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llblog
1,000+ Views

팩트체크/ “세월호 학생 1인당 8억원”(동아) ↔ “1명당 4억원”(한겨레) ⇨ ‘전혀 다른 기사’의 진실

fact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사고 피해자에 대한 보상 지급기준을 1일 발표했다. ▲이에 대해 중앙/동아/조선/국민/한경/매일경제는 “단원고 학생 8억 2000만원, 교사는 11억 4000만원을 받게 된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한겨레는 “학생 배상금이 1명당 4억 2000만원, 교사에게는 평균 7억 6000만원이 지급된다”고 다르게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1면에서는 “1인당 4억~10억여원의 배상을 의결했다”고 했지만, 3면에서는 “학생 8억, 교사 11억원”이라고 또 다르게 보도했다. ▲보도가 제각각 엇갈리게 된 이유를 살폈다.
view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250명에게는 1인당 평균 8억 2000만원, 교사 11명에겐 11억 4000만원이 지급된다. 단원고 학생들이 받게 될 금액은 △배상금(4억 2581만원) △위로지원금(3억원) △여행자보험(1억원)이 합산된 것이다.
4억 2581만원의 배상금은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올해 3월 29일 시
행)에 따라 ‘세월호 배상 및 보상 심의위원회’가 3월 31일 1차 위원회를 열어 의결한 금액이다. 위로지원금은 국민성금(총 13개 기관, 1228억원 모금)을 활용해 지급되며, 여행자보험은 단원고에서 단체로 가입한 보험사인 동부화재에서 지급한다.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의 ‘세월호 사고 피해자에 대한 보상 지급기준’을 1일 발표했다.
중앙/동아/조선/국민/한경/매일경제 “학생 8억, 교사 11억원”
이에 대해 중앙일보는 2일 “단원고 학생들이 배상금 4억 2000만원+위로금 3억원+보상금 1억원을 받게 된다”면서 “세월호 희생자 배상금은 과거 대형 재난 사고와 비교했을 때 적지 않다”고 보도했다.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때는 희생자 한 명당 평균 2억 5000만원, 2010년 천안함 폭침 때는 한 명당 2억~3억 6000만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동아/조선/국민/한경/매일경제도 해수부 발표를 인용하며 “단원고 학생 8억 2000만원, 교사는 11억 4000만원을 받게 된다”고 보도했다.
(http://factoll.tistory.com/986 에서 이어집니다)
(tag : 단원고, 배상금, 보상금, 세월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중국판에서 내용이 완벽하게 바뀐 어느 명작 영화 결말.....JPG
1999년 영화 "파이트 클럽" 은 개봉 당시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시간이 흘러 점점 유명해지며 지금은 저항의 상징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명작 중 하나로 뽑힘 영화의 결말에는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과 손을 잡으며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빌딩들을 무너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을 바라보며 끝나는데 영화 전체가 마초주의적으로 현대사회를 비판하면서 마지막까지 저항하면서 영화의 평가는 시간이 지날수록 올라감 그런데 중국 텐센트 VOD 서비스에 있는 파이트 클럽에는 결말부분이 완전히 잘려나가고 "타일러의 정보를 바탕으로 계획을 알게 된 경찰들이 모든 범죄자를 체포하고 폭발을 막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타일러는 정신병원에 입원했고 2012년에 퇴원했다" 라는 화면으로 끝남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정반대의 결말이 됨 현재 중국 텐센트는 결말 관련해서 언급을 거부한 상태 출처ㅣ도탁스 vod가 저렇게 정식으로 제공되는 건 제작사랑 배급사에서 허용을 한거 아닌가요 ? 원작자가 저런 결말을 허락한 건지 . . <파이트 클럽>안에 담긴 의미가 모두 뒤틀리고 사라져 버리는데 T_T 이걸 대체 왜 . . 아예 서비스를 하지 말지 . . 에휴 - 관련 기사도 찾아왔는데 참 이해가 안되네요
한국에서 제약회사가 마약을 팔았던 사건
1960년대 초반 즘 호남 해안가 어촌 마을을 비롯한 섬 지역과 강원도 광산촌 같은 외진 도서지역에서 마약중독자가 급증했다. 정부에서는 마약밀매 조직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딱히 성과는 없었다. 다만 이들 중독자들이 진통제를 자주 사용했고, 농부, 광부, 어부들이 고된 육체노동을 마친 후 '놀랄만큼 효과가 좋다'는 진통제를 먹는다는게 특이점이었다. 1965년 봄. 국과수 연구소의 한 실험실에서 이창기 약무사가 시중에서 수거한 진통제 '셀파디 메독신'에서 특정 성분을 검출하는 실험을 했다. 국립 보건원에서 이물질로만 명명된 성분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서였다. 한편, 제약회사 공장의 직원들이 특정성분의 액체 드럼통을 가져와서 진통제 배합과정에서 쏟아 부었고, 직원들은 이 드럼통을 '메사돈'이라고 불렀다.  1965년 대한민국을 뒤집은 '메사돈 파동'은 제약회사들이 합성마약 메사돈을 넣은 의약품을 팔아 평범한 사람들을 마약중독자로 만들었던 사건이다. 기업윤리는 개나줘버린 제약회사와, 부패한 공무원과, 뒤를 봐주던 정치인의 3박자가 잘 맞은 희대의 좆같은 사건이다. 메사돈(Methadone)은 헤로인이나 모르핀 중독의 치료용으로 쓰이는 합성 마약이다. 2차세계대전중 독일에서 모르핀 대용으로 개발한 진통제인데 치료용이라고는 하지만 어차피 이것도 마약은 마약이다. 심각한 중독자를 치료할 때 최악대신 차악으로나 쓰는 정도의 약. 합동 조사결과 서울의 한 제약회사의 약사가 마약을 합성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제공했고, 이 합성마약의 원료를 유명 제약회사들이 서로 공급하면서 진통제라고 만들어 팔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허가를 담당하던 공무원과 뒤를 봐줄 정치인에게 뒷돈을 댔음은 물론이다. 1965년 3월을 기준으로 정부에서 추정한 이 사건의 피해자 수는 1만 5천명에서 3만명 수준이었으나, 전문가들은 적어도 10만~23만명이 피해를 보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사건은 어마어마한 파장을 낳았고 공무원과 유통업자 등 152명이 쇠고랑을 찼으며 제약회사 23곳이 문을 닫았다. 보사부 장관부터 약무국장까지 관료 7명도 옷을 벗어야 했다. 그러나 정작 가장 중요한 주범 8명은 해외로 도피하여 잡지 못하였다. 시중에 유통되는 진통제에서 메사돈이 있다는 걸 발견한 사람은 국과수의 약무사 이창기였는데, 덕분에 출범한지 10년이 된 신생기관이었던 국과수의 위상이 드높아졌다고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