아ㅠㅠ 젠장 존좋!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이센스......생각하면 화나네요... 에넥도트 뱉어내라
아 공감이어요 인성이 아닌 음악 좋아하는점 저도 ing임다
@gong2wooki 코리안 일매틱에서 코리안 디톡스로 ㅋ
@hippyhoppy 격공ㅋㅋㅋ술이든약이든 항상쩔어보임 끼요워!
센스형 왜 약빨았어요... 안빨아도 빤거같은데 ㅋㅋㅋㅋㅋㅋ 안타깝 얼른 보고싶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E-Sens (이센스) - You Can't Control Me
보통 카드 올릴땐 제 의견을 적는 편이지만 이번 곡은 가사만 적고 가도록하죠! E-Sens (이센스) - You Can't Control Me 누가 말했지. 래퍼의 수명은 아무리 길어봤자 5년. 난 그것보단 오래하려나봐. 날 기억하는 거 보면. 난 래퍼들의 무덤. 그 밑 깊숙히. 들어갔다 다시 나왔지. 어떤 이는 익숙치 않을 지금의 내 모습. 어쩌면 완전한 부활 그게 아니면 반쯤 썩은 좀비. 누군가 와서 파내준게 아냐. 내 할 일을 대신 해 줄 사람은 있지도 않지만 원치도 않지. 이 시기와 지금 이 beat. 내가 뱉을 몇십 줄은 래퍼들의 위기 혹은 기회. 난 팔짱끼고 시뻘건 얼굴숨기며 여유있는 척. 그런 거 안해. 그런 거 잘하는 타입 따로 있어. 걔는 raw 한게 아냐 그저 익다 말은 rare 한 두번 씹히고 몇시간 뒤 내 변기밑에. 반면에 나는 언제나 well done 니가 급하게 씹어볼래도 괜히 니 숨구멍만 맥혀. 호흡곤란. 니 옆사람들은 니 등을쳐. 결국 니가 뱉은 건 오물. 토했으면 무릎꿇어. 막무가내로 덤비는 멍청이와 비겁해진 메이져 랩퍼가 씬의 4분의 3을 채웠네. 한국힙합은 반죽음. 옆에 널린 시체. 유통기한 지난 니 rhyme 의 방부제. 지폐 연예인 아닌 척. 한국힙합 후배를 위해 한 몸 다 바치듯 연기하며 사기를 치네. 회사는 발목을 자르고 목발을 줘 내가 걷는 건 전부 지들 덕분이라고 턱 쳐들어올리고 지껄여. 말 잘 들으면 휠체어 하나 준대. 니들이 팔려고했던 내 인생. 쉽게 내주지 않아 내 boss 는 나. 사람 좋은 듯이 위선 떨어 대지마. 니넨 니들 스스로에게도 비즈니스 맨 그건 니 안의 소리에 대한 디스리스펙. 궁금해 걔네가 나한테 저지른 양아치짓에 입 닫고 눈감은 여우의 피도 뜨거워 질지. 내 얼굴에 떡칠해놨던 메이크 업 다 씻어 내는데 걸린 시간 아무리 짧게 봐도 2년. 예전에 뱉어놓은 말. 이제는 죽어도 지켜 the mind state of a winner 모든 스튜디오는 나의 gym 넌 한입짜리 프로틴. 비계 낀 니 정신 도려내 주께 마취 없이. 이거 듣고나면 대답해. 개코. 지난 5년간 회사안에서 날 대했던 것 처럼 뒤로 빼지마 날 위한 마지막 존중. 미리 거절했으니 병사 대 병사로 전투. 착한사람 코스프레 fuck that. 더럽게 얘기해도 솔직해져 봐 제일 얍삽한게 너인게 아무리 생각해도 난 다듀 군대 땜빵. 후배의 존경 이용했지 내게 설명해봐. 니 옆의 랩 퇴물을 비롯해 나머진 새끼들 다 쓰자니 너무 아까운 내 볼펜 다 알아듣겠지. 패스. 10억을 달라고? 아메바 컬쳐. kiss my ass. 니들 잘하는 언론 플레이. 또 하겠지. 날 배은망덕한 새끼로 묘사해놓겠지. I'm no.1. 인정하지 못하겠다면 mc 로서 얘기해. 니네 누나 찾지 말고.
힙합계 레전드 사건 기억하는 분 계신가여
전 기억남 ㅋㅋㅋㅋㅋ 이때 이 짤 돌면서 '네 머리를 이렇게 쪼개 버리겠다' 드립도 생겼었는데 +_+ 이게 왜 레전드냐면 원래 저런 서양권에서 오글거린다고 생각하는 제스쳐 같은거 좆도 안하기로 유명한 에미넴. 서양권에선 그냥 상상도 못한정도. 원빈이 티비나와서 개다리춤 추면서 혀내밀고 사팔뜨기 흉내 낸다고 보면 됨. 올드힙합 문화 간지도 있고 . 근데 저 내한공연 바로 앞에 일본에 공연갔음. 근데 일본애들 존나 호응 좆도 없고, 조용히 보기만해서 개씹노잼 만들고, 무대 선 가수 개민망 갮 만듦. 그래서 에미넴이 ㅅㅂ 좆까 아시아 안온댔잖아!! 좆까 씨발 공연장 분위기 봤어? 안해!! 다음 한국일정 안가!! 좆까!! 하면서 개역정 냈지만 어림도 없지ㅋ 비지니스 빠워ㅋ 울며 겨자먹기로 한국 공연 시작. 근데 웬걸? 미친놈들이 시작전부터 소리지르고 난리치고 영어로 씨부려도 반응해주고 때창하고 뭔 말만하면 자지러지고 지랄발광을 신명나게 펼치니까 에미넴 존나 감동해서 원빈 개다리춤 혀내밀고 사팔뜨기 하듯 공연 막판에 시발!! 한국 개 쩔어!! 존나 사랑스러워!! 너희는 진짜 미친놈들이야!! 사랑해!! 하면서 저 세레머니 한거. 그리고 에미넴 살아생전 최초의 하트 세레머니. 이후 자국 인터뷰에서도 그날 감동이었다고 인터뷰 함 ㅊㅊ ㄱㄷㄹ
e-sens(이센스) - True story
넌 절대로 날 가두지 못해. 너넨 다 사기꾼. 니가 빡치기 전까지 내가 봤던 건 가식뿐. 이제 니 본심이 나왔네. 약쟁이 새끼 맥여줬더니 욕을 해. 감히 여기 왕한테? 진작 하지 그랬어 그런 말. 잃을 것 없는 니 놈 새끼 거둬줄테니 회사 말 좀만 들어달라고 하지 왜. 미꾸라지 아님 뱀? 시발 어째 끝까지 대인배 흉내야 니네 못된 형이 해줬던 마지막 홍보. 뭐 받을 거 다 받고 쫓겨나더니 지 욕보이는 멍청한 놈 만드네. 니 속 훤히 다 보여 내 똥 냄새는 어떻게 참았어 개코면서. 까놓자. 기자가 대신 해도 됐을 니 rhyme 에 대답을 모두가 원해 이게 메인 이벤트. 나 좆 됐을 때. 내가 그랬지. 기필코 내가 몇배로 갚아주겠다고. 떼 쓴 적 없었네. 2년 뒤,내게 내민 노예계약서. 진짜 손해가 얼마냐 물었더니 그거 알고 싶음 회사한테 소송을 걸라고? 2억 주고 조용히 나가면 8억을 까주겠다고? 웃기는 소리말어. 구라친 거 알아냈지. 날 바보 취급하며 맘 써주듯 얘기했지. 난 분명히 말했어. 절대로 책임회피 하지 않는다고. 이 얘기에 어디가 배신? fuck you go the hell. 거긴 휴식마저 벌벌벌 너희 덜 떨어진 매니져 방송 못하겠단 말 피디한테 하기 무서워서 내 아버지 제사를 주말로 바꿔보자 물었어. fuck you go the hell. 너네는 그런 인간. 다 알아놓고 물어보면 "나는 몰랐다 미안." 좆까는 소리 마. 썩어빠진 가식의 껍데기. 그게 아니면 누나 치마폭 두려운 겁쟁이. 내가 아는 한, 왕은 그딴 행동하지 않아. 그런 건 예전 싸우스 팤 속에 나오는 사담 후세인 처럼 비열한 이들이 일으키는 사악한 어둠의 길. 말해봐. 누가 비열한지. yeah 넌 역시 뿌리끝까지 아메바 컬쳐. 부끄러움 안다면 롤모델 얘기는 집어쳐. 10년 후에도 내 대표곡은 독? 그래서 뭐? 니가 뭘 해줬어? 나 괴롭혀준 거? 그걸로 번 돈도 니네가 먹고 버렸잖아. 땜빵하는 동안 내가 번게 너희 보다 많아? 그래서 그 짓거리 내가 좋아한 것 같냐 내가 어떤 맘인지 누구보다 잘알잖아. 그 짓하고 3억 벌고 이제 10억을 빚져. 니네 엄마 니네 누나 버는 돈 다 뺏기면서 살기 싫으면 닥치고 말 들으라던 니 년. 내 가족 입에 또 담으면 그 땐 진짜 뒤져. 한방엔 안되도 10년 음악하게 해주겠단 멋진 태도. 언행일치 안되는 둘. 문화를 위한다 말하지만 싹 다 양아치들뿐. 10억은 너와 니 친구가 좋아하는 숫자. 음악가 돈 몰래먹은 그 매니저, 니 누나 그리고 그 밑에 똘마니. 좆나 친한 친구들. 나보고 철없다 하기전에 살펴 너희 뒷구멍. 그래놓고 염세와 관심병 환자, 투정. 그 딴 단어 나열하며 내 정체성을 규정? 니 여우눈깔 동공. 탁해졌어. 인정해. 넌 래퍼 아니라 지저분한 엔터테인먼트 대표해. 용기낸 사람이 누군지 숨어있으며 치사한 짓 했던게 누군지. 내 은퇴. 걱정마 열정은 불 같으니까. 내가 여기서 거짓말 한 거 있으면 말해봐.
E SENS - 비행 (Flight)
이센스가 새 곡을 올렸어요. 가사에 음악에 대한 설명이 다 있는 것 같아서. 1) 야, 내가 많이 변했냐. 살다 보니까 다 변하더란 말들, 믿을 놈 없는곳이라 조심하라는 말들. 난 너머를 보고믿지. 의리따지던 친구들도 길이 나눠지지. 절대 순진하지 말라네. 많은 요구사항 동시에 몇가지 듣지. 못미더운 그 놈의 말과 오래된 친구의 절대 알수없는속. 어쩜 이 생각에 시간 쓴 내가 제일 더러워. 다들 경쟁,비교하며 따져드는 우위. 아름다운 일 아니라고 뉴스는 떠들지만 금방 바뀌는 일이 아닌걸 다 봤어 우린. 옆에 일 아닌듯 지내는 기술을 배우지. 슬퍼만하면 애지. 내가 버릇이 되어있는 착한 내 친구의 삶까지는 내가 못챙겨 서로 이해해. 신나기만 하던 주정뱅이가 변하긴했네. life goes on. 2) 차라리 그때가 나았지. 그건 아무짝에 쓸모없는 대사. 니가 보낸 십대의 삶이 또 괴로웠던 군대가 지금 되려 그립다니. 빨리 뛰쳐나가고 싶어했던건 너잖니. 7 to 10. 책상에 앉아 있을땐 지나가기만 바랬지. 이게 꼭 그때의 얘기만은 아닌듯하네, 너한텐. 마시고 죽지는 말자. 보면 다 왔다 갔다 해. 자신의 모자름인가 불공평인가 시간 길게 두고 생각해볼만하지만 그걸 허락해주지 않네 다 work, work. 누른 자 위로 일단 가보게 엉덩이 털고 일어나지 반나절 넘게 걸려 도착할 그곳을 그려보며 괴로운 비행도 참아. 날씨도 좋았으면 좋겠네. 춥지도 덥지도 않고 딱 적당한. 3) 아무데나 앉아 담배 한대 피워. 몸에 해로워? 나도 알지 물론. 중독인데 아닌척. 사실은 그냥 멍때릴 시간좀 버는거지 조용한 5분을 줘. 두가지 생각이 동시에 위로 피로를 느끼며 이 고민은 또 내일로 Knockin' on heaven's door. 잠시 그저 조용히 누울 침대를 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