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oncanet
100,000+ Views

마일리 사이러스 따라하는 앤 헤서웨이

마일리 사이러스의 'Wrecking Ball' 뮤직비디오에 나온 장면을 따라하고 있는 앤 헤서웨이!
아놔 이 언니 왜이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등장부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존재감 폭발
마일리랑 똑같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여러분 이 옷 좀 보세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뒤에 있는 에밀리 블런트 웃겨 죽으려고 함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 부분 마일리 복붙한 느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언니 약한 것 같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앤 해서웨이 이렇게 포텐 터질때마다 매력도가 어마무시하게 올라가죠♥ ㅎㅎ 너무 좋아
앤 해서웨이는 프린세스 다이어리 때부터 ... 근데 가끔 깨는 기행을 하더군요. 그래서 더 호감가는 배우.
아 진짜 앤 헤서웨이 매력 터진다 ㅋㅋㅋㅋ
아너무좋앙ㄱㅋ
진짜 장난 아니네요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때 그당시 화제가 되었던 파파라치 샷들
안젤리나 졸리 화보아님 해리포터 댕댕이 돌보미로 전직한거 아님. 영화 촬영 중임 스칼렛 요한슨을 앞에 두고 폰질중인 자레드 레토 메간 폭스가 셀프 주유할때 예쁜 딸과 그런 딸을 바라보는 더 예쁜 엄마 모니카 벨루치 베컴의 발가락 재익아 오늘은 바다가 보고싶구나 소중한 핫도그를 안고 가는 토르 (핫도그 아님. 딸임) 레이첼 맥아담스에게 길 물어보는 한국인 관광객들 여자친구 수영복 입은 짐 캐리 리브 타일러 뒤에 찍힌 문소리 깨방정 탕웨이 싸움 훈 분이 풀리지 않은 휴잭맨 강아지 타이라 뱅크스가 식사중에 파파라치를 발견 했을 때 앤 해서웨이 브런치타임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사귈때 로미오와 줄리엣 장면 재연해주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꽃을 사들고 기다리는 제익이와 그 꽃을 받은 나탈리 포트만 길가다가 할머니가 개똥 치우니까 대신 치워주는 제니퍼 애니스톤 샤이아라보프가 찍는 영화가 실제 정사하는 하드코어 영화라서 싸운 샤이아라보프 & 여자친구 학원 가기싫어서 땡깡 피우는 아들때문에 골치 아픈 샤를리즈 테론 파파라치 발견하고 잡으러 가는 나오미 캠벨 당시 여친 사진 찍어준다고 무릎 꿇은 크리스 파인 해변에서 마음에 드는 여자를 발견해 말을 걸더니 30분만에 함께 어디론가 사라졌다는 콜린 파렐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마일리 사이러스, 교황과 킴 데이비스를 조롱하다
마일리 사이러스는 열렬한 성소수자 인권 옹호가로 유명합니다. 거기에 그녀는 엄청난 악동에 입심 좋기로도 유명하죠. 로완 카운티의 법원 서기인 킴 데이비스가 동성커플의 결혼허가증 발급을 거부하고, 연방법 위반으로 감옥에 들어갔을 때, 그녀의 입은 매우 근질근질 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마일리가 해냈습니다. 최근 SNL에 출연한 그녀는 킴 데이비스를 대놓고 저격했습니다. 그녀는 SNL의 오프닝 모놀로그에서 '25살의 여름이 끝나간다'며 '이번 여름을 뜨겁게 만든 사람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싶다.'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녀는 그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말합니다. '우리는 이 인간들은 다시는, 다시는 생각조차 하지 않을 것입니다' 마일리 사이러스는 그들이 이 여름에 그들은 자기 멋대로 살았다며 노래 <My way>를 부르죠. 재밌게도 이 노래는 그야말로 자기 식대로(My way) 살았던 인물이 끝을 맞이하고 작별인사를 하는 노래입니다. :-) 이 영상의 중간에 킴 데이비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을 인간'으로 우스꽝스럽게 등장합니다. 더 재밌는 것은 찬조 출연한 교황입니다. 이번 미국 방문에서 교황은 킴 데이비스를 만났고, 교황이 위법 행위자에 소수자를 혐오하는 사람을 왜 만나느냐는 항의가 빗발쳤죠. 처음 교황청은 두 사람의 만남을 비밀에 부치다가 결국 두 사람이 만났음을 시인했죠. '교황이 그녀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몰랐다'는 어정쩡한 단서를 남긴채요.(하지만 결국 교황은 동성 결혼을 반대한다는 말을 남기고 맙니다) 데이비스와의 만남이 알려지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 교황의 태도 때문인지 영상에서 두 사람의 관계는 우스꽝스럽게 묘사됩니다. 킴 데이비스는 자꾸 교황을 끌어당기며 그를 끌어 안으려 하지만, 교황은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그녀의 팔을 뿌리치려고 하죠. 이 영상에는 킴 데이비스를 제외하고도 올 여름 갖은 사고를 친 사람들이 등장합니다. 사자 세실을 쏘아죽인 치과 의사, 에이즈 약값을 천정부지로 올려버려 국제적인 비난을 샀던 CEO, 아리아나 그란데가 침을 바른 도넛(...). 마일리의 통쾌한 풍자에 큰 감사를. 그녀의 말 처럼 킴 데이비스, 다신 뉴스에 돌아오지 말아요. :-) 마일리의 이 엄청난 유머를 마지막으로 첨부합니다.
키아누 리브스가 미담제조기라고 불리는 이유
1. 10년간 수백억원을 기부해오면서도 내색하지 않음 겸손하고 늘 친절해 ‘할리우드 미담 제조기’로 유명한 키아누 리브스. 최근 그가 지난 10년 동안 몰래 어린이 암 환자를 위한 재단을 운영하던 것이 밝혀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그가 이런 일을 시작한 것은 1990년대에 막내 여동생이 백혈병에 걸려 투병했기때문인데, 암 치료를 연구하는 기금도 만들고 아동 병원 운영과 환아들을 위한 지원도 꾸준히 해왔다고 2. 자리양보는 기본 평소 지하철을 자주 이용하는 키아누 리브스는 지난 2015년 뉴욕의 지하철에서 무거운 짐을 든 여성에게 흔쾌히 자리를 양보하는 동영상이 찍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존 윅’의 홍보를 위해 내한한 그에게 지하철에서 찍힌 사진이 많은데 사람들이 알아보지 않느냐는 질문에 “다들 출근하거나 바쁘게 살아가는데 내가 보이기나 하겠냐”고 말하며 겸손하게 대답했다. 3. "보고싶으면 연락해" 스케줄로 인해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던 키아누 리브스에게 8살 아이가 다가와 ‘키아누 리브스가 맞냐’고 물으며 놀라워했다. 이에 키아누 리브스는 반갑게 맞아주며 비행기 타기 전 약 1시간 동안을 아이와 놀아줬다. 이후 비행기에 탑승하기 직전 자신의 전화번호를 아이에게 주며 “아저씨가 보고 싶으면 언제든지 이 번호로 전화해”라는 말을 남겼다고. 4. "80km 쯤이야!" 하루는 LA의 고속도로에서 차가 고장 났지만 휴대폰도 없어 어쩔 줄 몰라 하던 한 여성을 본 키아누 리브스는 멈춰서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당시 그는 직접 도와주려다 안되자 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고, 여성의 차량이 견인돼가자 무려 80km 거리를 돌아서 여성을 집에 데려다주고 무슨 일이 생기면 전화하라고 번호까지 남겼다고. 5. 매트릭스 출연료 전액을 제작진들에게 환원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미러’는 최근 키애누 리브스가 두 편의 매트릭스 시리즈로부터 얻는 이익 5,000만파운드(약 1,000억원)를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키애누 리브스는 이 돈을 효과음 담당 스태프와 특수의상 디자이너들에게 기부했다. 제작진 한명당 받는 금액은 한화로 약 11억원 정도라고.. 키애누 리브스는 “돈은 내가 가장 마지막으로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내가 번 것만으로도 몇 세기는 살 수 있다”고 돈에 대해 의연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스턴트배우들에게는 수천만원에 달하는 오토바이인 할리데이비슨을 한대씩 선물했다. 6. "사인 거부? 그게뭐야?" 최근 스포츠 전문기자인 James Dator는 자신의 트위터에 16살일 때 키아누 리브스를 만난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극장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영화를 보러 온 키아누 리브스에게 사인을 받기 위해 직원 할인을 해주겠다는 제안을 했다. 하지만 키아누 리브스는 당황하더니 자신은 이곳의 직원이 아니라며 직원 할인을 거절했다고. 하지만 몇 분 뒤 키아누 리브스가 돌아와 “방금 전 일은 내 사인을 원했던 걸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여기에 사인을 했다”고 말하며 아이스크림을 구매한 영수증 뒷편에 사인을 해서 그에게 준 후 아이스크림을 버린 뒤 영화를 보러 들어갔다. 이 글을 올린 기자는 “난 나중에서야 눈치챘다. 그는 16살 멍청이에게 줄 사인을 위한 영수증을 얻기 위해 먹지도 않을 아이스크림을 샀던 거였다”고 말했고 이 일화는 전 세계에 퍼져 키아누 리브스의 인성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7. 영화 <헬프>의 옥타비아스펜서가 밝힌 미담 무명시절 오디션 보러 가는데 차가 고장난 옥타비아 스펜서. 길가에 차를 세웠는데 차가 너무 더러워서 아무도 안도와주었다고 함 그런데 그때 오토바이타고 지나가던 키아누리브스가 오토바이를 세우고 다가와서 도와주었다고.. 자기가 생각해도 차가 너무 더러워서 설마 저걸 직접 손 대고 밀어줄까 했는데 개의치않고 직접 차를 밀어가며 도와주는 키아누의 모습에 감동하여 이후로 키아누 나오는 영화는 무조건 개봉 첫주에 보러간다고 함 유명해지고나서 키아누리브스한테 저 얘기 했냐고 물으니 옥타비아스펜서가 자기 그날 너무 옷도 거지같이 입고 쪽팔려서 저날 기억 못했으면 좋겠다고ㅋㅋㅋ ㅊㅊ: 여성시대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올해의 노래 TOP 10
제가 올 한해동안 정말 많이 들었었던 Get Lucky가 1위를 차지하였네요. 역시나 다펑 짱짱맨! 타임지의 원문을 살펴보면 올 해 피할 수 없는 파티곡 두곡을 뽑아 보자면 Robin Thicke의 Blurred Lines과 Daft Punk의 Get Lucky일텐데요. 두 곡 다 퍼렐 윌리엄스 의 손을 거쳐간 곡들이죠. 퍼렐 뿐만 아니라 디스코 히어로 나일 로저스의 참여로 화제가 되었지요. 올 한해 정말 많은 힙합곡들이 발매되었는데 어떤 곡이 제일 좋았냐에 대해서는 논쟁이 있을 수 있지만 어떤 곡이 가장 화제가 되었냐에 대해서는 Control이라는데는 이견이 없을 것 같아요. 심지어 공식 발매가 된 곡도 아닌데 말이죠. 본토와 우리나라 힙합씬을 뜨겁게 달구었던 Control이 3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노래는 Big Sean 노랜데 기억에 남는건 켄드릭 라마인듯 ㅠㅠ 소녀에서 숙녀로(?)거듭난 마일리사일러스의 화제의 노래 We can't stop도 리스트에 있구요. 우리나라 가수 중에서 소녀시대가 들어갔다는 사실! 싸이가 없는 것은 아쉽지만요ㅠㅠ 여러분이 좋아하셨던 곡들도 있나요? 흐흐 10. “Royals,” Lorde 9. “Cups,” Anna Kendrick 8. “Love Is Lost (Hello Steve Reich Mix by James Murphy),” David Bowie 7. “We Can’t Stop,” Miley Cyrus 6. “Cut Copy Me,” Petula Clark 5. “I Got a Boy,” Girls’ Generation 4. “Ohm,” Yo La Tengo 3. “Control,” Big Sean feat. Jay Electronica & Kendrick Lamar 2. “The Wire,” Haim 1. “Get Lucky,” Daft Punk
영화보다 더 돋보이는 앤 헤서웨이의 패션
영화 속에서 만나는 앤 헤서웨이는 연기 뿐만이 아니라 TPO에 맞는 예쁜 스타일링으로도 유명하죠. 얼마 전 개봉한 영화 '인턴'에서 성공한 여성 기업가로 나오는 앤 헤서웨이. 젊은 감각을 가진 톡톡 튀는 CEO답게 감각적인 스타일링으로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습니다. 요즘 다시 유행하고 있는 와이드 팬츠에 도트 무늬 셔츠를 매치했고 포인트로 프린지가 달린 힐을 신음으로써 발랄함을 연출하고 있어요. 또한 스웨이드 재질의 스틸레토 힐도 자주 신고 나오는데 확실히 코가 둥근 모양의 힐 보다 세련미를 강조할 수 있답니다;-) 가을하면 생각나는 스테디 제품인 트렌치 코트 또한 빠질 수 없죠. 이 코디야 말로 가을 패션의 정석! 미니멀한 붉은색 원피스에 로저 비비에 구두를 매치한 모습이에요. 영화를 보다보면 요즘 패션계에서 유행하고 있는 아이템이 뭔지 금방 알 수 있어요. 스웨이드 재질의 스틸레토 힐, 와이드 팬츠, 90년대 느낌의 로저 비비에 구두, 셀린느 클래식백, 로퍼까지 패션 회사 CEO답게 핫한 제품들로 온 몸을 휘감고 나와요. 오피스를 벗어나서는 엉덩이를 가리는 긴 상의 보다는 숏 니트처럼 짧은 상의를 입어서 자유분방하고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하죠. 셀린느 클래식 백에 네이비 체크 블레이저와 그레이 와이드 팬츠까지. 패션 회사 CEO답죠? 셔츠에 숏 니트를 매치하고 파란색 스틸레토 힐로 포인트를 줬어요. 자전거 탈 때는 스웨터와 플리츠 스커트로 발랄하게! 영화 '인턴' 전부터 앤 헤서웨이가 패션으로 주목 받았었는데 그 이유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편집장의 비서역할을 맡으면서 부터에요. 개봉한지 거의 10년이 다 되어가는데도 전혀 촌스러움이 느껴지지 않죠. 예쁜 옷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모습입니다. 패션 잡지의 편집장 비서 역할이다 보니 대부분 입고 나오는 제품은 화려한 명품이고 특히 샤넬 제품이 자주 등장합니다. 목걸이와 같은 악세사리로 포인트를 줌으로써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코디에 활기를 불어넣죠. 아무리 봐도 10년 전 패션이라고는 느껴지지 않죠? 역시 클래식한 제품들은 유행을 타지 않나 봅니다.
이번엔 팜므 파탈 매력 대결! 캣우먼 VS 할리퀸, 당신의 선택은?
(지난 결과는 아래쪽에 있어요!) @hongly님 저 이번엔 여자 캐릭터로 돌아왔어요! 잘했죠 잘했죠?ㅋㅋ 오래 기다리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이번에는 여자 캐릭터입니다! 지난번 나쁜 남자에 이어 이번에는 팜므 파탈 특집! 특히나 코믹스 출신의 인상적인 두 팜므 파탈을 모아봤습니다. 질문은 동일! 만약 할 수만 있다면 연애하고픈 캐릭터! 혹은 더 매력적인 면모를 가진 캐릭터를 뽑아주세요!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캣우먼 VS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할리퀸! 1. 캣우먼 장점: 나름 도둑이라 불법적이지만 생계에 도움이 됨. 감옥에서도 굴하지 않는 깡. 사람을 홀리는 묘한 눈빛과 매력. 아닌척 하지만 어려운 순간에 보여주는 신의. 단점: 도벽이 의심된다. 2. 할리 퀸 장점: 어디로 튈지 모르는 4차원의 매력이 있다. 남다른 패션 센스는 절대 당신을 지루하게 하지 않을 것! 나름 험한 바닥에서 구른지라 애인으로 두면 안전하다. 단점: 까딱 밉보여서 이 사람이 등이라도 돌리는 순간에는... 투표를 마치기 전 지난 결과를 공유해요~ 어벤져스의 로키 VS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해리 오스본! 결과는? 1. 로키: @jhhj4860, @Deeperand, @snowbrown, @rhcpeppers, @littlemonsters, @panther0323, @dydwlstkfka, @kyliepark09, @tamitami, @anjf, @hongly, @chydong, @yeonwoobae2002, @seongjimin03, @das3d, @Liahsuu, @mumumumu, @vixxmansea 2. 해리 오스본: @hardcandy, @bounce99, @asd31383138, @1004are, @itsmepjy, @banko610, @EuniYomi, @tak12, @nolovelimit, @inabak, @vingler4049, @dmaql3586, @Parfait15, @sky367823, @rawromi, @csmksk815, @hellosteven 표차는 단 한표! 이런 결과는 처음인데요 ㅎㅎ 매력이 아무래도 각자 개성있는 매력을 가진 배우이다보니 결과도 이렇게 나온 것 같아요! 로키의 차가운 매력, 해리의 모성애 자극! 이번 투표도 재밌게 참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