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2f
50,000+ Views

[Tip] 알바&점장이 알려주는 외식업체 이용 꿀팁들

2013년도에 오늘의 유머에 많이 올라왔던 외식 업체 이용팁들 리스트입니다. 아직도 유용한게 많네요. 웃긴것도 있고 ㅋㅋ http://plan2f.tistory.com/m/post/115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클립해가요~^^
걍 오유가 출처라고 하면 될텐데
오홍~~유용한게 많네요ㅎㅎ클립해가욧!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풍 속의 제주 여행 #2 맛집
맛집 소개라고 하기엔 거창하니까 그냥 들렀던 식당들 소개라고 말해 봅니다 뭔가 지쳤으므로 후다닥 시작할게요! 1. 맛있는 여가생활 (귀덕) 첫날 숙소 가는 길에 우연히 발견하고 분위기가 너무 좋아 보여서+선곡이 좋아서 들어간 곳인데 생각보다 음식도 맛나서 깜짝 놀란 곳이에요. 1인셰프여서 셰프님이 너무 힘들어 보였지만(주문하는 게 죄송할 정도로) 맛있으니까 가세요 여러분... 2. 오롯 (아라) 비바람에 지쳐 돌아가는 길 동선 상에 있는 맛집을 찾아서 들어갔는디 생각보다 너무 괜찮더라고요. 분위기도 뭐도 다 좋았던 곳. 브레이크타임 끝나고 정말 거의 바로 간거였는데 두 테이블 빼고 이미 자리가 다 차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관광지도 아니었는데... 3. 픽스커피 (아라) 오롯 브레이크타임에 걸려서 기다리는 동안 비를 피하려고 들어갔던 커피숍인데 헐 커피가 너무 맛있는 거예요! 우연히 드갔는데 맛집이었어... 너무 맛있어서 원두 사오려고 했는데 깜빡 한 게 아직도 원통합니다 ㅜ.ㅜ 4. 서쪽가게 (협재) 빈티지소품들과 함께 맥주, 칵테일, 커피 등을 파는 곳인데 분위기 쩔었어요 세상에. 제주도 보다는 뭐랄까 서핑의 성지인 송정이나 양양에 있을 것만 같이 힙했던 곳. 5. 쉼표 (협재) 비를 피하기 위해 들어간 카페. 분위기가 좋거나 한 건 아니지만 여기는 그냥 뷰 하나로 끝. 비양도가 마주보이는 창문 뷰가 행복하죠. 오메기빙수가 배 채우기 딱. 6. 삼거리식당 (창천) 애매할 때 종종 가는 곳이에요. 기사식당이라 가격도 저렴하고, 갈치조림이 통통하니 넘나 좋은 것. 7. 우진해장국 제주도 가면 첫번째로, 또는 마지막으로 들르는 공항에서 가까운 해장국 집이에요. 사진 보니까 또 군침이 도는데... 고사리 육개장 진짜 너무 맛있어요 서울에도 있으면 좋겠다 진짜로 ㅠㅠㅠㅠ 8. 하르방밀면 (노형) 보말칼국수 먹으러 갔는데 만두 너무 맛있어요 여러분 9. 기영상회 (협재) 배경은 숙소지만 맥주는 기영상회에서 샀어요 헤헤. 제주에 몇 없는 바틀샵이랍니다. 그래서 저도 제주 갈 때 마다 들름. 그럼 맛집 소개도 끝났으니 이만 빠이!
자연의 버터, 아보카도를 호로록 마셔봤어요.
다이어트, 뼈건강, 항암 등등 자연의 버터라는 별명을 가진 아보카도는 몸에 좋은 영양분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٩( ᐛ ) 어느날 스x벅스에 아보카도 블렌디드가 생긴걸 발견 했고, 처음엔 와 저걸 어떻게 갈아 먹어? 했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와 저거 맛있겠다 가 되어.. 호기심에 갈아먹게 됐는데 캬.. 좋은 홈카페였다고 합니다.. 아보카도를 처음 드시는 분들이라면 후숙에 대하여 반드시 숙지하셔야 합니다. 아보카도를 처음 구매 하시게 되면, 아마 쨍한 녹색빛을 띄고 굉장히 딱딱할 거예요. 그 아보카도는 아직 먹기에 조금 이른 아보카도입니다! 이 아보카도는 반드시 후숙을 한 뒤에 먹어야 하는데요, 방법은 그냥 두면 되는겁니다! 상온에서 며칠정도 둔 뒤에, 사진처럼 짙은 색으로 변하고 전보다 상대적으로 말랑해져요. 저는 아주 쨍한 녹색빛의 아보카도를 구매해와서, 상온에 1주일을 후숙 한 뒤에 영상을 촬영 했는데요... 100퍼센트 후숙이 되지 않았습니다. (˃̵͈᷄⌓˂̵͈᷅) 아보카도를 반으로 칼집을 낸 뒤 돌리면 이쁘게 반으로 나뉘는데... 이렇게요. T.T 여튼 이 아보카도를 요거트와 함께 갈아줍니다. 저는 그릭요거트를 사용 했지만 어떤 요거트를 이용해도 상관 없어요.٩( *˙0˙*)۶ 그릭요거트를 넣은 이유는 그냥 제가 그릭요거트를 사랑해서..거든요.(๑ˇεˇ๑) 귀여운 무민 더블월글라스와 병알희 피규어와 함께하는 아보카도 요거트. :) 요거트만 먹기에 조금 심심하니까! 여기에 달달한 녹차라떼 베이스를 조금 곁들여볼께요. 물 약간에 그린티라떼 파우더를 넣어서 쉐킷쉐킷! 좋은 초록과 초록의 조화다. 요거트 위에 호로록 뿌려서 섞어 먹으면 부족했던 달달함도 채워주고 맛도 한 층 더 업그레이드 된답니다! 비록 후숙을 100퍼센트 하지 못해서 최상의 맛을 뽑아내진 못했지만 지금 집에서 열심히 숙성되가는 아보카도로 며칠 뒤에 다시 도전할 거예요!(•̀ㅂ•́)و✧
쏘 깔-끔한 콜드브루. (상상도 못한 커피필터 주의)
찬 물에 장시간 우려내는 콜드브루. 약 2-3년전에 혜성처럼 등장해서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 요즘은 어느 카페를 가나 콜드브루가 있는 것 같아요. 필터를 한 번 거쳤기 때문에 지방성분이 있는 크레마가 없어서 목넘김이 깔끔하고 공기와 만나 약간의 신 맛이 나는게 특징이랍니다!ȏ.̮ȏლ 이 맛있고 좋은 콜드브루를 우리는 좋은 원두만 있다면 집에서도 만들 수 있습니다. 왼쪽에 검은 물체는 수달 피규어의 꼬리입니다. 가장 좋아하는 원두를 준비해요. 개인적으로는 콜드브루 자체가 제조한 순간부터 신 맛이 나는 것 같아서 산미가 덜한 원두를 고르는걸 추천 합니다. 지금 딱 생각 나는 원두는 브라질 원두가 생각 나네요. 단전에서부터 끌어오는 고소한 향이 흙을 퍼먹는 것 같다는 오해를 받을 수도 있지만 제가 커피를 즐겨 마시기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가장 좋아하는 원두에요!ෆ╹ .̮ ╹ෆ 원두의 굵기는 에스프레소보다는 굵게, 핸드드립용 보다는 얇게 준비 했어요. 집에 그라인더가 없으시다면 프랜차이즈 카페 가서 갈아달라 하면 대부분 해주십니다. 그리고 이 원두를 필터에 담아서 물에 담궈놔도 되고, 그냥 물에다가 원두를 담아놓고 나중에 원두를 걸러내도 되지만 저의 선택은 멸치육수 내다가 남은 다시백 입니다. 이거에요. 원두 세어나올 일도 없고 우린 뒤 처리도 깔끔한 효자상품! 갓다시백! 통에 물과 원두를 담은 다시백을 넣고 다음날을 기다립니다. 냉장고에 우린지 딱 24시간 경과. 처음 냉장고에 넣을 때는 물 색이 투명한 갈색이였는데, 지금은 찐-한 커피가 되었네요! 콜드브루는 제조 후 며칠 내로 드시는게 좋아요. 상하거나 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맛이 변하기 때문이에요.(இ﹏இ`。). 그래서 한꺼번에 많이 만들기 보다는, 한두번 안에 먹을 정도의 양만 만드는게 가장 좋습니다! 굿굿! 콜드브루는 원액 그대로 마셔도 상관 없지만 어떻게 만들었는지에 따라 진하기가 다를거예요. 저는 너무 진해서 물을 타서 마셨습니다.(*´꒳`*) 그냥 찐한 커피도 좋지만 우유랑 마셔도 넘나 맛있는 거 RGRG요? 콜드브루 원액에 우유만 넣어도 간단한 콜드브루라떼 완성! 커피 쓴 맛과 우유의 부드러움이 얼마나 어울리게요.٩(๑>◡<๑)۶ 요즘 SNS 많이 보이는 #마블링라떼 같기도 하네요! 한 때 콜드브루가 찬 물에 우린거라서 카페인이 많이 없다는 말이 많았었어요. 저도 최근까지도 그렇게 믿고 있었구요. 찬 물에 카페인이 많이 우러나지 않는다는건 사실이거든요. 근데 요즘들어서는 아무리 찬 물에 우렸어도 조금씩 오래 우러나오기 때문에 카페인 함량을 절대 무시할 수 없다고 합니다.ヘ( ㅇAㅇ )ノ 목마르다고 무조건 벌컥벌컥 마시는건 금물! 햇살 내리쬐는 오후에 여유를 가지며 즐기기로 해요.( ´͈ ◡ `͈ )
67
3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