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0+ Views

■달걀로 탱탱볼 만들기&아기고래 만들기

□ 이건 많이들 아시더라구요^^ 달걀을 식초에 5일간 넣어 두었다가 꺼내면 껍질이 말캉말캉~탱탱볼이 되는데 생각보단 튼실 하진 않더라구요>< 몇번 튀기니(살살 튀겨야됨요::) 터졌는데 젤리 느낌이 난다며 좋아했어요~ □ 일부러 식초에 입수시킨 달걀을 보이는곳에 놔두셔요~ 날짜 써놓고 하루하루 체크도 같이하고 아이들은 5일을 기다려야 하는 인내심?을 기르는것 같아요^^ 매일 꺼내고 싶어 했었거든요~특히 둘째가요 >< ㅎㅎ 》》식초에 넣어둔 달걀을 자세히 보시면 기포가 보여요~아이에게 식초가 달걀을 냠냠먹는중 이라고 설명해주시어요~^^
□ 식초에 5일동안 푹~~삭혔다가 두개는 하루더 그냥 물에 입수 시킨후 꺼냈어요~ 》》말캉해진 달걀 껍질이 물속에서 하루동안 물을 냠냠~ 좀 불은듯 보이기도요^^ 눈붙여주고 꼬리 맹글어주고 접시위에 올려놓고 조심스레 콕 >< 찌르기요~~ㅎ 첨에 이쑤시개로 했더니 고래사망*ㅜㅜ 그래서 두번째엔 좀더 뾰족한 바늘을 사용 했어요^^ 가느다란 물줄기가 나오자 아이들 늠 좋아하네요!!!ㅎㅎ □ 좋아요.클립.팔로윙 감사합니다~(__)♡ * 사진하나 추가합니다 >.< ㅎㅎ
>>> 요건 많이들 알고 계시죠~^^ 풍선에 물채운뒤 테잎 붙이고 찌르면 안터지고 분수를 볼수가 있어요~>.< ㅎㅎ 간단하면서 아이들은 참 좋아해요♡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 과정을 지켜보게하는거 좋은 것 같아요
귀여워요~^^ 터진거..후라이해먹어도되나요..ㅋ
@ys7310godqhr 네. 감사합니다.^^
@egg5000 댓글 감솨용~^^ 이쑤시개로 하니까 터지네요;; 그래서 좀더 뾰족한 침핀으로 하니까 안터지더라구요~~ㅎ
저도 저 계란 탱탱볼 했었는데.. 제가 실수로 터트려서.ㅠㅠ 그 뒤론 안 해봤네요.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더치페이가 네덜란드하고 무슨 상관?
이제는 거의 우리말로 정착되어 가는 외국어 중 ‘더치페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순우리말 ‘각자내기’를 사용하자고 권장하고 있지요. 대부분 더치페이(Dutch Pay)가 깍쟁이 네덜란드 사람들이 각자 밥 먹고 술 마신 후 음식값을 1/n로 낸 것에서 유래한 줄 아는데요. dutch가 네덜란드 라는건 거짓입니다. Dutch는 독일(도이칠란트, Deutschland)을 의미합니다. 원래 영국이 유럽대륙의 강국인 독일과 워낙 원수 사이였기에 영국인들은 각자 먹은 값을 따로 내는 건 ‘독일넘들이나 하는 쪼잔한 대접’이라는 비난의 의미를 담아 ‘도이치 트리트(Deutsch Treat)’라 불렀습니다. 이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발음과 스펠링이 어려운 ‘도이치(deutsch)’대신 ‘더치(dutch)’로, ‘트리트(Treat)’ 대신 ‘페이(Pay)’로 바뀌었지요. 그런데 1600년대 네덜란드가 영국과 경쟁적으로 식민지 쟁탈전을 벌이게 되면서 악감정이 독일에서 네덜란드로 옮겨가게 됩니다. 미국 땅 ‘뉴욕’도 원래는 네덜란드 식민지 ‘뉴암스테르담’을 영국이 전쟁으로 빼앗은 거예요. 그런 과정에서 영국인들이 원래는 독일인을 흉볼 때 쓰던 ‘더치페이’란 단어가 네덜란드를 비난할 때 쓰는 말로 변해버린 뒤, 400여 년이나 흘러 원래 dutch가 독일을 의미했다는 사실을 대부분 잊어버린 상태가 된 것이죠.
[영재발굴단] 아이가 너무 똑똑하고 눈치까지 빨라서 생긴 비극...ㅠㅠ
아이가 문제집/학습지를푸는걸 좋아한다고 거실 바닥에 늘어놓고 공부하고 6살인데 중학교 선행문제를 풀어서 찾아간 영재 서진이. 그런 서진이와 인터뷰 도중 PD가 퀴즈를 냈는데 서진이가 모르는 문제가 나오자 6살 같지않게 엄청 괴로워함. 너무 괴로워해서 PD가 그만하자고하는데 아이는 뛰어서 방 장롱안에 들어가버림 엄마가 달래려 해도 나오지않고 장롱안에서 쿵쿵소리는 내고 머리를 박는건지 손으로 치는건지 몰라도 괴로워함 PD가 말을 걸어도 문을 닫아버리는 서진이 심리상담사에게 찾아감 아이보고 자랑을 하라고 했는데 "~밖에못해요" 라는단어에 왜그렇게 얘기하냐는 노규식 박사님.. 아이는 왜 사람들한테 잘하는걸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걸까 보통의 6살의 아이는 자기가 잘하는걸 자랑하기만 바쁜나이인데 자기가 못하는것을 더 먼저 걱정하는 서진이.. 엄마나 주위에서 자꾸 똑똑하다,잘한다고 얘기하니까 더이상 그 기대에 자신이 부응하지 못할까봐.. 두려움이 매우 커져있다느뉴ㅠㅠ 고작 6살인데ㅠㅠㅠㅠㅠ 학습지 푸는걸 좋아해서 하는게 아니라 엄마가 실망할까봐ㅠㅠㅠ 그렇다고ㅠㅠㅠㅠㅠㅠ '실망한다고요' 이 말을 아이 스스로 2번이나 반복해서 말함...ㅜㅜㅜ 에궁 ㅠㅠㅠㅠ 실망이라는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서진이. 박사님이 얘기를 좀 더 하자고 옆에 다가가자 창밖을 보며 우는 서진이 ㅠㅠ 박사님의 말이 본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이었는지.... 그때부터 다시 펑펑울기 시작함...ㅠㅠㅠ 엄마가 실제적으로 공부하라고 강요한적은 없지만, 아이 스스로 본인이 문제를 풀고 맞추면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이나 사람들이 자신에게 '잘한다'는 칭찬에 좋아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자기는 문제를 풀고 다 맞춰야하고. 똑똑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있었다는..ㅠㅠ 그게 아니면 자기에게 실망할까봐 두려움에 떨고 있었고 박사님 말대로 '비극'...ㅠㅠㅠ ㅊㅊ: ㄷㅋ
10만원 이하 간단한 애기 선물 추천 2탄
1. 기저귀 가방 칸으로 나뉘어져서 기저귀 / 물티슈 / 손수건 / 간식 / 여분 쪽쪽이 등 넣을 수 있는 가방입니다. 부모님들 무선 이어폰 / 핸드폰도 넣고 다니기 편하고요 여러 가지 크기가 존재하는데 조그마한 크기가 유모차에도 매달고 간단하게 나갈 때 좋습니다. 손가방인데 각지고 칸 나눠졌다 정도로 생각하는 거 추천드립니다. 2. 로토토 역류 방지 쿠션 / 마더스 베이비 수유 쿠션 전 글에 댓글 보고 떠오른 왜 추천 안 했지? 싶은 상품입니다 역방쿠라고 줄여말하는데 작은거 큰거 두개 있습니다. 작은거 쓰다가 너무 잘 써서 큰거 사서 네돌인데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 신생아 때 계속 안고있기 힘든데 토하지 말라고 눕혀놓는 용도입니다. 여기서 엎드리기 연습도 하고 다양하게 쓸 수 있습니다. 수유쿠션은 모유 수유 시 애매하게 낮은 위치를 잡아주는데 모유수유가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아서 반반정도 추천이라 역방쿠랑 같이 묶어서 추천드렸습니다. 3. 해피테일즈 임산부 바디필로우 임신 중에는 똑바로 누워자기 힘듭니다 애기가 있다보니 불가능에 가깝죠 무조건 옆으로 자야합니다 그래도 배가 살짝 불편해서 바디필로우가 있으면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합니다 애기 나오기 전 임신중일 때 선물할만한 추천템이 없었어서 추천해보았습니다. 4. 포그내 힙시트 국민아기띠 라고 불리는 포그내 브랜드 입니다. 근데 아기띠랑 조금은 다른 용도인 제품입니다. 그냥 안고있으면 너무 힘든데 아기띠는 답답해서 싫어하면 힙시트 하나정도 있으면 잘 씁니다. 허리에 힘들어가는 애기는 앉혀서 여기~저기~ 산책하거나 집안 돌아다닐때 좋습니다. 포그내 아기띠는 가격대가 좀 비싼데 라이트 힙시트는 또 생각보단 저렴합니다. 5. 코니 아기띠 and 워머 아기띠인데 신생아때 부터 쓸 수 있어서 좋았던 제품이에요 누워서 싸서 넣을 수 있고 커서는 다리 빼고 안을 수 있어요 캥거루 주머니 효과 라고 하는데 맞는지는 모르겠어요 코니 아기띠 살땐 무조건 여름용으로... 추울땐 워머하면 되는데 그냥 코니아기띠 샀다가 여름엔 더워서 죽을 것 같았어요 무조건 여름용 이것 만 기억하세요 그리고 추우면? 워머 사서 두르면 됩니다. 워머는 다른 아기띠랑도 잘 어울려서 겨울에 어디 나갈때 항상 두르고 나갔어요 6. 아기 쿨매트 범퍼침대 / 아기침대 설치 시 쿨매트 or 방수매트 같이 넣어주면 좋습니다. 더울 때 애기들 등에 땀 생기거나 더워서 짜증낼 수 있어서 눕히기전에 어디든 깔아놓으면 좋습니다. 막 춥다 춥다 할 정도로 차가워지진 않는데 그냥 시원~하네 정도는 느껴집니다. 7. 아기 수영타월 이제 시국이 풀리고 있습니다. 수영장이나 거주지 주변에 놀이터인데 물놀이가 동시에 가능한 곳들이 많아요 수건으로 아무리 닦아도 물기는 남을 수 있고 그럼 수영복 위에 입힐 수 있는 수건으로 두르면 추위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 수영장 놀러갔다가 찍은 사진 보면 보통 이거 입고 찍은게 많아서 이쁜거 사주면 좋아합니다 도탁스 펌
어린이 요리 수업 💕
어제는 금동이와 요리 수업에 다녀왔어요 ㅎㅎ 집 가까운 곳에 어린이 베이킹 카페가 있었어요 왜 진작 몰랐을까 :) 맨날 집에서 반죽 주물럭 거리다가 다른 친구들이랑 함께해보는건 어떨까 해서 예약해봤습니다 작은 놀이방도 있어요 ~ ㅎ 제가 잠깐 설명듣는동안 혼자 놀다가;; 늦게 들어갔어요 ㅋ 손부터 깨끗이 😆 다행히도 너무 늦지는 않았어요 아이들 모두 잘 따라하고 대답도 잘하네요 금동이도 너무 신나했어요 만들려고 했던 거북이 피자 ...... 금동이의 솜씨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매우 뿌듯해 했구여 냄새가 너무 좋다며 ㅋㅋㅋㅋㅋㅋㅋㅋ 칭찬을 잔뜩해줬습니다 어깨가 으쓱해서 피자를 들고나왔어요 🤣 저녁으로 자기가 만든 피자를 먹겠다고 해서;; 엄마 아빠는 60계치킨에서 호랑이치킨 금동이는 후라이드 ㅎ 엄마는 빅웨이브 한잔 🍺 자기가 만들어서 너무 맛있다고 하더니만 조금 밖에 안먹네요 ㅋ (치킨을 왕창드심) 호랑이치킨 맛있었습니다 생각보다 맵지 않고 짭짤 ~ 술안주로 딱이였어요 왜 마요네즈가 같이왔나 했더니 마요네즈 살짝 찍어도 맛있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아침 ㅋㅋㅋㅋ 거실에 나갔더니 우리 왜용이 아빠한테 착붙 아빠가 좋아~ 😻 금동이도 좋아~ 😻 햇빛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