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뉴질랜드 대자연의 목장에서 일해본 썰
전역하고 뉴질랜드 워홀갔었는데 뭣도모르고 가서 벌어야지 하면서 60 가지고감 당연히 두달만에 다씀 키위따고 딸기따고 야가다 존나해도 60 가지곤 안됨 신념이 외국에선 한국인을 피해다니자라서 해변가 시골 가서 땅파서 파낸 조개 파스타랑 먹던가 미끼로 써서 낚시하면서 먹고삼 잠은 동네식당에서 설거지해주면 트레일러에서 자게해줌 저녁때는 동네 펍에 맥주 한잔 시키고 앉아있으면 아시안 처음본 성님들이 와서 말검 그럼 야부리털면서 나 야가다도 좀 하고 딸기도 좀 따고 으이 가드닝도 좀 한다 이러면 가드닝정도는 그날 숙식해결이고 마당에 창고짓기 울타리치기 이런건 현금박치기 가능하다 ㅇㅇ 그래서 돈 좀 모아서 쫌 내륙으로갔는데 진짜 목장들이 존나게 크다 미리 인터넷으로 양치기하기로하고 버스터미널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한국 시골에 읍내있잖어 그런거 있고 거기 일개 행정구역의 유일한 마트가 있음 거기서 만나서 식량사고 트럭타고 한시간 반을 또 존내감 그럼 존내큰 목장 한가운데 저런 오두막이 나오는데 물탱크 보면 지붕 빗물받이랑 연결돼있잖어 물은 저거쓰면 된다는 거임 대자연이니까 근데 나라가 깨끗해서 사실 오클랜드에서도 빗물받아쓰는집 많음 ㅇㅇ 난방이랑 온수는 오두막에 난로가 하나 있는데 그 위에 드럼통이 하나 있고 통에 호스랑 모터가 연결돼있음 호스는 라디에이터에 연결돼있고 구조만 생각하면 그냥 거대한 주전자로 라디에이터랑 온수 돌리는거임ㅋㅋㅋㅋㅋ 난로에 장작 너무 많이 넣고 잠들면 좆됨 드럼통 폭발함ㅋㅋㅋㅋ 당연히 똥오줌은 대자연에서 해결해야되고 어차피 양똥 너무 많아서 뭐가 내껀지도 모르겠음 전기는 태양열로 했는데 등 하나 라디오 하나 쓰는데 불편함은 없었다 뭔 게이지가 하나 있었는데 그거 거의 비슷했음 하여튼 업무는 뭐였냐하면 그냥 양 우리 문열어주고 양이 우르르 나가면 쿼드바이크타고 따라댕기면서 목장 순환시키는 일임 목장이 밭전자로 사분면 나눠져있다치면 며칠에한번씩 시계방향 다음 사분면 초원으로 몰아가는거임 ㅇㅇ 계속 같은데서 먹으면 풀이 씨가 마르니까 이게 양들도 아니까 걍 문열어놓고 옆에서 쿼드바이크로 웅웅대면 알아서 감 그러고 사분면에 몰아두고 나는 다시 오두막와서 시간때우다 가끔 양 잘있나 보러갔다가 해지기전에 다시 양우리로 밀어넣고 끝 보통 보급은 2주만에 한번씩 왔는데 생고기같은건 그때만 먹을수 있었다 나머지는 통조림 아니면 파스타 이런거 먹음 그때 수련 존나해서 육포로 고기국 끓일수 있다 ㅅㅂ 야채는 대충 옆에 텃밭 있음 전임자가 많았는지 오두막에 책이랑 cd가 꽤 있길래 한달정도 버텼음 나도 꽤 혼자 잘 있는 성격인데 한달째부터 진짜 정신적으로 존나 힘들어지더라 양이랑 대화하게 됨 하여튼 한달 더 삐대다 나간다하니까 싸장님이 보통 2주하고 간다면서 코리안솔져 따봉함 좋은 기억이엇다 출처 2달 세후 2천 ㄷㄷ 2달간 돈도 하나도 안(못)썼을테니까 진짜 쌩2천 아님? 그보다 이사람이 진짜 자연인이네 보통 글에 기승전결이 있을텐데 이 사람은 기부터 심상찮다 돈이 없어서 시골 해변가 땅파서 조개 주워서 낚시해서 먹고 살았다고? ㅋㅋㅋㅋㅋㅋㅋ
서울근교 가볼만한곳 강화도 석모도
#강화도가볼만한곳 #석모도가볼만한곳 #인천강화도가볼만한곳 강화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어디인가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더욱 상세한 내용과 이용 안내를 볼 수 있어요. 클릭 * * 영상도 함께 감상해봐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일요일 아침 날씨는 영하 6도로 이전보다 훨씬 포근한 날이네요. 일요일 어디 여행을 가시는지요?. 저는 춘천의 남이섬을 다녀올 예정입니다. 얼마만에 남이섬을 가는지 가물가물하네요. 휴일인 일요일 여유로운 시간 즐기시기 바랍니다. ---------------- 오늘 소개할 국내 여행지 추천은 서울근교에 있는 인천 강화도로 석모도 드라이브코스로 힐링할 수있는 곳입니다. 석모도 수목원과 자연 속에서 하룻밤을 머물 수 있는 자연휴양림을 소개합니다. 서울근교 인천 강화도 가볼만한곳 석모도 여행 코스 1. 석모도 수목원 입장료 무료 수목원 숲길(탐방로), 돌탑, 유리온실, 고산습지원, 아이리스원 등 숲속의 집 등 각종 편의시설이 설치되어 겨울 산책 코스로 추천합니다. 2. 석모도 자연휴양림 1차 석모도 자연휴양림인 산림문화휴양관과 2차 휴양림인 숲속의 집으로 구분됩니다. 석모도 수목원 입구 주차장 오른쪽 위로 숲속의 집이 위치해 있습니다. #강화도가볼만한곳 #석모도가볼만한곳 #석모도수목원 #석모도자연휴양림 #석모도자연휴양림숲속의집 #힐링여행 #국내힐링여행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석모도 #강화도여행 #서울근교여행 #강화도당일치기 #강화도1박2일 #석모도1박2일 #강화도겨울가볼만한곳 #강화도겨울여행 #서울근교겨울여행
[친절한 랭킹씨] 한국인이 꼽은 ‘믿을 수 없는 나라’ 1위 ○○
지구에는 많은 나라가 함께 살아가는데요. 사람을 대할 때 감정이 다르듯, 국가들중에도 우리가 호감이 가는 곳과 그 반대인 곳들이 있을 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떤 나라에 좋은 감정을 느끼고 또 나쁜 감정을 갖고 있을까요? 서울대 아시아연구소가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 '아시아 브리프*'에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가 담겼습니다. 우선 ‘감정 온도’ 순위입니다. * “2021 한국인의 아시아 인식 설문조사 결과 분석 보고서” by 서울대 아시아연구소(한국리서치에 조사 의뢰, 성인남녀 1,031 대상 설문) 조사 결과 한국인이 좋은 감정을 느끼는 나라는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 유일하게 감정 온도 60도를 넘겼습니다. 이어 스웨덴, 호주, 프랑스 등 주로 서구 국가가 상위권에 속했고,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감정 온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는데요. 주목할 점은 우리 국민들이 지리상 가까운 중국, 북한, 일본을 감정 온도가 가장 싸늘한 3국으로 꼽았다는 점. 이들 나라와 얽혀서 좋은 기억이 역사적으로 없는데다 미세먼지, 코로나, 한한령(이상 중국), 과거사 왜곡, 무역분쟁(이상 일본), 안보 위협(북한) 등 불편하고 불쾌한 요소로 여전히 얽혀있기 때문일 텐데요. 그러다 보니 이 나라들에 대해서는 ‘신뢰가 안 간다’는 여론도 높았습니다. 신뢰하는 국가, 협력해야 할 국가 각각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북중일 3국은 하위권을 면치 못한 것. 특히 신뢰도 꼴찌국 중국은 신뢰할 수 있다는 비율이 미국의 1/10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협력의 필요성 부문에서는 일본이 최하위, 1순위로 꼽은 비율이 1.1%에 불과했습니다. ---------- 어떤가요? 어려울 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다는 인식이 강하고, 또 문화적으로도 친숙한 미국은 호(好). 그리고 거리는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매우 먼 북중일에 대한 불호(不好). 여러분의 생각도 비슷한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포항 여행 가볼만한곳 베스트
나때는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가 대세였는데 말이죠. 요즘은 갯마을차차차 촬영지가 뜨고 있죠. 갯마을차차차 촬영지부터 숨은 명소와 야경 명소까지 다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곤륜산 - 동해바다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곤륜산은 본래 활공장으로 활용된 곳이었습니다. - 주차장이 있는 입구부터 활공장 정상까지는 도보로 약 20분이 소요되는데  그 경사가 만만치 않은 곳이죠.  2. 청하시장 - 갯마을차차차 주인공들이 주로 머물렀던 포항시 북구 청하면 전통시장입니다. - 드라마에서 공진시장으로 나온 청하시장은 상가가 불과 25개에 불과한 아주 아담한 시장이에요. - 여기에는 오징어탑, 청호철물점, 공진반점, 보라수퍼, 청호우유, 오윤카페 등이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3. 사방기념공원 - 주인공들이 첫 만남 장소로 떠오른 사방기념공원  - 70년대 산사태를 막기 위해 나무를 심고 사방사업을 하던 것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한 공원 4. 스페이스워크 - 2021년 11월 18일에 준공한 스페이스워크는 포스코가 기획, 제작, 설치한 작품으로  트랙의 총 길이는 333M에 달한다. 5. 장기읍성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장기면 읍내리에 있는 고려 시대 읍성 - 현재 둘레는 약 1.3㎞ 정도다. 다 둘러보는 데는 30분 정도 포항 여행 가볼만한곳 베스트10 https://www.youtube.com/watch?v=5BUGTghCHMw&t=380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