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Jisun
100+ Views

자라나라 머리머리

수줍고 부끄럽기만 하던 그때. 한강. 서촌. 북촌. 하늘공원. 본인 사진은 안찍기에 많이 찍어주고 싶었다. 레드 채플린. 우연히 어깨가 닿은 느낌이 싫지 않았다. 그도 가만히 있었다.
HongJisun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