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j1
10,000+ Views

나리 이야기 #4. 나리와 친해지기

지난 이야기의 마지막...
나와 눈이 마주친 나리는 깜짝 놀래며 뒹굴었다. 그러다 침대 틈 사이로 뒷다리가 쏙 들어가더니 몸이 침대에 끼여버렸다. 바둥바둥 움직이며 침대 위로 올라가려는 나리의 모습이 참 귀여웠지만 '아직도 내가 무서운 것일까'하는 아쉬움이 느껴졌다.
그래서 나는 결심했다. 이제 나리와 친해져야겠다고.
#4. 나리와 친해지기
처음 나리를 기르기로 결심한 것은 '안락사'라는 선택지가 마음에 안 들었기 때문이었다. 우연하게도 고양이를 기르던 누나가 외국을 떠나기 전 각종 용품들을 "나 대신 버려줘"하고 떠넘겼던 시기였다. 나는 큰 돈 안 들이고 고양이를 기를 수 있겠다 싶어 결정한 충동이었다.
처음 집에 데리고 왔을 때는 나리가 울던 "쀅"하는 소리는 짜증이 나는 소리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이 소리를 없애기 위한 노력이 나를 조금 바꿨던 것 같다. 굳이 표현하자면 '아... 말은 안 통하지만, 내 정성은 통하는구나' 정도다.
이후 이름을 지어준 순간부터 친해지기 위한 갖은 노력을 했다. 내 정성이 통할 것이라고 믿었다. 다행히 나를 볼 때마다 "쀅"하고 기겁하며 울고 바둥바둥 거리지 않았다. 정말 신기했다.
그러나 나리는 내 옆에 있는 것을 무서워했다. 우리는 2주 넘게 함께 보냈지만, 내가 다가가면 나리는 도망갔다.
▲ 침대 밑에 있는 나리
목욕 후 케이지 밖을 벗어난 나리는 나를 피해 요리조리 집을 돌아다녔다. 주로 숨기 좋은 장소 위주로 움직였고 가장 좋아하는 곳은 침대 밑이었다.
내가 손을 뻗으면 나리는 침대 속으로 쏙 들어갔다. 그리고 내가 멀리 떨어져 있으면 침대 밖으로 고개를 내밀었다. 이런 일이 반복되자 나는 억지로 나리를 잡고 나오는 것보다, 나리가 직접 침대에서 나오게 하는 방법을 고민했다.
나는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장난감을 들고 나리에게 다가갔다. 역시나 나리는 침대 밑으로 숨었다. 그래도 장난감을 좋아하지 않을까 하는 심정으로 침대 앞에 장난감을 나뒀다. 그랬더니 나리가 침대 밑에서 손만 내밀며 장난감을 툭툭 건드렸다. 그리고 장난감을 침대 밑으로 가지고 들어갔다. 이때다 싶어서 나는 손일 내밀었는데, 나리는 장난감을 두고 침대 구석으로 쏙 들어갔다.
▲ 침대 밖을 나온 나리
나리를 만지지 못해 아쉬웠지만 한편으로 장난감을 좋아한다는 큰 사실을 발견했다. 이것은 기회였다. 나는 장난감을 침대 앞에 두고 나리를 조금씩 나오도록 유도했다. 마찬가지로 나리는 손만 내밀고 장난감을 가지고 들어가려고 했고, 나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장난감을 잡아 밖 침대 밖으로 뺐다. (이 장면도 영상으로 촬영했으나, 파일이 에러로 열리지 않네요)
몇 번 반복하자 나리는 완전히 침대 밖으로 나왔다.
▲ 장난감과 노는 나리... 다가가는 나
나리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모습은 너무 귀여웠다. 불과 몇 주 전에 나리를 내가 귀찮아했다는 사실을 잊을 정도였다. 조금 더 가까이 보기 위해 나는 조심조심 나리에게 다가갔다. 너무 즐거웠던 것일까. 나리는 내가 가까이 가도 아무렇지 않게 장난감을 가지고 놀았다.
▲ 아이패드를 가지고 노는 나리
이후 나는 나리를 즐겁게 해줄 다양한 방법을 생각했고, 나리가 즐겁게 놀 때마다 항상 곁에 있었다. 내가 아무런 해를 끼치지 않은 것을 깨달았기 때문일까. 어느 순간 나리는 나로부터 도망가지 않았다.
▲ 나리가 처음으로 팔에 기댔던 날 그렇게 우리는 함께하는 것이 점점 자연스러워졌다.
to be continue....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나리 넘 귀여워요 동영상에 녹음된 집사의 웃음소리들으니 정말 나리가 귀여워 어쩔줄 모르시네요~^^꼭 성공하셔서 나리의 사랑받는 집사 되세요^^
아이패드 가지고 노는 나리ㅠㅠㅠㅠㅠ뒷모습 너무 귀엽네여 🙀🙀
요즘...글이 없네요ㅠㅠ나리소식 궁금한뎅..
너무 사랑스러운 아이! 아마도 한번 버려졌던 기억에 쉽게 못다가 간 것 같은데 조금이나마 친해지셔서 다행이네용!
아 ᆢ감질나 ᆢ미워 미워~~♡♡근데 스릉한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년에 7살? No! 반려견의 '진짜 나이'는 몇 살인가요?
'인간에게 1년은 개에게 7년과 같다'라는 말은 그동안 너무나 당연한 상식처럼 받아들여져 왔습니다. 그래서 개의 신체 나이를 계산할 땐 단순히 7을 곱하곤 했는데요. 수의사 헌터 핀 씨는 그것은 잘못된 정보라고 말합니다. "첫 1년은 개에게 31살입니다." 생각지 못한 그의 말에 사람들의 두 눈이 휘둥그레지는 동안, 그가 다음 말을 이어 나갑니다. "인간의 2년은 개에게 49살, 7년은 62살, 8년은 64살입니다." 즉, 강아지의 신체 나이는 매년 7살씩 일정하게 늙어가는 게 아니라, 초반에 급격하게 성장 후 뒤로 갈수록 천천히 늙어간다는 주장이죠. 생후 1년이 된 강아지가 7살이 아닌 31살이라는 그의 주장은 조금 충격적일 수 있지만, 생후 8년된 개의 기준으로 비교해 보면 56살과 64살로 그 격차가 급격히 줄어듭니다. 8살 이후로 매년 2살씩 먹는다고 가정한다면, 생후 18년 된 개의 나이는 126살과 84살입니다. 오늘날 댕댕이들이 18살 전후로 산다는 것을 고려하면, 오히려 헌터 핀 씨의 계산법이 더 현실성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헌터 핀 씨는 이러한 게시물을 올리게 된 이유를 '자신의 반려견을 제대로 돌보려면 제대로 된 나이를 알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보호자들은 생후 5년 된 자신의 개가 35살이라고 믿지만, 실제론 50살이 넘는 나이입니다. 슬슬 보살핌이 필요한 나이이죠." 당연히 충격적인 주장이 담긴 그의 게시물은 며칠 만에 4백만 조회 수를 기록할 만큼 폭발적인 관심을 끌며, 열띤 토론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7씩 나이를 곱하는 계산법은 노령견일수록 이상했다'라며 헌터 핀 씨의 주장에 동의하기도 했지만, '품종과 크기에 따라 계산법이 달라야 한다' 등의 반박 의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헌터 핀 씨의 계산법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여러분의 반려견은 새로운 나이는 몇 살인가요? P.S 꼬리스토리의 여동생 로미가 2월 21일, 오후 4시경, 만 1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곳에서는 너와 우리의 시간이 반대로 흐르길. 너의 1분이 이곳에서는 31년이길. 눈을 감은 네가 눈을 다시 떴을 때 그 앞에 내가 있기를. 그 강인한 앞발로 뽀뽀하려는 나를 밀어내기를. 고맙고 미안하다.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dr.hunterfin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새벽 3시30분에 현관문 부숴야 했던 집사
수많은 고양이들이 문을 따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집사들은 혹시나 고양이가 문을 열고 나가지 않을까 현관문 단속에 무척이나 신경을 씁니다. 그런데 이번 경우는 반대로 문을 잠궈서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집사 소현 씨는 지난 18일 새벽 3시30분 현관문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잠시 나갔다 와서 문을 열어보니 안전고리가 걸려 열리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고양이 '통후추'는 안에서 고개를 빼꼼하고 쳐다볼 뿐이었습니다. 후추가 아마도 완전히 젖혀지지 않았던 안전고리를 건드린 게 아닐까하는 데에 생각이 미쳤습니다. 후추 이 녀석은 평소에도 종종 문고리를 만지곤 했습니다. 손을 집어 넣어서 밀어보려해도 안전고리 답게 젖혀지지가 않았습니다. 그 사이 후추는 야옹야옹 대며 상황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왜 안들어오냐는 거였습니다. 다행히 유튜브에서 바깥에서 안전고리를 여는 방법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노끈을 이용해서 여는 방법이었는데 안전고리의 취약점을 경고하기 위한 제작된 영상 속에 나오는 방법이었습니다. 일단 노끈을 구하기 위해 그 새벽에 한참 밖을 돌았습니다. 그리곤 영상을 따라 시도해봤습니다. 수차례 시도 끝에 여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런데 긴장해서 있는 힘껏 당겼던 탓인지 안전고리가 휘면서 그만 부서져 버렸습니다. 한참 씨름한 끝에 집에 들어오자 울음을 그친 후추. 집사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최애 간식 주지 않을 것이라고 씩씩댈 수 밖에 없었답니다. 소현 씨는 "고양이가 현관문 잠갔다는 이야기를 인터넷에서만 봤지 직접 겪을 줄은 몰랐다"며 "안전고리 부수는데 집안에서 왜 자꾸 안들어오냐며 울던 이 녀석이 그순간 참 얄미웠다"고 웃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도와주세요' 까마귀 떼에게 스토킹 당하는 여성
지난 12월, 레딧에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익명 고민 글이 올라왔습니다.  게시글의 제목은 '어쩌다 까마귀 군대를 창설했습니다'입니다. 자신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사는 20대 여성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얼마 전부터 자신의 동네에 사는 까마귀에게 밥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까마귀에게 밥을 준 이유는 TV에서 다룬 까마귀 다큐멘터리 때문이었습니다. '까마귀는 사람의 얼굴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영리하며, 까마귀에게 먹이를 주면 녀석들은 선물을 물어와 은혜를 갚기도 합니다.' 그녀는 TV에서 본 내용처럼, 까마귀들이 정말 자신을 알아보고 선물을 주는지 확인해 보기 위해 꾸준히 먹이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까마귀들은 정말 그녀를 알아보고 매일 같이 찾아와 선물을 물어다 놓았습니다. 심지어 그녀가 문밖으로 나오면 까마귀들이 그녀의 뒤를 졸졸 따라다니기까지 했습니다.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문제는 그녀의 뒤를 따라다니는 까마귀의 숫자가 급속도로 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처음엔 5마리였던 까마귀가 현재 15마리까지 늘었습니다. 까마귀는 사람들의 생각보다 훨씬 영리합니다. 정보를 공유하는 능력까지 있어서 자신들의 동료와 가족에게 믿을 만한 인간이 누구인지 알려주기도 합니다. 이제 그녀가 집 밖으론 새파랗던 하늘이 어두워집니다. 이때부터 그녀는 까마귀들이 조금씩 무서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집을 둘러싼 까마귀들은 그녀를 24시간 감시하는 듯 보였습니다. 주변의 모든 나무에는 까마귀들이 숨어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머리 위를 날아다니거나 지붕에 앉아 있는 까마귀가 모두 자신을 아는 것만 같았습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그녀에 대한 까마귀들의 애정이 더욱 깊어졌다는 것입니다. '까마귀들이 제 집 앞을 지나는 이웃을 공격하기 시작했어요.' 언제나 미소를 잃지 않는 친절하던 이웃들도 그녀와 가까이하기를 꺼렸습니다.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만 하면 어디선가 까마귀 군대가 나타나 공격하기 때문입니다. 까마귀는 최대 몸길이 50cm에 날개 길이가 38cm에 달하며, 눈앞에서 보면 생각보다 커다란 덩치에 놀라기도 합니다. 발톱도 날카로워 자칫 큰 상처를 입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그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레딧에 고민을 올린 것인데요. 정말 다행히도 까마귀에 대해 잘 아는 생물학자가 그녀의 고민에 응답했습니다. '까마귀에게 당신의 이웃이 적대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려줄 필요가 있습니다. 까마귀의 방식으로 까마귀와 소통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웃들에게 음식이나 빛나는 물건을 들고 방문해달라고 요청하세요. 또한, 당신 역시 이웃들이 방문할 때마다 간식을 건네주세요. 만약에 한 마리라도 이웃을 공격한다면, 24시간 동안 먹이를 주지 마세요. 까마귀는 무척 영리한 동물이기 때문에 이 정도만으로 당신의 의중을 금방 이해할 것입니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이속에 첩자가 있어요" 캣타워를 사랑한 시바
고양이 전용 캣타워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강아지의 모습이 웃음 짓게 하고 있습니다. '하나, 둘, 셋, 셋?' 캣타워에 고양이가 몇 마리 있나 숫자를 세던 이들은 셋을 세다가 이렇게 물음표를 찍었습니다. 고양이보다 눈과 코가 크고 뭉뚝한 이 녀석. 게다가 꼬리까지. 강아지였습니다. 자신이 고양이인양 능청스럽게도 앉아 집사를 바라보는 모습에 저절로 웃음이 나오게 합니다. 3묘1견 가정의 셋째 시바 하찌랍니다. 올해 2살인 하찌는 첫째 12살 차이나숏헤어 꼰찌와 둘째 7살 러시안블루 리찌를 보고 자라서일까요. 이렇게 캣타워에 올라가는 것을 즐기고 때로는 그 자리에서 고개를 내밀고 잠까지 잔다고 합니다. 다만 무서운 것인지 딱 저자리까지만 올라간답니다. 집사 입장에서도 더 올라가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바로 옆에 소파가 있기에 한결 더 마음이 놓인다고 해요. 집사는 "애기 때 냥이 형아들을 따라 계속 올려달라고 울어서 잠깐씩 올려주고 바로 내렸던 것이 시작이 아니었나 싶다"며 "캣타워가 여러 차례 바뀌고, 다 자랐는데도 캣타워를 사랑하는 마음은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찌는 둘째 리찌가 키워서인지 자기가 고양이인줄 아는 것같고 치찌는 하찌가 주로 놀아줘서 강아지인줄 아는 것같다"며 "치찌가 하찌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 아직 고양이 세계의 무서움(?)을 모르는 듯하다"고 웃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