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Post
5,000+ Views

중견 화장품 회사, 왜 인수합병시장에서 주목받나

국내 중견 화장품회사의 매각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코리아나화장품이 한불화장품의 브랜드가 매각될 것이라는 말이 돌면서 주가가 동반상승했다. 코리아나화장품도 한불화장품처럼 중국사업이 성장하고 있어 매각될 수 있다고 기대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불화장품은 매각설을 부인했다. ◆ 코리아나, 올해도 매각설 나오나 30일 업계에 따르면 칼라일이 한불화장품 브랜드인 ‘잇츠스킨’을 2조 원에 인수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에 코리아나화장품 주가가 14.86%나 뛰어올랐다. 화장품 관련주인 한국화장품(14.98%)과 보령메디앙스(6.62%)도 이날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코리아나화장품은 화장품기업 매각 이슈가 나올 때마다 관심을 받고 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지난해 5월 화장품 중국진출을 꾀하는 이랜드로 매각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주가가 14.9% 오른 적도 있다. 2013년에는 사모펀드 큐캐피탈파트너스로 매각이 검토되다 결국엔 무산되기도 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지난해 영업손실 50억 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 그러나 한국화장품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응이 뜨거워 중국사업에 대한 매력이 여전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코리아나화장품 대표브랜드 ‘라비다’ 에센스와 고급 한방브랜드 ’자인’은 중국서 인기를 얻고 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이달 들어 한류 아이돌그룹인 ‘카라’를 새로운 전속모델로 기용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지난해 초 화장품원료생산(OEM) 진출을 선언하며 중국 현지 유통협력 관계자 250명을 초청하기도 했다. 유학수 대표는 “코리아나화장품은 중국에서 매해 높은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코리아나화장품의 우수한 제품과 기술력으로 중국 판매활동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의 창업주 유상옥 회장은 1989년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과 공동으로 회사를 세웠다. 1999년 윤 회장이 지분을 매각했을 당시 시장점유율은 아모레퍼시픽에 이어 2위에 오를 정도로 성장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2000년대 초반에 문을 연 더페이스샵과 미샤 등 중저가 브랜드숍 때문에 국내시장에서 차츰 경쟁력을 잃고 중국시장에서 또다른 기회를 노리고 있다. ◆ 인수합병 시장에서 국내 화장품회사 뜨는 이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Repost @thebluehouse_kr —— "6박 8일의 UAE·사우디·이집트 방문을 마치고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나라의 중동·아랍권 주요 우방국들인 UAE·사우디·이집트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6박 8일간의 순방을 마치고 이집트를 출발해 오늘 오전 10시에 귀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5일(현지시각) UAE를 방문해 다음 날인 16일 첫 일정으로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고, 이어 모하메드 알 막툼 UAE 총리와 회담을 갖고 '방산협력·국방기술협력 MOU'와 4조원대 '천궁Ⅱ' 수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는 국산 단일 무기체계 최대 규모 계약 성과로 전 세계에 K-방산의 우수성을 알림과 동시에 추가적인 후속 협력사업을 촉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어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한 문 대통령은 18일 모하메드 왕세자와 회담을 갖고 방산과 원전, 수소 에너지, 의료협력 등 양국 간 다양한 분야의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가졌습니다. 이날 회담을 계기로 양국은 제조·에너지, 보건의료, 수소 등 신산업 협력 다각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14건을 체결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 참석해 양국 경제계 주요 인사와 기업인 앞에서 수소, 미래도시 건설, 신성장 동력 3가지 분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삼성물산이 진행하는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현장을 방문해 우리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중동지역 순방의 마지막 일정으로 이집트에 공식 방문한 문 대통령은 20일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미래지향적이고 지속가능한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또한 ▲2022년 KOICA 이집트 전자조달시스템 개선사업 교환각서, ▲이집트 룩소르-하이댐 철도 현대화 사업 시행 약정, ▲무역경제 파트너십 공동연구 양해각서, ▲2022~2026년 EDCF 차관에 관한 양해각서 등 4건의 문건을 체결했습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K-9 자주포가 이집트군 전력 증강에 크게 기여한다는 점과 기술 협력 및 현지 생산을 통해 양국 간 상생 협력의 훌륭한 사례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생각을 같이하며, 최종 타결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귀국길에 오르면서, “외교의 힘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고, 대한민국의 상승된 국격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라며 "국민들께서 같이 느껴주실 것을 바랄 뿐”이라고 SNS에 소회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