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kangjigu
10,000+ Views

[일러스트 책 추천] 동심파괴 블랙코미디 "All my friends are dead"

오늘 추천해dream 컬렉션에서 추천해드릴 것은
동심을 파괴하는
블랙 코미디 일러스트 책

All my friends are dead

입니다!
이 책의 특징이라면
다 하나같이....

본인(?)들의 친구들이 죽었음을 얘기합니다.

이 책의 주인공이라고도 볼 수 있는 공룡 왈:
"내 친구들은 다 죽었어."
로 시작하는 이 책.
(사진 슬라이드)
다음 할배 왈:
"내 친구는 거의 다 죽었어."
그러나 다음장 반전
"뭐? 아."
"내 친구들 다 죽었음."
ㅋㅋㅋ마지막 남은 친구도 죽음 ㅠㅠ
다음 우유 왈:
"내 친구들은 다 화요일에 유통기한 지났음."
다음 식물 왈:
"그냥 천천히 죽일 용도로 내 친구들 좀 그만 사셈."
다음 나무 왈:
"내 친구들은 다 책상이 되버리지."
다음 저승사자 왈:
"이 직업은 참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
(사진 슬라이드)
다음 금붕어왈:
"내 친구들은 완전 대체 가능하지. 그치 Marcus?"
그러자 다른 금붕어 왈:
"난 Rita 임."
프로필 사진에서 느껴지는 그들의 똘끼.jpg (사진 슬라이드)
슬픈데 웃긴 이 일러스트 책은
단 두 명의 사람의 아이디어로 나온 책이라고 하는데요.
한 명은 Avery Monsen으로 뉴욕에서 거주하며 연기자, 아티스트, 작가라고 하구요,
다른 한 명은 Jory John은 작가, 에디터, 저널리스트로 샌프란 시스코에 거주한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일러스트도 너무 귀엽고
사고 싶어서.

버킷리스트에 담아놓은 책이에요.

(지금 2탄도 나와있음)
아무에게나 공개하지 않는데......
빙글러분들에게는 공개해dream...
작가들 페이지: http://www.nomorefriends.net/
일러스트 책 맘에드시길 바라며
그럼 저는 20000
더 좋은 것들을 추천받고 싶으시다면
추천해dream 컬렉션을 팔로우 해주세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 저 동화책 읽은적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earrrth 네 이거 근데 좀 나온지오래된 책인데 미국에있을때 예전에 어떤 아이집에서 본적있어요 ㅎㅎ
헐 ...다죽어버렸어 ㅜㅜㅜㅋㅋㅋㅋㅋ
귀엽네요!!!
@earrrth 맞아요 ㅋㅋㅋ 나온지 꽤 됬더라구요. 저는 이 책을 알게된게, 저 공룡 캐릭터 그려진 모자를 사면서 알게됬어요. ㅋㅋㅋㅋㅋ 문구가 너무 재밌어서 따로 브랜드가 있나 싶어서 찾아봤더니 책........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장르문학
'오늘의 장르문학' / 듀나 외 7인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저의 생각을 쓴 글입니다.) 개인적으로 문단 문학과 장르문학을 가려 읽는 편은 아니다. 요즘에는 점점 그 경계가 무너지고 있기도 하니 사실 문단 문학만 읽는다거나 장르문학만 읽는다는 것이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 오늘의 장르문학에는 총 10명의 작가가 쓴 단편소설이 실려있다.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작가들도 있고 처음 보는 작가들도 있었지만 다양한 작가의 개성적인 상상력이 듬뿍 담긴 단편 10편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참 즐거운 일이었다. 일단 이 책에서 가장 좋았던 점은 제한 없는 상상력에서 뿜어져 나오는 다양하고 특이한 소재와 이야기였다. 특히 흥미로웠던 소재와 배경은 정명섭 작가가 쓴 바람의 살인이었다. 고구려 군대 내의 괴롭힘으로 인한 살인사건을 소재로 추리 기법을 빌린 바람의 살인은 그 특이한 설정 덕분에 순식간에 소설 속에 몰입할 수 있었다. 은림 작가가 쓴 만냥금 또한 특이하면서도 좋았다. 동화적인 분위기로 시종일관 이끌어 나가면서 그 안에서는 돈이라는 종이 다발에 지배당하는 사람의 어두운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천 원짜리를 만 원짜리로 보이게 만들어주는 상상 속 식물, 만냥금의 존재가 동화적인 분위기와 어두운 이야기를 유연하게 엮어준다. 중고등학생 시절 밤을 새 가며 읽었던 드래곤 라자, 피를 마시는 새, 눈물을 마시는 새의 작가인 이영도 작가가 쓴 에소릴의 드래곤은 반가운 느낌이 물씬 풍겼다. 글만 보아도 아, 이영도구나 하는 느낌을 받게 하는 소설이었다. 드래곤과 약간은 특이한 성격의 등장인물들, 이영도 작가 특유의 유머가 여기저기 묻어 나와서 마치 학창 시절로 돌아간 듯한 느낌으로 미소를 지은 채 읽었다. 구병모 작가는 문단 문학을 쓰는 작가에 가까운데 이런 곳에서 예상치 않게 만나게 되자 놀람과 반가움이 함께 찾아왔다. 원래 소설들에 약간의 판타지적 상상력이 가미된 경우가 많은 것은 충분히 알고 있었기에 놀라면서도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부분이 있었다. 한 편의 잔혹동화처럼 보이는 재봉틀 여인에서는 구병모 작가 특유의 문체가 어김없이 큰 역할을 했고 개인적으로 그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구병모 작가의 팬이 된 필자로서는 이런 단편을 읽을 수 있다는 사실이 기뻤다. 무엇이든 꿰맬 수 있는 재봉틀 여인에게 감정을 꿰매 달라고 부탁하는 주인공과 그로 인해 일어나는 파국을 시니컬하면서도 군데군데 동화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문장으로 써 내려갈 수 있는 작가는 구병모 작가밖에 없지 않을까. 그 외에 다른 소설들에서도 그 상상력과 참신함에 감탄했다. 어릴 적 판타지, 무협 소설을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대한민국의 장르소설이 이렇게나 다양해지고 풍부해졌다는 점이 놀라웠다. 장르 소설이면 SF, 판타지, 무협 정도만 알고 있던 사람들에게 우리나라의 장르문학이 이만큼 발전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정표 같은 책이 바로 이 '오늘의 장르문학'이라고 생각한다. 소설 속 한 문장 : 아들은 남자의 손아귀에서 바스러졌어.
17
7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