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TODAY
3 years ago5,000+ Views
예체능'이 2주년을 맞아 어느 대회에서도 볼 수 없는 역대급 농구 경기를 마련해 농구팬들과 1990년대 '조던 키즈'들을 추억 속으로 여행시켰다.
14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101회에서는 '예체능' 2주년 특집으로 20년만의 라이벌 매치가 준비됐다. 농구 전성기 스타들이 총출동해 연세대와 고려대의 대결로 식지 않은 승부욕을 보여줬다.
연세대 팀에는 '코트의 황태자' 우지원을 비롯해 '스마일 슈터' 김훈, 철벽 수비력을 자랑한 김택훈, '코트의 제갈량' 최희암 감독이 세월이 비껴간 듯 변함없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여기에 맞서 고려대 팀에는 '슛도사' 이충희 감독, '파워 포워드' 현주엽, '고려대 만능선수' 이민형, '총알탄 사나이' 신기성 등이 나왔다.20년 전 추억을 되새기는 코너에서 이들은 현재의 톱스타 못지 않은 인기를 누렸던 시절을 돌아봤다.
우지원은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 출연할 당시 신인이던 장동건에게 90도로 인사를 받았던 일화를 소개했고, 심은하와 우지원이 함께 촬영한 커플 화보가 자료 화면으로 등장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이충희는...............[더 보 기]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