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pint
10,000+ Views

구글의 보안전문가가 추천하는 5가지 보안수칙

미국의 IT전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구글의 보안 담당인 저스틴 슈어의 간단한 보안수칙 팁을 발표했다. 사실 나도 틈만 나면 주위 사람들에게 하는 얘기지만, 나같은 보통 사람 얘기보다는 '구글의 보안 담당자' 얘기라면 사람들이 좀 눈여겨 읽어주지 않을까 싶어 옮겨본다.
보안은 나 혼자 해서 되는 게 아니고 다함께 해야 효과가 생긴다. 마치 전염병 예방 같아서 백신을 맞는 것도 중요하고, 내 개인 위생을 지키는 것도 필수적이지만, 우리 모두 함께 예방 습관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1. 공용 컴퓨터를 쓰지 말라.
도서관, 인터넷 카페, 호텔 등의 컴퓨터를 쓰면 그 모든 게 남의 손에 들어가는 것과 똑같다. 절대로 서비스에 '로그인'하지 말고, 금융업무는 더더욱 하지 말 것. 요즘 노트북은 값이 정말 많이 싸졌으며, 당신의 스마트폰으로도 대부분의 일은 할 수 있다.
2. 다른 서비스라면 비밀번호도 다르게 해라. 제발.
물론 비밀번호를 서비스마다 바꿔서 기억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이런 비밀번호 관리 프로그램도 나와 있다. 그런 걸 쓰면 도움이 된다. 1password, Lastpass 등등.
3. 2단계 인증을 가능하면 꼭 써라.
구글,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는 물론이고 어지간한 큰 기업의 로그인 서비스들은 다 이 옵션을 갖고 있다. 핸드폰으로 문자가 오거나 별도의 기기에서 앱을 열어보는 건 불편한 일이지만, 이 작은 불편만 감수하면 정말 대부분의 보안 문제를 막을 수 있다. 단지 이것만으로.
4. 새 플러그인을 설치할 땐 제발 주의를 기울여 달라.
구글은 앞으로 크롬에 설치되는 플러그인을 직접 검사해서 배포할 계획까지 갖고 있다. 위험한 플러그인을 설치하는 게 얼마나 무시무시한 일인지 깨달아야 한다. 주의깊게 살펴보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 플러그인 이름을 구글에 한 번 검색해보면 위험한 건 주의하라는 경고가 나온다.(역주: 한국은 액티브엑스 때문에 이 무서운 플러그인 설치를 전 국민이 별 생각없이 하고 있음.)
5. 브라우저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라.
인터넷익스플로러 11이 나왔으니 제발 그걸 쓰고, 크롬과 사파리와 파이어폭스를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면 많은 문제가 해결된다. 별로 힘든 일 아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플러그인 무서운지 모르고 살았던 1인. 경각심 갖고 갑니다.
아 이거 중요함~
간단한듯 아닌듯 그래도 3번은 꼭 해볼까 해요. 1번은 상식 아닌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 승리 도둑맞았다" 주장한 영국 태권도 선수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준결승 경기에서 우리나라 이다빈에게 역전 발차기를 당했던 영국 선수가 "승리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28일) 영국 태권도 선수 비안카 워크든은 동메달 획득 후 BBC와 인터뷰에서 이다빈과 맞붙었던 준결승 경기를 언급했습니다. 세계랭킹 1위인 워크든은 "올림픽 메달을 따서 기쁘지만 원했던 메달 색은 아니다"라며 "준결승에 특히 신경을 많이 썼는데 몇몇 심판 판정과 관련해 운이 나빴다"고 말했습니다. 금메달이나 은메달을 딸 기회를 "도둑맞았다"고 표현하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워크든은 "영혼을 바쳤는데 좀 도둑맞은 것 같다"면서 "심판이 애매했다. (이다빈이) 발차기하기 전 나를 붙잡았는데 벌점을 받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날 67kg 이상급 준결승 경기에서 이다빈은 경기 종료와 동시에 워크든의 머리를 타격해 25대 2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중요한 경기인 만큼 격렬했습니다. 워크든은 이다빈을 손으로 잡고 넘어뜨리는 등 반칙성 공격으로 8점이나 감점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득점까지 하면서 한국 측이 비디오판독을 요구해 두 차례 정정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결승전에 올라간 이다빈은 은메달을 땄고, 워크든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해 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 워크든 반칙 수준 얘 진짜 ㅈㄴ 골때리네 태권도 흰띠부터 다시 배워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