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rgirl
4 years ago10,000+ Views

[그 장면, 명대사] 쇼생크 탈출

쇼생크 탈출 (The Shawshank Redemption, 1994)
감독 : 프랭크 다라본트
주연 : 팀 로빈스, 모건 프리먼
같은 해에 발표된 포레스트 검프 때문에 20세기 영화 중 열 손가락 안에 드는 명작임에도 불구하고 아카데미 상을 하나도 받지 못한 비운의 작품, 쇼생크 탈출이에요.
잘나가는 은행원이던 주인공이 누명을 쓰고 악명높은 쇼생크 교도소에 수감되어 이루 말할 수 없는 억압과 짐승보다 못한 취급 당하지만 그 모든 수모를 딛고 일어나 탈출하여 교도소의 비밀을 낱낱히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에요.
Che soave zefiretto(저녁 바람이 부드럽게), Le Nozze di Figaro
soave zeffiretto questa sera spirera
포근한 산들바람이 오늘 밤 불어오네
Sotto I pini del boschetto Ei gia il resto capira
숲의 소나무 아래 나머지는 그가 알거야
Canzonetta sull`aria Che soave zeffiretto
소리맞춰 노래해 포근한 산들바람아
난 지금도 그 이탈리아 여자들이 뭐라고 노래했는지 모른다.
사실은, 알고 싶지 않다.
모르는 채로 있는 게 나은 것도 있다.
난 그것이 말로 표현할 수 없고 가슴이 아프도록 아름다운 얘기였다고 생각하고 싶다.
그 목소리는 이 회색 공간의 누구도 감히 꿈꾸지 못했던 하늘 위로 높이 솟아올랐다.
마치 아름다운 새 한마리가 우리가 갇힌 새장에 날아들어와 그 벽을 무너뜨린 것 같았다.
그리고, 아주 짧은 한 순간 쇼생크의 모두는 자유를 느꼈다.
희망은 좋은 겁니다.
가장 좋은 것일지도 몰라요.
좋은 것은 절대 사라지지 않아요.
23 Likes
15 Shares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감동...
진짜 진짜 좋았던영호ㅓ
마지막 장면 진짜 좋았어요~
좋은 영화. 감동
정말재밌게본영화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8년 절친 스칼렛 요한슨 & 크리스 에반스
2002년의 한순이와 캡아 2004년에 영화 <퍼펙트스코어>를 함께 찍고 영화 <내니다이어리>도 같이 찍음 크리스에반스 파이기한테 캡아 장기계약제의받고 망설일때 전화해서 설득한게 평소 친하게지내던 스칼렛요한슨이랑 로버트다우니주니어 질문: 댄스 경연대회에서 우승할 것 같은 사람은? 오 내가 이길듯! 진심이야? 질문: 캡틴에게 추천하고 싶은 영화나 앨범은? 크리스: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퍼펙트 스코어 스칼렛: (급정색) 크리스: 내니 다이어리 스칼렛: 두번째는 제발 빼라고.. (퍼펙트 스코어를 싫어하는 한순이ㅋㅋ) 우리가 맨처음 함께 찍은 작품은 케이블에서 위협적으로 계속 방영해주는 영화 '퍼펙트 스코어'였어요 2016 2017 어벤져스 배우들에게 타투 하자고 먼저 제안한 사람이 한순이였고 뉴욕에서 먼저 크리스랑 둘이 같이 새김  -둘이 함깨 출연한 영화들- 1. 퍼펙트 스코어 2. 내니 다이어리 3. 어벤져스 4.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 5.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6.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 7.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Q. 크리스랑 함께 찍은 영화가 몇개야? 한순 : 헐 몰라 다섯갠가 Q. 일곱개야!!!! 그리고 8번째 촬영장에서의 두 절친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오직 사랑뿐 / 2018
' 진정한 자유 시민은 주체적 삶을 살아야 한다.' 1947년 런던이.배경이다 첫 장면 세레체 카마의 숙부가 현재 왕족을 유지 중인 나라에서 남주 세레체에게 이제 너의 차례라며 고향으로 돌아오라는 편지를 쓴다 그리고 영화는 흘러간다 실화 바탕이라 끌려서 보기 시작 함 이 영화는 사랑 얘기뿐 아니라 영국의 보호 받던 작은 나라의 독립을 보여주는 영화다 남주 세레체는 런던에서 유학 중 여주 루스를 댄스파티에서 만난다 서로에게 급속도로 사랑에 빠졌을때 남주가 얘기한다 자기의 나라로 돌아가야 한다고 나는 왕족의 후손이라고 하지만 둘은 너무 깊은 사랑에 빠져 잠깐의 망설임도 없이 양가 반대와 정치적 영향 국민의 신뢰를 깨가며 결혼했고.바로 세레체의 나라로 떠난다 이 곳은 백인 전용관이 따로 있고 흑인은 출입 할 수 없으며 왕족인 카마는 출입 가능하나 흑인이란 이유로 알콜 섭취가 금지 되는 1947년의 현실을 보여줬다 세레체의.나라에서 고난과 역경이 끊임 없이 일어 났지만 둘은 서로에게 엄청난 애정과 아낌을 보여줬다 영국의 반대 속에서 왕족을 이어가려고 둘은 오랜시간 싸웠다 그러다 세레체와 루스가 영국에 초청되는 기쁨도 잠시 세레체는 불안함에 루스를 그의.나라에 두고 혼자 영국으로 간다 역시나.... 둘은 강제 이별한다 영국이 세레체를 그의 나라에서 추방 한 것이다 말도 안되는 상황이지만 시대의 역사가.그대로 보여 진다 세레체가 돌아오지 못하고 루스는 임신한 걸 늦게 알았지만 사랑하는 남편의 나라에서 혼자 아이까지 출산 한다 시간이 흐르고 출산 후 아이도 조금 크고 세레체와는 전화로 계획과 상태를 체크하며 보낸 시간을 뒤로하고 아이와 영국행 비행기에 올라 세레체에게 간다 그리고 둘은 함께 싸운다 영국에서 둘이 함께 나라를 되찾고 독립하는데 온 에너지를 쏟아 부으며 추방 되어 있어 상황에 세레체의 나라 여행 비자를 영국에 요청해 숙부를 만나러 루스와 함께.고국에 간다 그리고 세레체의.고국이 영국으로 부터 독립하는데 일조했으며 국가의 자원을 뺏기지.않고 지켜냈고 둘은 평생 함께 지낸다 세레체의 마지막 가는 시간까지도 루스가 옆을 지켜주었다고
페르소나 (2019): 아이유를 담아낸 네 개의 시선
콘텐츠 기획자라면 한번쯤 탐냈을 만한 작업이다. 시대의 아이콘 아이유를 데리고 젊고 재능있는 감독들이 각자의 개성과 시선을 녹여낸 단편들을 만들어 그걸 한 데 묶어 내놓는 것. 윤종신과 넷플릭스의 협업이 그걸 실현시켰고, 덕분에 흥미로운 한국 단편들을 (제법 오랜만에) 볼 기회가 생겼다. 첫 번째 에피소드인 이경미의 <러브 세트>는 살짝 당혹스럽다. 테니스 게임을 매우 노골적으로 섹슈얼하게 그려내는 이 작품은, 일단 이 옴니버스 영화가 대중성만을 지향한 것이 아니라는 약간의 충격을 주었다는 점에서 (좋은 의미에서) 당혹스러웠다. 참고로 <페르소나>의 대부분의 작품들은 개성이 강하고 상당히 인디스럽다. 적잖은  관객들이 그 개성을 감당하기 버거워할 것 같다. 대중성이 높은 콘텐츠가 결코 아니다. <러브 세트>는 아이유를 대놓고 성적 대상화하는 바람에 다소 위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당혹스러웠다. 여튼 그 당혹스러움을 넘어, 영화 자체는 생기와 탄력이 넘친다. 단편에서만 만끽할 수 있을 탱탱한 매력이 있다. 매력적인 인물 구도의 반전도 있다. 개인적으로 아이유가 '스물셋' 등의 곡을 내놓던 시점의 캐릭터, 그러니까 성인이 되어가는 소녀의 지고 싶어하지 않는 bitch스러움이 잘 묻어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이경미도 아이유에게서 그런 모습을 봤던 것이 아닐까. 참고로 허핑턴포스트의 아무개가 19분 동안 이런 걸 보고 싶었던 게 아니라는 이상한 리뷰를 남겼던데, 19분간 이렇게 탄력이 넘치는데도 그렇게까지 혹평을 할 거까지 있었나 싶다. 그 분이 과연 단편이라는 틀의 매력을 잘 알고 계신 건지 의심도 된다. 임필성의 <썩지않게 아주 오래>는 미안한 얘기지만, 네 편 중 유일하게 매력이 전혀 없는 작품이다. 아이유를 데리고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지 알겠고, 왜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도 백번 양보해서 이해는 하겠는데, 그럼에도 너무 한심하고 지루하다. 20분이라는 시간이 길 정도로. 영화제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단편이 쓸데없이 자의식 강하고 중2병스럽게 그로테스크한 작품들인데, 이 에피소드가 딱 그랬다. 전고운의 <키스가 죄>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성장영화다. 소녀로서의 아이유의 이미지가 일반적인 대중이 원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매력적으로 끄집어내어진 작품이 아닐까 싶다. 아이유와 조연 배우들의 케미가 대단히 좋고, 종잡을 수 없는 이야기의 전개도 흥미로웠다. 보고 나면 일단 기분이 좋아지고, 기분 좋게 벙찌는 느낌도 즐길 수 있다. 요즘 들어 개인적으로 보고 싶었던 류의 단편이었다. 전고운의 <소공녀>를 아직 보지 못했는데 조만간 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김종관의 <밤을 걷다>는 아름답다.  유려하다. 오늘날 한국에서, 오직 김종관만이 이만큼 우아하고 서정적인 흑백영화를 찍을 수 있을 것이다. 특유의 분위기에 젖다 보면 한밤에 꿈을 꾸는 것마냥 설레기도 하고 우울해지기도 하는, 농익은 매력을 지닌 작품이다. 이런저런 진지한 이야기를 낮은 목소리로 아이유가 읖조려서인지 몰라도 영화는 마치 여름밤에 듣는 '밤편지'나 '무릎' 같기도 하다. (그 자체로 죽음을 테마로 한 뮤직비디오 같기도 하다.) 네 에피소드 속 아이유의 캐릭터 중에서 실제 아이유 본인과 가장 강하게 연결되어 있는 인물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해보았다.
23
6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