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s7kr
1,000+ Views

히잡, 차도르, 부르카, 아바야, 니캅 - 이슬람 여자들의 의복 차이

[히잡, 차도르, 부르카, 아바야, 니캅 - 이슬람 여자들의 의복 차이]  http://goo.gl/3zbFd0 이슬람 여성들의 복장이 궁금해서 정리해 봤습니다. 사실 이 히잡이나 차도르, 부르카, 니잡 등은 비잔틴 제국과 페르시아 제국의 상류층 여성들이 착용하던 권위의 복장이었습니다. 17세기까지만 해도 상류층 여성들은 하류층 여성들과 신분을 구분시키기 위한 과시용으로 히잡, 차도르, 부르카 등을 입었다고 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출국 전 체크리스트 10가지!
여행 전 알아보아야할 10가지! 기본적인 체크리스트지만 혹시나 놓친 것은 없는지 점검하는 의미로 읽어보도록 합니다! 1. 예방접종, 건강문제 그 나라의 특성상 자주 노출되는 질병에 맞는 예방접종을 하고 갈 필요가 있습니다. 2. 여권, 비자발급문제 이건 가장 기초적인 준비물이지만 간혹 기간만료되어 출국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여권 유효기간을 꼭 확인하세요. 갱신해야하는지 유무와, 해야한다면 발급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미리미리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3. 시차 적응 시차가 큰 국가에 가기 전 시차적응을 천천히 해나갑니다. 수면 시간을 천천히 바꿔나가고 생체리듬을 그 전에 조금씩 변화해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4. 교통수단 섬 쪽이나 교통수단이 많이 없는 곳은 차를 렌트해가야합니다. 렌트는 막상 가서 빌릴 수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에 미리 알아보고 예약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철 수단이 발전된 곳은 노선도 어플이나 노선도를 한글판으로 미리 다운받아 가시는 것이 좋지요. 5. 플러그 국가마다 플러그가 다르기 때문에 알아보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6. 여행짐 여행짐을 과하게 싸가거나 너무 없이 가져가는 것 또한 문제! 여행 입문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짐을 과하게 싸간다는 것입니다. 늘 휴대하고 다녀야 할 짐을 알맞게 담을 수 있는 편한 휴대용 가방도 별도로 가져가시는게 좋아요. 캐리어 짐쌀 때는 과감히 덜어내는 것도 중요! 묵을 호텔에서 세안도구를 지급 하는지 알아보고 준비를 해가는 것도 팁! 국가마다 필요한 물품이 다르기 때문에 그 국가의 준비물 리스트 정보를 찾아보는 것도 좋아요! 7. 여행비용 여행 플랜을 짤 때 무시할 수 없는 부분! 바로 여행비용인데요. 어느 정도 비용을 유추해서 환전을 해가야 하는건 기본이죠. 그치만 간혹 현금을 다 사용해서 카드를 써야할 때 결제가 안 되는 난감한 상황에 봉착할 수 있습니다! 혹시 대비용으로 카드를 이용할거라면 해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카드인지! 카드 한도는 얼마나 되는지 잘 알아보셔야 합니다. AND! 간혹 고유의 국가 통화를 가졌지만 달러를 더 유용하게 쓸 수 있는 국가들도 있으니 미리 알아보도록 해요! 다른 통화로 잘못 환전해 갔을 때 멘붕멘붕이겠죠.ㅠㅠ 8. 안전문제 내가 가는 곳이 누구나 쉽게 가는 관광지가 아니라면 알아보셔야 합니다. 전쟁이 빈번한 국가인지, 테러나 치안 문제가 심한 곳인지, 최근 재난발생 위험국인지! 일본은 현재 지진문제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줄었고, 남아공 아프리카는 치안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여행자들에겐 위험 적신호 상태! 그 국가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잘 알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9. 로밍준비 국제 로밍 요금은 잔인할 수 있습니다. 요즘은 보통 다 자동로밍이지만 혹시 모르니 다시 한 번 확인 또 확인! 10. 대사관 휴무, 공공기관 휴무 대사관의 휴무 요일과 내가 이용할 공공기관 박물관이나 미술관같은 곳들의 이용 요일과 시간을 꼭 알아갈 필요가 있습니다. 먹방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가볼 레스토랑의 휴무 또한 알아보는 것이 좋겠죠! 출국준비 모두 다 잘 마무리 되셨나요?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기와 비슷한 맛과 식감을 가진 대체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자 진짜 고기를 생산하는 축산업계가 대체육을 고기라고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고 있는데요,  식약처가 관련 규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장세만 환경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대형 마트 축산물 코너에 지난달 첫선을 보인 햄버거용 패티입니다.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지만, 색깔은 물론 육즙과 식감까지 진짜 고기와 꽤 비슷합니다.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습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20년 115억 원이던 대체육 시장은 1년 새 35% 가까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러자 축산단체들이 이 대체육을 축산물 코너에서 팔지 말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진짜 고기와 함께 진열하면 소비자 오인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아가서 '고기'나 '육'이라는 용어의 법적 정의를 명문화 해달라며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미국에서는 축산업 영향력이 큰 미시시피주 등 일부 주에서 대체육에 고기라는 표현이 금지됐고,  프랑스에서도 재작년 같은 규정이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는 육류와 대체육류 식품에 대한 정의와 유형을 구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규정 개정이 필요할 경우 관련 업계 등의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식약처 검토 착수 축산물 코너에 있고 고기라고 써있는거면 좀 애매하긴 하고요 비건시장 점점 더 커지면서 논의돼야할 사항은 맞는데 뭐라고 부르는게 좋으려나 🤔 식물성단백질은 너무 맛없어 보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