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zardIRON
10,000+ Views

1분만 보면 되는 손쉬운 바이크 중고거래 방법

중고 오토바이 직거래, 이것만 꼭 챙겨보면 된다!
저는 지금 중고 오토바이를 처분 중에 있습니다. 중고 바이크는 중개상을 통하기 보다 직거래가 더 잘 일어나는 편인데요. 중고거래를 준비하면서 제가 알고 있는 혹은 배운 지식들을 간단하게 정리해서 공유해 보고자 합니다. (중략)
Comment
Suggested
Recent
유용한정보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클래식 바이크(classic bike-HONDA CB)
출처 honda - cb550 HONDA CB시리즈에 대하여… 클래식 바이크를 무척 좋아하는 승마커뮤니티 모더레이터 badibad(ㅋㅋ 어떤 분은 바디바드)입니다 주변에 바이크 타는 사람들이 너무 많고 최근 스트레스가 많아진 탓에 바이크를 다시 타기 시작했습니다 시내 업무는 스쿠터(스즈키 어드레스 125)를 타고 다녔지만 장거리는 탈 수 없어 별 수 없이 바이크ㅁㅌ, 파ㅆ 등을 뒤지면 클래식 바이크를 뒤지고 있습니다 (가와사키 W650, W800/ 로얄 엔필드/ 혼다 CB시리즈/ 아니면 쌩뚱맞게 두가티 ㅋㅋ) 그런데 순정만 좋아했던 제가 CB 튜닝 모델들을 자주 보다 많이 꼿힌 모양입니다 특히 카페레이서 모양으로 튜닝된 모델들에게 눈이 자주 갑니다 (1950년대 이후 영국을 중심으로 비주류 문화를 형성했던 모터사이클의 한 종류) 카페레이서란 ? <-- 클릭 그래서 오늘은 제가 좋아하는 클래식바이크 튜닝 CB시리즈를 잠깐 보실께요 출처 (사진 honda - cb750) 혼다는 1958년부터 다양한 스타일의 CB를 내놓으며 명성을 높이는데 일조했습니다 CB는 CBR시리즈 탄생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혼다의 이름을 많이 알리는데 공헌했습니다 1958년 1혼다는 CB 시리즈 최초의 모터사이클이었던 CB90을 발표했으며, 그로부터 일 년 후에 CB 시리즈 최초의 양산 모터사이클인 CB92를 출시했습니다 당시 단기통이 아닌 124CC 2기통 엔진을 장착한 CB92는 10,500rpm에서 최고출력 15마력을 내었고 1960년에는 247cc 2기통 엔진과 혼다 모터사이클 최초로 텔레스코픽 포크를 장착한 CB72를 출시했고 1962년에는 CB72의 차체에 305cc 2기통 엔진을 장착한 CB77이 출시되었습니다 출처 (사진 honda - cb900f - 내용과 관계없음) 유럽의 모터사이클 제조사들은 1960년대 초반, 미국 및 해외 시장을 겨냥한 650cc 모터사이클 개발에 매진했는데 혼다 역시 1965년에 배기량 444cc의 2기통 DOHC 엔진을 장착한 CB450을 발표합니다 CB 450은 해외시장의 모터사이클 성능을 위협할 수준이었지만 배기량이 작아 폭발적인 반응은 없었기에 해외시장 특히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새로운 모터사이크 개발에 돌입합니다 출처 (사진 honda - cb750 - 내용과 관계없음 "너무 예쁩니다") 혼다는 당시 영국 트라이엄프의 750cc 3기통 엔진에 영감을 받아, 750cc 급을 개발하였는데 1969년, 736cc 4기통 4개의 머플러, 서양인 특성에 맞춘 핸들바, 프론트에 디스크 브레이크 등을 장착한 CB750를 만들어냅니다 CB750은 대배기량 모터사이클을 원하던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일본에서는 750cc 클래스의 개척자로 불리며 경쟁사와 차별화 된 노선을 걷기 시작합니다 혼다는 CB시리즈를 꾸준히 지속 발전시키며 타 경쟁 제조사에 네이키드 바이크에 영향을 주어 CB는 혼다의 모터사이클을 대표하는 바이크 중 하나입니다. ** 아직도 가와사키 W시리즈와 혼다 CB시리즈 그리고 지인이 운영하는 로얄엔필드 중에서 고민중에 있습니다 하아!!!!!!!! 요즘 승마커뮤니티 의 멤버가 폭발적으로 늘어 감당은 안되지만 여전히 어려운 커뮤니티라 자료를 혼자 만드느라 힘듭니다! "또한 요즘 날씨가 추워 손가락 움직이기가 힘드신지 ㅎㅎ 댓글도 안달립니다" 그래서 계속 냥이 주인님 팔아 댓글 모으고 있습니다 하하!
갖고싶은 Classic Bike
안녕하세요 승마 모더레이터 badibad입니다. 오늘은 말, 승마 이야기가 아니라.. 뜬금없군요~ ^^* 클래식 오토바이 이야기 입니다. 회사가 산 초입에 위치하고 있어 출, 퇴근을 위해 타고 다니는 스쿠터 때문에 오토바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파트너들과 회사 전 식구들이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 동호회 활동을 하는지라 지인들은 제게 악마의 손을 뻗고 있습니다. 크루저인 할리를 사라는 거죠~ ㅋㅋ 지금은 스쿠터를 타지만 네이키드, 레이서 레플리, 투어러, 크루저, 오프로드, 모타드 아무리 다 살펴봐도... 관심가는 오토바이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클래식 바이크가 눈에 딱~ ^^* 일단 추려보자면 트라이엄프나, 혼다, 가와사키 정도로 압축이 되겠네요 아래는 네이버, 구글, 핀터레스트를 뒤져서 찾아 온 바이크들 입니다. 설명 역시 세군데를 뒤져 조합해서 사용했고 출처를 남깁니다. 바이크의 종류와 특징 1. KAWASAKI W650 많은 클래식 바이크를 검색하던 중 가장 눈에 쏘옥 들어왔던 모델이 가와사키 w650입니다(1999~2006년 생산) 클래식이라 당연 손이 많이 가지만~ 건조 중량 194kg밖에 되지않고 제가 고민했던 디자인, 평상복 출근, 투어, 가속 다 가능해보이는 모델입니다. 엔진형식 SOHC 8밸브 2기통 공냉식 4스트로크 배기량 675.0 최대출력 50ps/7,500 rpm 연료탱크 15 liter 변속기 5-speed 현가장치 F)유압식 텔레스코픽 포크 R)조정형 듀얼 쇽 브레이크 F)유압식 디스크 R)기계식 드럼 적당한 가격, 출력에 무게 그리고 배기량까지 현재로는 이 놈이 눈에 가장~ ^^ 이미지출처 + 제원검색 2. TRIUMPH SCRAMBLER -- 이미지 출처 두번째 관심가는 바이크가 스크램블러인데~ 스크램블러는 본네빌 시리즈의 파생 모델중 하나로써 1960년대의 스타일을 재구성한 클래식 네이키드 모델인데 스크램블러라는 명칭은 현대의 듀얼퍼퍼스와 의미가 유사합니다.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도 즐겁게 주파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램블러의 가장 큰 특징은 배기 시스템인데~ 낮게 깔린 트윈 머플러로 험한 노면을 달리기에는 걸맞지 않기 때문. 투박한 느낌의 60년대 복고적인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한층 터프함을 강조했습니다. 270도 크랭크 병렬 트윈 엔진 배기량은 865cc다. 최대출력 59마력(6,800rpm) 최대토크 68Nm(4750rpm) 건조중량 230kg, 시트고 825mm 19인치 휠과 16ℓ 연료탱크, 싱글디스크를 사용한 브레이크 등 기본 설정은 보네빌과 비슷합니다. 스크램블은 Moto Guzzi’s V7 와 Kawasaki W800과 함께 커스터마이징이 어려운 모델입니다 w650보다 무게가 무겁고 배기량이 높아 많이 불편할 듯하여 2순위네요 ^^ 제원 및 설명: 포털사이트 조합 3. TRIUMPH BONNEVILLE T100 -- 이미지 출처 세번째는 본네빌입니다 1959년 트라이엄프는 네이키드 스타일의 본네빌 T120 모델을 출시했습니다. 모델명의 T는 타이거라는 뜻으로 60년대 시대의 젊음의 상징이었는데~ 트라이엄프의 라인업에서 모던 클래식 바이크에 속하며 60년대의 스타일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1988년까지 활성화를 보이다 잠시 생산을 멈춘 뒤, 2001년 새롭게 변한 본네빌의 뉴 모델을 출시하는데~ 그 모델이 바로 T100이죠 본네빌이 50년대에 시작되서 70년대의 아이콘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라면 보네빌 T100은 트라이엄프의 60년대를 이어가고 있는 패러럴 트윈 로드스터입니다. 보네빌 T100 공랭 4스트로크 2기통 865cc 최대출력 68마력(7,500rpm) 최대토크 68Nm 스포크 휠 19인치 휠다. 건조중량 225kg, 시트고는 775mm 16ℓ 연료탱크 브레이크는 프론트, 리어 둘 모두 싱글 디스크 보네빌의 역사에서 스티브 맥퀸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 중에서도 1963년에 개봉된 영화 ‘대탈주’에서 스티브 맥퀸은 트라이엄프 본네빌과 함께 거친 액션을 선보이는데... 스티브 맥퀸의 인기가 올라가면 본네빌의 인기도 같이 올라갔었습니다. 혼다의 CB, VT나 가와사키 W650에 비하면 트라이엄프는 클래식 느낌은 덜 듭니다. 그래서 요 놈도 3번째! ㅋ 제원 및 설명: 포털사이트 조합 4. HONDA CB350FOUR (OR CB시리즈) -- 이미지 출처 네번째는 CB시리즈 입니다! 굳이 오래된 모델이 아니어도 되지만 이 시대의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군요 350은 500 750FOUR와 비교했을 시 분명 아주 편한 바이크입니다. 카페 레이서 스타일의 낮은 핸들을 가진 500FOUR와는 반대로 다시 750FOUR의 핸들이 탑재돼 장거리 주행에 불편함이 사라졌죠~ 73년, CB500FOUR가 단종되고 후속 기종으로 등장한 CB550에도 동일하게 적용이 된 부분입니다. 35마력은 좁고 포장이 절실한 땅덩어리에서 필요충분한 출력이며, 중저속에서의 토크를 중시한 까닭에 주렁주렁 매달고 느긋하게 여행을 떠나기에 손색없는 성능을 지니고 있습니다 작은 배기량이지만 이 놈의 목적은 장거리 여행을 위한 투어러입니다. 하지만 350cc의 배기량에 맞지않은 4기통, 이것은 분명 단점이네요 800cc 배기량도 2기통으로 커버하는 분야였기 때문에 350은 2기통에 최적화 된 바이크입니다. 때문에 느린 4기통 소리를 들으며 1974년에 단종되었던 모델입니다. 가격은 트라이엄프 -->가와사키 --> 혼다 순이 되겠네요 제원 및 설명: 포털사이트 조합 동물 짤을 팔아도 관심받기가 힘듦니다~ ^^
국내 최고의 드라이빙
이제 날씨가 조금씩 풀리네요 .~ (황사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봄인데!!! 이렇게 날씨가 좋은데!!! 집에만 있으실 껀가요..?! 이제 나오셔서 봄을 만끽하세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0.0 국내 최고의 드라이빙 코스! 20곳을 준비했습니다. 좋은 사람과, 좋은 추억 남기시고, 안전한 드라이빙 하시길 바래요! :) 1. 7번국도 - 동해안을 끼고 있고 중간중간 관광명소도 많은 해안도로 2. 함백산 - 민간차로 정상까지 갈수있는 산중에 최고높이 3. 영광 백수해안도로 - 전남 영광 해안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길있는곳 4. 마산 저도연육교 - 빨간다리를 연인과 손잡고 건너면 사랑이 이루어진다는 다리 5. 담양메타세콰어길 6. 순천 주암호 - 물안개가 자욱히 끼는날엔 구름위를 달리는듯한 착각을준다 7. 경주 흥무로 벚꽃길 - 야간 조명과 벚꽃의 조화 8. 남원 정령치 - 하늘로가는길 9. 강릉 헌화로 - 파도가심한날엔 금방이라도 파도가 차를 덮칠것같다 10. 함양 지안재 - 카트라이더맵이 생각난다 11. 울릉도 해안일주도로 - 한국최고의드라이브코스 12. 아산 은행나무길 - 은행나무숲을 달리는기분 13. 합천 오도산 - 운해로 유명한곳 14. 남해 물미해안도로 15.영암 100리 벚꽃길 - 길이로만 치자면 국내 최고의 벚꽃길 16. 새만금 방조제 - 변산반도에서부터 서해권의 유명한드라이브코스 17.영동고속도로 대관령구간 - 영서에서 영동으로 넘어가는 관문 - 이구간에는 휴게소가 없으니 평창휴게소나 강릉휴게소에서 쉴것 18. 광안대교 - 부산의유명한 다리 19. 거가대교 - 부산과 거제도를 있는 국내 최장다리중하나 - 유명한 해저터널 바닷속을달리는 색다른 경험을 할수있다 20. 정선 소금강드라이브코스
안토리오 펠릭스 다 코스타, 포디엄 정상에 오르다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20일 마카오 기아 도심 서킷을 무대로 열린 ‘제 63회 마카오 그랑프리’의 메인 이번트인 ‘2016 FIA F3 월드컵’ 결승 경기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Antnio Flix da Costa/카린)가 우승을 차지하며 포디엄 정상에 올랐다.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전날 진행된 ‘2016 FIA F3 월드컵’ 예비 결승 레이스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예비 결승 레이스(Qualifiaction Race: 결승 그리드를 결정하는 에선 레이스)와 결승 레이스 두 경기 연속 포디엄 정상에 오른 만큼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이번 마카오 그랑프리를 통해 차세대 포뮬러 무대의 스타 플레이어의 등장을 예고했다. [이미지 더 보기] 6.12km의 마카오 기아 도심 서킷을 총 15랩을 달리는 2016 FIA F3 월드컵 최종 결승 경기는 앞서 진행된 마카오 기아 레이스 2.0T와 2016 FIA GT 월드컵 최종 경기와 마찬가지로 구름이 많았지만 마른 노면, 습하고 높은 기온의 상태에서 시작됐다. 스탠딩 스타트로 시작된 2016 FIA F3 월드컵 최종 경기의 오프닝 랩은 2 그리드에서 경기를 시작한 캘럼 일럿(Callum ILOTT/반 아메르스포르트 레이싱)이 빠른 스타트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를 추월하며 경기 초반의 분위기를 잡았다. 이와 함께 첨예한 초반 순위 경쟁에서도 경기에 출전한 모든 차량이 아무런 손상 없이 오프닝 랩을 진행하며 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미지 더 보기] 그러나 경기 초반 막시밀리안 터(Maximilian Gnther/SJM 데오도르 레이싱 바이 프레마)가 타고 있는 포뮬러의 타이어 손상이 발생했고, 노면 위에 타이어 파편 등이 떨어지며 황기 및 세이프티카가 투입됐다. 이에 경기 초반의 열기가 잠시 가라앉음과 동시에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캘럼 일럿과의 간격을 좁히는데 큰 도움이 됐다. 게다가 러시아의 차세대 스타로 평가 받고 있는 니키타 마제핀(Nikita Mazepin/하이테크 GP)가 연속 코너 구간에서 배리어에 충돌, 리타이어하며 레이스의 전체적인 진행 속도가 늦춰졌다. 니키나 마제핀의 사고 처리가 진행되는 3랩 동안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캘럼 일럿의 바로 뒤에 붙는데 성공했다. [이미지 더 보기] 사고 처리가 끝난 후 레이스가 재개된 8랩에서 슬립 스트림을 활용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캘럼 일럿을 추월하는 데 성공했고, 세르지오 세떼 카마라(Srgio Sette Cmara/카린), 야마시타 켄타(Kenta Yamashita/쓰리본드 위드 티-스포트) 그리고 (Felix Rosenqvist/ SJM 데오도르 레이싱 바이 프레마) 등이 선두 그룹과의 간격을 좁히는 데 성공했다. 간격이 좁아진 상위 그룹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치열한 순위 경쟁이 이어졌고, 세르지오 세테 카마라와 펠릭스 로젠퀴스트의 2위 경쟁이 불이 붙었다. 경기 중반을 지나며 리스보아 밴드에서 몇 대의 차량들이 배리어와 접촉을 하거나 코스를 이탈하는 등의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했다. 10랩에는 닉 캐시디(Nick Cassidy/ SJM 데오도르 레이싱 바이 프레마)이 샌프란시스코 힐 이후의 연속 코너 구간에서 배리어와 충돌하는 큰 사고가 발생했고, 닉 캐시디는 그대로 경기를 포기했다. 사고 처리를 위해 세이프티카가 투입됐고 세이프티카는 두 랩 동안 그룹을 이끌었다. [이미지 더 보기] 세이프티카가 피트로 복귀하며 레이스가 재개된 13랩의 시작과 함께 슬립 스트림을 활용한 펠릭스 로젠퀴스트는 바로 앞에서 달리는 2위, 세르지오 세테 카마라를 직선 구간에서 추월하는데 성공하며 2위에 올랐다. 이후 펠릭스 로젠퀴스트는 14랩에서 패스티스트 랩을 기록하며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와의 간격을 줄이는 듯 했으나 추월하기에는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37분 57초 447의 기록으로 마카오 기아 도심 서킷을 15랩을 완주하며 가장 먼저 체커를 받았고, 펠릭스 로젠퀴스트와 세르지오 세테 카마라 그리고 야마시타 켄타가 뒤를 이었다. 한편 경기 초반 선두에 나섰던 캘럼 일럿은 5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2016 FIA F3 월드컵’은 제 63회 마카오 그랑프리의 메인 레이스 데이라 할 수 있는 20일에 치러진 세 레이스 중 유일하게 예정된 주행 거리(15랩/91.8km)을 모두 완주한 레이스로 기록됐다. [이미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