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ming
50,000+ Views

불만을 올바르게 해결하는 10가지 방법

1. 불평이나 문제거리를 즉시 말하라. (오래 품고 있으면 오히려 해칠 가능성이 커진다) 2. 불만은 단 둘이만 있을 때 말하라. (체면을 공개적으로 손상당해 좋은 사람은 없다.) 3. 불만을 말하기 전에 이전에 감사했던 것을 몇 가지 말하라. 4. 말할 때는 1인칭으로 말하라. (그를 탓하기 보다 나의 느낌을 말하라) 5. 마음에 걸리는 것을 정확히 지적해서 말하라. 6. 그 사람의 행동을 다른 사람의 결점과 덧붙여 말하지 말라. 7. 한가지 불평만 털어 놓으라. (한꺼번에 수많은 것을 말할 때 기분이 상하지 않을 사람은 없다) 8. 과거의 것은 말하지 말고 현재 문제만 이야기하라. 9. 해결할 수 있는 실제적인 방법은 화내지 말고, 요구하지 않는 태도로 제시하라. 10. 상대방의 견해와 감정을 꼭 듣도록 하라. http://band.naver.com/n/FlUglEbA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story.kakao.com/ch/cu-create/app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조규모 자산가 딸내미와 데이비드베컴 아들래미의 그사세 결혼식.jpg
니콜라 펠츠와 브루클린 베컴의 결혼식은 펠츠 집안 소유이자 니콜라가 어린 시절을 보냈다는 플로리다 해변의 대저택 앞마당에 커다란 천막구조물을 설치해서 비공개로 진행했는데 (근데 이 저택이 1500억이 넘는다네) 비공개 결혼식이고 보그 단독 공개로 계약되어 있어서 사진이 보그에서 공개된 몇 장밖에 없었음 근데 오늘 보그에서 추가 사진도 풀리고 니콜라가 오늘 인서타에 폭풍 업뎃ㅋㅋ해줘서 올려봄 본식 드레스는 1년 간 맞춤 제착했다는 발렌티노 오뜨 꾸뛰르 예술적 니콜라 미모도 예술적2222 저 반지는 브루클린이 2년 전에 청혼하면서 준 5캐럿 다이아 약혼반지 5억 5천 근데 이 결혼식에 든 돈이 50억 니콜라 펠츠 아빠 이 결혼식에서 느껴지는 모든 부내의 원천 42년생 올해 세는 나이로 81세 2조 규모 자산가이자 투자 사업가 그리고 유대인 디올 맞춤 턱시도에 장모님이 선물했다는 다이아몬드 체인 다는 브루클린 베컴 데이비드 베컴과 빅토리아 베컴 아들로 태어났는데 혼전계약서 쓰게 됨 데이비드 베컴의 결혼에 대한 조언은 "Treat your Mrs like gold(아내를 금처럼 대해라)." 식장으로 향하는 새신랑 브루클린과 형제들 예술적3333 우럭... 브루클린은 웨딩 드레스 입고 걸어오는 니콜라를 봤을 때가 이 결혼식을 통틀어 가장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함 말 그대로 숨이 멎을 것만 같은 느낌을 처음 느껴봤다고 그럴 만도 함 아름다움 결혼식 전날 밤을 따로 보내서 더 이때 감정적으로 복받쳤다고 함ㅋㅋ둘이 맨날 붙어 살아서 뒤로 보이는 바다까지 예술적 신부 입장할 때 오케스트라가 song bird 연주했다고 함 https://youtu.be/bTNLYeaL7No 니콜라와 니콜라 아버지 60대에도 자식 보는 헐리웃 보다보니까 크게 위화감은 들지 않는데 궁금해할까봐 말하자면 아버지 42년생 딸 95년생 니콜라 엄마가 아빠의 세번째 부인 니콜라 엄마와 아빠 반지 봐 이야 브루클린 소박했따 니콜라와 언니들 그리고 브루클린 사촌 니콜라 오빠들과 브루클린ㅋㅋ (니콜라는 여덟 남매 중 다섯째) TMI 니콜라 아빠는 결혼을 3번 하고 총 10명의 자식을 가졌는데 그중 8명을 지금 부인이 낳음 맨 오른쪽 니콜라 둘째 오빠의 결혼식 축사 첫번째 규칙: 행복한 아내가 곧 행복한 삶이다. 두번째 규칙: 첫번째 규칙을 지켜라. 하퍼와 데이비드 베컴 하퍼도 언젠간 가겠지... 이 결혼식은 전통 유대식으로 했다는데 왜 유대식은 의자에 앉혀서 의자를 드는지는 나도 모름 니콜라 피로연 드레스는 베르사체 브룩이는 그대로ㅎㅎ 시댁과 함께 그리고 친정 니콜라 엄마 드레스는 결혼식 내내 전부 베르사체 맞춤 제작 오 나이트 샤말란 오 식스센스 근데 이날 고급스러운 음식 많이 준비했는데 마지막에 브루클린이 부른 웬디스 버거 푸드트럭 왔을 때 깨작깨작 하던 사람들 다 엄청 먹었다고 함ㅋㅋㅋㅋㅋㅋㅋㅋ (웬디스 푸드트럭 이런 거임) 그리고 대망의 마지막 날 이번엔 둘 다 디올 수트 입음 사실 디올 디자이너가 친구라서ㅋㅋ 주최측 남자 중에서 디올 수트 안 입은 남자는 니콜라 아버지 뿐이었다고 함 클라우디아 쉬퍼처럼 해봤다는 메이크업 너무 예쁨 윌리엄스 자매도 왔네 베컴 부부도 새 옷 입음 식스센스 사진 또 찍음 엄마랑 닮음 근데 볼 때마다 어머니 반지 진짜 쩐다 왼쪽은 20세기폭스 임원 오른쪽은 예쁨 니콜라 셋째 오빠 곧 나도 간다는 브룩이 동생들 (아님) 아무튼 길고 긴 3일 간의 결혼식 끝나고 가는 신랑 신부 출처 넘나리 그사세라 그저 신기하네여 영화같아여,,,
"당신 마음에 안든다면 바꾸세요 당신의 세상이에요."
어떤 분께서 저를 찾아와 "밥, 저는 그림을 그릴 수가 없어요. 저는 색맹이거든요 회색밖에 보이지 않아요” 라고 하셨죠. 그래서 오늘은 누구나 그림을 그릴수 있다는걸 보여주기 위해 회색톤으로만 그림을 그리겠습니다. 당신은 할수 있어요! 당신이 할 수 있다는 걸 난 알아요. 아름다움은 어디에나 있어요. 그림을 그릴 때 어두운 색과 밝은 색, 밝은 색과 어두운 색이 공존해야 해요. 마치 우리의 인생처럼요. 가끔씩 작은 슬픔이 와야 할 때가 있어요. 그래야 언제 좋은 날이 왔는지 알 수 있거든요. 지금의 전 좋은 날을 기다리고 있는거에요. 이 캔버스에서 자유를 찾으세요. 우리는 실수를 하지않아요. 우리는 단지 행복한 사고를 겪을 뿐이에요. 어떠한 것도 해낼 수 있는 비밀은 당신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믿음입니다.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강하게 믿는다면 어떠한 것도 할수있어요. 믿기만 한다면요. 빛을 보기 위해선 어둠이 필요해요. 당신의 세상 속에선, 당신이 하고 싶은 그 어떠한 것도 할 수 있어요. 여러분이 어떠한 방식으로 원하든, 그거대로 딱 좋아요. 당신 마음에 안든다면 - 바꾸세요. 당신의 세상이에요. 자연과 동물을 사랑한 화가, 밥 로스 (Bob Ross) 1942 . 10 . 29 - 1995 . 7 . 4
내려놓음 끝에 행복이 있다
한 젊은이가 지혜 있는 노인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저는 지금 매우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매 순간 스트레스로 인해 너무나도 힘이 듭니다. 행복해지는 비결을 가르쳐주십시오.” 이 말을 들은 노인이 젊은이에게 가방을 건네며 말했습니다. “지금은 정원을 가꿔야 하니 기다려 주게나. 그리고 이 가방을 좀 들고 있게.” 가방에 무엇이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크게 무겁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가방이 무겁다는 생각이 들었고 어깨가 쑤셔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노인은 계속해서 일하고 있어서 젊은이가 노인에게 물었습니다. “어르신, 이 가방을 언제까지 들고 있어야 합니까?” 그러자 노인이 젊은이를 쳐다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젊은이, 가방이 그렇게 무거웠으면 내려놓으면 되지!” 바로 그 순간 젊은이는 커다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는데, 행복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들고 있는 마음의 짐을 내려놓으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여러분을 괴롭게 하는 것이 있나요? 힘들겠지만 내려놓으면 가벼워지고 자유로워집니다. 결국 나를 내려놓음은 나를 다시 세우는 길입니다. 그래서 내 인생의 가장 행복한 결심은 바로 ‘내려놓음’입니다. # 오늘의 명언 그릇은 비어 있어야만 무엇을 담을 수가 있다. – 노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내려놓음#삶의무게#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심리학자가 말하는 한국인 특징.jpg
관계주의는 일대일 관계가 너무 중요한거라 한턱 내는것도 존재감을 드러내는 행위중 하나 뭐 어쩌다 한번 하는건 괜찮지만 이유도 없이 계속 하면 하나둘 지가뭔데?.. 라는 얘기 꼭 나옴 주체성이 드러나는 사람을 불편하게 보는 시각이 있다 뭐 하나 있으면 계속 창조함ㅋㅋ 예를들어 와플기계로 오만거 다해먹기 서양인들 기준에서는 충격적인 것들 아 잘리기만 하면 되는거지 자기 마음대로 뭔가를 하는 경우가 강하다 원칙대로 해야하는 일도 대충 융통성 있게 내맘대로 하다보니 위험한 일도 생김 한국인이 제일 화나 하는건 내 영향력이없나? 일때 내 말 지금 안들려? 사람이 말하고 있잖아 말의 내용보다 상대의 태도에 분노함 말은 서로 합의점을 찾아보자 해놓고 내말이 맞으니까 내뜻으로 하자는 식으로 말을 맞춤 내 말에 설득당하게 하기위해 정보를 알려주는데 그러면서 말도 많아지고 근데도 상대가 안바뀌면 쟤는 머리가 나쁜가? 이래버려요 남은 자기방식이 있는데 자기랑 다르면 무시함 자기때가 어떻고, 그건 지나간 얘기일뿐 조부모는 손주를 보면서 이유를 찾지않아요 요즘은 그게 좋니? 그게 재밌어? 신기하네 로 끝내죠 출처 정말 너무 좋은 얘기다.... 남을 설득하려하지말고 그자체를 이해하는 마음을 가져봐야겠음
항상 이렇게만 이라도
가장 겸손한 사람은 개구리가 되어서도 올챙이 때 시절을 잊지 않고 초심을 지키는 사람이며, 가장 넉넉한 사람은 자기한테 주어진 몫에 대하여 불평불만이 없는 사람입니다. 가장 강한 사람은 타오르는 욕망을 스스로 자제할 수 있는 사람이며, 가장 겸손한 사람은 자신이 처한 현실에 대하여 항상 감사하는 긍정적인 사람이고, 가장 존경받는 부자는 적시 적소에 돈을 쓸 줄 아는 사람입니다. 가장 인간성이 좋은 사람은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이며, 가장 좋은 스승은 제자에게 자신이 가진 지식을 아낌없이 전하는 사람이고, 가장 훌륭한 자식은 부모님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하는 사람입니다. 가장 현명한 사람은 놀 때는 세상 모든 것을 잊고 놀지만, 일할 때는 오로지 일에만 전념하는 사람입니다. 가장 좋은 인격은 자기 자신을 알고 겸손하게 처신하는 사람이고, 겸손하게 처신하는 사람이고, 가장 훌륭한 삶을 산 사람은 살아 있을 때보다 죽었을 때 누구보다 빛나는 사람입니다. 삶이자 인생은 스스로 이룬 인품이 그대로 투영된 일대기입니다. 가장 멋진 인생은 좋은 인품과 품격을 갖출 때 비로소 이뤄질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인생은 B(Birth)와 D(Death) 사이 C(Choice)이다. – 장 폴 사르트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인격#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안 풀려도 괜찮은 이유
인생은 퍼즐조각을 모으고 그것들을 이어 하나의 완성품을 만드는 과정같다는 생각이 든다 퍼즐 조각 하나하나는 가치가 없어보이고 이게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 수 없지만 조각들을 이어나가고 완성하고 나면 그제서야 그 퍼줄조각의 가치를 알 수 있다 심지어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은 퍼즐 조각도 존재의 이유가 있다 내 삶에는 수많은 퍼즐조각들이 마주하고 있고 나는 이것들을 모으고 있다 사람마다 모두 다른 모양의 퍼즐을 만들게 될것이며 퍼즐을 완성하는데는 공식이 있지도 않다. 모두 똑같은 퍼즐 조각을 같은 순서대로 완성해 나갔다면 그것은 개성과 가치가 없을 뿐더러 태어나고 자라온 환경이 다르다보니 모두 똑같은 결과물을 만들 수도 없다.  아직도 여전히 완성되지 않은 퍼즐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중이고 어떻게 완성이 될지 알 수 없고 어떤 조각들을 모으며 살아야할지 알 수 없지만 적어도 남들이 만들고 있는 퍼즐과 비교하거나 그것을 따라가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지금 일이 안풀리고 미래가 보이지 않아도 괜찮다. 남들이 모두 갖고있고 필수라고 말하는 퍼즐조각을 갖고있지 않다고 낙담할 필요가 없다 스티븐 잡스가 학비가 비싸 대학교를 자퇴한 이후 남들 모두 듣고있던 정규과목을 듣지 않고 본인이 흥미가 있다고 생각한 서체 교양 수업을 몰래 청강했을 당시에는 미래와 연결할 수 없는 아무가치없는 퍼즐조각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마지막 퍼즐을 완성했을때 그것이 얼마나 중요한 퍼즐 조각이었는지 그때서야 알게 된다 지금 나에겐 아무 그림이 그려져 있지 않은 지금은 아무가치가 없어 보이는 조각도 나중에 완성을 하고 보면 그 조각의 가치를 알게 될 것이다 우리네 인생은 완성된 모습을 알 수 없는 퍼즐이다 ~~ 그니까 조각조각 만들어가보자구요 화이팅 !!
나무로 만들어진 닭
중국 주나라 선왕은 닭싸움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한 번은 왕이 당대 최고의 투계 조련사인 기성자를 불러서 자신의 싸움닭을 맡기며 최고의 싸움닭으로 훈련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열흘이 지나자 선왕은 기성자에게 닭싸움을 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지금은 한창 사납고 제 기운만 믿고 있어 기다려야 합니다.” 열흘이 다시 지나고 선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다른 닭의 소리를 듣거나 그림자만 보아도 바로 달려드니 더 기다려야 합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고 선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아직도 다른 닭을 보면 곧 눈을 흘기고 기운을 뽐내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야 합니다.” 그렇게 40일이 지났을 때 기성자가 선왕에게 대답했습니다. “이제는 다른 닭이 소리 지르고 위협해도 쉽게 동요하지 않고 평정심이 있어 마치 나무로 만든 닭, 목계와 같습니다. 그래서 그 덕이 온전하여 다른 닭이 가까이 오지 못하고 보기만 해도 달아나 버리고 맙니다.” 목계(木鷄)는 나무로 만들어진 닭이라는 뜻으로 상대의 도발에도 동요하지 않고 평정을 유지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지도자가 되면 유난히 조급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부하 직원들이 자신을 욕하고 있는 건 아닌지 동료 중에 자신을 제치고 올라오는 사람은 없는지 끊임없이 의심하고, 염려하고, 불안해합니다. 리더는 목계처럼 의연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야 그 덕이 온전해지며, 조직이 동요 없이 잘 운영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신중하되 천천히 하라. 빨리 뛰는 것이야말로 넘어지는 것이다. – 셰익스피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조급함#평정심#신중함#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