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0+ Views

마시면 심어라? 친환경 커피컵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회용 컵만 따져도 매일 4억 잔, 1년이면 1,460억 잔에 달하는 커피가 소비되고 있다고 한다. 1,460억 잔을 소비하면 당연히 쓰레기의 양도 방대해질 수밖에 없다. 컵은 재활용할 수도 있지만 2∼3번은 어렵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한 스타트업(Reduce. Reuse. Grow)이 이런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재미있는 컵을 개발했다. 이 컵은 컵 소재에 식물 씨앗을 포함하고 있다. 다 마신 다음 헹궈서 흙에 심으면 180일이면 분해, 식물이 자라난다는 것이다. 쓰레기가 되던 컵을 조림 활동을 위한 도구로 바꿔버린 것이다. 물론 매일 커피를 마신 사람 가운데 모두 이렇게 땅에 컵을 다 심을 수 없을 사람도 있을 수 있다. 회사 측은 전용 쓰레기통에 이 컵을 넣으면 회사가 수거해 이를 대신 심어준다고 한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자금을 모으는 데 성공한 상태다. 대형 체인과도 상품화를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s://www.kickstarter.com/projects/reducereusegrow/the-worlds-first-plantable-coffee-cup/description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지구를 생각해서 기업도 소비자도 조금씩 양보하는 미덕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친환경 쓴다고 비싸게 올리는 기업의 행태들이 먼저 떠올려지는건 제 이기심 이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