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phielee89
10,000+ Views

[드라마 속 명장면] '가을동화' 中 원빈&송혜교의 "얼마면 될까?" 씬

드라마 '꼭지'에서 연상녀를 지고지순하게 사랑하던 명태로 열연하던 원빈은 같은 해 '가을동화'에 출연하여 그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됩니다. 가을동화가 그의 연기 인생의 발돋움이 된 작품인 것이죠. 송혜교같은 경우는 '순풍 산부인과'를 통해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다가, 이 작품을 통해 멜로 드라마의 여주인공 자리를 꿰차게 됩니다. 하지만 둘 다 연기를 시작한 지 (지금에 비해서는!!) 얼마 안되었던 시점이라, 발화가 참 불안정합니다. 발음의 강세에 기준이 없으니, 그 땐 슬프고 아련한 장면이었는데 다시 보니 조금은 좀 재미있네요. 12년 전 작품이니(방송년도는 2000년입ㄴ다.) 앳되고 풋풋하고 귀엽게만 느껴집니다. 다음은 태석(원빈)과 은서(송혜교)의 대화 장면입니다. 태석오빠 : 똑바로 봐. 나, 니가 가지고 노는 장난감 아냐. 생각해봤어. 대단한 최은서한테 대단한 게 뭘까? 우습게도 돈이더라고. 아~! 그거라도 나도 자신있는데 말이야. 난 뭐하러 그 먼길을 돌아온 걸까? 사랑? 웃기지마. 이젠 돈으로 사겠어. 돈으로 사면 될 꺼 아냐. 얼마면 될까? 얼마면 되겠냐? 최은서 : 얼마나 줄 수 있는데요? 나 돈 필요해요. 돈, 정말 필요해요. 얼마나 줄 수 있는데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걔ㅛㅏㅛㄹ.ㅅ55ㅛㅛ343ㅛ3ㅅ3ㅕ4/ㅗㅎㅎ레ㅔ?ㅎ5ㅎ^ㅔㅛㅛㅕㅕㅕㅕ뎌뎌뎌뎌뎌뎓뎌ㅏㄷㄷ0ㅎㄷ0디뎓ㄷㅎ다ㅏ사3ㄱㄱ0ㅎㄱ기히355ㅗ550ㅔ4746ㅛㅔㅕㅡ ㄱ
얼마면되??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데뷔전 연예인의 이색직업
송중기 - 쇼트트랙 선수 중학교 2학년때까지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했고, 수준급 기량을 발휘했으나 학업을 위해 선수 활동을 그만뒀다고 함. 원빈 - 자동차 정비공 공고에 입학해서 담배 오토바이 하고 방황하다가 자동차 정비공장 취직. SM에 오디션을 보러 갔으나 H.O.T.나 신화의 컨셉과 맞지 않아 떨어지고 케이블 탤런트 공채 합격. 케이블 방송에서 원빈을 본 故앙드레김이 자기 쇼에 원빈을 세움. 그리고 공중파 드라마 데뷔. 소지섭 - 수영선수 전국 체전 입상 경력의 수영선수 출신. 스톰 1기 전속 모델로 발탁되어 연예계 데뷔. 윤상현 - 분식집 사장님 친구와 같이 여대 앞에서 분식집을 했는데, 얼굴로 승부를 보려고 일부러 밥도 밖에 나가서 먹고 테이블 돌아다니면서 말도 걸어주고 생일이면 케이크도 사와서 노래도 불러줬다고 함. 또 밤에는 술을 팔았는데 같이 술게임도 했고. 분식집 장사가 너무 잘돼서 하루 매상으로 월세를 냈고, 그 후 1년동안 돈 모아서 아파트를 장만했다고 함. 김명민 - 스키복 판매원 군 입대 전 20대 초반 당시, 김명민은 이태원에 있는 한 스키용품 매장에서 호객행위를 담당하며 ‘갑질’하는 진상손님들에게도 열과 성을 다했다는데, 워낙 판매 실적이 좋다보니 월급이 60만원에서 700만원까지 대폭 인상됐고 결국 사장이 동업 제의까지 했다고 함. 윤현민 - 야구선수 2005년 한화이글스에 입단. 두산베어스로 트레이드 되었다가 선수생활을 그만두고 데뷔. 김남주 - 동사무소 직원 심은하 - 고적 퍼레이드 단원 롯데월드 고적퍼레이드 발레리나역. 강지환 - 그래픽디자인 전공 외국계 회사 직원 원래 꿈은 그래픽 디자이너로 포토샵, 일러스트를 전공. 신민아 - 육상선수 성남 분당구 돌마초등학교 시절에 육상선수로 활약. 스케이트와 수역 실력도 상당하고, 어머니도 농구선수 출신이었다고함. 지진희 - 광고회사 직원 광고회사에서 근무하면서 능력도 인정받고, 포토그래퍼로 활동하는것도 인지도가 상당히 높았다고 함. 정형돈 - 삼성전자 직원 고교졸업하고 삼성전자에 입사. 2001년까지 근무하다 원래자신의 꿈을 달성하기위해 퇴사. 김신영 - 유도선수 태릉 선수촌에 들어가는게 꿈이었으나 너무 못해 관뒀다고함. 배용준 - 영화 촬영 스태프 영화감독 지망생이었음. 제대로 영화 공부를 하기 위해 유학을 준비하며 유학비를 벌러 시작한 일. 남상미 - 롯데리아 알바생 한양대 앞 롯데리아에서 알바. 당시 롯데리아엔 남상미를 보기 위해 남학생들이 길게 줄을 서서 시다렸다고함. 이승연 - 항공사 승무원 인하공업전문대학 항공운항과를 졸업하고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 승무원 생활을 함. 이후 1992년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해 미로 선발되면서 연예계 데뷔. 임창정 - 중국집 배달원, 가스 배달원, 주유소 종업원, 웨이터, 이병헌 매니져 니콜 키드먼 - 마사지사 마돈나 - 던킨 도너츠 점원 지금 하는 일이 너무 힘들고, 당신을 너무 괴롭게 한다면 그 길은 자신의 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럴땐 과감하게 모든것을 올스탑하고 내가 진정 원한는 일이 뭘까 생각해보는건 어떨까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는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대세는 30대 남자배우들
서른 후반이면 아저씨일 것 같죠...? 30대 중에서도 중후반으로 넘어가신 분들만 모았는데 이정도 넘 눈부실까봐 흑백사진으로만 준비했어요 심쿵 준비 되셨으면 ↓↓스크롤↓↓ 고고 1.조인성 (1981년생) 괜사에서 또 반했ㅜㅠㅜㅠㅠㅠ 올해로 서른다섯인데 이분 대체 나이는 어디로 먹은거죠...? 2.강동원 (1981년생) 강동원 늑대의유혹에서 샤방샤방 고딩으로 나왔던게 엊그제같은데ㅋㅋㅋ 어느새 30대 중반(어딜봐서???) 근데 요즘 제2의 전성기인것 같아요 작년 군도보고 소리지름ㅋㅋㅋㅋ 3.원빈 (1977년생) 이 분 올해 나이가 39ㅋㅋㅋㅋㅋ 내년이면 마흔이에요 솔직히 요즘 킬미힐미 보면서 지성 동안에 놀라긴 했는데 원빈은 진짜 실존인물인지... 두번째 사진보면 진짜 더 놀라실거에여 세번째 사진은 광고인데 아무말이 필요없음ㅋ 사진 한장이면 끝ㅋㅋㅋ 4.소지섭 (1977년생) 원빈 다음으로 누굴 넣을까 고민고민했는데 원빈의 꽃미모에 절대 눌리지 않을 간지를 가진 소간지로 낙찰! 이분도 낼모레면 40인데 저 반항의 눈빛은 왜때문에 시들지 않는거죠ㅜ 진짜 1977년에 뭔가 혜성이 왔다갔나봐요ㅋㅋ 5.공유 (1979년생) 뭔가 범접할 수 없는 다른 분들과는 달리 두번째 사진에서처럼 남친 느낌나서 더 좋은 공유~~ 이상형으로 원빈 꼽는 사람은 잘 없지만 의외로 공유 꼽는 분들 많더라구요ㅋㅋㅋ 물론 다가갈 수 없는 건 마찬가지지만ㅋㅋㅋ 그냥 느낌이ㅋㅋㅋ 남친은 커녕 애아빠여도 괜찮은 나이인데도 볼때마다 설렘! 6.현빈 (1982년생) 빙글에두 하지나 보시는 분들 계신것같은데(근데 현빈팬이 아닌 지민언니 팬이라는게 함정ㅋㅋㅋㅋ)군대다녀왔는데두 안 망가지고 여전히 멋짐! 하지나 더 흥했음 좋겠어요ㅋ 7.지성 (1977년생) 작년까진 단 한번두 지성을 멋지다고 생각한적이 없는데 요즘 킬힐때문에 빠져들고나서보니ㅜㅠㅜㅠㅠㅠ 이아저씨 진짜 꽃미모ㅜㅜㅜㅠ 그리고 진국이에요ㅜㅠ 이번생에 꼭 대한민국을 구해서 다음생에는 이보영으로 태어나야지 8.이준기 (1982년생) 이제 스피디하게 갑니다ㅋㅋㅋ 아직두 갈 길이 멀어서 9.이진욱 (1981년생) 로필2랑 나인은 진짜 최고였다는ㅜ 10.하정우 (1978년생) 요즘 감독님으로도 활약중이시죠 11.천정명 (1980년생) 12.주지훈 (1982년생) 전신사진도 있었는데 기럭지땜에 가로세로비율이 안 맞아 못 가져왔다는...ㅋㅋㅋㅋ 13.류승범(1980년) 14.양동근 (1979년생) @alex5004님의 제보로 살린 두 사람 중 첫번째!!!! 양동근!!!!! 살면서 보다가 젤 많이 운 드라마 네멋대로해라ㅜ 아무것도 모르는 애기때였는데 진짜 펑펑 울었다는ㅜㅠ 고복수도 중년이 되었지만 매력은 변함없는듯요ㅋ 15.조승우 (1980년생) 더 많은 분들이 계셨으나 흑백 화보를 찾기 어려워서 흑흑ㅋㅋㅋㅋ 지난 45초동안 심쿵 몇번하셨어요?ㅋㅋㅋㅋ 즐감하셨다면 좋아요 꾸욱 나중에 또보시려면 클립 꾸욱 by elley0328
가장 가슴 아팠던 그 말...태후 15회.
가슴이 콩닥콩닥. 지난 방송 예고편에 나온 것처럼 '설마 송중기가 죽는 건가?', '정말 죽은 거야?' 보면서도 믿기지 않았던 15회. 마지막 신에 너무 급작스러운(?) 송중기 등장에 당황은 했지만, 태후빠인 저로선 다시 볼 수 있어 기쁘긴 했네요. 그러나 아쉬운 마음은 드는건...어쩔 수 없었다는....ㅠㅠ 오늘은 본방을 보면서 티슈 몇장을 썼는지 몰라요. 옆에서 보고 있던 분이 "내가 죽어도 이렇게 울거냐?" 했을 정도.ㅋㅋㅋㅋ 어쨌든 오늘은 가슴아픈 신이 참 많았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가슴 아팠던 대사가 있었으니... (단,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인 만큼 예쁘게 봐주시길^^) 송중기가 전사했다는 소식을 듣고 사실인지 확인하러 가는 길에 윤명주를 만나는데... 진짜야. ..? 진짜 안 와....? 나 진짜 이제 그 사람 못 봐...? 정말 안 온 데? 그 사람..? 이 장면에서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요. 이런 상황이 나에게 닥친다면.. 정말 생각하기도 싫은 그런 상황이네요. 흑흑흑.... (가장 가슴 아팠던 말 ㅠㅠㅠ) 넌 무슨 이따위 보고를 해. 보고 똑바로 안 해. 평소대로 하란 말이야. 다시 말해봐. 다시 말해보라고. 그 다음으로 가슴 아팠던 말. 이런 상황이 실제라면 정말 생각하기도 싫지 말입니다ㅜㅜㅜㅜ 마지막으로 유시진이 강모연에게 전하는 마지막 말, 참 속상하네요. 염치없지만 너무 오래 울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누구보다 환하게, 잘 살아야 해요. 그리고 날 너무 오래 기억하진 말아요. 엉엉.. 이게 뭔가요. 전 아마 시작하지 않았을 거에요. 너무 불안한 사랑인것 같아요. 이 사랑. 한 계절이 지나면 돌아온다던 말, 하루하루가 10년같이 느껴질 것 같아요. 그러니까 드라마겠죠? ㅎㅎㅎ 마지막 장면을 보면 정말 드라마란 사실이 팍팍 느껴지지요. ㅋㅋㅋㅋㅋ 더 이상 말하지 않겠음요. 미안해요. 미안합니다. 아니요. 미안하긴요. 돌아오셨으니 그걸로 됐습니다. 캬. 내일이 드디어 마지막회인데요. 어떤 내용으로 흘러나갈지... 왠지 모두다 해피엔딩 일것 같은데요. 내일도 본방 사수 하자고요!!! 그럼, 꿀밤 되세요!! 여러분의 공감과 댓글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캬 ㅎㅎㅎㅎ
21
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