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2036
3 years ago10,000+ Views
어느 날이었다 그 사람과 같이 길을 걷다가 문득 이런 일상이 너무나 고맙게 느껴졌다 내 손을 꼭 잡아주는 그 사람이 너무나 따뜻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그런 나를 보고 말했다 무슨일이냐고 미소지으며 그에게 말했다 당신이란 사람이 와줘서 처음으로 소소한 일상이 너무 고맙다고 당신으로 인해 여자로 태어난 것이 참으로 행복하다고.
0 comments
Suggested
Recent
8
Comment
7