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n
4 years ago5,000+ Views
신입 구직자 10명 중 9명은 구직활동 중 압박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신입 구직자 512명을 대상으로 ‘구직활동을 하며 압박감을 느끼고 있습니까?’를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93.2%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8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남성(94.3%)이 여성(92%)보다 더 많은 압박감을 느꼈다.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느끼는 압박감은 ‘언제 취업될지 모르는 막연함(81.3%,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스펙 등 능력이 부족하다는 자괴감(54.5%)’ ▲‘금전적인 압박감(50.3%)’ ▲‘미래가 보장되지 않은 불안감(48.8%)’ ▲‘아무 쓸모도 없다는 무기력감(42.3%)’ ▲‘치열해지는 경쟁으로 인한 심리적 위축감(42.3%)’ ▲‘자꾸 탈락할 때마다 드는 우울감(40.3%)’ 등이 있었다.
압박감은 ‘서류전형에서부터 탈락할 때(54.1%, 복수응답)’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공고를 뒤져도 지원 가능한 곳이 없을 때(53.9%)’ ▲‘정말 원하는 곳인지 확신할 수 없을 때(42.8%)’ ▲‘돈 때문에 구직활동의 제약이 있을 때(35.2%)’▲‘주위 친구들이 취업에 성공할 때(34.8%)’ ▲‘뉴스에서 취업이 어렵다고 할 때(33.3%)’ ▲‘주위에서 기대, 부담을 줄 때(31.9%)’ ▲‘늦은 시간까지 구직활동 하느라 지칠 때(26.4%)’ 등 순이었다.
압박감을 느끼는 구직자 중 78.2%는 현재 본인이 미취업 상태라는 것에 수치심을 느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3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