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nepa
4 years ago10,000+ Views

4년 전 후쿠시마, 긴박했던 1주일

2011년 3월 11일, 일본 동부에 큰 지진이 있었죠. 바로 도호쿠 대지진입니다. 이 지진으로 대규모 지진해일이 일어나 큰 인명피해를 냈는데요. 4년이 지난 지금은 시간이 약인지 그 때 상처의 많은 부분이 치유됐습니다. 물론 치유라기보다는 익숙해진다는 것이 맞는 표현이겠지만요.
그러나 아직도 익숙해지지 못하고 진행중인 사건이 있으니, 바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입니다. 후쿠시마 사고는 사상 최악의 원자력 사고로 다수의 원자로가 동시에 멜트다운에 빠진 사고로는 이것이 유일하다고 합니다. IAEA에서 제정한 국제원자력사건척도에 따르면 체르노빌 사고와 함께 7등급 사고로 기록되기도 했지요. 그리고 공교롭게도 두 사고 모두 안전불감증이 낳은 인재라는 점에서 성격이 비슷합니다. 후쿠시마 사고, 왜, 어떻게 일어났을까요? 사고 후 첫 일주일을 시간순으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 46분, 도호쿠 대지진 발생, 후쿠시마 제1원전의 1, 2, 3호기의 가동을 중단. 4, 5, 6호기는 이미 정지된 상태. 오후 2시 52분, 비상용 디젤 발전기가 전력 공급하여 비상 냉각 시스템 가동. 오후 3시 46분, 첫 번째 쓰나미가 지나간 후 15m에 달하는 두 번째 쓰나미 도착, 지하실 침수 및 비상용 발전기가 고장 냉각시스템 정지. 오후 7시 30분, 1호기의 반응로 내 온도가 상승하여 냉각수 증발, 연료봉 노출되어 다량의 수소 생성. ​3월 12일 오후 3시 36분, 밤새 냉각을 제대로 하지 한 결과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에서 수소폭발 발생. 오후 8시, 원전 주변 반경이 20km까지 대피령
3월 13일 오전 2시 42분, 3호기 압력용기에 물을 공급하는 고압주수장치 정지하여 냉각수 공급 중단. 오전 7시 30분, 소방차로 3호기에 냉각수를 넣으려 하였으나 인력 부족으로 중단. 오전 9시 20분, 인력을 확보하여 3호기에 소방차로 냉각수 주입. 오후 2시 30분, 3호기 멜트다운 시작.
3월 14일 오전 11시 1분, 3호기 수소폭발을 일으켜 격납건물 파손, 날아온 콘크리트에 자위대 차량 파손되어 2호기에 냉각수 주입 지연. 오후 7시 20분 도쿄전력이 8시 22분 2호기의 노심용융이 시작되고 10시 22분에는 압력용기가 녹기 시작할 것이라고 자체 예측하였으나 이를 수상관저에 보고하지 않음. 오후 7시 45분, 2호기에 해수 주입 시작.
3월 15일
오전 5시 30분, 원전 인력들의 철수 소식을 접한 간 나오토 총리는 분노하며 ‘철수하면 도쿄전력은 사라질 것’이라고 도쿄전력에 경고. 오전 6시, 바닷물을 밤새 주입했지만 2호기의 연료봉은 여전히 냉각수로부터 드러난 상태 유지. 오전 9시 38분, 4호기에서 화재 발생했으나 도쿄전력은 수상관저에 보고하지 않았으며 뒤늦게야 핵연료 화재가 아니니 안심하라고 발표. 오후 6시 36분, 4호기의 화재는 폐연료봉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6시 이전에 화재는 진압했으나 다량의 방사성물질 유출됨.
3월 16일 오전 5시 45분, 4호기 폐연료봉 수조에서 다시 화재 발생.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IAEA 원자력사고 평가척도 중 7단계로 분류. 간 나오토 총리, ‘사태가 최악으로 흐르면 동일본이 완전히 망가지는 일도 대비해야 한다’.
(하략)
*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원자력문화재단 블로그 에너지톡(http://blog.naver.com/energyplanet/220298913638)에서 만나보세요.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역민을 가게로 끌어들인 ‘167년의 경영 전략’
재팬올 서포터즈인 선설아씨가 일본 방송프로그램(‘캄브리아 궁전’, ‘가이아의 새벽’)을 모니터링 하고 글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에는 4월 4일 ‘캄브리아 궁전’에서 방송된 만쥬(饅頭) 기업 카시와야(柏屋)의 성공 비결을 전합니다. 다이어트&피트니스 관련회사 ‘다노’의 글로벌비즈니스팀에서 일하는 선씨는 일본에서 사회경험을 먼저 시작한 ‘재팬 덕후’입니다. <편집자주> 후쿠시마의 명물, 일본 3대 만쥬(饅頭), 창업 167년. 일본 음식을 잘 아는 일부 한국 독자라면 “아~ 그 가게”라며 무릎을 칠 지도 모르겠다. 또 다른 독자는 후쿠시마가 주는 ‘기피 이미지’를 떠올릴 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일본 만쥬(만두)는 팥앙금 등을 넣은 달콤한 빵 또는 떡을 말한다. ‘캄브리아 궁전’에 소개된 회사는 만쥬(饅頭)를 만들어 파는 카시와야(柏屋)라는 곳이다. 카시와야가 창업한 건 1852년, 올해로 창업 167년을 맞았다. 창업주는 혼나 젠베이(本名善兵衛)라는 사람이다. 지금은 5대 째인 혼나 사장이 경영을 맡고 있다. 카시와야는 후쿠시마현을 중심으로 27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총 매출은 40억원이라고 한다. 카시와야의 만쥬는 곧 ‘우스카와 만쥬’(薄皮饅頭)다. 얇은 피 안에 적당히 단맛을 내는 팥앙금이 가득차 있다. 식감과 맛이 좋아 지역 주민에게 인기가 높다. 이 가게가 167년 동안 사랑을 받아온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혼나 사장은 “지역 주민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큰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 말 속에 카시와야의 ‘행복 경영술’이 숨어있다. 이 회사의 지역 친화 전략 2가지를 든다면, 월1 회 개최하는 차 모임과 시 모임이다. ‘마을의 툇마루’ 같은 존재가 되기를 바라는 카시와야는 매월 한 차례 아침 6시부터 차 모임을 연다. 이른 새벽부터 30명 이상의 손님들이 줄을 설 정도다. 이 모임에는 우스카와 만쥬와 차가 무료로 제공된다. 참여자는 학생, 주부,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얘기를 나누다보면 자연스럽게 커뮤니티가 형성된다. 이른 아침에 차 모임을 여는 이유는 뭘까? 일본인들이 만쥬를 먹는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지역 주민들에게 만쥬 먹는 기회를 더 제공하겠다”는 것이 카시와야의 생각이다. 카시와야는 월 1회 시 모임도 열고 있다. 1958년부터 시작했으니 벌써 60년 이상 이어오고 있다. 시 모임은 아이들을 주대상으로 한다. “아이들의 순진무구한 마음과 점포가 함께 어우러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한다. 차 모임, 시 모임 외에 매년 만쥬 축제도 개최한다. 점포 내에서 만쥬 만들기 체험을 하고 무료로 나눠준다. 카시와야가 전국에서 유명해진 건 점포 옆에 만쥬신사(萬寿神社)를 만들면서다. 1957년의 일이다. 경내에 20톤이나 되는 큰 만쥬 모양의 바위를 갖다놓았다. 한자 만수(萬寿)는 만두를 뜻하는 만쥬와 서로 통한다. 이해를 돕자면, 한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사케 구보타 만쥬(久保田 萬寿)를 생각하면 된다. 한자 만수(萬寿)는 장수, 축복, 경사의 의미가 담겨 있다. 주민들은 이 신사를 ‘파워 스폿’(power spot: 기운을 받는 곳)으로 여기고 있다. 이렇게 지역주민들에게 사랑 받았던 카시와야도 몇 번의 폐업 위기를 맞은 적이 있다. 1986년 태풍으로 홍수가 발생해 공장이 전부 침수됐다. 2011년 3월엔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터졌다. 후쿠시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급격히 줄어들었고, 후쿠시마 음식을 기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경영도 치명타를 입었다. 도저히 살아날 것 같지 않았던 사업은 기적적으로 회생했다. 카시와야의 사장은 눈물을 흘리며 당시를 이렇게 되돌아 봤다. “동일본대지진 이후 영업을 재개 했을 때, 손님들이 다시 와줄까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가게로 손님들이 들어오면서 ‘다행이네요’ ‘기다렸어요’라고 말하는 순간 눈물 겹도록 기뻤습니다.” 카시와야의 이런 모습은 사훈(社訓)과도 일치한다. 초대 사장이 만든 ‘진심으로 감싼다’(まごころで包む)이다. ‘감싼다’는 말에는 회사가 고객을 감싸는 것, 고객이 회사를 감싸는 것을 동시에 의미한다. 혼나 사장은 사원들에게 히트상품을 만들지 말라고 한다. 그 이유가 남다르다. “당장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히트상품이나 붐은 언젠가는 끝이 납니다. 처음에는 히트치지 못해도 지속적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상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재난을 극복해 오면서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 준 카시와야(柏屋)와 지역 주민들. 단언컨대, 카시와야 만쥬의 맛은 ‘달콤함’에 있지 않고 ‘정겨움’에 있지 않을까. <선설아 재팬올 서포터즈, ‘다노’ 글로벌비즈니스팀 근무>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유환석 화백의 CEO 명언’ 모아보기
왼쪽부터 도코 도시오,하나무라 니하치로,마쓰시타 고노스케, 혼다 소이치로. 재팬올이 ‘유환석 화백의 CEO 명언’을 연재중 입니다. ‘헹가래’라는 시사만화로 잘 알려진 유 화백(한국시사만화가협회장)은 일본 CEO들의 명언과 어록을 한 컷 삽화로 묘사합니다. 연재 내용 중 CEO들의 핵심 멘트만 모았습니다. 멘트들을 서로 비교해 보세요 <재팬올 뉴스팀> ᐅ도코 도시오(土光敏夫: 1896~1988)- 도시바 사장, 전경련 회장 역임 인간의 능력에는 큰 차이가 없다. 있다면, 그건 근성의 차이다. (일본어 원문: 人間の能力には大きな差はない。あるとすれば、それは根性の差である。) ᐅ하나무라 니하치로(花村仁八郎: 1908~1997)-일본항공 회장 역임 경영자가 반드시 똑똑해야만 하는 건 아니다. 사람의 재능을 알아보고, 격려해 주는 포용력이 필요하다. (일본어 원문: 経営者は必ずしも頭がよくなくてもいい。人の才能を見抜き、激励してやる包容力が必要なのだ。) ᐅ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 1894~1989)-마쓰시타전기(현재의 파나소닉) 창업자 실패의 대부분은 성공하기까지 포기해 버리는 데에 그 원인이 있는 것 같다.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해서는 안된다. (일본어 원문: 失敗の多くは、成功するまでに 諦めてしまうところに 原因があるように思われる。最後の最後まで 諦めてはいけない。) ᐅ혼다 소이치로( 本田宗一郎: 1906~1991) 혼다 창업자 도전하고 실패하는 것을 두려워하기 보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을 두려워하라. (일본어 원문: チャレンジして失敗することを恐れるより、何もしないことを恐れろ。)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SONY와 이름 같은 '죄'...간판 내린 뉴욕 카바레
소니(SONY)가 브랜드 이미지 전략에 얼마나 집착했는지를 알 수 있는 한 사례가 있다. 소니는 1997년 4월,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을 운영했는데, 이 부서는 지적재산권과 법무를 담당했다. 즉 소니 브랜드를 일괄 관리하는 곳이다. 일단 이야기를 1989년으로 되돌려 보자. 그해 9월 25일, 소니는 34억 달러를 지불하고 16억 달러의 부채를 안는 조건으로 미국 콜롬비아 영화사를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수 대상에는 콜롬비아 영화사와 콜롬비아 텔레비전, 트라이스타 필름이 포함됐다. 트라이스타가 소유한 180개 극장과 820개 스크린을 가진 로스(LOEWS) 시어터 체인도 따라 붙었다. 소니는 21달러 선에 거래되던 콜롬비아 주식을 주당 27달러를 지불하고 인수를 성사시켰다. 만만찮게 웃돈을 얹어준 셈이다. 소니의 콜롬비아 인수는 미국으로선 충격이었다. 당시 뉴스위크지는 커버 스토리에 ‘일본, 할리우드를 침공하다’(Japan Invades Hollywood)라는 제목을 달 정도였다. 다시 소니의 브랜드 매니지먼트실. 이 부서는 소니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목표를 갖고 있었다. 그 일환으로 1989년 인수했던 극장들을 개혁 대상으로 삼았다. 언론인 출신 마쓰오카 다케오(松岡健夫)가 쓴 ‘소니의 선택 소니의 성공’이라는 책은 당시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의 활약을 이렇게 적고 있다. <소니는 미국 계열 영화관인 소니극장 50곳의 경우,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를 제외한 48곳에 대해 브랜드 이미지에 맞지 않고 마치 변두리 영화관 같다는 이유로 ‘SONY’라는 간판을 내려놓게 했다. 이에 따라 극장들은 매수 이전의 로스(LOEWS)로 간판을 되돌려야 했다.>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의 눈에 거슬렸던 것은 또 있었다. 뉴욕에 SONY라는 간판을 내건 카바레가 있었다고 한다. <이는 사실 ‘스트리트 오브 뉴욕’(Street Of New York)의 약칭이었는데, 이것 역시 소니의 기업 이미지를 망친다는 이유로 간판을 내리게 됐다.>(마쓰오카 다케오 저 ‘소니의 선택 소니의 성공’) 한국으로 치자면, ‘삼성’ 이름을 단 노래방이 영업하고 있었던 셈이다. ‘소니 카바레’가 어떤 방식으로 간판을 내렸는지는 알 수 없다. 가게로서는 억울하겠지만, 일본 소니그룹과 이름이 같다는 게 죄라면 죄였다.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이 미국 거리의 간판 교체 작업에 정성을 쏟은 것과는 반대로, 소니의 콜롬비아 영화사 인수는 결과적으로 패착이었다. 이득은커녕 매년 수백억 엔의 적자가 발생, 마침내 1조5000억 엔이라는 막대한 부채가 쌓였다. 이는 소니의 성장에 크나큰 부담이 되었다. 소니 브랜드를 이야기 할 때 또 빼놓을 수 없는 2가지가 있다. 20세기를 대표하는 빅히트 상품 워크맨(Walkman: 휴대용 카세트플레이어)과 바이오(VAIO)라는 노트북 브랜드다. 파도처럼 물결치는 바이오의 로고를 기억하는가. 이젠 추억이 됐지만. 바이오는 Video Audio Integrated Operation의 약자다. V와A의 물결 모양은 아날로그를 의미하고, I와 O는 디지털의 1과 0을 나타냈다고 한다. 즉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융합이었다. 추억이라면, 뭐니뭐니해도 워크맨이 아닐까. 주머니속에 쏙 넣고 다니던 워크맨은 전 세계적으로 2억 개 이상 팔려 나갔다. 학창 시절의 추억 한 페이지에 그 워크맨이 있었다. 그런데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사건이 하나 있다. 소니가 워크맨을 처음 출시한 건 1979년이다. 하지만 이보다 2년 먼저 비슷한 제품인 ‘스테레오 벨트’로 특허를 낸 사람이 있었다. 독일계 발명가 안드레아스 파벨(Andreas Pavel)이었다. 그는 “워크맨이 ‘스테레오 벨트’와 유사한 점이 많으며 자신의 특허권을 침해했다”고 소송을 걸었다.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 오랜 특허권 분쟁 후인 2004년, 소니는 수백만 유로의 보상금을 지불하고 마무리를 지었다. 소니에겐 뼈아픈 추억이 아닐 수 없다.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japanoll.com/
[홋카이도-도쿄 6] 하코다테 산책3 – 구 하코다테구 공회당, 하치만자카, 하코다테산 전망대
(위. 733계1000번대 하코다테라이너 はこだてライナー) 구 영국 영사관(旧イギリス領事館) 옆의 모토마치(元町) 공원 위로 금색 테두리를 한 회색 건물이 보입니다. 1910년에 지어진 구 하코다테구 공회당(旧函館区公会堂)으로 지금은 시민들을 위한 콘서트 홀로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테라스에서 하코다테 항구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하이카라 의상관에서는 메이지 시대의 연미복을 빌려주고 있습니다. 다이쇼 천황이 황태자 시절에 방문해서 사용했다는 목제 화장실도 있었습니다. 구 하코다테구 공회당(旧函館区公会堂) 건물의 왼쪽 길에는 아이스크림 가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 길의 초입에는 ‘세계에서 2번째로 맛있는 갓 구운 멜론 빵 아이스 (世界で2番めにおいしい焼きたてメロンパンアイス)’라는 긴 이름의 아이스크림 가게가 있습니다. 이 재미있는 이름의 아이스크림 가게는 가나자와(金沢)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일본 전국과 한국에까지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들어섰습니다. 처음에는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멜론 빵을 팔았었는데, 어느 여고생이 멜론 빵 사이에 아이스크림을 넣어서 먹는 것을 보고 상품화해서 대히트를 쳤다고 합니다. ‘왜 세계에서 2번째로 맛있냐’는 질문에 사장은 자신에게 ‘멜론 빵 만드는 법을 가르쳐준 스승이 세계에서 첫 번째다’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또 가나자와에 있는 프랜차이즈 본사의 자본금이 100만 엔으로 등록되어 있어서 놀랐습니다. 아이스크림 길이 끝나는 지점의 왼쪽에 넓은 내리막 경사길이 있습니다. 이 언덕길이 바로 하치만자카(八幡坂)인데, 이름의 유래는 과거에 이 언덕 위에 하치만구(八幡宮)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바다를 향해 곧게 난 길의 바다너머에 세이칸연락선 기념관 마슈마루(青函連絡船記念館摩周丸)가 보입니다. 다시 가던 길을 계속 가면 하코다테 하리스토스 정교회(函館ハリストス正教会)와 하코다테 성요한 교회(函館聖ヨハネ教会)가 나오고, 조금 더 가면 하코다테산 전망대로 올라가는 로프웨이가 나옵니다. 정상에서는 날이 흐려서 하코다테 전경이 잘 보이지 않았지만, 로프웨이를 타고 오르내릴 때에는 선명하게 잘 보였습니다. 하코다테산 전망대에 인터넷에 연결된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어서 하루 24시간 라이브로 하코다테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계속) 하코다테산 라이브 카메라 http://livecam.334.hotweb.or.jp/-wvhttp-01-/image.cgi?v=jpg:960x540 (여행일 2017.08.13.)
2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