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unghyang
500+ Views

아베의 계속되는 역주행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후 70주년 담화(아베 담화)에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 표현을 빼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20일 오후 BS후지방송에 출연, 전후 70주년 담화에 ‘침략’과 ‘사죄’ 등의 표현을 담을 것인지에 대해 “(과거 담화와) 같다면 담화를 낼 필요가 없다”며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한 이상 다시 쓸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는 1995년 전후 50주년 담화인 무라야마(村山) 담화가 담고 있는 ‘식민지 지배’와 ‘침략’, ‘통절한 사죄’, ‘마음으로부터의 반성’ 등의 핵심 표현을 자신의 담화에는 넣지 않겠다는 의지를 국내외에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개선될 기미를 보이던 한·일, 중·일 관계는 다시 급격히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전체 보기>> http://goo.gl/j2JKFQ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